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02-02 (금) 07:17
IP: 211.xxx.109
목발 탈북
   

목발 탈북


어제 아침 조선일보 1면에 왼쪽 손발이 없는 탈북자 지성호씨가 트럼프 대통령의 미 의회 연두교서 발표장에서 목발을 번쩍 치켜든 사진이 실렸다.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를 비롯해 참석자 전원이 일어나 박수를 보냈다. 12년 전 목발을 짚고 1만㎞의 사선(死線)을 넘었던 용기와 의지에 대한 찬사였다. 트럼프는 "그의 이야기는 자유롭게 살고자 하는 모든 인간의 열망을 보여주는 증거"라고 했다.

▶북한은 '혁명 수도' 평양에 장애인과 거지가 없다고 자랑한다. 장애인과 극빈자에 대한 북 정권의 반(反)인권적 인식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지씨가 바로 그 장애인이자 거지 출신 탈북자다. 그는 어린 시절 '꽃제비(먹을 것을 찾아 헤매는 북 어린이)'였다. 식량을 구하려다 기차에서 떨어져 왼쪽 손발을 잃었다. 그는 '구걸하는 장애인은 죽어야 한다. 나라 망신시킨다'는 말을 듣고 탈북을 결심했다고 한다.

▶김정은으로선 트럼프의 제한적 타격인 '코피(bloody nose) 전략'보다 지씨 같은 탈북자가 전하는 '진실'이 더 무서울 수 있다. 대한민국에 먼저 온 탈북자들이 자유롭게 잘 산다는 소식이 북에 좍 퍼지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는 김정은이 가장 잘 안다. 이를 막으려고 북한은 탈북 행위를 반역죄로 처벌한다. 탈북 위험이 커지면서 브로커에게 줘야 하는 돈도 2012년 1인당 300만원대에서 최근에는 1500만원까지 치솟았다.

▶탈북자가 한국 사회에 성공적으로 정착하는 것만큼 강력한 대북 압박도 없다. 그러나 북한인권정보센터가 며칠 전 발표한 탈북자 설문조사에 따르면 '북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을 해본 탈북자가 22.9%에 달했다. 실제로 그 '지옥'으로 돌아갈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가족이 그립기도 할 것이다. 그러나 우리 사회가 진정 그들을 이해하고 감싸안고 있는가 돌아보게 된다.

▶3만 탈북자는 '목발 탈북' 못지않은 절박한 갈망을 안고 고향을 떠났다. 모두가 북한 폭정과 인권 탄압에 대한 증언자이다. 그러나 우리 국회에서 탈북자가 기립 박수를 받는 장면을 본 기억이 없다. 오히려 북한 심기를 살피느라 '탈북자'와 '북한 인권'이 금기어로 취급받는 실정이다. 목발 치켜든 지성호씨를 왜 미국 의회에서 봐야 하나. 트럼프는 조만간 탈북자 5~6명을 백악관으로 초청할 것이라고 한다. 그가 우리 국회에서 목발을 횃불처럼 치켜드는 장면을 볼 날은 언제쯤일까.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2/01/201802010305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074 Silent Night - André Rieu 이순범 2018-12-20
14073 짧고 좋은 글귀 남궁진 2018-12-20
14072 When I Dream (Carol Kidd) 맑은샘 2018-12-20
14071 적선소 (積善梳) 이순범 2018-12-20
14070 청와대 유전자 晳 翁 2018-12-20
14069 철광산을 운영한 신라 사람들 조선닷컴 2018-12-20
14068 몸속 미세먼지 배출에 효과 좋은 식품 Financial News 2018-12-19
14067 비워가며 담는 마음 연 수 2018-12-19
14066 20대 남자의 대통령 지지율 晳 翁 2018-12-19
14065 오랜만에 찾아온 조국- 朝이라이드 퇴 우 2018-12-19
14064 세상에서 가장 달콤한 클래식 모음 맑은샘 2018-12-18
14063 말 잘 안나오고, 기억력 떨어지고…치매 의심 증상 헬스조선 2018-12-18
14062 감사(感謝)는 계절도 시간도 없습니다 연 수 2018-12-18
14061 김용태 '자기청산' 晳 翁 2018-12-18
14060 삼월회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17
14059 Only Yesterday - Isla Grant 그저 어제 같기만 남궁진 2018-12-17
14058 LA시청 앞 그랜드파크 크리스마스 조형물 Newsis 2018-12-17
14057 뒤집어보면 고마운 일들 연 수 2018-12-17
14056 '인생 80'은 꽃으로 말하면 만발(滿發)한 때이다 이순범 2018-12-17
14055 마지막 강의 사랑의 편지 2018-12-17
14054 젊은 기부 晳 翁 2018-12-17
14053 [영상] 사랑을 위하여 閑 良 2018-12-16
14052 따듯한 사람을 만나게.... 남궁진 2018-12-16
14051 완벽을 추구하지 않는다 연 수 2018-12-16
14050 박항서 × 베트남 축구 = 최초의 역사 노컷뉴스 2018-12-16
14049 우울증 개선에 좋은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5
14048 Love Is A Many Splendored Thing 맑은샘 2018-12-15
14047 사람의 인연이란 연 수 2018-12-15
14046 과학자에 대한 정치적 숙청 晳 翁 2018-12-15
14045 Money is like love 조선닷컴 2018-12-15
14044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舍廊房 2018-12-14
14043 아 ! ~ 세월.... 이순범 2018-12-14
14042 좋은 오늘 되세요 남궁진 2018-12-14
14041 지상파 TV 중간 광고 晳 翁 2018-12-14
14040 스톡홀름 노벨상 시상식 Newsis 2018-12-13
14039 이목회 모임 사진 석장 舍廊房 2018-12-13
14038 ----겨울 되면 눈이 시려… 눈 건강 돕는 영양소 헬스조선 2018-12-13
14037 Chicago의 박범서 군이 보내온 미국 동창모임 사진 舍廊房 2018-12-13
14036 살아갈 수 있다는 것 연 수 2018-12-13
14035 연주곡모음 - 그대, 그리고 나 .... 맑은샘 2018-12-13
14034 통신회사 화웨이(華爲) 晳 翁 2018-12-13
14033 고속열차에는 왜 안전벨트가 없을까? 연 수 2018-12-13
14032 연말연시 스트레스를 날릴 음식 kormedi.com 2018-12-12
14031 김포까지 내려온 夫餘의 금 귀걸이 조선닷컴 2018-12-12
14030 위대한 약속 남궁진 2018-12-12
14029 현역 군인 없는 '이재수 빈소' 晳 翁 2018-12-12
14028 경기50회 송년모임(2018. 12. 11) 55명 참석 KG 50 2018-12-11
14027 [영상] 경기50회 2018년 송년모임 연 수 2018-12-11
14026 감미롭고 애잔한 연주곡 맑은샘 2018-12-11
14025 강추위에 꽁꽁 언 물레방아 Newsis 2018-12-11
1,,,11121314151617181920,,,2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