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맑은샘
작성일 2018-02-06 (화) 08:34
IP: 211.xxx.109
죄 없이 나무로 변한 다프네

   
죄 없이 나무로 변한 다프네


잔 로렌초 베르니니(Gian Lorenzo Bernini·1598~1680)는 미켈란젤로의 뒤를 잇는 천재적 미술가로 불리며 당대를 호령했다.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 중 '아폴로와 다프네'의 한 장면을 묘사한 이 조각은 그가 얼마나 뛰어난 조각가였는지를 증명하는 놀라운 작품이다.


(잔 로렌초 베르니니, 아폴로와 다프네, 대리석, 높이 243㎝, 로마 보르게제 갤러리)

'태양의 신(神)' 아폴로가 강(江)의 님프 다프네에게 한눈에 반해버렸다. 하지만 다프네는 아폴로가 싫었다.

아폴로는 그녀의 거절에도 아랑곳 않고 다프네를 맹렬히 쫓았다.

다프네는 더 이상 도망칠 힘을 잃자 아버지인 '강의 신'에게 절박하게 구원을 요청했다.

"나를 괴롭히는 미모를 망가뜨리든지, 내 삶을 망친 몸을 바꿔달라"고 말이다.

마침내 아폴로의 손이 다프네의 몸에 닿는 순간, 그녀가 월계수로 변했다.

베르니니는 달리던 다프네의 발이 뿌리가 되어 땅에 박히고, 부드럽고 따뜻했던 피부가 거친 나무껍질로 뒤덮이며, 나긋나긋했던 손가락에서 나뭇잎이 무성하게 피어나는 극적인 변화의 순간을 포착했다.

견고하고 차가운 돌 덩어리에서 바람에 휘날리는 머리카락과 파르르 떨리는 나뭇잎을 이토록 생생하게 깎아내다니 놀라울 따름이다.

'아폴로와 다프네'는 이렇게 수 세기 동안 아름답다는 찬사만을 들어왔다. 따지고 보면 추행의 장면인데 말이다. 이를 주문했던 추기경 스키피오네 보르게제는 이 조각이 "순간적인 쾌락만을 추구하는 이들은 끝내는 지푸라기와 쓰디쓴 열매만을 손에 쥐게 될 것"이라는 교훈을 준다고 했다.

그런데 왜 아폴로가 아니라 죄 없고 나약한 다프네가 나무가 되어 땅에 박혀야 했는지, 다프네는 왜 아폴로가 아니라 스스로를 탓했는지는 아무도 질문하지 않았다.

- 우정아 포스텍 교수·서양미술사 -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5/2018020503030.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26 생각지 못하게 체내 독소 늘리는 식품 헬스조선 2019-02-21
14225 내 고운 친구야 연 수 2019-02-21
14224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2-21
14223 글 무섭게 잘 쓰는 AI 晳 翁 2019-02-21
14222 '타임캡슐'이 된 저습지 조선닷컴 2019-02-20
14221 감성적인 클래식 음악 컬렉션 맑은샘 2019-02-20
14220 굴, 호두…마음 다스리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9-02-20
14219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 연 수 2019-02-20
14218 정부의 '외모 평등 출연 지침' 晳 翁 2019-02-20
14217 Super Moon - Tacoma, Seattle 조광석 2019-02-19
14216 손흥민 · BTS · 퀸 조선닷컴 2019-02-19
14215 구름에 달 가듯이 둥글둥글... 정월 대보름 紫 翁 2019-02-19
14214 New Age Best 맑은샘 2019-02-19
14213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이순범 2019-02-19
14212 췌장암, 폐암 악명 높은 이유…전이 상태 발견이 40% komedi.com 2019-02-19
14211 이재웅의 돌직구 晳 翁 2019-02-19
14210 정월 대보름에는 ‘와작’ 부럼 깨기 남궁진 2019-02-19
14209 삼월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2-18
14208 커피처럼 은은한 샹송 모음 맑은샘 2019-02-18
14207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연 수 2019-02-18
14206 일본과 영국의 同異點 조선닷컴 2019-02-18
14205 '야동 볼 권리' 晳 翁 2019-02-18
14204 기본 사랑의 편지 2019-02-17
14203 산 넘어 남촌에서 봄소식이.... 紫 翁 2019-02-17
14202 동유럽 레이건 동상 晳 翁 2019-02-16
14201 '하늘의 호텔' 에어버스 A380, 생산 중단 Newsis 2019-02-16
14200 Yesterday - Placido Domingo 맑은샘 2019-02-15
14199 눈에 생긴 핏줄 방치하면 안구 건조해지고 시력 저하 헬스조선 2019-02-15
14198 일상의 기적 연 수 2019-02-15
14197 마음이 평화로워지는 명상음악 맑은샘 2019-02-15
14196 신진대사 활발하게 하는 음식 kormedi.com 2019-02-15
14195 긍정으로 '화이팅'하는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19-02-15
14194 '농업 일자리 10만 증가' 미스터리 晳 翁 2019-02-15
14193 추위에 미세먼지에 나가기 싫죠? 집에서 10분이면 건강 지킵니다.. 그래픽뉴스 2019-02-14
14192 쌍쌍파티 / 김준규, 주현미 맑은샘 2019-02-14
14191 정월 대보름에는 ‘와작’ 부럼 깨기 Hidoc.com 2019-02-14
14190 무상(無償) 이순범 2019-02-14
14189 "농락당했다" 晳 翁 2019-02-14
14188 대장암 검진, 80세 넘으면 이익 보다 불이익이 더 크다 연합뉴스 2019-02-13
14187 방탄소년단 (BTS)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 인터뷰 남궁진 2019-02-13
14186 산골짜기의 '辰韓 우두머리' 무덤 조선닷컴 2019-02-13
14185 고향의 봄 - 와! 놀라운 프랑스거리음악가의 즉흥연주 이순범 2019-02-13
14184 귤에 대해 알아두면 더 맛있는 10가지 지식 komedi.com 2019-02-13
14183 오늘이 있음을 나는 기뻐합니다 연 수 2019-02-13
14182 공시지가(公示地價) 晳 翁 2019-02-13
14181 속 쓰림, 혈당 상승… 공복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 헬스조선 2019-02-12
14180 사랑과 그리움으로 듣는 음악 맑은샘 2019-02-12
14179 감사(感謝)의 훈련 연 수 2019-02-12
14178 만남은 기쁨이요, 기다림은 행복이요 남궁진 2019-02-12
14177 '권력의 스피커' 라디오 晳 翁 2019-02-12
1,,,11121314151617181920,,,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