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3-07 (수) 04:34
IP: 211.xxx.109
'미투'와 좌파
   

'미투'와 좌파


2002년 말 대선 당시 개혁당 수련회에서 성추행 사건이 일어났다. 여성 당원들이 대책위를 만들고 가해자 이름을 공개하라는 서명 운동까지 벌였다. 요즘 TV 예능에 출연하는 유시민씨가 당시 당 지도부였다. 그는 이런 성폭력 대처 움직임을 "해일이 밀려오는데 조개를 줍고 있다"며 비판했다. 더 큰 과제가 있는데 조그만 일에 매달리고 있다는 얘기였다. 훗날 "발언이 왜곡됐다"고 해명했지만 그의 '조개론'은 지금도 성차별 발언으로 입에 오르내린다.

▶이에 앞서 '운동사회(권) 성폭력 뿌리 뽑기 100인 위원회'란 단체가 대학 총학생회와 노조, 시민단체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 17건을 공개했다. '술자리에서 강제 키스하기' 같은 성추행부터 강간, 강간미수 같은 성범죄가 가해자 실명(實名)과 함께 드러났다. '100인 위원회'는 '극단적 부르주아 페미니스트' '프락치'라는 비난을 받았다. 조직 내부 성폭력은 발설하지 않는다는 금기를 깨 좌파의 명예를 훼손했기 때문이다.

▶여성학자 전희경씨는 "운동사회엔 성폭력을 묵인·은폐하는 독특한 논리와 체계가 작동해왔다"고 분석한다. 큰 뜻을 위해 성폭력 시비 같은 문제 제기는 참으라는 '대의론', 조직을 지키기 위해 덮자는 '조직 보위론', 반대 세력의 음해로 보는 '음모론'이다. '나 꼼수'출신 김어준씨가 "(미투 운동 타깃이) 결국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진보적인 지지층일 것"이라고 말한 것도 이런 '음모론'의 일환이다.

▶2008년 발생한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의 진실을 정리한 '하늘을 덮다'엔 전희경씨가 얘기한 '운동권 사고(思考)'가 다시 나온다. 수배 중이던 민주노총 위원장을 조직 지시로 집에 숨겨준 전교조 조합원에게 민주노총 간부가 성폭행을 시도했다. 항의하는 피해자를 지도부가 이렇게 달랬다고 한다. "전교조나 민주노총이 매우 어려운 시기다. 정부나 보수 언론이 이 사실을 알면 이를 빌미로 탄압하고 조직을 와해시키려고 할 것이다. 참아 달라."

▶성폭력은 좌파든 우파든 어디서나 일어날 수 있는 문제다. 하지만 '좌파 문단' 대표적 원로 시인부터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신부와 인권위원회 간부, 386세대 운동권 정치인까지 줄줄이 성 추문의 나락으로 떨어지는 걸 보면 이게 무슨 일인가 싶다. 좌파는 원래 여권(女權)을 더 중시한다고 내세운다. 앞에선 정의·평등·인권을 외치고 뒤에선 성폭력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이들을 향해 '진보 마초'라는 말까지 나오는 판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06/2018030602894.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074 Silent Night - André Rieu 이순범 2018-12-20
14073 짧고 좋은 글귀 남궁진 2018-12-20
14072 When I Dream (Carol Kidd) 맑은샘 2018-12-20
14071 적선소 (積善梳) 이순범 2018-12-20
14070 청와대 유전자 晳 翁 2018-12-20
14069 철광산을 운영한 신라 사람들 조선닷컴 2018-12-20
14068 몸속 미세먼지 배출에 효과 좋은 식품 Financial News 2018-12-19
14067 비워가며 담는 마음 연 수 2018-12-19
14066 20대 남자의 대통령 지지율 晳 翁 2018-12-19
14065 오랜만에 찾아온 조국- 朝이라이드 퇴 우 2018-12-19
14064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클래식 모음 맑은샘 2018-12-18
14063 말 잘 안나오고, 기억력 떨어지고…치매 의심 증상 헬스조선 2018-12-18
14062 감사(感謝)는 계절도 시간도 없습니다 연 수 2018-12-18
14061 김용태 '자기청산' 晳 翁 2018-12-18
14060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17
14059 Only Yesterday - Isla Grant 그저 어제 같기만 남궁진 2018-12-17
14058 LA시청 앞 그랜드파크 크리스마스 조형물 Newsis 2018-12-17
14057 뒤집어보면 고마운 일들 연 수 2018-12-17
14056 '인생 80'은 꽃으로 말하면 만발(滿發)한 때이다 이순범 2018-12-17
14055 마지막 강의 사랑의 편지 2018-12-17
14054 젊은 기부 晳 翁 2018-12-17
14053 [영상] 사랑을 위하여 閑 良 2018-12-16
14052 따듯한 사람을 만나게.... 남궁진 2018-12-16
14051 완벽을 추구하지 않는다 연 수 2018-12-16
14050 박항서 × 베트남 축구 = 최초의 역사 노컷뉴스 2018-12-16
14049 우울증 개선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5
14048 Love Is A Many Splendored Thing 맑은샘 2018-12-15
14047 사람의 인연이란 연 수 2018-12-15
14046 과학자에 대한 정치적 숙청 晳 翁 2018-12-15
14045 Money is like love 조선닷컴 2018-12-15
14044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舍廊房 2018-12-14
14043 아 ! ~ 세월.... 이순범 2018-12-14
14042 좋은 오늘 되세요 남궁진 2018-12-14
14041 지상파 TV 중간 광고 晳 翁 2018-12-14
14040 스톡홀름 노벨상 시상식 Newsis 2018-12-13
14039 이목회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12-13
14038 ----겨울 되면 눈이 시려… 눈 건강 돕는 영양소 헬스조선 2018-12-13
14037 Chicago의 박범서 군이 보내온 미국 동창모임 사진 舍廊房 2018-12-13
14036 살아갈 수 있다는 것 연 수 2018-12-13
14035 연주곡모음 - 그대, 그리고 나 .... 맑은샘 2018-12-13
14034 통신회사 화웨이(華爲) 晳 翁 2018-12-13
14033 고속열차에는 왜 안전벨트가 없을까? 연 수 2018-12-13
14032 연말연시 스트레스를 날릴 음식 kormedi.com 2018-12-12
14031 김포까지 내려온 夫餘의 금 귀걸이 조선닷컴 2018-12-12
14030 위대한 약속 남궁진 2018-12-12
14029 현역 군인 없는 '이재수 빈소' 晳 翁 2018-12-12
14028 경기50회 송년모임(2018. 12. 11) 55명 참석 KG 50 2018-12-11
14027 [영상] 경기50회 2018년 송년모임 연 수 2018-12-11
14026 감미롭고 애잔한 연주곡 맑은샘 2018-12-11
14025 강추위에 꽁꽁 언 물레방아 Newsis 2018-12-11
1,,,11121314151617181920,,,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