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老翁化龍
작성일 2018-03-07 (수) 05:11
IP: 211.xxx.109
차이코프스키의 사랑






차이코프스키의 사랑


러시아를 대표하는 음악가인
차이코프스키는 젊은 시절
장래가 보장된 법무부 관리가 되지만

그 길을 포기하고
음악가가 되기로 결심한다.

안톤 루빈스타인이 경영하는
음악원에 들어가 피아노와 작곡에
몰두한 결과 25세 때 작곡 부분에서
은상을 획득하고 영예로운 졸업을 한다.

루빈스타인의 동생인 니콜라이가
모스크바에서 경영하는 음악원에
작곡과 교수로 자리를 잡은 그는

1866년에 교향곡 제1번
<겨울날의 환상>을 발표한다.

사랑하는 조국과 민족을 그린
이 한편은 교향곡 작곡가로서
차이코스스키를 확고하게 한다.

이런 차이코프스키에게는 미스터리와
같은 베일에 가려진 여인이 등장하는데,
그녀는 ‘나데즈다 폰 메크’ 여인이다.

남편이 막대한 재산을 남기고 죽자 사교계와
발을 끊고 조용히 살고 있던 그녀에게

차이코프스키의 제자가 선생의
딱한 사정을 얘기하자 즉시 신작을 의뢰,
엄청난 작곡료를 보낸다.

36세였던 차이코프스키와 미망인은
오가는 편지로만 열기를 더해 갔다.

교향곡 제4번은
<우리 두 사람의 교향곡>이라고

차이코프스키가
그녀에게 고백한 바 있는데,

이 곡은 그의 교향곡 중에서
가장 밝고 찬란하다.

그러다가 차이코프스키는
마침내 결혼을 하지만 불행한 결혼
생활은 결국 파탄을 맞게 된다.

이때에 폰 메크 부인은 구원의 손길로
해마다 6천 루블을 보내 준다.

<백조의 호수>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차이코프스키였지만
그녀는 끝내 만나 주지 않았다.

고독과 상심으로 미국으로 건너간
그에게 화려함과 박수갈채가 있었지만

결국 고독을 이기지 못하고
모스크바로 돌아왔다.

그는 근교에 은거하면서 마지막 교향곡
제6번 <비창>을 발표, 초연을 지휘한 뒤
열흘 만에 콜레라로 죽었다.

비로소 차이코프스키의 무덤에 찾아온
메크 부인은 하염없는 눈물을 흘렸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849 게임 중독은 정신질환 晳 翁 2018-06-20
13848 싱가폴에 숨긴 트럼프의 무서운 계략 미사 옹 2018-06-19
13847 '신석기 타임캡슐' 조선닷컴 2018-06-19
13846 피부 노화 방지, 설탕 대신 이것 komedi.com 2018-06-19
13845 올해 장마, 19일 제주부터 시작해 북상 Newsis 2018-06-19
13844 트럼프 '아파트 독트린' 晳 翁 2018-06-19
13843 전 세계 최고의 항공사와 공항 MSN 2018-06-18
13842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6-18
13841 영화 속의 클래식 선율들 맑은샘 2018-06-18
13840 나의 삶 연 수 2018-06-18
13839 자원봉사 사랑의 편지 2018-06-18
13838 기업 후원 먹고 크는 예술 晳 翁 2018-06-18
13837 어긋난 수신호, 비밀의 문을 열다 - 공주 공산성 퇴 우 2018-06-17
13836 끝까지 버리지 말아야 할 10가지 연 수 2018-06-17
13835 여름모기- 열나고 구토·설사 증상…고개 드는 모기감염병 news1.kr 2018-06-17
13834 가을이 보이나요 Newsis 2018-06-17
13833 로켓도 끄떡없는 ‘달리는 요새’…북미정상 車, 누가 더 잘 막나.. 중앙일보 2018-06-17
13832 北 갑질 언제까지 晳 翁 2018-06-16
13831 나도 모르게 냄새 나는 신체 부위 4곳 goodoc 2018-06-16
13830 英마클 왕세손비, 시할머니 여왕과 첫 공식업무 news1.kr 2018-06-15
13829 입냄새를 유발하는 소화기 대표 질환 hidoc.co.kr 2018-06-15
13828 그리움 속에 흐르는 고독같은 음악 맑은샘 2018-06-15
13827 인생은 흘러 가는 것 이순범 2018-06-15
13826 결국 문 닫는 북한인권재단 사무실 晳 翁 2018-06-15
13825 日 치매 행방불명자 1만6천명 사상 최대 연합뉴스 2018-06-14
13824 "짜게 먹으면 장내 유산균 죽는다" 헬스조선 2018-06-14
13823 한·미 연합 훈련 晳 翁 2018-06-14
13822 기마인물형 토기 나온 금령총 94년만에 재발굴 퇴 우 2018-06-13
13821 유월에 꿈꾸는 사랑 남궁 진 2018-06-13
13820 트럼프 통역관 이연향 국장, 한때 이대서 강의 연합뉴스 2018-06-13
13819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06-13
13818 만남의 기적 연 수 2018-06-13
13817 어이없고 황당한 美·北 회담, 이대로 가면 北 핵보유국 된다 조선닷컴 2018-06-13
13816 김정은과 '싱가포르 모델' 晳 翁 2018-06-13
13815 트럼프, 북미회담후 "한미연합훈련 중단" 폭탄 발언 연합뉴스 2018-06-12
13814 운명을 바꾼 책 연 수 2018-06-12
13813 The World of The Violin 맑은샘 2018-06-12
13812 美人대회 닮은 절대 군주의 초상화 조선닷컴 2018-06-12
13811 중국의 '계단 건너뛰기' 晳 翁 2018-06-12
13810 행주 위생 관리, 과하다 싶을 정도로 해야 kormedi.com 2018-06-11
13809 발굴 스토리 - 경주 계림로 황금보검 퇴 우 2018-06-11
13808 가벼운 마음으로 듣는 클래식 맑은샘 2018-06-11
13807 당근 껍질과 조류(藻類)로 만든 핫도그 조선닷컴 2018-06-11
13806 어떤것을 잃게 되거든 연 수 2018-06-11
13805 추락하는 '나꼼수' 晳 翁 2018-06-11
13804 정직(正直) 사랑의 편지 2018-06-11
13803 Five Rules For Better Life 정태홍 2018-06-10
13802 마음의 창문 Newsis 2018-06-10
13801 서울동물원, 백두산호랑이 4마리 탄생 Newsis 2018-06-09
13800 [영상] 외나무다리 - 최무룡 閑 良 2018-06-09
1,,,11121314151617181920,,,2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