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19-09-18 (수) 08:05
IP: 211.xxx.182
영국 의회



 
영국 의회  


영국 하원 회의장 바닥에는 마주 보고 앉은 여야 앞자리 앞에 각각 붉은색 ‘검선(劍線·Sword line)’이 그어져 있다.

과거 토론이 격해져 칼싸움으로 번지는 경우가 많아 이를 막기 위해 만들어졌다.

그 검선을 사이에 두고 100마리의 침팬지가 앉아 상대 쪽을 노려보고 있는 그림이 다음 달 런던 소더비 경매에 나온다.

‘얼굴 없는 예술가’ 뱅크시의 작품인 ‘위임된 의회(Devolved Parliament)’인데 200만 파운드(약 30억 원) 이상의 가격에 팔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의회 민주주의의 산실’로 불리는 영국 의회(하원)는 무척 점잖고 예의바를 것 같지만 실제는 많이 다르다. 발언자 말이 안 들릴 정도로 야유를 보내는 것은 물론이고, 답변하는 총리가 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삐딱하게 서서 말해도 아무 상관이 없다. 지난해 말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가 당시 테리사 메이 총리를 향해 ‘멍청한 여자’라고 속삭이는 장면이 보도됐는데, 사과를 요구하는 정도로 그쳤다.

▷폭언이라면 현 보리스 존슨 총리를 뺄 수 없다. 그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반대하는 코빈 노동당 대표에게 ‘염소로 표백된 닭’ ‘개똥’이라고 했는데, 거짓말쟁이, 호모 등은 평범한 축에 속할 정도다. 지난해 외교장관 시절에는 같은 당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협상안에 대해 ‘분칠한 똥’이라며 창의적인 욕까지 만들어냈다.

▷750년 전통의 영국 의회가 ‘최악의, 최후의 정치’로 가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총리의 막말도 문제지만, 그의 역대급 막장 정치 탓이다. 그는 야당 입을 막기 위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앞세워 의회를 정회시켰고, 무려 21명의 같은 당 의원을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에 찬성했다는 이유로 출당시켰다. 그의 친동생인 조 존슨 기업부 부장관에 이어 앰버 러드 고용연금부 장관도 이런 행태를 보다 못해 사임했다.

▷토론은 격렬하지만 영국 의회는 국가 중대사에서는 서로 화합하는 전통을 지켜왔다. 특히 여야가 합심해 2차 대전을 승리로 이끌면서 자유로운 토론과 합의로 의회를 운영하는 전통이 깊어졌는데 최근 몇 주간 그런 전통과 문화가 모두 깨지는 경험을 하고 있다. 9일 사퇴를 선언한 존 버커우 하원의장은 230년 만에 귀족 작위를 못 받는 하원의장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보수당이 버커우가 브렉시트에 반대했다며 귀족 지위를 주는 전통을 없애는 방안을 추진 중이기 때문이다. 가장 오래된 의회민주주의 국가에서 ‘포퓰리즘이 어떻게 의회민주주의를 흔드는지 보여주는 실험장이 됐다’는 자조가 나오고 있다.  

이진구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5846 트럼프의 狂人전략 동아닷컴 2019-11-14
15845 건강식? 알고 보면 설탕덩어리…‘주스와 스무디’의 진실 헬스경향 2019-11-14
15844 존경받는 영화배우 세계일보 2019-11-14
15843 노년의 멋 연 수 2019-11-14
15842 살처분(eradication) 晳 翁 2019-11-14
15841 幸福한 사람 연 수 2019-11-13
15840 애잔한 연주곡 모음 맑은샘 2019-11-13
15839 노새를 타고 알프스 넘는 고난의 보나파르트 조선닷컴 2019-11-13
15838 궤변의 용기 晳 翁 2019-11-13
15837 계속된 폭우로 ‘수상도시’ 伊 베네치아 침수 위기 News 2019-11-13
15836 삶과 인생 이순범 2019-11-13
15835 안경 쓴 여자 세계일보 2019-11-13
15834 회고, 나이 90이 된 첫날 - 김동길 연 수 2019-11-12
15833 아름다운 바이올린 연주곡모음 맑은샘 2019-11-12
15832 아침에 먹으면 '보약'인 음식… 사과·토마토·감자, 그리고? 헬스조선 2019-11-12
15831 身外無物 / 몸 외에는 아무것도 없다 남궁진 2019-11-12
15830 공개 청문회 세계일보 2019-11-12
15829 황혼까지 아름다운 우정 이순범 2019-11-12
15828 어린이들 앞 민노총 晳 翁 2019-11-12
15827 선택된 축복! 연 수 2019-11-12
15826 Classic Best 34 맑은샘 2019-11-11
15825 간절한 소망 사랑의 편지 2019-11-11
15824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11-11
15823 이번 주 서울도 영하권…운동 시 주의할 점 kormedi.com 2019-11-11
15822 아람코, 세기의 상장 세계일보 2019-11-11
15821 가끔 어리석어 보자 연 수 2019-11-11
15820 알츠하이머와 윤정희 동아닷컴 2019-11-11
15819 Just for Laugh Gags Compilation - 2 Hour 閑 良 2019-11-10
15818 어르신 겨울철 건강관리 10계명 이순범 2019-11-10
15817 애절한 사랑의 가요모음 / 김종환 외 맑은샘 2019-11-10
15816 새콤달콤 겨울철 비타민 ‘귤’, 알고 맛있게 먹자! hidoc.co.kr 2019-11-10
15815 내 나이 가을에 서서 연 수 2019-11-10
15814 추억의 서울거리 맑은샘 2019-11-09
15813 조작된 프로듀스 시리즈 동아닷컴 2019-11-09
15812 남은 세월이 얼마나 된다고 이순범 2019-11-09
15811 손흥민의 세리머니 세계일보 2019-11-09
15810 오늘 같은 하루 연 수 2019-11-09
15809 선상 반란 晳 翁 2019-11-09
15808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9-11-08
15807 하루 아침에 실명되는 무서운 병… '치료 시기'가 관건 헬스조선 2019-11-08
15806 김 홍(金 泓) 회원 타계 KG 50 2019-11-08
15805 이창원(李彰遠) 회원 타계 KG 50 2019-11-08
15804 여유와 휴식을 주는 클래식 맑은샘 2019-11-08
15803 구워 먹으면 몸에 좋은 '채소·과일' 헬스조선 2019-11-08
15802 거북목, 방치하면 목디스크가 된다? hidoc.co.kr 2019-11-08
15801 입양아의 사모곡 세계일보 2019-11-08
15800 생명은 하나의 소리 연 수 2019-11-08
15799 군복에 대한 모욕 晳 翁 2019-11-08
15798 찰리 채플린의 세상 조선닷컴 2019-11-07
15797 연주곡 / 뜨거운 안녕 외 맑은샘 2019-11-07
1,,,1112131415161718192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