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komedi.com
작성일 2019-10-27 (일) 06:51
IP: 211.xxx.240
감기야 독감이야?…다른 점과 대처법



    감기야 독감이야?…다른 점과 대처법 6


    본격적인 가을로 접어드는 요즘 같은 시기에 어김없이 찾아오는 불청객이 있다.

    바로 감기다. 콜록콜록 기침이 나고 콧물이 흐르는 감기.

    하지만 감기와 비슷하게 보이지만 다른 것이 하나 있다. 독감이다.

    감기는 200여종 이상의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호흡기계 감염 증상을 말한다. 반면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호흡기 질환이다.

    이런 감기와 독감을 구별하는 것은 중요하다. 치료법이 다르기 때문이다. 독감은 폐렴 등의 심각한 합병증을 일으킬 수 있고 사망에도 이를 수 있는 심각한 병이다.

    독감은 증상이 나타난 지 48시간 이내에 치료하는 것이 최선이다. 이와 관련해 ‘웹 엠디’가 소개한 감기와 독감을 판별하고 대처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1. 독감에 걸리면 어른들도 열이 펄펄 난다

    감기 환자는 대개 열이 나지 않는 데 비해 독감에 걸리면 37.8~38.9도 이상의 열이 난다. 어린이 독감의 열은 이보다 더 높은 경향이 있다. 어린이는 감기에 걸렸을 때도 대체로 열이 난다.

    2. 독감은 갑자기 심한 증상이 일어난다

    독감은 감기보다 더욱 갑작스럽고 심하게 나타나는 것이 특징이다. 독감의 첫 증상은 목구멍이 아프고 열이 나며 두통이 있고 근육이 쑤시고 아프며, 코가 막히고 기침이 나는 것이다.

    감기는 콧물이 나거나 코가 막히는 것이 보통이다. 독감 증상은 2~5일 지나면 개선되지만 기운이 처지는 현상은 1주일 이상 지속될 수 있다. 이에 비해 감기 증상은 서서히 나타나며 약 1주일간 지속된다.

    3. 독감은 피로감이 몇 주간 이어진다

    독감에 걸리면 처음부터 극도의 피로감을 느끼며 온몸이 쑤시는 것이 보통이다. 피로하고 기운이 없는 증상은 최대 3주까지 지속된다. 노인, 만성질환이 있거나 면역계가 약한 사람은 이보다 더 오래갈 수 있다. 이에 비해 감기의 찌뿌듯한 증상은 불과 며칠 지속되는 게 보통이다.

    4. 기침은 공통 증상이다

    감기와 독감 모두 호흡기 질환이기 때문에 기침을 일으킬 수 있다. 폐에 염증이 생기는 폐렴은 독감의 합병증으로 올 수 있다. 다음과 같은 증상이 있으면 병원에 가야 한다.

    기침이 계속되고 열이 38.9도를 넘고 오한이 들며 숨쉬기가 어렵고 숨이 가쁘다. 혹은 기침을 하면 가슴이 아프다. 혹은 가래가 연한 녹색이거나 가래에 피가 섞여 있을 때다.

    5. 독감은 초기에 항바이러스제 복용

    항바이러스제는 증상을 완화하고 앓는 기간을 하루 이틀 줄여줄 수 있다. 다만 증상이 시작된 지 48시간 안에 복용해야 효과가 있다. 기침과 코 막힘은 약국에서 파는 약으로도 완화될 수 있다.

    6. 전염 막으려면 손 씻기가 최선

    독감에 전염되거나 남에게 퍼뜨리지 않으려면 손을 잘 씻어야 한다. 더운 물과 비누를 사용해 손을 20초간 강하게 비벼라. 손가락 사이와 손톱 부근을 빠트리지 마라.

