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1-13 (화) 07:19
IP: 121.xxx.250
"내가 누군지 알아?"
 

"내가 누군지 알아?"


작년 말 서울 여의도에서 승용차가 시내버스를 들이받았다. 승용차 운전자는 걸음도 제대로 못 걷고 비틀거렸다. 경찰이 출동했지만 음주 측정을 거부했다. 경찰서에선 "내가 누군지 알아?"라는 호통만 쳤다. 경찰이 인터넷에서 이름을 검색했더니 정치인이었다. 대선 때 어느 후보의 특보단 부단장이었다. 이 사람만이 아니다. '내가 누군지 알아?'는 심심찮게 신문 사회면을 장식한다.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지난 주말 새벽 서울 술집에서 처음 어울린 상대와 말다툼 끝에 코뼈가 부러질 만큼 폭행했다. 서른여섯 살 5급 직원인 이 사람은 출동한 경찰관에게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했다. 청와대는 이 사람을 대기발령했다.

▶청와대·국정원·검찰·법원 같은 권력 기관 사람들만 그런 게 아니다. 대기업 오너와 임원, 사회단체 대표들도 "내가 누군지 아느냐"를 불쑥 꺼내곤 한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때 VIP·선수 전용 출입구 앞에서 70대 남성이 고함을 질렀다. "내가 누군지 알아?" 스포츠단체 회장을 맡고 있던 이 기업인은 출입증 없는 지인과 함께 들어오려다 안전 요원에게 제지당했다. 분을 참지 못한 그는 한 걸음 더 나갔다. "여기선 내가 왕(王)이다."

▶'피해자'나 '약자'라면서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나오는 경우도 있다. 2014년 대형 참사 가족대책위 간부들이 저녁 식사 후 대리기사와 시비가 붙은 끝에 "우리가 누군지 알아?"라고 윽박질렀다. 어떤 경우에는 대형 참사 유가족이 '권력'이 되기도 하는가 보다. 요즘 신흥 권력층으로 떠오른 인터넷 파워 블로거들도 툭하면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소리를 지른다고 한다. "가게 문 닫게 해주겠다"는 협박까지 한다.

▶"내가 누군지 알아?"를 외치는 사람들의 심리 바탕에는 누구든 자신을 알아서 모셔야 마땅하다는 생각이 있다. 자신은 원래 법이나 규칙 따위는 시시콜콜 지키지 않아도 되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실제 널리 알려진 인물은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할 필요가 없다. 그런 사람은 오히려 몸조심하는 경우가 많다. 저명하지는 않지만 자기 나름으로는 '권력'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자신을 몰라주는 상대에 화가 나는 모양이다. 술김에 그런 분노가 터져 나오는 것이 '내가 누군지 아느냐'다. 한국인 중 외국에 나가서도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한 사람들이 있었다. 그들 대부분은 다음과 같은 대답을 들었다. "So what?(그래서 뭐 어쨌다고?)"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12/201811120460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732 삼월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5-20
14731 The Best of Classical Music 맑은샘 2019-05-20
14730 '침묵의 장기' 간 지켜주는 식품 헬스조선 2019-05-20
14729 인생 흘러가는 것 이순범 2019-05-20
14728 5·18 기념식 晳 翁 2019-05-20
14727 할아버지의 시계 사랑의 편지 2019-05-20
14726 Giuseppe Verdi's Nabucco 맑은샘 2019-05-19
14725 오늘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 남궁진 2019-05-19
14724 처세와 인내 5가지 명언 연 수 2019-05-19
14723 체지방 줄이는데 좋은 음식 komedi.com 2019-05-19
14722 옛노래 / 아코디언 기타 경음악 (2) 맑은샘 2019-05-18
14721 피로엔 땅콩, 동맥경화엔 잣… 건강 상태별 추천 견과류 헬스조선 2019-05-18
14720 백제 숨통 조였던 고구려 전초기지 조선닷컴 2019-05-18
14719 제프 쿤스 조각 '토끼', 1082억원에 경매 Newsis 2019-05-18
14718 참된 아름다움 연 수 2019-05-18
14717 줍줍족 晳 翁 2019-05-18
14716 Haydn / String Quartet No.53 in D major 맑은샘 2019-05-17
14715 스롱 피아비 – 3쿠션 챔피언 이순범 2019-05-17
14714 좋은하루 좋은시간 되시길 老朋友 2019-05-17
14713 70세 정년 晳 翁 2019-05-17
14712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5-16
14711 오월의 편지.. 紫 翁 2019-05-16
14710 오늘 사랑은 제가 쏩니다 이순범 2019-05-16
14709 피곤하면 눈 비비는 습관, 눈에는 毒 헬스조선 2019-05-16
14708 한숨 나오는 대학가 소식 晳 翁 2019-05-16
14707 경기50회 동창회에.... 김진태 2019-05-15
14706    김진태 동문 ! KG 50 2019-05-15
14705 연주곡모음 - 그대, 그리고 나 .... 맑은샘 2019-05-15
14704 그렇게 살고 있을꺼야 다들 연 수 2019-05-15
14703 코 풀 때 잘못하다간 '귀' 망가질 수도 헬스조선 2019-05-15
14702 신동빈과 마주 앉은 트럼프 晳 翁 2019-05-15
14701 이경호(李慶浩) 회원 타계 KG 50 2019-05-14
14700 나는 이렇게 나이 들고 싶다 연 수 2019-05-14
14699 옛노래 / 아코디언 기타 경음악 (1) 맑은샘 2019-05-14
14698 콧구멍 주변에 바셀린.. 꽃가루 알레르기 대처법 komedi.com 2019-05-14
14697 눈이 간질간질… 알레르기 결막염 빨리 낫게 하는 법 헬스조선 2019-05-14
14696 그리움 남궁진 2019-05-14
14695 '과수' '국수' 晳 翁 2019-05-14
14694 이월회 분당모임에 김진태 부부 참석 - 사진 14장 舍廊房 2019-05-13
14693 억 소리나는 ‘보석 경매’ 118캐럿은 얼마에 팔릴까? 연합뉴스 2019-05-13
14692 멘델스존 무언가 중 봄 노래 맑은샘 2019-05-13
14691 운동하면 나타나는 건강 효과 komedi.com 2019-05-13
14690 나는 행복한 사람 이순범 2019-05-13
14689 더위 땀은 '짜증' 운동 땀이 진짜 '보약' 헬스조선 2019-05-13
14688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은 연 수 2019-05-13
14687 '여행 위험 지역'에 간 책임 晳 翁 2019-05-13
14686 '좋은 삶'에 이어 '좋은 죽음'을 준비하는 사람들 인포그래픽 2019-05-11
14685 또 기자회견 없는 취임 2주년 晳 翁 2019-05-11
14684 [영상] 2019년 경기50회 동창회 정기총회 연 수 2019-05-10
14683 2019년도 정기총회 43명 참석 사진 16장 舍廊房 2019-05-10
12345678910,,,2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