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老翁化龍
작성일 2018-03-07 (수) 05:11
IP: 211.xxx.109
차이코프스키의 사랑






차이코프스키의 사랑


러시아를 대표하는 음악가인
차이코프스키는 젊은 시절
장래가 보장된 법무부 관리가 되지만

그 길을 포기하고
음악가가 되기로 결심한다.

안톤 루빈스타인이 경영하는
음악원에 들어가 피아노와 작곡에
몰두한 결과 25세 때 작곡 부분에서
은상을 획득하고 영예로운 졸업을 한다.

루빈스타인의 동생인 니콜라이가
모스크바에서 경영하는 음악원에
작곡과 교수로 자리를 잡은 그는

1866년에 교향곡 제1번
<겨울날의 환상>을 발표한다.

사랑하는 조국과 민족을 그린
이 한편은 교향곡 작곡가로서
차이코스스키를 확고하게 한다.

이런 차이코프스키에게는 미스터리와
같은 베일에 가려진 여인이 등장하는데,
그녀는 ‘나데즈다 폰 메크’ 여인이다.

남편이 막대한 재산을 남기고 죽자 사교계와
발을 끊고 조용히 살고 있던 그녀에게

차이코프스키의 제자가 선생의
딱한 사정을 얘기하자 즉시 신작을 의뢰,
엄청난 작곡료를 보낸다.

36세였던 차이코프스키와 미망인은
오가는 편지로만 열기를 더해 갔다.

교향곡 제4번은
<우리 두 사람의 교향곡>이라고

차이코프스키가
그녀에게 고백한 바 있는데,

이 곡은 그의 교향곡 중에서
가장 밝고 찬란하다.

그러다가 차이코프스키는
마침내 결혼을 하지만 불행한 결혼
생활은 결국 파탄을 맞게 된다.

이때에 폰 메크 부인은 구원의 손길로
해마다 6천 루블을 보내 준다.

<백조의 호수>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차이코프스키였지만
그녀는 끝내 만나 주지 않았다.

고독과 상심으로 미국으로 건너간
그에게 화려함과 박수갈채가 있었지만

결국 고독을 이기지 못하고
모스크바로 돌아왔다.

그는 근교에 은거하면서 마지막 교향곡
제6번 <비창>을 발표, 초연을 지휘한 뒤
열흘 만에 콜레라로 죽었다.

비로소 차이코프스키의 무덤에 찾아온
메크 부인은 하염없는 눈물을 흘렸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121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08-10
14120 싫어도 日本을 좀 배웁시다 이순범 2018-08-10
14119 늙으면서 어르신이 되어야 한다 연 수 2018-08-10
14118 北·이란 커넥션 晳 翁 2018-08-10
14117 오동영(吳東英) 회원 타계 KG 50 2018-08-09
14116    오동영(吳東英) 회원 타계 조광석 2018-08-11
14115       오동영(吳東英) 회원 타계 황현식 2018-08-11
14114 우주에서도 보이는 미 캘리포니아 산불 연합뉴스 2018-08-09
14113 [영상] 수은등 - 장윤정 閑 良 2018-08-09
14112 여성에게 더 좋은 슈퍼 푸드 kormedi.com 2018-08-09
14111 값비싼 재판 老翁化龍 2018-08-09
14110 '1971 돼지띠들' 晳 翁 2018-08-09
14109 수면 부족보다 '과잉'이 더 나빠 kormedi.com 2018-08-08
14108 매일 같은 날을 살아도.. 연 수 2018-08-08
14107 무법(無法) 현장 晳 翁 2018-08-08
14106 수퍼카 렌트해 시속240㎞ 기분내다 벌금이 무려 5천300만원 연합뉴스 2018-08-07
14105 온몸이 `으슬으슬' 머리가 `지끈지끈' 한여름의 불청객 kwnews.co.kr 2018-08-07
14104 빠르고 바르게 걷는 노인이 건강하다 헬스조선 2018-08-07
14103 오늘과 옛날 ~!!! 이순범 2018-08-07
14102 귀부인 초상화 위의 파리 조선닷컴 2018-08-07
14101 독일차 晳 翁 2018-08-07
14100 "백두산 천지가 끓어오른다"..화산 폭발의 조짐 첫 공개 SBS 2018-08-06
14099 뒤끝을 흐리지마라 연 수 2018-08-06
14098 내일이 ‘입추’인데 폭염은 ‘처서’까지?…비에도 더위는 계속.. 경향신문 2018-08-06
14097 도굴꾼 '無知' 덕에 살아남은 2000년 된 보물상자 조선닷컴 2018-08-06
14096 쓸모없는 녀석 사랑의 편지 2018-08-06
14095 블록 쌓기에서 힌트 얻은 싱가포르 아파트 조선닷컴 2018-08-06
14094 토사구팽당한 곡학아세(曲學阿世) 晳 翁 2018-08-06
14093 위기를 기회로 연 수 2018-08-05
14092 가을에 맛는 상추꽃의 모습 남궁진 2018-08-05
14091 Plaisir D'Amour - André Rieu 맑은샘 2018-08-05
14090 [영상] 사랑을 위하여 閑 良 2018-08-04
14089 세가지 은혜 연 수 2018-08-04
14088 달 먼지, 기도-폐 망가뜨려 kormedi.com 2018-08-04
14087 외교문서 압수 수색 晳 翁 2018-08-04
14086 행복이란 꽃 길... 연 수 2018-08-03
14085 대법관 구성 및 임기 Newsis 2018-08-03
14084 에어컨 바람 싫다고 버티는 노인들 “큰일 납니다” 한국일보 2018-08-03
14083 연극 대사 같은 청와대 논평 晳 翁 2018-08-03
14082 길어진 여름, 더 강해진 폭염…"50년 뒤엔 여름이 5개월" SBS 2018-08-02
14081 人生草露 (인생초로) 이순범 2018-08-02
14080 찜통더위 최고의 음식은? kormedi.com 2018-08-02
14079 불타는 바다 晳 翁 2018-08-02
14078 전례없는 세계적 기후 이변 Newsis 2018-08-02
14077 무더위 최적의 과일 '수박' 건강엔 이렇게 좋다 komedi.com 2018-08-01
14076 서울 39.6도…111년 관측 사상 서울 기록 경신 행진 news1 2018-08-01
14075 '요절한 왕자'의 무덤 조선닷컴 2018-08-01
14074 괴로움 속에서 즐거움을 얻어라 연 수 2018-08-01
14073 북한에서 미군 유해 확인하는 美 DPAA 요원들 Newsis 2018-08-01
14072 종전(終戰) 선언 晳 翁 2018-08-01
1,,,11121314151617181920,,,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