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11-13 (수) 03:50
IP: 211.xxx.240
궤변의 용기



궤변의 용기


기원전 400년 경 그리스에선 소피스트라고 하는 궤변론자들이 득세했다. 부유층 자제들에게 변론술을 가르치는 걸 생업으로 삼았다. "그리스 영웅 아킬레스와 거북이가 달리기 경주를 할 때, 거북이가 먼저 출발하면 아킬레스가 절대로 따라잡을 수 없다. 아킬레스가 원래 거북이가 있던 자리에 갔을 땐, 거북이도 반드시 얼마간 더 앞으로 나아가 있기 때문이다" 식의 궤변으로 대중을 현혹했다.

▶궤변은 포퓰리스트 정치인들이 애용하는 대중 선동 수단이다. 베네수엘라 차베스 전 대통령은 "코카콜라는 배럴당 79달러, 우유는 150달러인데, 석유는 이보다 훨씬 싸다"는 궤변을 앞세워 원유 감산 및 고유가 정책을 밀어붙였다. 그는 "자본주의 체제에선 할 수 없는 '빈곤과의 전쟁'을 내가 수행하겠다"면서 빈곤층 자녀에게 1인당 월 100달러씩 지급하는 현금 복지를 펼치다 경제를 거덜냈다. 베네수엘라의 올해 경제성장률은 -35%, 물가 상승률은 5만%에 이를 전망이다.

▶최근 일부 좌파 경제학자가 정부가 마구 돈을 찍어내도 국가 부도 사태는 안 생긴다는 '현대 화폐 이론(Modern Monetary Theory·MMT)'을 들고나왔다. 정치인들이 혹할 만한 주장이지만 궤변에 불과하다. MMT 이론이 맞는다면 10여 년 전 액면 100조달러 초고액 화폐까지 마구 찍어낸 아프리카 짐바브웨는 경제가 잘 돌아가야 할 텐데, 실제는 정반대다. 미 연준 제롬 파월 의장은 MMT를 두고 "그냥 틀리는 이야기"라고 일축한다.

▶문 정부는 MMT 이론에 호감을 갖고 있는 듯하다. 엊그제 청와대 대변인은 "곳간에 있는 작물을 쌓아두기만 하면 썩어버린다. 어려울 때 쓰라고 곳간에 재정을 비축해 두는 것"이라는 황당한 궤변을 내놨다. 문 정부는 출범 2년 반 만에 과거 비축해 둔 재정을 다 털어먹고, 내년엔 적자 국채를 60조원이나 찍어내 미래 세대에게 천문학적 빚을 안길 판이다. 경제를 연구한 경력이 전무한 사람이 어이없는 논리를 방송에서 당당히 펴는 그 '용기'가 어디서 나오는지 의문이다. 이   정권 사람들은 경제, 안보 모두를 참 쉽게 본다.

▶문재인 대통령은 체코 총리한테는 "한국 원전은 40년간 단 한 건도 사고가 없었다"고 자랑하고는 국내에선 "원전은 안전하지도 경제적이지도 않다"고 탈원전을 밀어붙이고 있다. 보통 사람은 이렇게 하면 얼굴이 화끈거릴 것 같은데 안 그러는 모양이다. '곳간 궤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특히 총애한다고 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1/12/2019111203557.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6099 감기 걸리면 왜 몸 추워질까? 헬스조선 2019-12-19
16098 ‘금융 추방’ 당한 사람들 세계일보 2019-12-19
16097 장자의 빈 배 연 수 2019-12-19
16096 조국씨의 '정무적 책임' 晳 翁 2019-12-19
16095 Tacoma / Seattle에서 신년 인사드림 조광석 2019-12-18
16094 멀리 호주에서 성탄 축하합니다 전화석 2019-12-18
16093 글로벌호크 동아닷컴 2019-12-18
16092 따듯한 겨울을 보냅시다 남궁진 2019-12-18
16091 소화 문제를 일으키는 의외의 음식 hidoc.co.kr 2019-12-18
16090 왕관의 무게 세계일보 2019-12-18
16089 이 겨울에 연 수 2019-12-18
16088 '동학 유족 수당' 晳 翁 2019-12-18
16087 Tacoma / Seattle에서 Texas로 이사했습니다 정진수 2019-12-18
16086 꼭 알아둬야 할 상식, 돈 없이도 병원 이용하는 방법 이순범 2019-12-17
16085 New Age 모음 맑은샘 2019-12-17
16084 겨울 우울증 예방하려면 꼭 피해야 할 '음식' 헬스조선 2019-12-17
16083 백두산 폭발은 영화적 상상력?…"언제든 가능한 과학적 현실" 연합뉴스 2019-12-17
16082 펭수(Peng秀) 동아닷컴 2019-12-17
16081 좋은 아침 오늘도 즐겁게 남궁진 2019-12-17
16080 술취한 동물들 세계일보 2019-12-17
16079 당신을 위해 이글을 씁니다 연 수 2019-12-17
16078 포퓰리즘에 맞선 마크롱 晳 翁 2019-12-17
16077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12-16
16076 따듯한 커피 한잔과 음악 맑은샘 2019-12-16
16075 목, 코, 기침…사람마다 감기 종류 다른 이유 kormedi.com 2019-12-16
16074 ‘배달의 민족’ 동아닷컴 2019-12-16
16073 기쁨을 주는사람만이 기쁨을 줄수있다 남궁진 2019-12-16
16072 아마도 그런게 인연인가 싶습니다 연 수 2019-12-16
16071 '구자경이 남긴 것' 晳 翁 2019-12-16
16070 세렌디피티 사랑의 편지 2019-12-16
16069 계절 가리지 않는 '딸기 전성시대'..제철 사라진 이유는 SBS 2019-12-16
16068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16곡 맑은샘 2019-12-14
16067 생활을 항상 신선하게 紫谷翁 2019-12-14
16066 은마아파트 동아닷컴 2019-12-14
16065 아침 끼니로 ‘바나나, 우유, 고구마’ NO! hidoc.co.kr 2019-12-14
16064 100년 경방(京紡) 세계일보 2019-12-14
16063 1억4000만원 바나나 晳 翁 2019-12-14
16062 사람들은 길에 넘어지면 돌을 탓한다 연 수 2019-12-13
16061 Moer Than I Can Say / Leo Sayer 맑은샘 2019-12-13
16060 실명 유발 황반변성… '이 음식' 먹으면 발생률 3배 ↑ 헬스조선 2019-12-13
16059 존엄사 택한 김우중 동아닷컴 2019-12-13
16058 서로 사랑 주며 따듯한 겨울 보냅시다 남궁진 2019-12-13
16057 환경 소녀 툰베리 세계일보 2019-12-13
16056 우리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꼰대 세대' 이다! 老朋友 2019-12-13
16055 '밀레니얼 여성 내각' 핀란드 晳 翁 2019-12-13
16054 경기50회 송년회 54명 참석 - 송년모임사진 50장 KG 50 2019-12-12
16053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12-12
16052 희망직업 동아닷컴 2019-12-12
16051 삶의 비망록 연 수 2019-12-12
16050 블라인드 채용 세계일보 2019-12-12
1,,,11121314151617181920,,,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