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05 (월) 06:13
IP: 211.xxx.109
권인숙 '부천서 성고문 사건'
   

권인숙 '부천서 성고문 사건'


1986년 여름 서울대에 대자보가 나붙었다. '경찰이 T셔츠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 가슴을 만지면서 바지 지퍼를 내리고 옷을 벗겼다' '형사가 가슴을 들춰 보더니 '너 처녀냐' '옷을 벗고 책상 위로 올라가라'고 강요했다'…. '부천서 성고문 사건' 진상을 폭로하는 변호인단의 고발장이었다. 서울대 의류학과를 다니다 부천의 한 공장에 위장 취업한 여학생이 그해 6월 부천경찰서에 연행돼 경찰관에게 성고문당했다는 내용이었다. '권양'으로만 알려진 여학생이 이 경찰을 형사 고소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검찰은 당시 경찰관이 '성적 모욕' 없이 폭언과 폭행만 했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곤 위장 취업을 위해 남의 주민등록증을 변조했다며 권양을 구속했다. 좌파 혁명을 위해 '성'(性)까지 도구화한 사건이라고 했다. 공안 기관 위세가 등등하던 시절이었다. 검찰은 경찰관을 기소(起訴)도 하지 않고 묻어버리려 했지만 대법원이 나서면서 사건 발생 2년여 만에 이 경찰관에게 징역 5년형이 선고됐다. 이 사건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함께 1987년 6월 민주화 운동의 도화선이 됐다.

▶부천서 성고문 피해자였던 권인숙(54) 명지대 교수가 엊그제 법무부 '성희롱·성범죄 대책위원회' 위원장에 내정됐다. 권씨는 사건 후 미국에 유학 가 클라크대에서 여성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2002년 출간한 책 '선택'에서 "내가 여성학을 선택한 것은 터질 것 같은 머리를 수습하기 위한 절박한 선택이었다"고 했다.

▶권씨는 지난해 여성부 장관 후보로도 이름이 오르내렸다. 격동의 80년대를 상징하는 인물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공권력의 성폭력 피해자였던 권씨가 법무부의 성범죄 대책위원장을 맡게 된 것은 역사의 반전(反轉)이다.

▶법무부 처지가 그만큼 다급해졌다는 방증일 수도 있겠다. 법무부는 최근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의 성추행 피해 폭로를 묵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 검사가 작년 9월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관련 내용을 담은 이메일을 보냈다고 공개한 다음, 법무부가 "받은 적 없다"고 했다가 말을 바꾼 것도 기름을 끼얹은 격이 됐다. 박 장관은 다음 날 기자회견을 열어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권씨는 자신이 몸담았던 1980년대 좌파 운동권의 집단주의 문화도 용기 있게 비판했던 연구자다. 그가 밝힌 대로 "권력기관 내의 성차별적 문화를 변화시킬 기회"가 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국민이 많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4/2018020401604.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742 '전원회의' 晳 翁 2018-09-04
13741 Cyber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09-03
13740 힘들었지? 괜찮아 - 힐링명상음악 맑은샘 2018-09-03
13739 대화(對話) 사랑의 편지 2018-09-03
13738 운동선수 병역면제 晳 翁 2018-09-03
13737 토성 북극에 펼쳐진 신비로운 ‘오로라’ 포착 서울신문 2018-09-02
13736 'AG 금메달' 손흥민, 몸값 1000억원 시대 활짝 연다 xportsnews 2018-09-02
13735 바나나, 아몬드...두통 완화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9-02
13734 구름 고운 가을하늘 Newsis 2018-09-02
13733 행복이라고 말하고 싶은것들 연 수 2018-09-02
13732 왕의 죽음에서 왕릉의 건설까지 고궁박물관 2018-09-01
13731 [조선의 잡史] 침선비(針線婢)의 솜씨가 제법이군 동아닷컴 2018-09-01
13730 경술국치 108년 그날에 다시 걸어본 '고종의 길' 조선닷컴 2018-09-01
13729 외톨이 이순범 2018-09-01
13728 커피 마시고 바로 영양제 먹으면 효과 '도루묵' 헬스조선 2018-09-01
13727 만남에 어찌 우연이 있겠습니까 紫谷翁 2018-09-01
13726 한국과 이스라엘 晳 翁 2018-09-01
13725 오늘과 ~ 옛날 이순범 2018-08-31
13724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8-31
13723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8-31
13722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작년의 2.15배 증가 Newsis 2018-08-31
13721 뇌 피로를 부르는 10가지 습관 헬스조선 2018-08-31
13720 생각과 노력의 차이 연 수 2018-08-31
13719 비 오네요, 오늘도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8-08-31
13718 가을 장마 晳 翁 2018-08-31
13717 Ana Yang Gazillion Bubble Show 이순범 2018-08-31
13716 걸음이 느려지고 자주 넘어지고 말라가는 당신이 위험하다 헬스조선 2018-08-30
13715 Boney M Rivers Of Babylon 맑은샘 2018-08-30
13714 인생의 짐 연 수 2018-08-30
13713 베트남 대표팀 박항서 감독 晳 翁 2018-08-30
13712 머나먼 고향 - Electric violinist Jo A Ram 이순범 2018-08-29
13711 ◈ 2018년 9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8-08-29
13710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8-08-29
13709 연못 속의 목각 여인상 조선닷컴 2018-08-29
13708 통계청장의 눈물 晳 翁 2018-08-29
13707 변기보다 더러운 스마트폰, 얼마나 자주 닦고 있나요? 헬스조선 2018-08-28
13706 [영상] 낙엽의 속삭임 - 하남석 閑 良 2018-08-28
13705 인지위덕 (忍之爲德) 연 수 2018-08-28
13704 폭염 반면교사 조선일보 2018-08-28
13703 치매 노인 재산 晳 翁 2018-08-28
13702 가시밭길 헤친 김학범 vs 박항서 매직…결승 길목서 정면충돌 연합뉴스 2018-08-28
13701 Chicago에서 친구들과 함께 박범서 2018-08-27
13700 New York 동창모임 (2018. 8. 25) 어 근 2018-08-27
13699    Re..New York 동창모임 김창수 2018-08-28
13698 능소화 연정 Newsis 2018-08-27
13697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노래 연 수 2018-08-27
13696 “쇼를 하다하다…” ‘트럼프 설정샷’이라고 비판한 사진 Newsis 2018-08-27
13695 손자의 편지 사랑의 편지 2018-08-27
13694 '품격의 정치인' 매케인 晳 翁 2018-08-27
13693    미국 보수의 거목 매케인 상원의원 별세 한국일보 2018-08-27
1,,,1112131415161718192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