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hidoc.co.kr
작성일 2019-11-08 (금) 06:28
IP: 211.xxx.240
거북목, 방치하면 목디스크가 된다?



    거북목, 방치하면 목디스크가 된다?


    스마트한 시대가 가져온 질병인 거북목 증후군은 우리나라 인구의 약 210만 명이 앓고 있으며, 점점 이 숫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거북목은 컴퓨터나 스마트폰을 많이 사용하는 요즘 사람들에게 많이 발견되는 것으로, 목이 마치 거북이처럼 쭉 뻗고 앞으로 구부러지는 상태를 말한다.

    거북목의 정식 명칭은 ‘경추후만증’이다. 이 증상이 있는 사람은 대개 목이 뻐근하고 뒤통수가 당기는 증상을 호소한다. 하지만 거북목 증후군이 있을 때 목 부위에만 통증이 있는 건 아니다.

    오랜 기간 구부정한 자세를 유지하면 목과 어깨 주변의 근육이 긴장될 뿐만 아니라 목디스크로 진행되어 목 주변의 신경을 압박하고 염증이 생긴다. 이렇게 되면 목에만 국한된 통증이 아닌 두통, 안면 통증, 손가락 저림, 팔 감각 저하 등이 나타날 수 있다.

    거북목이 목디스크까지 발전하지 않으려면 평소 생활습관이 중요하다. 출퇴근 시간에 습관처럼 붙잡고 있는 스마트폰을 과감히 내려놓고 대중교통에서도 올바른 자세를 취하고 있는 게 좋다. 또한 컴퓨터 모니터는 눈보다 10도 정도 아래에 있는 것이 좋으며 1시간에 한 번은 목 근육을 풀어주는 스트레칭을 해야 한다.

    하이닥 운동상담 김종관 운동전문가는 건강 Q&A를 통해 “거북목을 교정하기 위해서는 목 스트레칭을 꾸준히 해주시는 게 좋다”고 말하며 “턱은 항상 당기는 습관을 들이고, 양손을 깍지 끼고 뒤통수에 가져가 양손의 힘으로 뒷통수를 밀어주면서 목의 힘으로 이를 버티면서 뒤로 미는 운동을 지속적으로 하면 거북목 교정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김 운동전문가는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평소 턱을 당기고 목을 뒤로 빼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기 때문에 본인도 모르게 목이 앞으로 빠져있을 때 자세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항상 어깨를 뒤로 젖히고 가슴을 똑바로 펴는 것이 좋으며 시간이 날 때마다 목에 무리가 가지 않을 정도로 돌리거나 주물러주고, 허리를 꼿꼿하게 편 후 양쪽 날개뼈가 서로 닿을 정도로 가슴을 열면서 목을 천천히 뒤로 젖히는 맥켄지 운동을 꾸준히 하면 거북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6099 감기 걸리면 왜 몸 추워질까? 헬스조선 2019-12-19
    16098 ‘금융 추방’ 당한 사람들 세계일보 2019-12-19
    16097 장자의 빈 배 연 수 2019-12-19
    16096 조국씨의 '정무적 책임' 晳 翁 2019-12-19
    16095 Tacoma / Seattle에서 신년 인사드림 조광석 2019-12-18
    16094 멀리 호주에서 성탄 축하합니다 전화석 2019-12-18
    16093 글로벌호크 동아닷컴 2019-12-18
    16092 따듯한 겨울을 보냅시다 남궁진 2019-12-18
    16091 소화 문제를 일으키는 의외의 음식 hidoc.co.kr 2019-12-18
    16090 왕관의 무게 세계일보 2019-12-18
    16089 이 겨울에 연 수 2019-12-18
    16088 '동학 유족 수당' 晳 翁 2019-12-18
    16087 Tacoma / Seattle에서 Texas로 이사했습니다 정진수 2019-12-18
    16086 꼭 알아둬야 할 상식, 돈 없이도 병원 이용하는 방법 이순범 2019-12-17
    16085 New Age 모음 맑은샘 2019-12-17
    16084 겨울 우울증 예방하려면 꼭 피해야 할 '음식' 헬스조선 2019-12-17
    16083 백두산 폭발은 영화적 상상력?…"언제든 가능한 과학적 현실" 연합뉴스 2019-12-17
    16082 펭수(Peng秀) 동아닷컴 2019-12-17
    16081 좋은 아침 오늘도 즐겁게 남궁진 2019-12-17
    16080 술취한 동물들 세계일보 2019-12-17
    16079 당신을 위해 이글을 씁니다 연 수 2019-12-17
    16078 포퓰리즘에 맞선 마크롱 晳 翁 2019-12-17
    16077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12-16
    16076 따듯한 커피 한잔과 음악 맑은샘 2019-12-16
    16075 목, 코, 기침…사람마다 감기 종류 다른 이유 kormedi.com 2019-12-16
    16074 ‘배달의 민족’ 동아닷컴 2019-12-16
    16073 기쁨을 주는사람만이 기쁨을 줄수있다 남궁진 2019-12-16
    16072 아마도 그런게 인연인가 싶습니다 연 수 2019-12-16
    16071 '구자경이 남긴 것' 晳 翁 2019-12-16
    16070 세렌디피티 사랑의 편지 2019-12-16
    16069 계절 가리지 않는 '딸기 전성시대'..제철 사라진 이유는 SBS 2019-12-16
    16068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16곡 맑은샘 2019-12-14
    16067 생활을 항상 신선하게 紫谷翁 2019-12-14
    16066 은마아파트 동아닷컴 2019-12-14
    16065 아침 끼니로 ‘바나나, 우유, 고구마’ NO! hidoc.co.kr 2019-12-14
    16064 100년 경방(京紡) 세계일보 2019-12-14
    16063 1억4000만원 바나나 晳 翁 2019-12-14
    16062 사람들은 길에 넘어지면 돌을 탓한다 연 수 2019-12-13
    16061 Moer Than I Can Say / Leo Sayer 맑은샘 2019-12-13
    16060 실명 유발 황반변성… '이 음식' 먹으면 발생률 3배 ↑ 헬스조선 2019-12-13
    16059 존엄사 택한 김우중 동아닷컴 2019-12-13
    16058 서로 사랑 주며 따듯한 겨울 보냅시다 남궁진 2019-12-13
    16057 환경 소녀 툰베리 세계일보 2019-12-13
    16056 우리는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꼰대 세대' 이다! 老朋友 2019-12-13
    16055 '밀레니얼 여성 내각' 핀란드 晳 翁 2019-12-13
    16054 경기50회 송년회 54명 참석 - 송년모임사진 50장 KG 50 2019-12-12
    16053 이목회 모임 사진 한장 舍廊房 2019-12-12
    16052 희망직업 동아닷컴 2019-12-12
    16051 삶의 비망록 연 수 2019-12-12
    16050 블라인드 채용 세계일보 2019-12-12
    1,,,11121314151617181920,,,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