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9-18 (수) 07:57
IP: 211.xxx.182
케이블카



케이블카


이탈리아 북부 알프스엔 호수와 3000m 고봉이 즐비한 '돌로미티' 산악 지대가 있다. 설악산 세 배 남짓한 면적 거의 전부가 유네스코 자연유산인데도 100개 넘는 케이블카가 설치돼 있다. 높은 산에 올라 트레킹을 쉽게 하도록 케이블카를 세 번 갈아타고 산 정상까지 가는 노선까지 있을 정도다. 어느 분은 이곳에 다녀온 뒤 '케이블카에 타니 마치 신(神)의 눈으로 알프스를 내려다보는 것 같았다'고 썼다.

▶스위스는 케이블카로 관광 대국이 됐다. 인구 6000명인 작은 산골 마을에 연간 100만명 넘는 관광객이 몰려들기도 한다. 국토 60%를 차지하는 산지 곳곳에 케이블카 2500개를 깐 덕이다. 호주 북부 쿠란다국립공원에는 아마존보다 6000만년은 더 된 세계 최고(最古) 열대우림이 있다. 호주 관광청에 따르면 한 해 관광객 200만명이 이 열대우림 상공을 40여분 운행하는 세계 최장(7.5㎞) 케이블카에 올라타 비경을 즐긴다고 한다. 일본에도 29개 국립공원에 40여개 케이블카가 있다.

▶중국 지도자 덩샤오핑은 1979년 개혁·개방 초기에 황산(黃山)을 찾아 "관광 자원 개발과 자연환경 보전이 동시에 가능한 대책을 세우라"고 했다. 중국 정부는 '산 위에서 즐기되 잠은 내려와 잔다'는 원칙 아래 1986년부터 황산에 4개 케이블카 노선을 깔았다. 산 정상부에선 돌로 포장된 등산로 통행만 허용한다. 영화 '아바타' 배경이 된 장자제(張家界)에도 7455m 케이블카가 깔려 있다.

▶환경부가 그제 강원 양양군이 신청한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에 대해 '부동의' 결정을 했다. 전 정부가 2015년 환경 훼손 최소화, 지역 경제 활성화 등을 위해 설악산 오색~끝청 하단까지 3.5㎞ 설치를 승인한 것을 4년 만에 백지화시킨 것이다. 이 정권은 작년부터 설악산 케이블카를 '환경 적폐'라며 공격해왔다.

▶국립공원 케이블카엔 찬반이 있을 수 있다. 스위스는 알프스 남쪽 지대엔 케이블카를 허용하면서 국립공원이 있는 북쪽엔 환경 보전이 우선이다. 설악산은 한 해 300만명   등산객이 몰려 탐방로와 동식물 서식지 훼손이 심한 것도 사실이다. 이런 상황이면 오히려 케이블카가 환경 훼손을 막는 대안이 될 수 있다. 오색~끝청 하단 노선은 동해와 공룡능선, 천불동 계곡 같은 비경을 거의 볼 수 없다는 지적도 있다. '환경 적폐' 운운의 정치가 아니라 알프스처럼 국립공원도 지키고 멋진 경관도 선사하는 명품 케이블카를 만들 수는 없나.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9/17/201909170282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5846 트럼프의 狂人전략 동아닷컴 2019-11-14
15845 건강식? 알고 보면 설탕덩어리…‘주스와 스무디’의 진실 헬스경향 2019-11-14
15844 존경받는 영화배우 세계일보 2019-11-14
15843 노년의 멋 연 수 2019-11-14
15842 살처분(eradication) 晳 翁 2019-11-14
15841 幸福한 사람 연 수 2019-11-13
15840 애잔한 연주곡 모음 맑은샘 2019-11-13
15839 노새를 타고 알프스 넘는 고난의 보나파르트 조선닷컴 2019-11-13
15838 궤변의 용기 晳 翁 2019-11-13
15837 계속된 폭우로 ‘수상도시’ 伊 베네치아 침수 위기 News 2019-11-13
15836 삶과 인생 이순범 2019-11-13
15835 안경 쓴 여자 세계일보 2019-11-13
15834 회고, 나이 90이 된 첫날 - 김동길 연 수 2019-11-12
15833 아름다운 바이올린 연주곡모음 맑은샘 2019-11-12
15832 아침에 먹으면 '보약'인 음식… 사과·토마토·감자, 그리고? 헬스조선 2019-11-12
15831 身外無物 / 몸 외에는 아무것도 없다 남궁진 2019-11-12
15830 공개 청문회 세계일보 2019-11-12
15829 황혼까지 아름다운 우정 이순범 2019-11-12
15828 어린이들 앞 민노총 晳 翁 2019-11-12
15827 선택된 축복! 연 수 2019-11-12
15826 Classic Best 34 맑은샘 2019-11-11
15825 간절한 소망 사랑의 편지 2019-11-11
15824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11-11
15823 이번 주 서울도 영하권…운동 시 주의할 점 kormedi.com 2019-11-11
15822 아람코, 세기의 상장 세계일보 2019-11-11
15821 가끔 어리석어 보자 연 수 2019-11-11
15820 알츠하이머와 윤정희 동아닷컴 2019-11-11
15819 Just for Laugh Gags Compilation - 2 Hour 閑 良 2019-11-10
15818 어르신 겨울철 건강관리 10계명 이순범 2019-11-10
15817 애절한 사랑의 가요모음 / 김종환 외 맑은샘 2019-11-10
15816 새콤달콤 겨울철 비타민 ‘귤’, 알고 맛있게 먹자! hidoc.co.kr 2019-11-10
15815 내 나이 가을에 서서 연 수 2019-11-10
15814 추억의 서울거리 맑은샘 2019-11-09
15813 조작된 프로듀스 시리즈 동아닷컴 2019-11-09
15812 남은 세월이 얼마나 된다고 이순범 2019-11-09
15811 손흥민의 세리머니 세계일보 2019-11-09
15810 오늘 같은 하루 연 수 2019-11-09
15809 선상 반란 晳 翁 2019-11-09
15808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9-11-08
15807 하루 아침에 실명되는 무서운 병… '치료 시기'가 관건 헬스조선 2019-11-08
15806 김 홍(金 泓) 회원 타계 KG 50 2019-11-08
15805 이창원(李彰遠) 회원 타계 KG 50 2019-11-08
15804 여유와 휴식을 주는 클래식 맑은샘 2019-11-08
15803 구워 먹으면 몸에 좋은 '채소·과일' 헬스조선 2019-11-08
15802 거북목, 방치하면 목디스크가 된다? hidoc.co.kr 2019-11-08
15801 입양아의 사모곡 세계일보 2019-11-08
15800 생명은 하나의 소리 연 수 2019-11-08
15799 군복에 대한 모욕 晳 翁 2019-11-08
15798 찰리 채플린의 세상 조선닷컴 2019-11-07
15797 연주곡 / 뜨거운 안녕 외 맑은샘 2019-11-07
1,,,11121314151617181920,,,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