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맑은샘
작성일 2018-02-06 (화) 08:34
IP: 211.xxx.109
죄 없이 나무로 변한 다프네

   
죄 없이 나무로 변한 다프네


잔 로렌초 베르니니(Gian Lorenzo Bernini·1598~1680)는 미켈란젤로의 뒤를 잇는 천재적 미술가로 불리며 당대를 호령했다.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 중 '아폴로와 다프네'의 한 장면을 묘사한 이 조각은 그가 얼마나 뛰어난 조각가였는지를 증명하는 놀라운 작품이다.


(잔 로렌초 베르니니, 아폴로와 다프네, 대리석, 높이 243㎝, 로마 보르게제 갤러리)

'태양의 신(神)' 아폴로가 강(江)의 님프 다프네에게 한눈에 반해버렸다. 하지만 다프네는 아폴로가 싫었다.

아폴로는 그녀의 거절에도 아랑곳 않고 다프네를 맹렬히 쫓았다.

다프네는 더 이상 도망칠 힘을 잃자 아버지인 '강의 신'에게 절박하게 구원을 요청했다.

"나를 괴롭히는 미모를 망가뜨리든지, 내 삶을 망친 몸을 바꿔달라"고 말이다.

마침내 아폴로의 손이 다프네의 몸에 닿는 순간, 그녀가 월계수로 변했다.

베르니니는 달리던 다프네의 발이 뿌리가 되어 땅에 박히고, 부드럽고 따뜻했던 피부가 거친 나무껍질로 뒤덮이며, 나긋나긋했던 손가락에서 나뭇잎이 무성하게 피어나는 극적인 변화의 순간을 포착했다.

견고하고 차가운 돌 덩어리에서 바람에 휘날리는 머리카락과 파르르 떨리는 나뭇잎을 이토록 생생하게 깎아내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아폴로와 다프네'는 이렇게 수 세기 동안 아름답다는 찬사만을 들어왔다. 따지고 보면 추행의 장면인데 말이다. 이를 주문했던 추기경 스키피오네 보르게제는 이 조각이 "순간적인 쾌락만을 추구하는 이들은 끝내는 지푸라기와 쓰디쓴 열매만을 손에 쥐게 될 것"이라는 교훈을 준다고 했다.

그런데 왜 아폴로가 아니라 죄 없고 나약한 다프네가 나무가 되어 땅에 박혀야 했는지, 다프네는 왜 아폴로가 아니라 스스로를 탓했는지는 아무도 질문하지 않았다.

- 우정아 포스텍 교수·서양미술사 -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5/201802050303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980 나이 들면 젊을 때와 운동법 달라야 헬스조선 2018-07-16
13979 지혜로운 삶의 습관 연 수 2018-07-16
13978 다시 짝 이룬 문희상·유인태 晳 翁 2018-07-16
13977 호랑이머리 달린 중국제 청자호 국내 첫 출토 한겨레 2018-07-16
13976 마음에 내리는 비 Newsis 2018-07-15
13975 찰리 체프린의 명언 이순범 2018-07-15
13974 폭염…자외선ㆍ식중독ㆍ불쾌 지수도 ‘위험 수준’ Newsis 2018-07-14
13973 씨 앗 연 수 2018-07-14
13972 ‘여름 감기’로 오해하기 쉬운 감염 질환 hidoc.co.kr 2018-07-14
13971 불복종 운동 晳 翁 2018-07-14
13970 희망찬 아침을 여는 클래식 모음 맑은샘 2018-07-13
13969 "저에게 물어보세요" 인천공항에 등장한 안내로봇 Newsis 2018-07-13
13968 좋은 아침입니다 남궁진 2018-07-13
13967 신이 주신 선물 연 수 2018-07-13
13966 혈압약(血壓藥) 晳 翁 2018-07-13
13965 노인에게 자리 양보하지 않는 日本 조선닷컴 2018-07-13
13964 그리움과 함께 드리는 사랑의 멜로디 맑은샘 2018-07-12
13963 진정 행복한 사람 남궁진 2018-07-12
13962 '한수원'이 '한수' 되나 晳 翁 2018-07-12
13961 조선시대 화류계의 실세 "조방꾼" 퇴 우 2018-07-11
13960 소변본 후 손 안 씻어도 될까? 헬스조선 2018-07-11
13959 LA 신광수 (申光洙) 회원 타계 KG 50 2018-07-11
13958 별을 헤며 듣는 아름다운 선율 - 연주곡모음 맑은샘 2018-07-11
13957 태국 동굴 생존 소년들 구조 방법 Newsis 2018-07-11
13956 발암성분 고혈압 치료제 복용 중인 환자 18만명 한국일보 2018-07-11
13955 옹관에 묻힌 사람들은 倭人? 조선닷컴 2018-07-11
13954 진실이 진실로서 들리게 하려면.... 연 수 2018-07-11
13953 태국 동굴의 기적 晳 翁 2018-07-11
13952 오늘의 힐링편지 남궁진 2018-07-10
13951 몸속 독소 씻어내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7-10
13950 '혜화역 현상' 晳 翁 2018-07-10
13949 골프광 트럼프에 英정부 울상 세계일보 2018-07-09
13948 [영상]사랑 - 장은숙 閑 良 2018-07-09
13947 자유분방하고 열정적인 발해인 퇴 우 2018-07-09
13946 내릴 수 없는 인생여행 연 수 2018-07-09
13945 발암가능물질 함유 고혈압약 잠정 판매중지…82개사 219품목 연합뉴스 2018-07-09
13944 행복한 세상 사랑의 편지 2018-07-09
13943 지난 사랑 그리워지는 - 연주곡모음 맑은샘 2018-07-08
13942 열정적이며 현실감각 갖춘 신라인 퇴 우 2018-07-08
13941 비를 사랑하는 사람은... Newsis 2018-07-08
13940 용서 (容恕) 연 수 2018-07-07
13939 독일 베를린 한복판 우뚝 선 프랑스 교회… 미 옹 2018-07-07
13938 우아하고 맑은 백제인 퇴 우 2018-07-07
13937 일가족 구속영장 晳 翁 2018-07-07
13936 미국·영국·캐나다·중동서 40도 넘는 고온다습 더위 작열 연합뉴스 2018-07-07
13935 헐리웃 금수저? 이들이 가족이었어? 스타 가족들 MSN 2018-07-06
13934 진취적이고 강인한 고구려인 퇴 우 2018-07-06
13933 2018 미스코리아 ‘진(眞)’ 미스 경기 김수민 Newsis 2018-07-06
13932 내년 9월부터 자동차 번호판 ‘123가4567’ Newsis 2018-07-06
13931 태양광(太陽光) 산사태 晳 翁 2018-07-06
1,,,11121314151617181920,,,2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