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세계일보
작성일 2019-08-15 (목) 08:11
IP: 218.xxx.49
해적 퇴치법



  해적 퇴치법  


영국 출신 해적 헨리 에이버리는 한몫을 크게 잡고 살아남은 ‘해적 세계의 풍운아’다.

그는 1695년 대포 46문이 달린 해적선을 이끌고 무굴제국 황제 아우랑제브의 보물선을 습격해 1억5000만달러어치를 털었다.

해적사에서 단일 사건으론 최대 규모의 약탈이다. 거부가 된 에이버리는 1696년 2년간의 해적생활을 청산한 뒤 자취를 감추었다.

해적 두목들이 보통 사살되거나 교수형으로 생을 마감한 것과 대비된다. 수많은 이들이 그를 롤모델로 삼아 ‘모험의 길’을 선택했다니 쓴웃음이 나온다.

해적 바르톨로뮤 로버츠는 역대 최강의 해적이다. 자신의 ‘로열 포천’호를 귀신처럼 몰아 서아프리카·아메리카 해안을 휩쓸며 3년 동안 470척의 배를 약탈했다.

엄격한 규율을 정하고 뛰어난 지도력을 발휘해 신망을 얻었다고 한다. 1722년 영국 해군과 교전 중 포탄에 맞아 41세의 나이로 숨졌다. 영화 ‘캐리비안 해적’ 시리즈는 그를 소재로 만들었다.

앵거스 컨스텀은 저서 ‘해적의 역사’에서 “해적들의 삶은 배신과 난파, 절망, 질병, 만행의 반복이었다”고 썼다. 낭만과 거리가 먼 생활이었다는 것이다. 해적들은 대부분 비열하고 잔인했으며 럼주를 즐겨 마신 탓에 상당수가 알코올 중독으로 일찍 죽었다고 한다.

지난달 22일 싱가포르 해협 인근에서 발생한 한국 화물선 ‘씨케이블루벨호’ 해적 피습 사건을 수사 중인 해경이 해적 1명의 몽타주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해적의 얼굴을 본 선원의 진술이 큰 도움이 됐다. 총기와 흉기로 무장한 7명의 해적은 현금 1만3300달러 등을 빼앗아 달아났었다.

해적을 체포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애초에 공격의 타깃이 되지 않는 게 최선이다. 러시아는 자국 선박이 공격받으면 군함을 동원해 해적선을 격침하고 해적들을 보트에 태워 망망대해에 풀어놓는다.

해적들의 생환은 기대하기 어렵다. 이러니 해적들은 러시아 국기를 단 선박만 봐도 진저리를 친다. 잊을 만하면 해적에게 강도질을 당하고 인질로 잡혀 있다 몸값을 주고 풀려나는 우리나라와 대조적이다. 러시아식 해법이 해적 대응의 ‘모범답안’은 아니지만 시사점은 작지 않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6827 태종과 세종 세계일보 2020-05-12
16826 고령자ㆍ기저질환자에게 불똥 튈라 헬스조선 2020-05-12
16825 통계 못 믿을 통계청 동아닷컴 2020-05-12
16824 친(親)과 효(孝) 연 수 2020-05-12
16823 '카니발 코로나' 晳 翁 2020-05-12
16822 Welcome To My World - Anita Kerr Singers 맑은샘 2020-05-11
16821 사랑은 하지 않는 것 사랑의 편지 2020-05-11
16820 냉장고에서 더 잘 상하는 과일, 채소 kormedi.com 2020-05-11
16819 마스크 가격 동아닷컴 2020-05-11
16818 인생은 커피 한잔? 연 수 2020-05-11
16817 "합석 안하면 괜찮아"… 중앙일보 2020-05-11
16816 ‘90% 경제’ 세계일보 2020-05-11
16815 심여수(心如水) 이순범 2020-05-11
16814 '클럽의 그늘' 변천사 晳 翁 2020-05-11
16813 In The Year 2525 - Jane Rossi 맑은샘 2020-05-10
16812 [Game] 구슬 맞추기 閑 良 2020-05-10
16811 “같이 먹으면 더 좋아”…건강 증진 음식 조합 kormedi.com 2020-05-10
16810 잠시 쉬어가는 인생... 남궁진 2020-05-10
16809 怨讐의 恩惠 이순범 2020-05-10
16808 산다는 것은 비슷비슷하게 되풀이 된다 연 수 2020-05-10
16807 ◆ 유영규(柳英奎) 회원 타계 KG 50 2020-05-09
16806    유영규를 그리며... 조광석 2020-05-10
16805 건강한 장수 비결 10가지 방법 이승우 2020-05-09
16804 홍도야 울지마라, 뜨거운 안녕 외 맑은샘 2020-05-09
16803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남궁진 2020-05-09
16802 방아찌는 토끼는 보이지 않는다 조광석 2020-05-09
16801 ‘토망고’ 인기라는데… 단맛 내는 스테비아 안전할까? 헬스조선 2020-05-09
16800 조부모 면접교섭권 동아닷컴 2020-05-09
16799 우리 삶 인생의 속도 연 수 2020-05-09
16798 기름장어 세계일보 2020-05-09
16797 오월이 오면 생각나는 이름 어머니..!! 이순범 2020-05-09
16796 국회의 '박정희' 가리기 晳 翁 2020-05-09
16795 Songs of the 50's & 60's Various Artists 퇴 우 2020-05-08
16794 어버이 날을 맞아 축복을 남궁진 2020-05-08
16793 아련한 추억의 팝송 맑은샘 2020-05-08
16792 건강하게...오래 오래 남궁진 2020-05-08
16791 삶이란 지나고 보면.... 이순범 2020-05-08
16790 코로나 시대의 효도 동아닷컴 2020-05-08
16789 붉어지고 가려운 눈, ‘알레르기 결막염’ 증상 완화하려면? hidoc.co.kr 2020-05-08
16788 55억 현금 가방 세계일보 2020-05-08
16787 인생에 정답이 어디 있겠소 연 수 2020-05-08
16786 '프리덤 나이트(Freedom Knight·자유의 기사) 晳 翁 2020-05-08
16785 코로나 봉쇄 완화 속…예방책은 역시 “마스크” kormedi.com 2020-05-07
16784 人 情 이순범 2020-05-07
16783 봄이오는 길목에서 듣는 클래식 베스트 맑은샘 2020-05-07
16782 남은 인생 열심히 살아 봅시다 남궁진 2020-05-07
16781 56년 만의 “나는 무죄다” 동아닷컴 2020-05-07
16780 짙은 황색 소변은 '요로감염증'… 투명한 무색 소변은? 헬스조선 2020-05-07
16779 코로나 백신 전쟁 세계일보 2020-05-07
16778 노인의 모습에는 편안함이 있어야 연 수 2020-05-07
1,,,11121314151617181920,,,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