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맑은샘
작성일 2018-02-06 (화) 08:34
IP: 211.xxx.109
죄 없이 나무로 변한 다프네

   
죄 없이 나무로 변한 다프네


잔 로렌초 베르니니(Gian Lorenzo Bernini·1598~1680)는 미켈란젤로의 뒤를 잇는 천재적 미술가로 불리며 당대를 호령했다.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 중 '아폴로와 다프네'의 한 장면을 묘사한 이 조각은 그가 얼마나 뛰어난 조각가였는지를 증명하는 놀라운 작품이다.


(잔 로렌초 베르니니, 아폴로와 다프네, 대리석, 높이 243㎝, 로마 보르게제 갤러리)

'태양의 신(神)' 아폴로가 강(江)의 님프 다프네에게 한눈에 반해버렸다. 하지만 다프네는 아폴로가 싫었다.

아폴로는 그녀의 거절에도 아랑곳 않고 다프네를 맹렬히 쫓았다.

다프네는 더 이상 도망칠 힘을 잃자 아버지인 '강의 신'에게 절박하게 구원을 요청했다.

"나를 괴롭히는 미모를 망가뜨리든지, 내 삶을 망친 몸을 바꿔달라"고 말이다.

마침내 아폴로의 손이 다프네의 몸에 닿는 순간, 그녀가 월계수로 변했다.

베르니니는 달리던 다프네의 발이 뿌리가 되어 땅에 박히고, 부드럽고 따뜻했던 피부가 거친 나무껍질로 뒤덮이며, 나긋나긋했던 손가락에서 나뭇잎이 무성하게 피어나는 극적인 변화의 순간을 포착했다.

견고하고 차가운 돌 덩어리에서 바람에 휘날리는 머리카락과 파르르 떨리는 나뭇잎을 이토록 생생하게 깎아내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아폴로와 다프네'는 이렇게 수 세기 동안 아름답다는 찬사만을 들어왔다. 따지고 보면 추행의 장면인데 말이다. 이를 주문했던 추기경 스키피오네 보르게제는 이 조각이 "순간적인 쾌락만을 추구하는 이들은 끝내는 지푸라기와 쓰디쓴 열매만을 손에 쥐게 될 것"이라는 교훈을 준다고 했다.

그런데 왜 아폴로가 아니라 죄 없고 나약한 다프네가 나무가 되어 땅에 박혀야 했는지, 다프네는 왜 아폴로가 아니라 스스로를 탓했는지는 아무도 질문하지 않았다.

- 우정아 포스텍 교수·서양미술사 -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5/201802050303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370 Seenager (Senior teenager) Sewon Chough 2018-03-07
13369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3-06
13368 65m 위로 옮긴 신전 조선닷컴 2018-03-06
13367 행 복 연 수 2018-03-06
13366 對北 특사 晳 翁 2018-03-06
13365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3-05
13364 행복 심기 사랑의 편지 2018-03-05
13363 경매 최고가 도자기 (국보 294호) 조선닷컴 2018-03-05
13362 음악가에서 천문학자로 老翁化龍 2018-03-05
13361 21세기에 '황제' 뽑는다는 中 전인대 晳 翁 2018-03-05
13360 봄의 맛, 건강 먹을거리 komedi.com 2018-03-04
13359 마음의 문 연 수 2018-03-04
13358 Kagopa. 가고파 - 동영상 이순범 2018-03-04
13357 봄 바람 Newsis 2018-03-03
13356 人生에서 가장 幸福한 날 (재탕) 고영환 글 2018-03-03
13355 일찍 포착하기 어려운 질병 Kormedi.com 2018-03-03
13354 전도몽상 (顚倒夢想) 남궁 진 2018-03-03
13353 이번엔 핵 차르 푸틴의 등장 晳 翁 2018-03-03
13352 성폭력 폭로에 “나도 혹시” 전전긍긍 Newsis 2018-03-02
13351 다크초콜릿은 마음놓고 먹어도 될까? 헬스조선 2018-03-02
13350 광화문 일대 점령한 태극기와 성조기 조선닷컴 2018-03-02
13349 봄의 시작, 겨울의 끝 老 堂 2018-03-02
13348 중국인 보르도 사들이기 晳 翁 2018-03-02
13347 한반도 유사시 출동할 중국군 북부전구 실제 전투력은? 중앙일보 2018-03-01
13346 옛날 오복(五福)과 현대 오복(五福) 老衰翁 2018-03-01
13345 문어는 머리, 달팽이는 배에 다리 달려 동물얘기 2018-03-01
13344 제2의 심장 '발', 건강하게 지키는 방법 헬스조선 2018-03-01
13343 선조의 '어필 병풍' 등 국립고궁박물관서 공개 조선일보 2018-03-01
13342 넘어짐이 가져다 준 선물 연 수 2018-03-01
13341 인도가 내미는 손 晳 翁 2018-03-01
13340 하얀 눈으로 덮인 로마 Newsis 2018-02-28
13339 환절기, 감기 예방하는 생활수칙 komedi.com 2018-02-28
13338 아프지 마세나 이순범 2018-02-28
13337 샤넬에게 퇴짜 맞은 초상화 조선닷컴 2018-02-28
13336 평창 하늘의 미국 드론 晳 翁 2018-02-28
13335 지혜(智慧)의 삶 연 수 2018-02-27
13334 흑인들의 모세 해리엇 터브먼 老翁化龍 2018-02-27
13333 色 다르게 챙기는 건강지킴이, 화이트푸드 인포그래픽 2018-02-27
13332 연명 대신 ‘존엄사’ 선택 가능하다 헬스조선 2018-02-27
13331 習 황제 晳 翁 2018-02-27
13330 장수천한방민물장어 보양식 나들이 KG 50 2018-02-26
13329 아름다운 추억 속에서 이규항 2018-02-26
13328 궂은비 나리는 일요일 오후 워싱턴 한국 전쟁 기념관에서 김찬규 2018-02-26
13327 ◈ 2018년 3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8-02-26
13326 시력 보호·백내장 예방에 도움되는 '눈 근육' 단련법 헬스조선 2018-02-26
13325 국빈급 경호 받으며 대한민국 누비는 김영철 조성닷컴 2018-02-26
13324 기뻐하는 은메달리스트들 晳 翁 2018-02-26
13323 福 터지개~~^^ Newsis 2018-02-25
13322 빌게이츠가 말한 가슴 뜨근한 명언 연 수 2018-02-25
13321 박범서 군이 마련한 오찬모임 사진 舍廊房 2018-02-25
1,,,11121314151617181920,,,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