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19-11-19 (화) 07:57
IP: 211.xxx.240
요동치는 미국 대선



  요동치는 미국 대선  


최근 미국 언론의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대권 구도가 조 바이든 전 부통령 1강(强) 구도에서 바이든,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매사추세츠) 2강 구도로 바뀌는 모습을 보였다.

바이든은 우크라이나 스캔들의 영향을 받아 지지도가 하락하는 추세인 반면 워런은 40대 신성(新星) 베토 오로크 전 하원의원이 경주를 포기하면서 반사이익을 얻고 있다.  

▷워런은 2012년 상원의원으로 선출되기 전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진보 상법 교수 중 한 명으로 통했다. 대선 공약으로 거대 첨단 기업 분할, 최저임금 2배 인상, 부유세 신설 등 강력한 규제책을 내걸었다. 2016년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 경선에 나섰다 힐러리 클린턴에게 지고 이번에 다시 경선에 나서는 ‘사회주의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 못지않다. 빌 게이츠는 부유세 부과에 찬성하는 기업가이지만 워런의 부유세는 과도하다고 여긴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보다 못해 “일부 후보들이 국민 여론과 동떨어진 얘기를 하고 있다”며 “많은 민주당원은 이치에 맞는 것을 보고 싶어한다”고 충고했다.  

▷공화당에서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도전한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재선에 도전해 실패한 대통령은 민주당의 지미 카터와 공화당의 조지 부시(아버지 부시) 등 2명뿐인데 경제적 이유도 컸다. 트럼프는 성격적 약점에도 불구하고 화려한 경제 실적을 자랑한다. 하지만 5일 켄터키주 주지사 선거와 16일 루이지애나주 주지사 선거에서 트럼프가 강력한 지지를 보낸 공화당 후보가 진 것은 트럼프에게는 불길한 조짐이다. 켄터키주와 루이지애나주는 모두 전통적인 공화당 강세 지역이다.

▷미국 대선은 내년 11월 3일 치러진다. 각 당은 내년 2월 3일 아이오와주를 시작으로 해서 주별로 코커스나 프라이머리를 통해 전당대회 대의원을 뽑는 순차적인 경선을 치른다. 14개주에서 동시에 코커스나 프라이머리가 실시되는 내년 3월 3일의 ‘슈퍼 화요일’을 지나면 대개 유력 후보의 윤곽이 드러난다. 후보는 8, 9월 각 당 전당대회를 통해 지명된다.  

▷트럼프가 탄핵 추진에 영향을 받고 민주당 대선 주자들도 승산이 떨어진다는 평가가 나오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민주당 경선에 출마할 채비를 하고 있다. 2016년 대선에서도 정치적 경력이 없던 트럼프에 대한 반감이 나타나자 블룸버그는 당시 무소속으로 출마를 고려하다가 포기한 적이 있다. 블룸버그가 나와 경쟁력을 높인다면 트럼프도 재선에 도전했다가 떨어지는 현직 대통령이 되지 않기 위해 힘겨운 경쟁을 해야 할 판이다.

송평인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7316 사람이 잘 살고, 잘 죽고, 잘 늙는 것이란 연 수 2020-07-31
17315 '전세 소멸론' 晳 翁 2020-07-31
17314 봄이오는 길목에서 듣는 클래식 베스트 맑은샘 2020-07-30
17313 오늘도 하루 멋진 날 되세요 남궁진 2020-07-30
17312 노인(老人)의 등급(等級) 이순범 2020-07-30
17311 우리나라에서 제일 비싼 초호화 풀빌라 클래스 트래블러 2020-07-30
17310 여름철 갈증·피로 해소하는 열매 ‘2가지’ 헬스조선 2020-07-30
17309 한국인 입국막던 부동의 1위 여행지, 지금은? 스마트인컴 2020-07-30
17308 아내 찬스 세계일보 2020-07-30
17307 나이 들어갈 수록 빛나는 삶 연 수 2020-07-30
17306 출몰하는 뱀 晳 翁 2020-07-30
17305 싼샤댐 붕괴되면 제주도에 무슨일이? Newsis 2020-07-29
17304 Liszt & Mahler Gold Edition 2020-07-29
17303 백신 3상 시험 동아닷컴 2020-07-29
17302 친구의 종류 이순범 2020-07-29
17301 혈관 속 시한폭탄 혈전, 나는 얼마나 알고 있나? 헬스조선 2020-07-29
17300 세종시 땅 세계일보 2020-07-29
17299 멀어져 가는 이야기 연 수 2020-07-29
17298 "北에 1달러도 안 줬다" 晳 翁 2020-07-29
17297 주옥 같은 불멸의 올드 팝송 맑은샘 2020-07-28
17296 8년 만에 펼쳐진 '대청댐 절경' Newsis 2020-07-28
17295 무 상 (無 常) 이순범 2020-07-28
17294 4급수 수준 대응 동아닷컴 2020-07-28
17293 먹으면 행복해지는 음식 kormedi.com 2020-07-28
17292 대구시장 권영진의 큰절 세계일보 2020-07-28
17291 노화(老化)는 선택(選擇)이다 연 수 2020-07-28
17290 김정은의 '코로나 출구전략' 晳 翁 2020-07-28
17289 여기가 서울인가 평양인가...이석기 시위 '주말쇼크' 조선일보 2020-07-27
17288 오늘도 하루 멋진 날 되세요 남궁진 2020-07-27
17287 아름다운 인생 이순범 2020-07-27
17286 걷기로만 살을 뺀다? “근력운동을 먼저 하세요” kormedi.com 2020-07-27
17285 北 “월북자發 코로나” 동아닷컴 2020-07-27
17284 마이 웨이 (My way) 사랑의 편지 2020-07-27
17283 간첩 전쟁 세계일보 2020-07-27
17282 끝까지 버리지 말 것 열가지 연 수 2020-07-27
17281 美 "중국 아닌 中共" 晳 翁 2020-07-27
17280 How Can I Keep From Singing - Enya 맑은샘 2020-07-26
17279 오늘이란 행복한 선물 연 수 2020-07-26
17278 조선시대 여성이 운영권 가졌던 ‘채소전(菜蔬廛)’ 동아일보 2020-07-26
17277 여름 더위 속 운동 잘하는 방법 3가지 kormedi.com 2020-07-26
17276 웃긴 스토리 이순범 2020-07-26
17275 '침묵의 살인자' 고혈압 예방하는 유산소 운동 중앙일보 2020-07-26
17274 100세 동갑내기, 백선엽 장군을 떠나보내며 조선닷컴 2020-07-26
17273 롯데월드타워 스카이브릿지 투어 오픈 Newsis 2020-07-25
17272 Mozart & Mussorgsky Gold Edition 2020-07-25
17271 살만하니 떠나는 게 인생 이순범 2020-07-25
17270 Los Angeles 함종수 부부 사진 함종수 2020-07-25
17269 싼샤댐의 안전 동아닷컴 2020-07-25
17268 ‘혈관 건강 지킴이’ 역할을 하는 슈퍼푸드 kormedi.com 2020-07-25
17267 변절자 유감 세계일보 2020-07-25
12345678910,,,3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