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6-16 (토) 16:59
IP: 211.xxx.109
北 갑질 언제까지


北 갑질 언제까지


2006년 7월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 북한 권호웅 단장은 "(김정일의) 선군(先軍) 정치가 남측 안전을 도모해주고, 남측 대중이 선군 덕을 보고 있다"며 쌀 50만t을 달라고 했다. 미사일 7발을 무더기 발사한 지 일주일 만의 일이다. 권 단장은 나아가 한·미 연합 훈련 중지와 국가보안법 철폐를 요구했다. 당시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남쪽에서 안전을 지켜 달라고 한 적이 있느냐"고 했지만 회담을 접지는 않았다. 이튿날 북은 쌀을 얻지 못하자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판을 깼다.

▶2007년 6월 장관급 회담에서는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열다섯 살 아래인 권호웅 단장에게 '감사'와 '미안'을 연발했다. "큰 만찬을 하다가 이번에는 간소하게 해서 미안합니다" "오늘은 (시내를 참관할) 시간이 없어서 미안합니다" "(회담) 종결 회의를 하게 돼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그때도 북은 쌀을 달라고 했지만 2·13 북핵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빈손으로 돌아가야 했다. 회담장 주변에선 '쌀을 못 줘 미안한데도 회담을 안 깨 감사하다는 뜻 아니겠느냐'는 얘기가 나왔다.

▶그제 장성급 군사 회담에서 북측 대표인 안익산 중장(우리의 소장)은 마무리 발언에서 "다시는 이런 회담 하지 맙시다. 귀측 상황 이해는 하는데 앞으로 준비 잘해 이런 일 없게 하자"고 했다고 한다.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 등에서 북 주장이 관철되지 않는 데 대한 불만을 훈계 조로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 측 대표가 "군사 현안을 토의하는 과정은 어려운 문제"라고 하자, 북 대표는 "다음번에 또 이렇게 하자는 소리는 아니겠죠, 그만합시다" 하며 회담을 끝내 버렸다. 안하무인이라는 건 이럴 때 쓰는 말일 것이다.

▶올 들어 북한은 평창 예술단 선발대 방한(訪韓) 일정을 멋대로 바꾸고 금강산 합동 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지난달에는 남북 고위급 회담을 개최 10여 시간 전에 무산시켰다. 그때마다 우리 정부는 북 '심기'만 살핀다. "(현송월이) 불편해하신다"며 우리 언론 취재를 막는 일도 있었다.

▶한국에서 진보 정권이 집권하면 북은 당당하게 갑(甲)질을 하고 우리는 빚이라도 진 듯 쩔쩔매는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 북한 보도 기관은 최근 "남조선에 김정은 위원장 숭배 열풍이 불고 있다"고 했다. 숭배는 아니라도 호감은 크게 높아졌다고 한다. 이제 앞으로 대놓고 갑질을 할 것 같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15/201806150327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731 [조선의 잡史] 침선비(針線婢)의 솜씨가 제법이군 동아닷컴 2018-09-01
13730 경술국치 108년 그날에 다시 걸어본 '고종의 길' 조선닷컴 2018-09-01
13729 외톨이 이순범 2018-09-01
13728 커피 마시고 바로 영양제 먹으면 효과 '도루묵' 헬스조선 2018-09-01
13727 만남에 어찌 우연이 있겠습니까 紫谷翁 2018-09-01
13726 한국과 이스라엘 晳 翁 2018-09-01
13725 오늘과 ~ 옛날 이순범 2018-08-31
13724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8-31
13723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8-31
13722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작년의 2.15배 증가 Newsis 2018-08-31
13721 뇌 피로를 부르는 10가지 습관 헬스조선 2018-08-31
13720 생각과 노력의 차이 연 수 2018-08-31
13719 비 오네요, 오늘도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8-08-31
13718 가을 장마 晳 翁 2018-08-31
13717 Ana Yang Gazillion Bubble Show 이순범 2018-08-31
13716 걸음이 느려지고 자주 넘어지고 말라가는 당신이 위험하다 헬스조선 2018-08-30
13715 Boney M Rivers Of Babylon 맑은샘 2018-08-30
13714 인생의 짐 연 수 2018-08-30
13713 베트남 대표팀 박항서 감독 晳 翁 2018-08-30
13712 머나먼 고향 - Electric violinist Jo A Ram 이순범 2018-08-29
13711 ◈ 2018년 9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8-08-29
13710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8-08-29
13709 연못 속의 목각 여인상 조선닷컴 2018-08-29
13708 통계청장의 눈물 晳 翁 2018-08-29
13707 변기보다 더러운 스마트폰, 얼마나 자주 닦고 있나요? 헬스조선 2018-08-28
13706 [영상] 낙엽의 속삭임 - 하남석 閑 良 2018-08-28
13705 인지위덕 (忍之爲德) 연 수 2018-08-28
13704 폭염 반면교사 조선일보 2018-08-28
13703 치매 노인 재산 晳 翁 2018-08-28
13702 가시밭길 헤친 김학범 vs 박항서 매직…결승 길목서 정면충돌 연합뉴스 2018-08-28
13701 Chicago에서 친구들과 함께 박범서 2018-08-27
13700 New York 동창모임 (2018. 8. 25) 어 근 2018-08-27
13699    Re..New York 동창모임 김창수 2018-08-28
13698 능소화 연정 Newsis 2018-08-27
1369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노래 연 수 2018-08-27
13696 “쇼를 하다하다…” ‘트럼프 설정샷’이라고 비판한 사진 Newsis 2018-08-27
13695 손자의 편지 사랑의 편지 2018-08-27
13694 '품격의 정치인' 매케인 晳 翁 2018-08-27
13693    미국 보수의 거목 매케인 상원의원 별세 한국일보 2018-08-27
13692 노인 연령 기준, 70세로 높이려하지만… 인포그래픽 2018-08-26
13691 '날 것'으로 먹으면 안 되는 5가지 kormedi.com 2018-08-26
13690 마음 먹는만큼 행복해집니다 연 수 2018-08-26
13689 좋은 아침입니다 남궁진 2018-08-26
13688 그리움 속에 흐르는 고독같은 음악 맑은샘 2018-08-25
13687 금년 하반기부터 바뀌는 법안들 연 수 2018-08-25
13686 Romance of the Violin 이순범 2018-08-25
13685 9월 제철 음식, 잃었던 입맛 사로잡는다 komedi.com 2018-08-25
13684 '영원한 하숙생' 가수 최희준 별세 연합뉴스 2018-08-25
13683 장학가(奬學家) 최종현 晳 翁 2018-08-25
13682 더위에 뚝 떨어진 소화력 되찾는 먹을거리 komedi.com 2018-08-24
1,,,1112131415161718192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