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헬스조선
작성일 2018-06-14 (목) 06:43
IP: 211.xxx.109
"짜게 먹으면 장내 유산균 죽는다"



    "짜게 먹으면 장내 유산균 죽는다"


    음식을 짜게 먹는 습관은 고혈압이나 위암 유발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최근 이 외에도 과도한 염분 섭취가 몸 속의 이로운 장내 세균을 죽여 건강을 해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독일 실험·임상연구센터 연구팀은 과도한 염분 섭취가 몸에 미치는 영향을 확인하기 위해 쥐에게 고염분 먹이를 주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고염분 먹이 섭취가 증가할수록 쥐의 장에서 발견되는 락토바실러스균은 줄어들었다.

    락토바실러스균은 요거트나 치즈와 같은 발효식품에 많다. 장 속 해로운 균의 증식을 막고 면역력에 도움을 주며, 음식 분해·흡수와 관련 있다고 알려졌다.

    연구팀은 락토바실러스균이 사라지면서 혈압이 높아지고, 염증을 유발하는 면역세포가 활성화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팀은 락토바실러스균의 역할을 확인하기 위해 고염분 먹이를 먹은 쥐에게 락토바실러스균이 포함된 치료제를 투여했다. 그러자 혈압이 안정되고, 염증을 유발하던 면역 세포의 수가 줄어들었다.

    연구팀은 사람에게도 같은 결과가 나타나는지 확인하기 위해, 건강한 남성 12명을 대상으로 2주 동안 실험을 진행했다. 이들은 하루 12g의 소금(한국인 평균 소금 섭취량)을 섭취했다.

    2주간의 실험이 끝날 때쯤, 대부분의 대상자에게서 락토바실러스균을 관찰할 수 없었다. 이들의 평균 혈압은 상승하고, 염증을 유발하는 특정 면역세포는 증가했다.

    연구팀은 “염분이 건강한 세균을 죽인다는 것이 처음으로 규명됐다”며 “짜지 않게 먹는 습관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평소 짜게 먹는 식습관을 가지고 있다면, ▲국물 먹지 않기 ▲젓갈류 반찬 적게 먹기 ▲몸 속 나트륨을 배출시키는 칼륨이 풍부한 사과·시금치 같은 채소·과일 먹기 등의 식습관으로 나트륨 섭취량을 줄여야 한다.

    세계보건기구(WHO)가 권장하는 하루치 소금 섭취량은 5g(나트륨 2000mg)이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767 천사게임 사랑의 편지 2018-09-10
    13766 [연주곡] 숲에서 이는 바람... 맑은샘 2018-09-09
    13765 대장 속에 사는 세균, 뇌질환까지 막는다 인포그래픽 2018-09-09
    13764 아름다운 하루의 시작 연 수 2018-09-09
    13763 지금 당장! 냉장고에서 꺼내야 할 음식 아시아경제 2018-09-08
    13762 [영상] 9월의 노래 ~ 패티김 閑 良 2018-09-08
    13761 비교하지 마세요 ... 연 수 2018-09-08
    13760 北의 南 경제 훈수 晳 翁 2018-09-08
    13759 일금회 안국동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9-07
    13758 레몬차 한 잔의 건강 효과 kormedi.com 2018-09-07
    13757 내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었다 연 수 2018-09-07
    13756 백악관의 '어른들' 晳 翁 2018-09-07
    13755 가끔 먹는 초콜릿, 심장 건강 지킨다 Financial News 2018-09-06
    13754 인생은 기차여행 연 수 2018-09-06
    13753 우리 박물관은? 晳 翁 2018-09-06
    13752 더위에 무기력해진 몸을 추스려주는 여름철 보양식 정보톡톡 2018-09-05
    13751 효성 조석래 명예회장 항소심 징역 3년 선고 Newsis 2018-09-05
    13750 9월에 먹어야 하는 슈퍼 푸드 kormedi.com 2018-09-05
    13749 千金菜 (천금채) 남궁진 2018-09-05
    13748 '할머니 인프라' 晳 翁 2018-09-05
    13747 장수시대의 새로운 현상 老翁化龍 2018-09-05
    13746 어느 지혜로운 아버지 이순범 2018-09-04
    13745 치매, 편두통...뇌졸중 예고하는 위험 요인 Kormedi.com 2018-09-04
    13744 냉동하면 안 되는 음식들 중앙일보 2018-09-04
    13743 감동의 선물 연 수 2018-09-04
    13742 '전원회의' 晳 翁 2018-09-04
    13741 Cyber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09-03
    13740 힘들었지? 괜찮아 - 힐링명상음악 맑은샘 2018-09-03
    13739 대화(對話) 사랑의 편지 2018-09-03
    13738 운동선수 병역면제 晳 翁 2018-09-03
    13737 토성 북극에 펼쳐진 신비로운 ‘오로라’ 포착 서울신문 2018-09-02
    13736 'AG 금메달' 손흥민, 몸값 1000억원 시대 활짝 연다 xportsnews 2018-09-02
    13735 바나나, 아몬드...두통 완화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9-02
    13734 구름 고운 가을하늘 Newsis 2018-09-02
    13733 행복이라고 말하고 싶은것들 연 수 2018-09-02
    13732 왕의 죽음에서 왕릉의 건설까지 고궁박물관 2018-09-01
    13731 [조선의 잡史] 침선비(針線婢)의 솜씨가 제법이군 동아닷컴 2018-09-01
    13730 경술국치 108년 그날에 다시 걸어본 '고종의 길' 조선닷컴 2018-09-01
    13729 외톨이 이순범 2018-09-01
    13728 커피 마시고 바로 영양제 먹으면 효과 '도루묵' 헬스조선 2018-09-01
    13727 만남에 어찌 우연이 있겠습니까 紫谷翁 2018-09-01
    13726 한국과 이스라엘 晳 翁 2018-09-01
    13725 오늘과 ~ 옛날 이순범 2018-08-31
    13724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8-31
    13723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8-31
    13722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작년의 2.15배 증가 Newsis 2018-08-31
    13721 뇌 피로를 부르는 10가지 습관 헬스조선 2018-08-31
    13720 생각과 노력의 차이 연 수 2018-08-31
    13719 비 오네요, 오늘도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8-08-31
    13718 가을 장마 晳 翁 2018-08-31
    1,,,11121314151617181920,,,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