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8-17 (토) 06:11
IP: 218.xxx.49
죽음의 계곡(death valley)



죽음의 계곡(death valley)


코스닥 시장에서 바이오 황제주로 꼽혔던 신라젠. 개발 중이던 면역 항암제의 치료 효과를 확인하지 못해 임상 3상 실험을 중단한다고 지난 2일 발표했다. 보름 만에 시가총액 2조원이 날아갔다. 신약 임상 3상 실험은 비용이 많이 들고 성공 확률은 낮아 바이오 업계에선 '죽음의 계곡'이라 부른다. 코오롱생명과학이 개발한 퇴행성 관절염 치료제도 이 과정에서 탈이 나 검찰 수사 대상에 올랐다.

▶원래 죽음의 계곡(death valley)은 미국 서부의 사막 이름이다. 미국 서부 개척 시대에 서부행 지름길을 찾던 탐험대가 사막 길을 택했다가 많은 동료를 잃은 뒤 이런 이름을 붙였다. 이후 기업이 기술 개발에는 성공했지만 자금 부족 등으로 제품 상용화에는 실패하는 상황을 지칭하느라 미국 경영학자들이 이 이름을 차용했다. 벤처 업계에선 "죽음의 계곡과 다윈의 바다(Darwinian sea)를 건너야 살아남는다"는 말이 널리 통용된다. 다윈의 바다는 악어와 해파리 떼가 득실대는 호주 북부의 해변 이름이다. 벤처 기업이 신제품 양산에 성공한다 해도 기존 제품과 경쟁하는 탓에 수익을 못 내는 상황을 뜻한다.

▶▶우리나라에선 신생 기업이 창업 3년 뒤 생존하는 비율이 39%에 불과하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중 꼴찌 수준이다. 미국과 유럽 주요국은 3년 생존율이 60% 가까이 된다. 신생 기업 자금 조달을 돕는 자본시장이 열악하고, 시장의 진입 장벽이 높다는 뜻이다.

▶윤종용 전 삼성전자 부회장은 서울대 전자공학과 출신으로 삼성전자 CEO, 삼성그룹 일본 본사 대표를 역임한 IT 업계 원로이다. 윤 전 부회장이 며칠 전 일본 신문 인터뷰에서 "연구·개발과 제품 상용화 사이에는 '죽음의 계곡'이라는 높은 장벽이 있다. … 수제품(手製品) 한두 개를 만드는 데 성공하는 것과 대량생산을 하는 것은 정말 다르다"고 말했다. 정부가 일본 무역 보복 대응책으로 국산화를 말하지만 "단기간엔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죽음의 계곡' 통과는 큰소리친다고 되는 게 아니다. 치밀한 전략과 꼼꼼한   준비, 실패를 용인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경제과학특보로 발탁한 '축적의 시간' 저자 서울대 공대 이정동 교수는 일본 기업의 힘을 '시행착오 경험의 조밀한 축적'에서 찾는다. 이 교수는 작금의 한국 경제 상황에 대해선 '1단 엔진은 잘 작동했지만, 2단 엔진 점화엔 실패한 로켓'에 비유하고 있다. 어떻게든 죽음의 계곡을 건너야만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16/201908160331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5596 감기와 뭐가 달라?…주의해야 할 폐렴, 천식 kormedi.com 2019-10-04
15595 바티칸의 금융 스캔들 세계일보 2019-10-04
15594 더 좋은 삶이 아닌 최고의 삶을 살자 연 수 2019-10-04
15593 김제동 敵도 김제동 晳 翁 2019-10-04
15592 최고의 클래식 히트 앨범 맑은샘 2019-10-03
15591 더 슬픈 ‘新원정출산’ 동아닷컴 2019-10-03
15590 혈액이 맑아야 몸이 숨 쉰다… 혈액 맑게 하는 법은? 헬스조선 2019-10-03
15589 검찰총장 자리 세계일보 2019-10-03
15588 좋은 것은 비밀입니다 연 수 2019-10-03
15587 '홍콩의 오늘은 세계의 내일' 晳 翁 2019-10-03
15586 여유와 휴식을 주는 클래식 맑은샘 2019-10-02
15585 입맛이 없을 때 의심되는 질환 hidoc.co.kr 2019-10-02
15584 “올 때 용돈 좀” 동아닷컴 2019-10-02
15583 걷고 또 걸어라, 일단 걸어라 남궁진 2019-10-02
15582 DLF와 ‘모래 위의 집’ 세계일보 2019-10-02
15581 알 수 없어요 - 한용운 연 수 2019-10-02
15580 '200만명' 晳 翁 2019-10-02
15579 기분 좋은 한달 되세요 이승우 2019-10-01
15578 세상의 모든 클래식 맑은샘 2019-10-01
15577 100회 맞는 전국체전 동아닷컴 2019-10-01
15576 청양고추, 매일 3개 섭취하면 몸에 나타나는 현상 news1.kr 2019-10-01
15575 친구 이야기 남궁진 2019-10-01
15574 진실의 체 세계일보 2019-10-01
15573 몰래 숨어든 가을 연 수 2019-10-01
15572 조스트라다무스, 안스트라다무스 晳 翁 2019-10-01
15571 ◈ 2019년 10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9-30
15570 좋은 아침, 즐거운 하루 남궁진 2019-09-30
15569 Mozart Divertimento No.17 맑은샘 2019-09-30
15568 가짜뉴스 세계일보 2019-09-30
15567 세상에서 제일 기분 좋은 사람 연 수 2019-09-30
15566 점점 증가하는 파킨슨병, 알아야 할 4가지 komedi.com 2019-09-30
15565 저주 의식 晳 翁 2019-09-30
15564 과부하의 원리 사랑의 편지 2019-09-30
15563 백제사 최대 미스터리, 서동설화의 주인공은 누구인가? 퇴 우 2019-09-30
15562 인생은 꿈이라오...인생노래 12곡 맑은샘 2019-09-29
15561 Fernando Sor, Works For Quitar 맑은샘 2019-09-29
15560 잇몸 염증 놔두면, 고혈압 위험 높아진다 헬스조선 2019-09-29
15559 가을타는 사람을 위한 우울증 극복법 연 수 2019-09-29
15558 오페라 라트라비아타(축배의 노래) / 박현빈 KBS 2019-09-28
15557 어느 산골 소년의 사랑 이야기 맑은샘 2019-09-28
15556 장진호 전투 동아닷컴 2019-09-28
15555 검버섯인 줄 알았는데, 피부암이라고요? hidoc.co.kr 2019-09-28
15554 마약 중독 세계일보 2019-09-28
15553 아내란 누구인가? 이순범 2019-09-28
15552 세계 민주주의의 위기 晳 翁 2019-09-28
15551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맑음회 모임 연 수 2019-09-27
15550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9-27
15549 호리병박과 중국 국경일 조선닷컴 2019-09-27
15548 연주곡 향수(鄕愁) - Trumpet 맑은샘 2019-09-27
15547 中 건국 70주년 동아닷컴 2019-09-27
1,,,1112131415161718192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