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02 (금) 07:17
IP: 211.xxx.109
목발 탈북
   

목발 탈북


어제 아침 조선일보 1면에 왼쪽 손발이 없는 탈북자 지성호씨가 트럼프 대통령의 미 의회 연두교서 발표장에서 목발을 번쩍 치켜든 사진이 실렸다.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를 비롯해 참석자 전원이 일어나 박수를 보냈다. 12년 전 목발을 짚고 1만㎞의 사선(死線)을 넘었던 용기와 의지에 대한 찬사였다. 트럼프는 "그의 이야기는 자유롭게 살고자 하는 모든 인간의 열망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했다.

▶북한은 '혁명 수도' 평양에 장애인과 거지가 없다고 자랑한다. 장애인과 극빈자에 대한 북 정권의 반(反)인권적 인식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지씨가 바로 그 장애인이자 거지 출신 탈북자다. 그는 어린 시절 '꽃제비(먹을 것을 찾아 헤매는 북 어린이)'였다. 식량을 구하려다 기차에서 떨어져 왼쪽 손발을 잃었다. 그는 '구걸하는 장애인은 죽어야 한다. 나라 망신시킨다'는 말을 듣고 탈북을 결심했다고 한다.

▶김정은으로선 트럼프의 제한적 타격인 '코피(bloody nose) 전략'보다 지씨 같은 탈북자가 전하는 '진실'이 더 무서울 수 있다. 대한민국에 먼저 온 탈북자들이 자유롭게 잘 산다는 소식이 북에 좍 퍼지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는 김정은이 가장 잘 안다. 이를 막으려고 북한은 탈북 행위를 반역죄로 처벌한다. 탈북 위험이 커지면서 브로커에게 줘야 하는 돈도 2012년 1인당 300만원대에서 최근에는 1500만원까지 치솟았다.

▶탈북자가 한국 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것만큼 강력한 대북 압박도 없다. 그러나 북한인권정보센터가 며칠 전 발표한 탈북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북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탈북자가 22.9%에 달했다. 실제로 그 '지옥'으로 돌아갈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가족이 그립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 사회가 진정 그들을 이해하고 감싸안고 있는가 돌아보게 된다.

▶3만 탈북자는 '목발 탈북' 못지않은 절박한 갈망을 안고 고향을 떠났다. 모두가 북한 폭정과 인권 탄압에 대한 증언자이다. 그러나 우리 국회에서 탈북자가 기립 박수를 받는 장면을 본 기억이 없다. 오히려 북한 심기를 살피느라 '탈북자'와 '북한 인권'이 금기어로 취급받는 실정이다. 목발 치켜든 지성호씨를 왜 미국 의회에서 봐야 하나. 트럼프는 조만간 탈북자 5~6명을 백악관으로 초청할 것이라고 한다. 그가 우리 국회에서 목발을 횃불처럼 치켜드는 장면을 볼 날은 언제쯤일까.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1/201802010305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763 지금 당장! 냉장고에서 꺼내야 할 음식 아시아경제 2018-09-08
13762 [영상] 9월의 노래 ~ 패티김 閑 良 2018-09-08
13761 비교하지 마세요 ... 연 수 2018-09-08
13760 北의 南 경제 훈수 晳 翁 2018-09-08
13759 일금회 안국동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9-07
13758 레몬차 한 잔의 건강 효과 kormedi.com 2018-09-07
13757 내 인생의 스승은 시간이었다 연 수 2018-09-07
13756 백악관의 '어른들' 晳 翁 2018-09-07
13755 가끔 먹는 초콜릿, 심장 건강 지킨다 Financial News 2018-09-06
13754 인생은 기차여행 연 수 2018-09-06
13753 우리 박물관은? 晳 翁 2018-09-06
13752 더위에 무기력해진 몸을 추스려주는 여름철 보양식 정보톡톡 2018-09-05
13751 효성 조석래 명예회장 항소심 징역 3년 선고 Newsis 2018-09-05
13750 9월에 먹어야 하는 슈퍼 푸드 kormedi.com 2018-09-05
13749 千金菜 (천금채) 남궁진 2018-09-05
13748 '할머니 인프라' 晳 翁 2018-09-05
13747 장수시대의 새로운 현상 老翁化龍 2018-09-05
13746 어느 지혜로운 아버지 이순범 2018-09-04
13745 치매, 편두통...뇌졸중 예고하는 위험 요인 Kormedi.com 2018-09-04
13744 냉동하면 안 되는 음식들 중앙일보 2018-09-04
13743 감동의 선물 연 수 2018-09-04
13742 '전원회의' 晳 翁 2018-09-04
13741 Cyber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09-03
13740 힘들었지? 괜찮아 - 힐링명상음악 맑은샘 2018-09-03
13739 대화(對話) 사랑의 편지 2018-09-03
13738 운동선수 병역면제 晳 翁 2018-09-03
13737 토성 북극에 펼쳐진 신비로운 ‘오로라’ 포착 서울신문 2018-09-02
13736 'AG 금메달' 손흥민, 몸값 1000억원 시대 활짝 연다 xportsnews 2018-09-02
13735 바나나, 아몬드...두통 완화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9-02
13734 구름 고운 가을하늘 Newsis 2018-09-02
13733 행복이라고 말하고 싶은것들 연 수 2018-09-02
13732 왕의 죽음에서 왕릉의 건설까지 고궁박물관 2018-09-01
13731 [조선의 잡史] 침선비(針線婢)의 솜씨가 제법이군 동아닷컴 2018-09-01
13730 경술국치 108년 그날에 다시 걸어본 '고종의 길' 조선닷컴 2018-09-01
13729 외톨이 이순범 2018-09-01
13728 커피 마시고 바로 영양제 먹으면 효과 '도루묵' 헬스조선 2018-09-01
13727 만남에 어찌 우연이 있겠습니까 紫谷翁 2018-09-01
13726 한국과 이스라엘 晳 翁 2018-09-01
13725 오늘과 ~ 옛날 이순범 2018-08-31
13724 여의도 맑음회에서....(동영상) 연 수 2018-08-31
13723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넉장 舍廊房 2018-08-31
13722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작년의 2.15배 증가 Newsis 2018-08-31
13721 뇌 피로를 부르는 10가지 습관 헬스조선 2018-08-31
13720 생각과 노력의 차이 연 수 2018-08-31
13719 비 오네요, 오늘도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8-08-31
13718 가을 장마 晳 翁 2018-08-31
13717 Ana Yang Gazillion Bubble Show 이순범 2018-08-31
13716 걸음이 느려지고 자주 넘어지고 말라가는 당신이 위험하다 헬스조선 2018-08-30
13715 Boney M Rivers Of Babylon 맑은샘 2018-08-30
13714 인생의 짐 연 수 2018-08-30
1,,,11121314151617181920,,,2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