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조선닷컴
작성일 2020-06-13 (토) 07:40
IP: 183.xxx.151
말 17마리를 자식에게 물려줄때… 수학이 모르는 지혜


[김형석의 100세일기]



말 17마리를 자식에게 물려줄때… 수학이 모르는 지혜

'한국 문예학술 저작권 협회'라는 기관이 있다.

누군가의 글을 옮겨 사용하고 싶은데 저자와 직접 연락하기 어렵기 때문에 대행해 주는 기관이다.

나도 저자로서 그 회원의 한 사람이다.

나는 비교적 많은 글이 전재되는 편이다. 그중에서 지난 몇 해 동안 예상외로 널리 인용되는 글이 하나 있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우화(寓話)이면서 내가 간추려 '수학이 모르는 지혜'로 알려진 글이다. 아마 유례가 없을 정도로 많은 독자를 차지한 글인 것 같다.

아라비아에 한 상인이 있었다. 늙어 임종이 가까워졌다는 것을 감지한 상인은 아들 셋을 불러 모으고 유언을 했다. "너희에게 물려줄 재산으로 말 17마리가 있는데 내가 죽거든 큰아들은 그 2분의 1을 가져라. 둘째는 17마리의 3분의 1을 가져라. 그리고 막내는 9분의 1을 차지하라"고 말했다.

부친의 사후에 큰아들은 말 9필을 갖겠다고 했다. 그 얘기를 들은 두 동생은 그것은 아버지의 유언인 2분의 1을 초과하기 때문에 안 된다고 반대했다. 둘째는 나는 3분의 1에서 손해를 볼 수는 없으니까 6마리를 가져야 한다고 고집했다. 형들의 욕심을 알아챈 막내는 나도 한 마리로 만족할 수 없으니까 9분의 1은 좀 넘지만 2마리를 가질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며칠을 두고 논쟁하고 싸웠으나 이들의 재산 분쟁은 해결되지 않았다. 아버지가 남겨 준 사랑의 유산이 삼형제 사이의 우애를 허물고 대립과 싸움으로 번질 상황이 되었다.

그러던 어떤 날 그 집 앞을 지나가던 한 사제(司祭)가 나타났다. 먼 길을 떠나 왔는데 타고 온 말과 함께 좀 쉬어갈 수 있겠는가 요청했다. 손님이 사제이기 때문에 삼형제는 기꺼이 하루를 머물고 가는 대신에 자기네가 겪고 있는 재산 싸움을 해결해주면 사제의 요청을 들어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사제는 "그러면 내가 타고 온 말 한 필을 줄 테니까 모두 18마리 중에서 큰형은 9마리, 둘째는 6마리, 막내는 2마리를 가지라"고 했다. 모두가 갖기를 원했던 것보다는 조금씩 많아졌다. 삼형제는 그러겠다고 수락했다.

다음 날 아침, 9마리, 6마리, 2마리씩 나누어 가졌는데 말 한 마리가 여전히 남아 있었다. 사제는 "나는 걸어서 떠나겠다"고 뜰 밖으로 나섰다. 그때 삼형제가 "사제님, 우리가 원하는 대로 가졌는데도 사제께서 타고 온 말이 남았습니다. 먼 길인데 도로 타  고 가셔야겠습니다" 하고 내주었다. 사제는 "나에게도 한 마리를 주니까 감사히 타고 가겠다"면서 작별인사를 했다.

이 이야기가 한국에서 왜 그렇게 많은 독자의 관심을 끌었는지는 잘 모르겠다. 다만 한 가지, 우리가 '더불어 삶'의 가치를 잃어가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지금 우리 사회가 원하는 것은 더불어 사는 지혜와 모범을 보여줄 수 있는 지도자 아니겠는가.

