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19-09-18 (수) 08:05
IP: 211.xxx.182
영국 의회



 
영국 의회  


영국 하원 회의장 바닥에는 마주 보고 앉은 여야 앞자리 앞에 각각 붉은색 ‘검선(劍線·Sword line)’이 그어져 있다.

과거 토론이 격해져 칼싸움으로 번지는 경우가 많아 이를 막기 위해 만들어졌다.

그 검선을 사이에 두고 100마리의 침팬지가 앉아 상대 쪽을 노려보고 있는 그림이 다음 달 런던 소더비 경매에 나온다.

‘얼굴 없는 예술가’ 뱅크시의 작품인 ‘위임된 의회(Devolved Parliament)’인데 200만 파운드(약 30억 원) 이상의 가격에 팔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의회 민주주의의 산실’로 불리는 영국 의회(하원)는 무척 점잖고 예의바를 것 같지만 실제는 많이 다르다. 발언자 말이 안 들릴 정도로 야유를 보내는 것은 물론이고, 답변하는 총리가 주머니에 손을 넣거나, 삐딱하게 서서 말해도 아무 상관이 없다. 지난해 말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가 당시 테리사 메이 총리를 향해 ‘멍청한 여자’라고 속삭이는 장면이 보도됐는데, 사과를 요구하는 정도로 그쳤다.

▷폭언이라면 현 보리스 존슨 총리를 뺄 수 없다. 그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반대하는 코빈 노동당 대표에게 ‘염소로 표백된 닭’ ‘개똥’이라고 했는데, 거짓말쟁이, 호모 등은 평범한 축에 속할 정도다. 지난해 외교장관 시절에는 같은 당 메이 총리의 브렉시트 협상안에 대해 ‘분칠한 똥’이라며 창의적인 욕까지 만들어냈다.

▷750년 전통의 영국 의회가 ‘최악의, 최후의 정치’로 가고 있다는 비난을 받고 있다. 총리의 막말도 문제지만, 그의 역대급 막장 정치 탓이다. 그는 야당 입을 막기 위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을 앞세워 의회를 정회시켰고, 무려 21명의 같은 당 의원을 노딜 브렉시트 방지법에 찬성했다는 이유로 출당시켰다. 그의 친동생인 조 존슨 기업부 부장관에 이어 앰버 러드 고용연금부 장관도 이런 행태를 보다 못해 사임했다.

▷토론은 격렬하지만 영국 의회는 국가 중대사에서는 서로 화합하는 전통을 지켜왔다. 특히 여야가 합심해 2차 대전을 승리로 이끌면서 자유로운 토론과 합의로 의회를 운영하는 전통이 깊어졌는데 최근 몇 주간 그런 전통과 문화가 모두 깨지는 경험을 하고 있다. 9일 사퇴를 선언한 존 버커우 하원의장은 230년 만에 귀족 작위를 못 받는 하원의장이 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보수당이 버커우가 브렉시트에 반대했다며 귀족 지위를 주는 전통을 없애는 방안을 추진 중이기 때문이다. 가장 오래된 의회민주주의 국가에서 ‘포퓰리즘이 어떻게 의회민주주의를 흔드는지 보여주는 실험장이 됐다’는 자조가 나오고 있다.  

이진구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7256 女性을 팔아먹고 사는 여자들과 남자들 조선일보 2020-07-23
17255 Puccini & Strauss Gold Edition 2020-07-23
17254 여지(餘地) 이순범 2020-07-23
17253 주식 대박과 ‘퇴사심’ 동아닷컴 2020-07-23
17252 손에 대장균 있을 확률? "100% 입니다" 헬스조선 2020-07-23
17251 추미애의 미소 세계일보 2020-07-23
17250 무심코 뿌린 말의 씨라도 연 수 2020-07-23
17249 '사흘'이 검색어 1위 된 사연 晳 翁 2020-07-23
17248 건망증인가 아니면 치매인가... 乾 達 2020-07-22
17247 카페연가 가요모음 맑은샘 2020-07-22
17246 오늘도 즐거운 하루... " 연 꽃 " 남궁진 2020-07-22
17245 우리 아프지 마세나 이순범 2020-07-22
17244 가끔은 나도 연 수 2020-07-22
17243 011 폴더폰, 너도 나만큼 늙었으니 그만 쉬게나 조선닷컴 2020-07-22
17242 北이 코로나 백신 1위? 동아닷컴 2020-07-22
17241 나에게 친구가 있다는 그 사실이 紫 翁 2020-07-22
17240 신발 시위 세계일보 2020-07-22
17239 여름에도 ‘안구건조증’ 주의해야 kormedi.com 2020-07-22
17238 골프장 아파트 晳 翁 2020-07-22
17237 Rossini & Sostakovich Gold Edition 2020-07-21
17236 허목(許穆)의 도량과 송시열(宋時烈)의 담대함 이순범 2020-07-21
17235 ‘유충(幼蟲) 수돗물’ 동아닷컴 2020-07-21
17234 나를 만들어 준 것들 연 수 2020-07-21
17233 조세저항(租稅抵抗) 세계일보 2020-07-21
17232 방귀를 유발하는 음식 kormedi.com 2020-07-21
17231 그린벨트(Green Belt) 晳 翁 2020-07-21
17230 힘을 빼고 사랑의 편지 2020-07-20
17229 Romance / Juliette Gréco 맑은샘 2020-07-20
17228 가슴이 따뜻해지는 이야기 남궁진 2020-07-20
17227 ‘6층 사람들’ 동아닷컴 2020-07-20
17226 건강은 근력이 원천, 근육에 좋은 식품은? kormedi.com 2020-07-20
17225 그린벨트(개발제한구역) 세계일보 2020-07-20
17224 멀어져 가는 이야기 연 수 2020-07-20
17223 신발 투척 시위 晳 翁 2020-07-20
17222 [같은 듯 다른] 같은 생선, 다른 이름 '조기와 굴비 사이' 인포그래픽스 2020-07-19
17221 육십년의 독백 한잔 이순범 2020-07-19
17220 Sibelius & Stravinsky Gold Edition 2020-07-19
17219 얼릴수록 좋은 냉동실, 200% 활용하는 방법 hidoc.co.kr 2020-07-19
17218 미국에서 10년 넘게 살아도 적응 안 되는 충격적인 법규 스마트인컴 2020-07-19
17217 인생의 책 세권 연 수 2020-07-19
17216 人生草露 (인생초로) 이순범 2020-07-18
17215 치매 없이 장수하려면…피해야 할 5가지 kormedi.com 2020-07-18
17214 ‘홍콩 특별지위 박탈’ 동아닷컴 2020-07-18
17213 문 대통령, '태어나선 안 될 나라'의 대통령인가 조선일보 2020-07-18
17212 ‘거짓말 사회’ 만들기 세계일보 2020-07-18
17211 절영지회 (絶纓之會) 연 수 2020-07-18
17210 "그래 봤자 집값 안 떨어져" 晳 翁 2020-07-18
17209 산보(傘步) 고영환 학형의 부음(訃音) 비보를 듣고 김찬규 2020-07-18
17208 정신분석학이 필요한 장례식 생떼 조선일보 2020-07-17
17207 미소 속의 고운 행복 연 수 2020-07-17
1,,,11121314151617181920,,,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