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세계일보
작성일 2019-09-21 (토) 06:44
IP: 211.xxx.182
무당파(無黨派)



  무당파(無黨派)  


2014년 12월 일본 중의원 선거에서는 ‘지지 정당 없음’이란 희한한 이름의 정당이 화제가 됐다.

홋카이도 비례대표구에 당 대표인 사노 히데미쓰와 그의 장모를 후보로 내세워 10만여표를 얻었다.

사회민주당의 득표(5만3000표)를 훨씬 웃도는 결과였다. 사노 대표는 2009년 ‘신당본질’, 2012년엔 ‘안락사당’이라는 정당 이름으로 장모와 함께 출마했으나 잇달아 낙선하자 ‘지지 정당 없음’이란 당명으로 선거에 나선 것이다.

일본 선거에선 유권자들이 후보자 이름이 인쇄된 투표용지에 기표하지 않고 투표용지에 후보자 이름(지역구 의원)이나 정당명(비례대표)을 적는다.

일본 선거관리위원회는 당시 무효표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지 정당 없음’이나 ‘지지 없음’이라고 써도 이 정당의 표로 인정된다고 유권해석을 내렸다. 당명을 바꾼 게 지지 정당이 없는 유권자 표를 흡수하기 위한 꼼수란 비난이 쏟아졌다. 하지만 ‘지지 정당 없음’의 약진으로 무당파의 증가세는 확인된 셈이다.

‘조국 사태’ 이후 무당층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최근 SBS·칸타코리아 여론조사에서는 무당층이 38.5%로 나타났다. ‘여당도 야당도 싫다’는 유권자가 40%에 육박하는 것이다.

여권의 낯뜨거운 ‘조국 살리기’에 실망한 지지층이 이탈한 결과로 봐야 할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에 대한 지지율이 40%대 유지도 장담할 수 없게 되면서 이런 추세는 가속화할 가능성이 높다.

그렇다고 이들이 자유한국당으로 가는 것도 아니다. 문재인정부로부터 고개를 돌렸지만 한국당을 바라볼 수도 없는 중간지대가 늘어난 셈이다. 바른미래당이나 정의당 등도 무당층의 시선을 끌지 못한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둔 여야에 무당파 흡수는 ‘발등의 불’이다. 여권은 앞으로 검찰개혁에서 성과를 내고 더불어민주당이 총선을 겨냥한 대대적인 물갈이에 나서면 등돌린 지지층이 다시 돌아앉을 것으로 보는 모양이지만 희망사항에 불과하다.

한국당도 마찬가지다. 철 지난 ‘삭발 릴레이’나 벌이는 제1 야당의 실력으로는 총선 승리의 필수조건인 ‘중도로의 외연 확장’은 기대 난망이다. 어느 정당에도 마음을 두지 못하는 유권자만 딱하게 됐다.

원재연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7078 '올 것이 왔다'…경제 재개 후 전세계 코로나 확진자 급증 News1.kr 2020-06-11
17077 영양실조 세계일보 2020-06-11
17076 아름다운 깨달음 이순범 2020-06-11
17075 그레이트 디커플링(great decoupling) 晳 翁 2020-06-11
17074 "권세에 빌붙어 악행을 저지른 김자점을 도끼로 처형하였다" 조선닷컴 2020-06-10
17073 찻잔 속에 넘치는 갈색의 진한 향기 맑은샘 2020-06-10
17072 항상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남궁진 2020-06-10
17071 덜 가지고 더 행복하겠습니다 연 수 2020-06-10
17070 코로나 세대의 불운 동아닷컴 2020-06-10
17069 폭염주의보의 역설… 더울땐 운동 줄이고 짭짤하게 먹어야?̴.. 헬스조선 2020-06-10
17068 보물상자 세계일보 2020-06-10
17067 "수의에는 주머니가 없다" 이순범 2020-06-10
17066 대기업 공채 시대 저무나 晳 翁 2020-06-10
17065 뉴질랜드 이어 대만 코로나 '제로' 선언 임박 ChosunBiz 2020-06-10
17064 人生事 空手來 空手去 남궁진 2020-06-09
17063 "나에게 팥죽을 쒀준 저 유생을 금부도사로 임명하노라" 조선닷컴 2020-06-09
17062 야나기와 광화문 동아닷컴 2020-06-09
17061 장 편한 아침…쾌변하려면? kormedi.com 2020-06-09
17060 김정은의 그림자 세계일보 2020-06-09
17059 아름다운 삶을 여는 마음으로 연 수 2020-06-09
17058 北의 욕설 연구개발 晳 翁 2020-06-09
1705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클래식 맑은샘 2020-06-08
17056 회복 탄력성 사랑의 편지 2020-06-08
17055 코로나 피하려다가… 손소독제 잘못 사용하면 이런 위험이​.. 헬스조선 2020-06-08
17054 천천이 삶을 즐기며 살아보자구요 남궁진 2020-06-08
17053 그냥 좋은 사람 이순범 2020-06-08
17052 삐라의 귀환 세계일보 2020-06-08
17051 말로 가꾸는 이미지 연 수 2020-06-08
17050 43년 전 메구미 납북 기억하는 日本 晳 翁 2020-06-08
17049 Coffee와 함께 추억의 Pop Song 맑은샘 2020-06-07
17048 숫자가 알려주는 삶의 지혜 송창학 2020-06-07
17047 일요일 좋은 아침....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6-07
17046 더운 계절…지친 속 편하게 해주는 음식 kormedi.com 2020-06-07
17045 하느님의 손에 연주되는 인생 연 수 2020-06-07
17044 현승종·박대선·윤성범·유동식 교수와의 인연을 떠올리며 조선닷컴 2020-06-07
17043 식중독 초여름에 많다는데… 우유·달걀 상했는지 확인하려면? 헬스조선 2020-06-06
17042 '31도 이상' 무더운 날씨.."올해 장마는 10일부터" MoneyToday 2020-06-06
17041 진혼곡의 유래 퇴 우 2020-06-06
17040 현충일 / Il Silenzio 맑은샘 2020-06-06
17039 세상이 모두 나를 등지더라도 송창학 2020-06-06
17038 즐겁고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남궁진 2020-06-06
17037 봉오동 전투 100주년 동아닷컴 2020-06-06
17036 여섯 가지 도둑 이순범 2020-06-06
17035 대통령 사저 세계일보 2020-06-06
17034 國軍은 죽어서 말한다 연 수 2020-06-06
17033 김여정의 '님'과 '놈' 晳 翁 2020-06-06
17032 5월21일 이후 세계 코로나환자 매일 10만명씩↑.."다시 급증세" 연합뉴스 2020-06-06
17031 Fantastic Piano 맑은샘 2020-06-05
17030 좋으 아침!!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06-05
17029 나뭇잎과 인생 이순범 2020-06-05
1,,,11121314151617181920,,,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