    알코올이 들어있는 소독제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기침이나 재채기를 하거나 코를 푼 뒤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만일 티슈가 없다면 재채기나 기침은 손에 하지 말고 팔꿈치를 향해서 하라.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5941 갈 길 먼 홍콩 선거 동아닷컴 2019-11-26
    15940 나도 몰랐던 약(藥) 유통기한 계산법 헬스조선 2019-11-26
    15939 노후 준비 세계일보 2019-11-26
    15938 먼저 웃고 사랑하고 감사하자 연 수 2019-11-26
    15937 너무 많은 '유명인 자살' 晳 翁 2019-11-26
    15936 홍콩 선거혁명..범민주 진영 '싹쓸이'·친중파 '궤멸' 연합뉴스 2019-11-25
    15935 한 주의 시작 첫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9-11-25
    15934 블루베리 못지않은 항산화 식품 kormedi.com 2019-11-25
    15933 Sympathy - Paul Mauriat 맑은샘 2019-11-25
    15932 트위터 ‘댓글 숨기기’ 동아닷컴 2019-11-25
    15931 뇌출혈은 왜 일어나는가? 이순범 2019-11-25
    15930 셰프봇 세계일보 2019-11-25
    15929 전진 (Go on) 사랑의 편지 2019-11-25
    15928 종이컵 112년 晳 翁 2019-11-25
    15927 스치듯 지나가는 '미니 뇌졸중' 놓치지 마세요 헬스조선 2019-11-24
    15926 행복의 비밀 한 가지 연 수 2019-11-24
    15925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한파주의보..오늘 밤 10시 발효 news1.kr 2019-11-24
    15924 기억력 자꾸 깜박깜박… '뇌'에 좋은 음식은? 헬스조선 2019-11-24
    15923 편안한 주말되세요 남궁진 2019-11-23
    15922 유독 추위 많이 탄다면 이것 부족하다는 신호 추위 안타는법 퇴 우 2019-11-23
    15921 색스폰 연주곡 맑은샘 2019-11-23
    15920 투잡족 급증 동아닷컴 2019-11-23
    15919 충주 고구려비 세계일보 2019-11-23
    15918 감사하는 삶 연 수 2019-11-23
    15917 통통통~~통통!!! 오늘 하루도 5통 하세요 남궁진 2019-11-23
    15916 '백년전쟁'과 대법원 晳 翁 2019-11-23
    15915 치매 막으려면 운동하라, 뉴런 늘어나 기억력 좋아진다 중앙SUNDAY 2019-11-23
    15914 아름다운 경음악 연주곡 맑은샘 2019-11-22
    15913 30세 이상 절반이 앓고 있다는 '잇몸병', 설마 나도? hidoc.co.kr 2019-11-22
    15912 플래티넘 동아마라톤 동아닷컴 2019-11-22
    15911 ‘겨울왕국’이 되어버린 뉴델리 강?…자세히 보니 스포츠경향 2019-11-22
    15910 히틀러 생가 세계일보 2019-11-22
    15909 내 삶의 남겨진 숙제 연 수 2019-11-22
    15908 중국 미세 먼지 晳 翁 2019-11-22
    15907 2m, 재채기로 병균 날리는 거리 kormedi.com 2019-11-21
    15906 평생 독신 70세 태국 재벌, 50년 연하 20세 여성과 결혼 서울신문 2019-11-21
    15905 아름다운 커피 향기로운 피아노 맑은샘 2019-11-21
    15904 중국발 초미세먼지 동아닷컴 2019-11-21
    15903 남자는 왜 추우면 바지 주머니에 손 넣을까? kormedi.com 2019-11-21
    15902 델로스 동맹과 트럼프 세계일보 2019-11-21
    15901 마음의 행복 연 수 2019-11-21
    15900 도떼기시장 晳 翁 2019-11-21
    15899 여우와 쥐새끼 조선닷컴 2019-11-20
    15898 전자올겐 경음악 / 옛노래모음 맑은샘 2019-11-20
    15897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19-11-20
    15896 日 최장수 총리 아베 동아닷컴 2019-11-20
    15895 식초, 올리브유… 인체 무해한 친환경 세제 kormedi.com 2019-11-20
    15894 대학 등록금 동결 세계일보 2019-11-20
    15893 친구야 너는 아니 연 수 2019-11-20
    15892 '文 케어' 과속 증후군 晳 翁 2019-11-20
    1,,,1112131415161718192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