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6-14 (목) 06:34
IP: 211.xxx.109
한·미 연합 훈련


한·미 연합 훈련


"전투 동원 태세에 따라 갱도나 전투 진지에서 며칠 밤을 새우는 것은 기본이고, 하룻밤에도 백 리를 행군하고, 쉴 때에도 신발도 벗지 못한 상태로 쪽잠을 자야 했다." 몇 년 전 한 북한군 장교 출신 탈북자가 한·미 연합 훈련을 하는 동안 북한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증언했다. 이 탈북자뿐 아니라 한·미 연합 훈련이 북한군과 주민, 사회에 얼마나 큰 영향을 끼쳐왔는지 증언하는 사람은 많다. 몸은 힘들었지만 규칙적으로 식사할 수 있어 오히려 한·미 훈련이 기다려졌다는 역설적 증언까지 나온다.

▶북한에 '비상'을 건 대표적 한·미 연합 훈련은 팀 스피리트(Team Spirit)가 꼽힌다. 판문점 도끼 만행 사건이 벌어진 1976년 시작한 이래 1993년까지 매년 실시됐다. 1984년부터는 참가 병력이 20만명을 넘어서고, 훈련 기간도 50∼90일로 크게 늘어 냉전 시절 서방세계 최대의 야외 기동 훈련이었다. '북핵 카드'로 활용돼 1994년 이후 중단됐지만 독수리 연습과 쌍용훈련(상륙 훈련) 등으로 변형돼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엊그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 기자회견에서 한·미 연합 훈련 중단 방침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합 훈련을 '전쟁놀이'라는 인상을 주는 '워 게임(War Game)'이라 부르며 돈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전략폭격기가 괌에서 한 번 한반도로 출동했다 복귀하는 데 엄청나게 많은 돈이 드는 것처럼 말했다. 하지만 실제로 B-1B 편대(2대)가 괌에서 한반도로 출동하는 비용은 20억~30억원, 한·미 주요 연합 훈련 비용은 연간 1000여억원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내년도 미 국방 예산 6860억달러(754조원)에 비하면 속된 말로 '새 발의 피'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합 훈련이 북한 입장에선 도발적(provocative)으로 보일 수 있다는 취지의 언급도 했다. 이는 북한이 그동안 줄기차게 펴온 주장이다. 한·미 양국 군은 북한의 주장에 대해 "키 리졸브 등 연합 훈련은 북한의 전면 남침에 대비한 방어 훈련"이라고 강조해왔다. 미군 입장에선 군 통수권자가 적군 손을 들어준 셈이다.

▶한 예비역 장성은 "연합 훈련은 한·미 전투태세를 다지는 것은 물론 우리가 아주 싼 수업료를 내고 세계 최강인 미군에서 최고의 전쟁 노하우를 배우는 기회"라고 말했다. 군인에게 훈련하지 말라는 것은 수험생에게 공부하지 말라는 것과 마찬가지다. '골수 사업가' 미 대통령이 한·미 안보 동맹의 기초부터 허무는 것 같아 안타깝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13/2018061302777.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981 [영상] 바램 - 노사연 閑 良 2018-07-16
13980 나이 들면 젊을 때와 운동법 달라야 헬스조선 2018-07-16
13979 지혜로운 삶의 습관 연 수 2018-07-16
13978 다시 짝 이룬 문희상·유인태 晳 翁 2018-07-16
13977 호랑이머리 달린 중국제 청자호 국내 첫 출토 한겨레 2018-07-16
13976 마음에 내리는 비 Newsis 2018-07-15
13975 찰리 체프린의 명언 이순범 2018-07-15
13974 폭염…자외선ㆍ식중독ㆍ불쾌 지수도 ‘위험 수준’ Newsis 2018-07-14
13973 씨 앗 연 수 2018-07-14
13972 ‘여름 감기’로 오해하기 쉬운 감염 질환 hidoc.co.kr 2018-07-14
13971 불복종 운동 晳 翁 2018-07-14
13970 희망찬 아침을 여는 클래식 모음 맑은샘 2018-07-13
13969 "저에게 물어보세요" 인천공항에 등장한 안내로봇 Newsis 2018-07-13
13968 좋은 아침입니다 남궁진 2018-07-13
13967 신이 주신 선물 연 수 2018-07-13
13966 혈압약(血壓藥) 晳 翁 2018-07-13
13965 노인에게 자리 양보하지 않는 日本 조선닷컴 2018-07-13
13964 그리움과 함께 드리는 사랑의 멜로디 맑은샘 2018-07-12
13963 진정 행복한 사람 남궁진 2018-07-12
13962 '한수원'이 '한수' 되나 晳 翁 2018-07-12
13961 조선시대 화류계의 실세 "조방꾼" 퇴 우 2018-07-11
13960 소변본 후 손 안 씻어도 될까? 헬스조선 2018-07-11
13959 LA 신광수 (申光洙) 회원 타계 KG 50 2018-07-11
13958 별을 헤며 듣는 아름다운 선율 - 연주곡모음 맑은샘 2018-07-11
13957 태국 동굴 생존 소년들 구조 방법 Newsis 2018-07-11
13956 발암성분 고혈압 치료제 복용 중인 환자 18만명 한국일보 2018-07-11
13955 옹관에 묻힌 사람들은 倭人? 조선닷컴 2018-07-11
13954 진실이 진실로서 들리게 하려면.... 연 수 2018-07-11
13953 태국 동굴의 기적 晳 翁 2018-07-11
13952 오늘의 힐링편지 남궁진 2018-07-10
13951 몸속 독소 씻어내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7-10
13950 '혜화역 현상' 晳 翁 2018-07-10
13949 골프광 트럼프에 英정부 울상 세계일보 2018-07-09
13948 [영상]사랑 - 장은숙 閑 良 2018-07-09
13947 자유분방하고 열정적인 발해인 퇴 우 2018-07-09
13946 내릴 수 없는 인생여행 연 수 2018-07-09
13945 발암가능물질 함유 고혈압약 잠정 판매중지…82개사 219품목 연합뉴스 2018-07-09
13944 행복한 세상 사랑의 편지 2018-07-09
13943 지난 사랑 그리워지는 - 연주곡모음 맑은샘 2018-07-08
13942 열정적이며 현실감각 갖춘 신라인 퇴 우 2018-07-08
13941 비를 사랑하는 사람은... Newsis 2018-07-08
13940 용서 (容恕) 연 수 2018-07-07
13939 독일 베를린 한복판 우뚝 선 프랑스 교회… 미 옹 2018-07-07
13938 우아하고 맑은 백제인 퇴 우 2018-07-07
13937 일가족 구속영장 晳 翁 2018-07-07
13936 미국·영국·캐나다·중동서 40도 넘는 고온다습 더위 작열 연합뉴스 2018-07-07
13935 헐리웃 금수저? 이들이 가족이었어? 스타 가족들 MSN 2018-07-06
13934 진취적이고 강인한 고구려인 퇴 우 2018-07-06
13933 2018 미스코리아 ‘진(眞)’ 미스 경기 김수민 Newsis 2018-07-06
13932 내년 9월부터 자동차 번호판 ‘123가4567’ Newsis 2018-07-06
1,,,1112131415161718192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