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05 (월) 06:13
IP: 211.xxx.109
권인숙 '부천서 성고문 사건'
   

권인숙 '부천서 성고문 사건'


1986년 여름 서울대에 대자보가 나붙었다. '경찰이 T셔츠 속으로 손을 집어넣어 가슴을 만지면서 바지 지퍼를 내리고 옷을 벗겼다' '형사가 가슴을 들춰 보더니 '너 처녀냐' '옷을 벗고 책상 위로 올라가라'고 강요했다'…. '부천서 성고문 사건' 진상을 폭로하는 변호인단의 고발장이었다. 서울대 의류학과를 다니다 부천의 한 공장에 위장 취업한 여학생이 그해 6월 부천경찰서에 연행돼 경찰관에게 성고문당했다는 내용이었다. '권양'으로만 알려진 여학생이 이 경찰을 형사 고소하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검찰은 당시 경찰관이 '성적 모욕' 없이 폭언과 폭행만 했다는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러곤 위장 취업을 위해 남의 주민등록증을 변조했다며 권양을 구속했다. 좌파 혁명을 위해 '성'(性)까지 도구화한 사건이라고 했다. 공안 기관 위세가 등등하던 시절이었다. 검찰은 경찰관을 기소(起訴)도 하지 않고 묻어버리려 했지만 대법원이 나서면서 사건 발생 2년여 만에 이 경찰관에게 징역 5년형이 선고됐다. 이 사건은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과 함께 1987년 6월 민주화 운동의 도화선이 됐다.

▶부천서 성고문 피해자였던 권인숙(54) 명지대 교수가 엊그제 법무부 '성희롱·성범죄 대책위원회' 위원장에 내정됐다. 권씨는 사건 후 미국에 유학 가 클라크대에서 여성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그는 2002년 출간한 책 '선택'에서 "내가 여성학을 선택한 것은 터질 것 같은 머리를 수습하기 위한 절박한 선택이었다"고 했다.

▶권씨는 지난해 여성부 장관 후보로도 이름이 오르내렸다. 격동의 80년대를 상징하는 인물이었기 때문일 것이다. 공권력의 성폭력 피해자였던 권씨가 법무부의 성범죄 대책위원장을 맡게 된 것은 역사의 반전(反轉)이다.

▶법무부 처지가 그만큼 다급해졌다는 방증일 수도 있겠다. 법무부는 최근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의 성추행 피해 폭로를 묵살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서 검사가 작년 9월 박상기 법무부 장관에게 관련 내용을 담은 이메일을 보냈다고 공개한 다음, 법무부가 "받은 적 없다"고 했다가 말을 바꾼 것도 기름을 끼얹은 격이 됐다. 박 장관은 다음 날 기자회견을 열어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권씨는 자신이 몸담았던 1980년대 좌파 운동권의 집단주의 문화도 용기 있게 비판했던 연구자다. 그가 밝힌 대로 "권력기관 내의 성차별적 문화를 변화시킬 기회"가 될 수 있을지 지켜보는 국민이 많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4/2018020401604.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398 사랑한다는 것 사랑의 편지 2018-03-12
13397 Nana Mauskouri 노래 17곡 이순범 2018-03-11
13396 보름달처럼... Newsis 2018-03-11
13395 영화 속의 클래식 선율들 叡 晳 2018-03-11
13394 사랑의 눈으로 세상을 보십시오 紫谷翁 2018-03-11
13393 춘곤증...자도 자도 졸리면 수면장애·만성피로 뉴스1코리아 2018-03-11
13392 보양식(장수천한방민물장어) 나들이 사진 舍廊房 2018-03-10
13391 "피로야 가라!"…피로 회복에 도움주는 식품 헬스조선 2018-03-10
13390 노후에 눈물이 나오지 않도록 老衰翁 2018-03-10
13389 갑자기 찾아온 복통… '마사지'로 급한 불 끄세요 헬스조선 2018-03-10
13388 人生과 함께 살아야할 행복 연 수 2018-03-10
13387 패럴림픽의 매력 晳 翁 2018-03-10
13386 세계최고 해병의장대 시범 이순범 2018-03-09
13385 소중하고 즐거웠던 경기 밴드부 시절 함종수 2018-03-09
13384    경기밴드부 사진 (1950. 05. 05) 조광석 2018-03-10
13383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친구 紫谷翁 2018-03-09
13382 新 '남녀칠세부동석' 晳 翁 2018-03-09
13381 André Rieu - Nightingale Serenade 이순범 2018-03-08
13380 쌍둥이 커플, 서로 똑같이 생긴 사람과 결혼까지 골인 톱스타뉴스 2018-03-08
13379 老人- 壯年 (재탕) 고영환 글 2018-03-08
13378 더 이상 채울 수 없는 그리움을 - 연주곡모음 叡 晳 2018-03-08
13377 클리블랜드의 무낙관 그림 조선닷컴 2018-03-08
13376 세상살이 연 수 2018-03-08
13375 소리 없는 시한폭탄 ‘고혈압’ 메디컬투데이 2018-03-08
13374 또 나오는 北 김씨 예찬 晳 翁 2018-03-08
13373 차이코프스키의 사랑 老翁化龍 2018-03-07
13372 아직 겨울 느낌 큰 일교차 주의해야… TV조선 2018-03-07
13371 '미투'와 좌파 晳 翁 2018-03-07
13370 Seenager (Senior teenager) Sewon Chough 2018-03-07
13369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3-06
13368 65m 위로 옮긴 신전 조선닷컴 2018-03-06
13367 행 복 연 수 2018-03-06
13366 對北 특사 晳 翁 2018-03-06
13365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3-05
13364 행복 심기 사랑의 편지 2018-03-05
13363 경매 최고가 도자기 (국보 294호) 조선닷컴 2018-03-05
13362 음악가에서 천문학자로 老翁化龍 2018-03-05
13361 21세기에 '황제' 뽑는다는 中 전인대 晳 翁 2018-03-05
13360 봄의 맛, 건강 먹을거리 komedi.com 2018-03-04
13359 마음의 문 연 수 2018-03-04
13358 Kagopa. 가고파 - 동영상 이순범 2018-03-04
13357 봄 바람 Newsis 2018-03-03
13356 人生에서 가장 幸福한 날 (재탕) 고영환 글 2018-03-03
13355 일찍 포착하기 어려운 질병 Kormedi.com 2018-03-03
13354 전도몽상 (顚倒夢想) 남궁 진 2018-03-03
13353 이번엔 핵 차르 푸틴의 등장 晳 翁 2018-03-03
13352 성폭력 폭로에 “나도 혹시” 전전긍긍 Newsis 2018-03-02
13351 다크초콜릿은 마음놓고 먹어도 될까? 헬스조선 2018-03-02
13350 광화문 일대 점령한 태극기와 성조기 조선닷컴 2018-03-02
13349 봄의 시작, 겨울의 끝 老 堂 2018-03-02
1,,,11121314151617181920,,,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