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02 (금) 07:17
IP: 211.xxx.109
목발 탈북
   

목발 탈북


어제 아침 조선일보 1면에 왼쪽 손발이 없는 탈북자 지성호씨가 트럼프 대통령의 미 의회 연두교서 발표장에서 목발을 번쩍 치켜든 사진이 실렸다.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를 비롯해 참석자 전원이 일어나 박수를 보냈다. 12년 전 목발을 짚고 1만㎞의 사선(死線)을 넘었던 용기와 의지에 대한 찬사였다. 트럼프는 "그의 이야기는 자유롭게 살고자 하는 모든 인간의 열망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했다.

▶북한은 '혁명 수도' 평양에 장애인과 거지가 없다고 자랑한다. 장애인과 극빈자에 대한 북 정권의 반(反)인권적 인식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지씨가 바로 그 장애인이자 거지 출신 탈북자다. 그는 어린 시절 '꽃제비(먹을 것을 찾아 헤매는 북 어린이)'였다. 식량을 구하려다 기차에서 떨어져 왼쪽 손발을 잃었다. 그는 '구걸하는 장애인은 죽어야 한다. 나라 망신시킨다'는 말을 듣고 탈북을 결심했다고 한다.

▶김정은으로선 트럼프의 제한적 타격인 '코피(bloody nose) 전략'보다 지씨 같은 탈북자가 전하는 '진실'이 더 무서울 수 있다. 대한민국에 먼저 온 탈북자들이 자유롭게 잘 산다는 소식이 북에 좍 퍼지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는 김정은이 가장 잘 안다. 이를 막으려고 북한은 탈북 행위를 반역죄로 처벌한다. 탈북 위험이 커지면서 브로커에게 줘야 하는 돈도 2012년 1인당 300만원대에서 최근에는 1500만원까지 치솟았다.

▶탈북자가 한국 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것만큼 강력한 대북 압박도 없다. 그러나 북한인권정보센터가 며칠 전 발표한 탈북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북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탈북자가 22.9%에 달했다. 실제로 그 '지옥'으로 돌아갈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가족이 그립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 사회가 진정 그들을 이해하고 감싸안고 있는가 돌아보게 된다.

▶3만 탈북자는 '목발 탈북' 못지않은 절박한 갈망을 안고 고향을 떠났다. 모두가 북한 폭정과 인권 탄압에 대한 증언자이다. 그러나 우리 국회에서 탈북자가 기립 박수를 받는 장면을 본 기억이 없다. 오히려 북한 심기를 살피느라 '탈북자'와 '북한 인권'이 금기어로 취급받는 실정이다. 목발 치켜든 지성호씨를 왜 미국 의회에서 봐야 하나. 트럼프는 조만간 탈북자 5~6명을 백악관으로 초청할 것이라고 한다. 그가 우리 국회에서 목발을 횃불처럼 치켜드는 장면을 볼 날은 언제쯤일까.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1/201802010305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3398 사랑한다는 것 사랑의 편지 2018-03-12
13397 Nana Mauskouri 노래 17곡 이순범 2018-03-11
13396 보름달처럼... Newsis 2018-03-11
13395 영화 속의 클래식 선율들 叡 晳 2018-03-11
13394 사랑의 눈으로 세상을 보십시오 紫谷翁 2018-03-11
13393 춘곤증...자도 자도 졸리면 수면장애·만성피로 뉴스1코리아 2018-03-11
13392 보양식(장수천한방민물장어) 나들이 사진 舍廊房 2018-03-10
13391 "피로야 가라!"…피로 회복에 도움주는 식품 헬스조선 2018-03-10
13390 노후에 눈물이 나오지 않도록 老衰翁 2018-03-10
13389 갑자기 찾아온 복통… '마사지'로 급한 불 끄세요 헬스조선 2018-03-10
13388 人生과 함께 살아야할 행복 연 수 2018-03-10
13387 패럴림픽의 매력 晳 翁 2018-03-10
13386 세계최고 해병의장대 시범 이순범 2018-03-09
13385 소중하고 즐거웠던 경기 밴드부 시절 함종수 2018-03-09
13384    경기밴드부 사진 (1950. 05. 05) 조광석 2018-03-10
13383 가슴으로 느낄 수 있는 친구 紫谷翁 2018-03-09
13382 新 '남녀칠세부동석' 晳 翁 2018-03-09
13381 André Rieu - Nightingale Serenade 이순범 2018-03-08
13380 쌍둥이 커플, 서로 똑같이 생긴 사람과 결혼까지 골인 톱스타뉴스 2018-03-08
13379 老人- 壯年 (재탕) 고영환 글 2018-03-08
13378 더 이상 채울 수 없는 그리움을 - 연주곡모음 叡 晳 2018-03-08
13377 클리블랜드의 무낙관 그림 조선닷컴 2018-03-08
13376 세상살이 연 수 2018-03-08
13375 소리 없는 시한폭탄 ‘고혈압’ 메디컬투데이 2018-03-08
13374 또 나오는 北 김씨 예찬 晳 翁 2018-03-08
13373 차이코프스키의 사랑 老翁化龍 2018-03-07
13372 아직 겨울 느낌 큰 일교차 주의해야… TV조선 2018-03-07
13371 '미투'와 좌파 晳 翁 2018-03-07
13370 Seenager (Senior teenager) Sewon Chough 2018-03-07
13369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03-06
13368 65m 위로 옮긴 신전 조선닷컴 2018-03-06
13367 행 복 연 수 2018-03-06
13366 對北 특사 晳 翁 2018-03-06
13365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03-05
13364 행복 심기 사랑의 편지 2018-03-05
13363 경매 최고가 도자기 (국보 294호) 조선닷컴 2018-03-05
13362 음악가에서 천문학자로 老翁化龍 2018-03-05
13361 21세기에 '황제' 뽑는다는 中 전인대 晳 翁 2018-03-05
13360 봄의 맛, 건강 먹을거리 komedi.com 2018-03-04
13359 마음의 문 연 수 2018-03-04
13358 Kagopa. 가고파 - 동영상 이순범 2018-03-04
13357 봄 바람 Newsis 2018-03-03
13356 人生에서 가장 幸福한 날 (재탕) 고영환 글 2018-03-03
13355 일찍 포착하기 어려운 질병 Kormedi.com 2018-03-03
13354 전도몽상 (顚倒夢想) 남궁 진 2018-03-03
13353 이번엔 핵 차르 푸틴의 등장 晳 翁 2018-03-03
13352 성폭력 폭로에 “나도 혹시” 전전긍긍 Newsis 2018-03-02
13351 다크초콜릿은 마음놓고 먹어도 될까? 헬스조선 2018-03-02
13350 광화문 일대 점령한 태극기와 성조기 조선닷컴 2018-03-02
13349 봄의 시작, 겨울의 끝 老 堂 2018-03-02
1,,,11121314151617181920,,,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