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11-12 (화) 06:31
IP: 211.xxx.240
어린이들 앞 민노총



어린이들 앞 민노총


법관 시절 집회 자유를 신장하는 판결을 했던 판사가 변호사가 된 다음 만났는데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고 했다. 사무실 앞 소음 시위 공해를 직접 겪고 실상을 알았다는 것이다. 그와 30~40분쯤 앉아 있는데 확성기를 찢고 나오는 듯한 고함과 노동 가요 소리 때문에 대화가 힘들 정도였다.

▶소음 시위 최악은 장송곡 시위다. 심지어 군부대나 결혼식장 앞에서도 시위대가 상복 입고 장송곡 틀며 제사상에 절을 해댄다. 기업 사옥 어린이집에 다니는 자녀를 둔 직원들은 "아이들이 장송곡을 흥얼거린다"고 하소연하고, 건설 현장 주변 주민들은 "제발 잠 좀 자게 해달라"고 호소한다. 군인들은 난청에 이명(耳鳴) 진단을 받았다. '장송곡 시위는 상해죄' 판결까지 나왔지만 검찰청, 법원 앞에서도 장송곡을 틀어댄다.

▶요즘 시위는 주택가 골목길 시위가 대세다. 100인 미만 시위가 90%를 넘어 일상화한 탓이다. 열 명도 안 되는 시위대가 구호 외치며 골목을 활보하거나 확성기만 틀어놓고 가버리는 일이 잦다. 골목 시위에 지친 주민들 피해 신고서엔 고사리손이 쓴 내용도 있다. "시끄러워서 공부를 못 하겠어요" "이상한 물건들 보기 싫어요"…. 기업인 집 앞은 노조 시위대의 표적이다. 전봇대에 시뻘건 페인트 칠갑을 해 공포 분위기를 조성하기도 한다. 한 대기업 사옥에선 철거민들이 10년 넘게 농성 중인데 이제는 왜 그러는지도 알 수가 없다.

▶막가파식 시위는 민노총을 따라갈 수 없다. 시청 현관 앞에서 바지 내리고 대변을 본 조합원을 "거사를 치르신 분"이라고 추켜세웠다. 극장에 "뱀을 풀겠다"고 협박한 적도 있다. 국립의료원 병실 앞에서 꽹과리를 쳐대고, 기업 출입문에 인분을 칠하기도 했다. 닷새 전엔 어린이집이 있는 분당서울대병원 건물 앞에서 민노총이 "문을 부수겠다"며 난동을 피웠다고 한다. 어린이집 측이 커튼을 내렸지만 아이들이 놀라고 두려움에 떨었다. 제 자식들이라면 그랬겠나. 시위대가 아니라 아동 학대 범죄 집단이다.

▶현 정권 들어 민노총 집회·시위는 1만8867건, 과거보다 2배 넘게 늘었다. 매일 20건꼴로 했다  . 그에 따른 불법과 피해는 헤아릴 수 없다. 외국에서 불법 시위는 현장 연행이 원칙이고 확성기는 허가받거나 사용료를 내야 한다. 과격 시위자는 3년간 시위를 금지하는 나라도 있다. 한국은 민노총 시위대가 경찰을 두들겨 패고 온갖 패악을 부려도 풀어주기 일쑤다. 민노총이 정권의 '무력(武力)'이기 때문이다. 갈수록 폭력 시위 하기 좋은 나라가 돼가고 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11/11/201911110359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6099 감기 걸리면 왜 몸 추워질까? 헬스조선 2019-12-19
16098 ‘금융 추방’ 당한 사람들 세계일보 2019-12-19
16097 장자의 빈 배 연 수 2019-12-19
16096 조국씨의 '정무적 책임' 晳 翁 2019-12-19
16095 Tacoma / Seattle에서 신년 인사드림 조광석 2019-12-18
16094 멀리 호주에서 성탄 축하합니다 전화석 2019-12-18
16093 글로벌호크 동아닷컴 2019-12-18
16092 따듯한 겨울을 보냅시다 남궁진 2019-12-18
16091 소화 문제를 일으키는 의외의 음식 hidoc.co.kr 2019-12-18
16090 왕관의 무게 세계일보 2019-12-18
16089 이 겨울에 연 수 2019-12-18
16088 '동학 유족 수당' 晳 翁 2019-12-18
16087 Tacoma / Seattle에서 Texas로 이사했습니다 정진수 2019-12-18
16086 꼭 알아둬야 할 상식, 돈 없이도 병원 이용하는 방법 이순범 2019-12-17
16085 New Age 모음 맑은샘 2019-12-17
16084 겨울 우울증 예방하려면 꼭 피해야 할 '음식' 헬스조선 2019-12-17
16083 백두산 폭발은 영화적 상상력?…"언제든 가능한 과학적 현실" 연합뉴스 2019-12-17
16082 펭수(Peng秀) 동아닷컴 2019-12-17
16081 좋은 아침 오늘도 즐겁게 남궁진 2019-12-17
16080 술취한 동물들 세계일보 2019-12-17
16079 당신을 위해 이글을 씁니다 연 수 2019-12-17
16078 포퓰리즘에 맞선 마크롱 晳 翁 2019-12-17
16077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12-16
16076 따듯한 커피 한잔과 음악 맑은샘 2019-12-16
16075 목, 코, 기침…사람마다 감기 종류 다른 이유 kormedi.com 2019-12-16
16074 ‘배달의 민족’ 동아닷컴 2019-12-16
16073 기쁨을 주는사람만이 기쁨을 줄수있다 남궁진 2019-12-16
16072 아마도 그런게 인연인가 싶습니다 연 수 2019-12-16
16071 '구자경이 남긴 것' 晳 翁 2019-12-16
16070 세렌디피티 사랑의 편지 2019-12-16
16069 계절 가리지 않는 '딸기 전성시대'..제철 사라진 이유는 SBS 2019-12-16
16068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16곡 맑은샘 2019-12-14
16067 생활을 항상 신선하게 紫谷翁 2019-12-14
16066 은마아파트 동아닷컴 2019-12-14
16065 아침 끼니로 ‘바나나, 우유, 고구마’ NO! hidoc.co.kr 2019-12-14
16064 100년 경방(京紡) 세계일보 2019-12-14
16063 1억4000만원 바나나 晳 翁 2019-12-14
16062 사람들은 길에 넘어지면 돌을 탓한다 연 수 2019-12-13
16061 Moer Than I Can Say / Leo Sayer 맑은샘 2019-12-13
16060 실명 유발 황반변성… '이 음식' 먹으면 발생률 3배 ↑ 헬스조선 2019-12-13
16059 존엄사 택한 김우중 동아닷컴 2019-12-13
16058 서로 사랑 주며 따듯한 겨울 보냅시다 남궁진 2019-12-13
16057 환경 소녀 툰베리 세계일보 2019-12-13
16056 우리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꼰대 세대' 이다! 老朋友 2019-12-13
16055 '밀레니얼 여성 내각' 핀란드 晳 翁 2019-12-13
16054 경기50회 송년회 54명 참석 - 송년모임사진 50장 KG 50 2019-12-12
16053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12-12
16052 희망직업 동아닷컴 2019-12-12
16051 삶의 비망록 연 수 2019-12-12
16050 블라인드 채용 세계일보 2019-12-12
1,,,11121314151617181920,,,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