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6-09 (토) 08:02
IP: 211.xxx.109
건물주 vs 세입자


건물주 vs 세입자


초등학생들에게 꿈을 물어보면 "서장훈처럼 되고 싶다"는 대답을 들을 확률이 꽤 높다는 말을 들은 적이 있다. 농구 선수가 되겠다는 게 아니다. TV 예능 프로그램에서 '6000억원대 건물주'로 불리고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실제로도 300억원 정도 건물주로 알려졌다. 청소년들 사이에서 연예인과 운동선수가 장래 직업으로 인기가 높은 것도 그들이 소유한 건물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장동건 빌딩' '박찬호 빌딩'처럼 유명 스타의 이름이 붙은 건물들이 서울에만 100개를 헤아린다.

▶월세 받아 편하게 사는 것이 최고라 해서 '조물주 위에 건물주'라는 말이 나온 지 오래다. 요즘엔 '갓(god)물주'라는 단어까지 등장했다. 서울뿐 아니라 전국 대도시 '뜨는 동네'의 상가는 사겠다는 사람이 줄을 섰다고 한다. 한 은행 관계자는 "VVIP(초특급 고객)급 부자들은 재산 절반 이상을 상가나 건물 등으로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얼마 전엔 코스닥 상장사 오너가 회사를 판 돈으로 빌딩을 매입해 화제가 됐다.

▶건물주가 선망의 대상이 되는 것과 비례해 세입자와의 갈등도 늘어간다. 재벌가 친·인척 등이 '갑질 건물주'로 비난을 받고 문제가 되기도 하고, 세입자가 억지를 부리는 경우도 적지 않다. 세입자들은 건물주의 욕심을 비난하고, 건물주들은 세입자의 억지를 탓한다. 장사가 잘되는 상권일수록 임대료 인상 등을 둘러싼 갈등은 더 커진다. 연예인·스포츠 스타 등 유명인 소유 건물인 경우 갈등이 더 부각되기도 한다. 가수 싸이는 세입자와 2년간 소송을 벌였고, 힙합 듀오 리쌍은 세입자와 분쟁으로 가수 활동에까지 지장을 받았다.

▶서울 서촌의 한 식당 주인이 건물주를 망치로 폭행해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됐다. 2년 전 건물주가 바뀌면서 "4배 높은 임대료를 내고 들어오겠다는 사람이 있으니 계약 기간 만료되면 나가라"고 한 것이 발단이라고 한다. 법원이 건물주 손을 들어줬는데 시민단체 등이 식당 주인 편에 가세해 수차례 물리적 충돌을 빚었다. 작년 11월 여당 원내대표가 식당 주인을 찾아와 격려하고, "돈보다 사람이 먼저"라는 말이 나오면서 일을 키웠다고도 한다.

▶조선일보 기사에 붙은 댓글들은 "오죽하면…"이라는 식당 주인 동정론과 "법대로 했으니…"라며 건물주 편드는 주장으로 갈렸다. 두 사람 다 딱하다는, 자기 입장만 내세운 것 같아 안타깝다는 지적도 많았다. 정답은 없지만 서로 조금씩 양보해서 상생하는 길을 찾았어야 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6/08/2018060803643.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873 황금으로 만든 鳥足 조선닷컴 2018-11-15
13872 가을을 남기고 간 사랑-패티 김 이순범 2018-11-15
13871 도쿄돔의 방탄소년단 晳 翁 2018-11-15
13870 가을 향기와 국화꽃 향기 남궁진 2018-11-14
13869 사람들을 저절로 모여들게 하는 사람 연 수 2018-11-14
13868 남자의 시계 晳 翁 2018-11-14
13867 사골곰탕, 두부…척추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1-13
13866 북한 내 '神의 직장' 조선닷컴 2018-11-13
13865 근심을 덜어주는 인생 조언 연 수 2018-11-13
13864 "내가 누군지 알아?" 晳 翁 2018-11-13
13863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7장 舍廊房 2018-11-12
13862 즐거운 한주가 시작됩니다 남궁진 2018-11-12
13861 건물을 제 집 안방처럼 점령하는 민노총 조선닷컴 2018-11-12
13860 복을 짓고 덕을 쌓아라... 연 수 2018-11-12
13859 모과나무 사랑의 편지 2018-11-12
13858 1차 대전 終戰 100년 晳 翁 2018-11-12
13857 Adventures of Zatoichi 乾 達 2018-11-11
13856 귤 하루 두 개! 겨울 보약으로 불리는 이유 kormedi.com 2018-11-11
13855 낙엽따라 가버린 사랑 - 조아람 이순범 2018-11-11
13854 신이 주신 선물 연 수 2018-11-11
13853 앞으로만 달리는 人生列車 老衰翁 2018-11-11
13852 왕세자로 66년' 찰스, 14일 고희 조선닷컴 2018-11-10
13851 사람사는 모습에.... 남궁진 2018-11-10
13850 숙명여고 사태 晳 翁 2018-11-10
13849 금요산책 모임, 이목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1-09
13848 척추 바로잡는 엉덩이 근육, 누워서 단련하는 법 헬스조선 2018-11-09
13847 행복을 함께 나누는 마음으로 연 수 2018-11-09
13846 속이 더부룩할 때 약보다 좋은 6가지 '천연 소화제' 식품 세계일보 2018-11-09
13845 한국계 美 하원의원 2명 시대 晳 翁 2018-11-09
13844 앤디 김 치열한 접전끝 당선…첫 한국계 민주당 의원 탄생 동아일보 2018-11-08
13843 人生의 맛 이순범 2018-11-08
13842 만추(晩秋) - 즐거운 아침.... 남궁진 2018-11-08
13841 영 김(Young Kim) 晳 翁 2018-11-08
13840 가을의 끝자락에서 그리움을 (연주곡 모음) 맑은샘 2018-11-07
13839 20년 만에 한국계 연방의원 나오나… ‘金 트리오’ 시선집중 국민일보 2018-11-07
13838 “영국 찰스 왕세자, 벌써 70세?...언제나 왕위 오르나 조선닷컴 2018-11-07
13837 삶이 아름답다는 것을 연 수 2018-11-07
13836 동거 찬성 56.4% 晳 翁 2018-11-07
13835 오늘도 행복 가득한 하루로..... 남궁진 2018-11-06
13834 가을이 흐르는 계곡 Newsis 2018-11-06
13833 [영상] 낙엽은 지는데 - 노래 조영남 閑 良 2018-11-06
13832 기다려주는 사람 이순범 2018-11-06
13831 일곱가지 행복 연 수 2018-11-06
13830 처참한 한국AI 晳 翁 2018-11-06
13829 Cyber 모임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1-05
13828 京畿50回同窓會 送年會 開催案內 KG 50 2018-11-05
13827 냉면과 목구멍 조선닷컴 2018-11-05
13826 마음 다스리기 연 수 2018-11-05
13825 학생의 날 사랑의 편지 2018-11-05
13824 영화 탄생 이전의 연속 사진 조선닷컴 2018-11-04
1,,,11121314151617181920,,,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