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20-07-06 (월) 06:50
IP: 183.xxx.151
“그 사람들의 죄”



  “그 사람들의 죄”  


개인이 스스로를 지킬 수 없을 때 가장 마지막으로 달려가는 곳이 국가다.

어릴 적 등 뒤에 숨으면 언제나 나를 지켜줄 것 같은, 부모나 형처럼 든든한 존재라고 할까.

청와대 국민청원이나 관계 기관 홈페이지에 숱한 사람들이 억울한 사연을 올리는 것은 나를 지켜달라는 절박한 마음의 발로일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무도 귀 기울이지 않을 때 심정은 어떨까.

▷지난달 26일 팀 감독 등의 폭행을 견디다 못해 22세의 꽃다운 나이에 극단적인 선택을 한 철인3종 경기 고 최숙현 선수가 6차례나 관련 기관에 진정을 넣었지만 모두 건성으로 대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2월 소속 팀을 운영하는 경주시청을 시작으로 검찰 등 수사기관과 대한철인3종협회 등 관련 체육기관에 호소했지만 진심을 갖고 귀를 기울여 준 곳은 거의 없었다는 것이다. 최 선수는 생을 마감하기 전날인 지난달 25일에도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넣었다. 20대 초반의 꽃다운 선수가 마지막까지 살기 위해 몸부림을 친 것을 생각하니 안쓰럽기 그지없다.

▷딸을 대신해 경주시청에 진정을 넣은 최 선수 아버지는 “팀이 전지훈련을 갔는데 다 불러들일 수 있느냐. 고소하려면 하라”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는 “이런 것은 벌금 몇십만 원짜리밖에 안 된다”는 말을 들었고, 대한체육회 클린스포츠센터는 코로나19로 관련자들을 부르기 어려우니 피해 내용은 경찰 수사로 대신하겠다고 했다고 한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클린스포츠센터로 ‘퉁’쳤다. 그러는 사이에 넉 달이라는 시간이 하염없이 흘렀고, 최 선수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지난 수년간 체육계에서 폭행 성폭력 등 각종 비위 사건이 터질 때마다 정부는 근절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공언했다. 특히 지난해 1월 쇼트트랙 국가대표였던 심석희, 여자 유도 선수 출신 신유용 등의 체육계 미투가 터지자 경기단체들에 대한 전수조사까지 벌이고 자정 능력이 없는 대한체육회 등을 대신해 스포츠윤리센터를 설립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워낙 학맥 인맥으로 칡뿌리처럼 얽히다 보니 눈감아주기가 여전한 데다 우승과 메달이라는 성적 지상주의도 폭행이나 체벌이 사라지지 않고 관행처럼 내려오게 하는 이유라고 한다.

▷최 선수가 마지막으로 엄마에게 남긴 말은 “그 사람들의 죄를 밝혀줘”였다. 엄마가 무슨 힘이 있으랴마는 국가기관에 외면 받은 20대 청년이 마지막으로 호소할 곳이 가족 외에 달리 있었을까. ‘그 사람들’에는 감독 등 가해자들뿐만 아니라 절박한 호소를 귀담아듣지 않은 기관들의 무책임과 방관까지 포함되는 건 아닌가 싶어 마음이 아프다.

이진구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7242 오늘도 하루 멋진 날 되세요 남궁진 2020-07-30
17241 노인(老人)의 등급(等級) 이순범 2020-07-30
17240 우리나라에서 제일 비싼 초호화 풀빌라 클래스 트래블러 2020-07-30
17239 여름철 갈증·피로 해소하는 열매 ‘2가지’ 헬스조선 2020-07-30
17238 한국인 입국막던 부동의 1위 여행지, 지금은? 스마트인컴 2020-07-30
17237 아내 찬스 세계일보 2020-07-30
17236 나이 들어갈 수록 빛나는 삶 연 수 2020-07-30
17235 출몰하는 뱀 晳 翁 2020-07-30
17234 싼샤댐 붕괴되면 제주도에 무슨일이? Newsis 2020-07-29
17233 Liszt & Mahler Gold Edition 2020-07-29
17232 백신 3상 시험 동아닷컴 2020-07-29
17231 친구의 종류 이순범 2020-07-29
17230 혈관 속 시한폭탄 혈전, 나는 얼마나 알고 있나? 헬스조선 2020-07-29
17229 세종시 땅 세계일보 2020-07-29
17228 멀어져 가는 이야기 연 수 2020-07-29
17227 "北에 1달러도 안 줬다" 晳 翁 2020-07-29
17226 주옥 같은 불멸의 올드 팝송 맑은샘 2020-07-28
17225 8년 만에 펼쳐진 '대청댐 절경' Newsis 2020-07-28
17224 무 상 (無 常) 이순범 2020-07-28
17223 4급수 수준 대응 동아닷컴 2020-07-28
17222 먹으면 행복해지는 음식 kormedi.com 2020-07-28
17221 대구시장 권영진의 큰절 세계일보 2020-07-28
17220 노화(老化)는 선택(選擇)이다 연 수 2020-07-28
17219 김정은의 '코로나 출구전략' 晳 翁 2020-07-28
17218 여기가 서울인가 평양인가...이석기 시위 '주말쇼크' 조선일보 2020-07-27
17217 오늘도 하루 멋진 날 되세요 남궁진 2020-07-27
17216 아름다운 인생 이순범 2020-07-27
17215 걷기로만 살을 뺀다? “근력운동을 먼저 하세요” kormedi.com 2020-07-27
17214 北 “월북자發 코로나” 동아닷컴 2020-07-27
17213 마이 웨이 (My way) 사랑의 편지 2020-07-27
17212 간첩 전쟁 세계일보 2020-07-27
17211 끝까지 버리지 말 것 열가지 연 수 2020-07-27
17210 美 "중국 아닌 中共" 晳 翁 2020-07-27
17209 How Can I Keep From Singing - Enya 맑은샘 2020-07-26
17208 오늘이란 행복한 선물 연 수 2020-07-26
17207 조선시대 여성이 운영권 가졌던 ‘채소전(菜蔬廛)’ 동아일보 2020-07-26
17206 여름 더위 속 운동 잘하는 방법 3가지 kormedi.com 2020-07-26
17205 웃긴 스토리 이순범 2020-07-26
17204 '침묵의 살인자' 고혈압 예방하는 유산소 운동 중앙일보 2020-07-26
17203 100세 동갑내기, 백선엽 장군을 떠나보내며 조선닷컴 2020-07-26
17202 롯데월드타워 스카이브릿지 투어 오픈 Newsis 2020-07-25
17201 Mozart & Mussorgsky Gold Edition 2020-07-25
17200 살만하니 떠나는 게 인생 이순범 2020-07-25
17199 Los Angeles 함종수 부부 사진 함종수 2020-07-25
17198 싼샤댐의 안전 동아닷컴 2020-07-25
17197 ‘혈관 건강 지킴이’ 역할을 하는 슈퍼푸드 kormedi.com 2020-07-25
17196 변절자 유감 세계일보 2020-07-25
17195 보이지 않아도 볼 수 있는 것은 연 수 2020-07-25
17194 국부(國父) 晳 翁 2020-07-25
17193 밝고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 맑은샘 2020-07-24
1,,,11121314151617181920,,,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