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3-07 (수) 04:34
IP: 211.xxx.109
'미투'와 좌파
   

'미투'와 좌파


2002년 말 대선 당시 개혁당 수련회에서 성추행 사건이 일어났다. 여성 당원들이 대책위를 만들고 가해자 이름을 공개하라는 서명 운동까지 벌였다. 요즘 TV 예능에 출연하는 유시민씨가 당시 당 지도부였다. 그는 이런 성폭력 대처 움직임을 "해일이 밀려오는데 조개를 줍고 있다"며 비판했다. 더 큰 과제가 있는데 조그만 일에 매달리고 있다는 얘기였다. 훗날 "발언이 왜곡됐다"고 해명했지만 그의 '조개론'은 지금도 성차별 발언으로 입에 오르내린다.

▶이에 앞서 '운동사회(권) 성폭력 뿌리 뽑기 100인 위원회'란 단체가 대학 총학생회와 노조, 시민단체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 17건을 공개했다. '술자리에서 강제 키스하기' 같은 성추행부터 강간, 강간미수 같은 성범죄가 가해자 실명(實名)과 함께 드러났다. '100인 위원회'는 '극단적 부르주아 페미니스트' '프락치'라는 비난을 받았다. 조직 내부 성폭력은 발설하지 않는다는 금기를 깨 좌파의 명예를 훼손했기 때문이다.

▶여성학자 전희경씨는 "운동사회엔 성폭력을 묵인·은폐하는 독특한 논리와 체계가 작동해왔다"고 분석한다. 큰 뜻을 위해 성폭력 시비 같은 문제 제기는 참으라는 '대의론', 조직을 지키기 위해 덮자는 '조직 보위론', 반대 세력의 음해로 보는 '음모론'이다. '나 꼼수'출신 김어준씨가 "(미투 운동 타깃이) 결국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 진보적인 지지층일 것"이라고 말한 것도 이런 '음모론'의 일환이다.

▶2008년 발생한 민주노총 성폭력 사건의 진실을 정리한 '하늘을 덮다'엔 전희경씨가 얘기한 '운동권 사고(思考)'가 다시 나온다. 수배 중이던 민주노총 위원장을 조직 지시로 집에 숨겨준 전교조 조합원에게 민주노총 간부가 성폭행을 시도했다. 항의하는 피해자를 지도부가 이렇게 달랬다고 한다. "전교조나 민주노총이 매우 어려운 시기다. 정부나 보수 언론이 이 사실을 알면 이를 빌미로 탄압하고 조직을 와해시키려고 할 것이다. 참아 달라."

▶성폭력은 좌파든 우파든 어디서나 일어날 수 있는 문제다. 하지만 '좌파 문단' 대표적 원로 시인부터 천주교 정의구현사제단 신부와 인권위원회 간부, 386세대 운동권 정치인까지 줄줄이 성 추문의 나락으로 떨어지는 걸 보면 이게 무슨 일인가 싶다. 좌파는 원래 여권(女權)을 더 중시한다고 내세운다. 앞에선 정의·평등·인권을 외치고 뒤에선 성폭력을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이들을 향해 '진보 마초'라는 말까지 나오는 판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3/06/2018030602894.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526 소화 불량, 방귀 뿡뿡…식사 요령은? komedi.com 2018-04-08
13525 아름다운 꿈은 생명의 양식 연 수 2018-04-08
13524 자연은 위대합니다 Newsis 2018-04-08
13523 내일도 꽃샘추위 '심술'…중부, 밤에 빗방울·눈발 연합뉴스 2018-04-07
13522 바나나 멸종, 결코 먼 미래가 아닌 까닭 퇴 우 2018-04-07
13521 어떻게 살 것인가? 이순범 2018-04-07
13520 마비 질환 되돌리기 어려워…예방 중요 komedi.com 2018-04-07
13519 워싱턴까지 번진 '블랙리스트' 晳 翁 2018-04-07
13518 장윤정 데뷰 10주년 기념 콘서트 남궁 진 2018-04-07
13517 아이돌 학원 강사 晳 翁 2018-04-06
13516 탈북민 출신 기자가 본 레드벨벳 공연 “명함도 못 내밀어” 중앙일보 2018-04-06
13515 美 북한전문가 “평양 공연은 ‘쇼’" 중앙일보 2018-04-06
13514 성주이씨 와 전주이씨 왕실과의악연 퇴 우 2018-04-05
13513 친구들에게 호랑이 한마리를 김준경 2018-04-05
13512 부르면 그리운 이름들의 노래 멁은샘 2018-04-05
13511 4월 제철 음식으로 치매 예방한다 kormedi.com 2018-04-05
13510 현대인과 인간 공부 (재탕) 고영환 글 2018-04-05
13509 좋은 생각만 가지고 사세요 연 수 2018-04-05
13508 "너무너무 영광이었어요" 晳 翁 2018-04-05
13507 The K9 공식 출시 행사 SBS 2018-04-04
13506 보리, 식욕 조절·당뇨병 예방 효과 파이낸셜뉴스 2018-04-04
13505 4월의 시 연 수 2018-04-04
13504 신라 '로열패밀리'의 전유물 조선닷컴 2018-04-04
13503 '천안함 생존 장병들은 우리 사회가 죽인다' 晳 翁 2018-04-04
13502 The very best of Celtic Women 맑은샘 2018-04-03
13501 욕조 속 러버덕은 세균천국…변기보다 더러운 생활용품 중앙일보 2018-04-03
13500 맺어진 소중한 인연이기에 이순범 2018-04-03
13499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4-02
13498 암 원인, 조기 발견...체중 주목! kormedi.com 2018-04-02
13497 POSCO,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철강사로 '우뚝' Newsis 2018-04-02
13496 마음에 새겨두면 좋은글 연 수 2018-04-02
13495 '자아비판' 시대 晳 翁 2018-04-02
13494 부모의 가치 사랑의 편지 2018-04-02
13493 봄이 오는 소리... 연주곡 맑은샘 2018-04-01
13492 ‘적게 먹으면 오래 산다’ 연구 결과로 밝혀져 중앙일보 2018-04-01
13491 밑불이 되어주는 사람 남궁 진 2018-04-01
13490 환상의 그림 Newsis 2018-04-01
13489 즐거운 봄 - 한국 스타일 MSN 2018-03-31
13488 평생 간직하고픈 아름다운 연주곡 맑은샘 2018-03-31
13487 읽을 수록 좋은 글 이순범 2018-03-31
13486 컴퓨터·스마트폰 오래하면 잘 생기는 ‘경추성두통’ 헬스조선 2018-03-31
13485 포스코(POSCO) 50년 晳 翁 2018-03-31
13484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3-30
13483 세상은 보는 대로 느끼는 대로 연 수 2018-03-30
13482 벚꽃으로 물들고 있는 여좌천... Newsis 2018-03-30
13481 Even Now / Nana Mouskouri 맑은샘 2018-03-30
13480 중풍’ 안 걸리려면 이런 것 금식해야 이순범 2018-03-30
13479 전설의 블루 다이아… 300년 만의 '외출' 조선닷컴 2018-03-30
13478 학살된 납북 공무원 2000명 晳 翁 2018-03-30
13477 20년 만에 경매 나오는 고흐 작품은? “66억 예상… 더 뛸 수도”.. 국민일보 2018-03-29
1,,,11121314151617181920,,,2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