김형석 연세대 명예교수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6/12/2020061202742.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7306 출몰하는 뱀 晳 翁 2020-07-30
17305 싼샤댐 붕괴되면 제주도에 무슨일이? Newsis 2020-07-29
17304 Liszt & Mahler Gold Edition 2020-07-29
17303 백신 3상 시험 동아닷컴 2020-07-29
17302 친구의 종류 이순범 2020-07-29
17301 혈관 속 시한폭탄 혈전, 나는 얼마나 알고 있나? 헬스조선 2020-07-29
17300 세종시 땅 세계일보 2020-07-29
17299 멀어져 가는 이야기 연 수 2020-07-29
17298 "北에 1달러도 안 줬다" 晳 翁 2020-07-29
17297 주옥 같은 불멸의 올드 팝송 맑은샘 2020-07-28
17296 8년 만에 펼쳐진 '대청댐 절경' Newsis 2020-07-28
17295 무 상 (無 常) 이순범 2020-07-28
17294 4급수 수준 대응 동아닷컴 2020-07-28
17293 먹으면 행복해지는 음식 kormedi.com 2020-07-28
17292 대구시장 권영진의 큰절 세계일보 2020-07-28
17291 노화(老化)는 선택(選擇)이다 연 수 2020-07-28
17290 김정은의 '코로나 출구전략' 晳 翁 2020-07-28
17289 여기가 서울인가 평양인가...이석기 시위 '주말쇼크' 조선일보 2020-07-27
17288 오늘도 하루 멋진 날 되세요 남궁진 2020-07-27
17287 아름다운 인생 이순범 2020-07-27
17286 걷기로만 살을 뺀다? “근력운동을 먼저 하세요” kormedi.com 2020-07-27
17285 北 “월북자發 코로나” 동아닷컴 2020-07-27
17284 마이 웨이 (My way) 사랑의 편지 2020-07-27
17283 간첩 전쟁 세계일보 2020-07-27
17282 끝까지 버리지 말 것 열가지 연 수 2020-07-27
17281 美 "중국 아닌 中共" 晳 翁 2020-07-27
17280 How Can I Keep From Singing - Enya 맑은샘 2020-07-26
17279 오늘이란 행복한 선물 연 수 2020-07-26
17278 조선시대 여성이 운영권 가졌던 ‘채소전(菜蔬廛)’ 동아일보 2020-07-26
17277 여름 더위 속 운동 잘하는 방법 3가지 kormedi.com 2020-07-26
17276 웃긴 스토리 이순범 2020-07-26
17275 '침묵의 살인자' 고혈압 예방하는 유산소 운동 중앙일보 2020-07-26
17274 100세 동갑내기, 백선엽 장군을 떠나보내며 조선닷컴 2020-07-26
17273 롯데월드타워 스카이브릿지 투어 오픈 Newsis 2020-07-25
17272 Mozart & Mussorgsky Gold Edition 2020-07-25
17271 살만하니 떠나는 게 인생 이순범 2020-07-25
17270 Los Angeles 함종수 부부 사진 함종수 2020-07-25
17269 싼샤댐의 안전 동아닷컴 2020-07-25
17268 ‘혈관 건강 지킴이’ 역할을 하는 슈퍼푸드 kormedi.com 2020-07-25
17267 변절자 유감 세계일보 2020-07-25
17266 보이지 않아도 볼 수 있는 것은 연 수 2020-07-25
17265 국부(國父) 晳 翁 2020-07-25
17264 밝고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 맑은샘 2020-07-24
17263 건강한 노인도 보름 누워 지내면 노쇠 환자 된다 헬스조선 2020-07-24
17262 追憶 所還 이순범 2020-07-24
17261 美中 스파이 전쟁 동아닷컴 2020-07-24
17260 7000년에 한번 핀다는 "만다라" 꽃 남궁진 2020-07-24
17259 정치인의 말장난 세계일보 2020-07-24
17258 지혜로운 젊은 사또 연 수 2020-07-24
17257 난데없는 천도(遷都)론 晳 翁 2020-07-24
12345678910,,,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