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6-16 (토) 16:59
IP: 211.xxx.109
北 갑질 언제까지


北 갑질 언제까지


2006년 7월 남북 장관급 회담에서 북한 권호웅 단장은 "(김정일의) 선군(先軍) 정치가 남측 안전을 도모해주고, 남측 대중이 선군 덕을 보고 있다"며 쌀 50만t을 달라고 했다. 미사일 7발을 무더기 발사한 지 일주일 만의 일이다. 권 단장은 나아가 한·미 연합 훈련 중지와 국가보안법 철폐를 요구했다. 당시 이종석 통일부 장관은 "남쪽에서 안전을 지켜 달라고 한 적이 있느냐"고 했지만 회담을 접지는 않았다. 이튿날 북은 쌀을 얻지 못하자 "대가를 치를 것"이라며 판을 깼다.

▶2007년 6월 장관급 회담에서는 이재정 통일부 장관이 열다섯 살 아래인 권호웅 단장에게 '감사'와 '미안'을 연발했다. "큰 만찬을 하다가 이번에는 간소하게 해서 미안합니다" "오늘은 (시내를 참관할) 시간이 없어서 미안합니다" "(회담) 종결 회의를 하게 돼 감사합니다"라고 했다. 그때도 북은 쌀을 달라고 했지만 2·13 북핵 합의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빈손으로 돌아가야 했다. 회담장 주변에선 '쌀을 못 줘 미안한데도 회담을 안 깨 감사하다는 뜻 아니겠느냐'는 얘기가 나왔다.

▶그제 장성급 군사 회담에서 북측 대표인 안익산 중장(우리의 소장)은 마무리 발언에서 "다시는 이런 회담 하지 맙시다. 귀측 상황 이해는 하는데 앞으로 준비 잘해 이런 일 없게 하자"고 했다고 한다.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 등에서 북 주장이 관철되지 않는 데 대한 불만을 훈계 조로 표출한 것으로 보인다. 우리 측 대표가 "군사 현안을 토의하는 과정은 어려운 문제"라고 하자, 북 대표는 "다음번에 또 이렇게 하자는 소리는 아니겠죠, 그만합시다" 하며 회담을 끝내 버렸다. 안하무인이라는 건 이럴 때 쓰는 말일 것이다.

▶올 들어 북한은 평창 예술단 선발대 방한(訪韓) 일정을 멋대로 바꾸고 금강산 합동 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했다. 지난달에는 남북 고위급 회담을 개최 10여 시간 전에 무산시켰다. 그때마다 우리 정부는 북 '심기'만 살핀다. "(현송월이) 불편해하신다"며 우리 언론 취재를 막는 일도 있었다.

▶한국에서 진보 정권이 집권하면 북은 당당하게 갑(甲)질을 하고 우리는 빚이라도 진 듯 쩔쩔매는 행태가 반복되고 있다. 북한 보도 기관은 최근 "남조선에 김정은 위원장 숭배 열풍이 불고 있다"고 했다. 숭배는 아니라도 호감은 크게 높아졌다고 한다. 이제 앞으로 대놓고 갑질을 할 것 같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15/201806150327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873 황금으로 만든 鳥足 조선닷컴 2018-11-15
13872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패티 김 이순범 2018-11-15
13871 도쿄돔의 방탄소년단 晳 翁 2018-11-15
13870 가을 향기와 국화꽃 향기 남궁진 2018-11-14
13869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연 수 2018-11-14
13868 남자의 시계 晳 翁 2018-11-14
13867 사골곰탕, 두부…척추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1-13
13866 북한 내 '神의 직장' 조선닷컴 2018-11-13
13865 근심을 덜어주는 인생 조언 연 수 2018-11-13
13864 "내가 누군지 알아?" 晳 翁 2018-11-13
13863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7장 舍廊房 2018-11-12
13862 즐거운 한주가 시작됩니다 남궁진 2018-11-12
13861 건물을 제 집 안방처럼 점령하는 민노총 조선닷컴 2018-11-12
13860 복을 짓고 덕을 쌓아라... 연 수 2018-11-12
13859 모과나무 사랑의 편지 2018-11-12
13858 1차 대전 終戰 100년 晳 翁 2018-11-12
13857 Adventures of Zatoichi 乾 達 2018-11-11
13856 귤 하루 두 개! 겨울 보약으로 불리는 이유 kormedi.com 2018-11-11
13855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 조아람 이순범 2018-11-11
13854 신이 주신 선물 연 수 2018-11-11
13853 앞으로만 달리는 人生列車 老衰翁 2018-11-11
13852 왕세자로 66년' 찰스, 14일 고희 조선닷컴 2018-11-10
13851 사람사는 모습에.... 남궁진 2018-11-10
13850 숙명여고 사태 晳 翁 2018-11-10
13849 금요산책 모임, 이목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1-09
13848 척추 바로잡는 엉덩이 근육, 누워서 단련하는 법 헬스조선 2018-11-09
13847 행복을 함께 나누는 마음으로 연 수 2018-11-09
13846 속이 더부룩할 때 약보다 좋은 6가지 '천연 소화제' 식품 세계일보 2018-11-09
13845 한국계 美 하원의원 2명 시대 晳 翁 2018-11-09
13844 앤디 김 치열한 접전끝 당선…첫 한국계 민주당 의원 탄생 동아일보 2018-11-08
13843 人生의 맛 이순범 2018-11-08
13842 만추(晩秋) - 즐거운 아침.... 남궁진 2018-11-08
13841 영 김(Young Kim) 晳 翁 2018-11-08
13840 가을의 끝자락에서 그리움을 (연주곡 모음) 맑은샘 2018-11-07
13839 20년 만에 한국계 연방의원 나오나… ‘金 트리오’ 시선집중 국민일보 2018-11-07
13838 “영국 찰스 왕세자, 벌써 70세?...언제나 왕위 오르나 조선닷컴 2018-11-07
13837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연 수 2018-11-07
13836 동거 찬성 56.4% 晳 翁 2018-11-07
13835 오늘도 행복 가득한 하루로..... 남궁진 2018-11-06
13834 가을이 흐르는 계곡 Newsis 2018-11-06
13833 [영상] 낙엽은 지는데 - 노래 조영남 閑 良 2018-11-06
13832 기다려주는 사람 이순범 2018-11-06
13831 일곱가지 행복 연 수 2018-11-06
13830 처참한 한국AI 晳 翁 2018-11-06
13829 Cyber 모임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1-05
13828 京畿50回同窓會 送年會 開催案內 KG 50 2018-11-05
13827 냉면과 목구멍 조선닷컴 2018-11-05
13826 마음 다스리기 연 수 2018-11-05
13825 학생의 날 사랑의 편지 2018-11-05
13824 영화 탄생 이전의 연속 사진 조선닷컴 2018-11-04
1,,,11121314151617181920,,,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