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1-13 (화) 07:19
IP: 121.xxx.250
"내가 누군지 알아?"
 

"내가 누군지 알아?"


작년 말 서울 여의도에서 승용차가 시내버스를 들이받았다. 승용차 운전자는 걸음도 제대로 못 걷고 비틀거렸다. 경찰이 출동했지만 음주 측정을 거부했다. 경찰서에선 "내가 누군지 알아?"라는 호통만 쳤다. 경찰이 인터넷에서 이름을 검색했더니 정치인이었다. 대선 때 어느 후보의 특보단 부단장이었다. 이 사람만이 아니다. '내가 누군지 알아?'는 심심찮게 신문 사회면을 장식한다.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지난 주말 새벽 서울 술집에서 처음 어울린 상대와 말다툼 끝에 코뼈가 부러질 만큼 폭행했다. 서른여섯 살 5급 직원인 이 사람은 출동한 경찰관에게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했다. 청와대는 이 사람을 대기발령했다.

▶청와대·국정원·검찰·법원 같은 권력 기관 사람들만 그런 게 아니다. 대기업 오너와 임원, 사회단체 대표들도 "내가 누군지 아느냐"를 불쑥 꺼내곤 한다.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때 VIP·선수 전용 출입구 앞에서 70대 남성이 고함을 질렀다. "내가 누군지 알아?" 스포츠단체 회장을 맡고 있던 이 기업인은 출입증 없는 지인과 함께 들어오려다 안전 요원에게 제지당했다. 분을 참지 못한 그는 한 걸음 더 나갔다. "여기선 내가 왕(王)이다."

▶'피해자'나 '약자'라면서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나오는 경우도 있다. 2014년 대형 참사 가족대책위 간부들이 저녁 식사 후 대리기사와 시비가 붙은 끝에 "우리가 누군지 알아?"라고 윽박질렀다. 어떤 경우에는 대형 참사 유가족이 '권력'이 되기도 하는가 보다. 요즘 신흥 권력층으로 떠오른 인터넷 파워 블로거들도 툭하면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소리를 지른다고 한다. "가게 문 닫게 해주겠다"는 협박까지 한다.

▶"내가 누군지 알아?"를 외치는 사람들의 심리 바탕에는 누구든 자신을 알아서 모셔야 마땅하다는 생각이 있다. 자신은 원래 법이나 규칙 따위는 시시콜콜 지키지 않아도 되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실제 널리 알려진 인물은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할 필요가 없다. 그런 사람은 오히려 몸조심하는 경우가 많다. 저명하지는 않지만 자기 나름으로는 '권력'이 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은 자신을 몰라주는 상대에 화가 나는 모양이다. 술김에 그런 분노가 터져 나오는 것이 '내가 누군지 아느냐'다. 한국인 중 외국에 나가서도 '내가 누군지 아느냐'고 한 사람들이 있었다. 그들 대부분은 다음과 같은 대답을 들었다. "So what?(그래서 뭐 어쨌다고?)"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12/201811120460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73 '타임캡슐'이 된 저습지 조선닷컴 2019-02-20
14372 감성적인 클래식 음악 컬렉션 맑은샘 2019-02-20
14371 굴, 호두…마음 다스리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9-02-20
14370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 연 수 2019-02-20
14369 정부의 '외모 평등 출연 지침' 晳 翁 2019-02-20
14368 Super Moon - Tacoma, Seattle 조광석 2019-02-19
14367 손흥민 · BTS · 퀸 조선닷컴 2019-02-19
14366 구름에 달 가듯이 둥글둥글... 정월 대보름 紫 翁 2019-02-19
14365 New Age Best 맑은샘 2019-02-19
14364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이순범 2019-02-19
14363 췌장암, 폐암 악명 높은 이유…전이 상태 발견이 40% komedi.com 2019-02-19
14362 이재웅의 돌직구 晳 翁 2019-02-19
14361 정월 대보름에는 ‘와작’ 부럼 깨기 남궁진 2019-02-19
14360 삼월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2-18
14359 커피처럼 은은한 샹송 모음 맑은샘 2019-02-18
14358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연 수 2019-02-18
14357 일본과 영국의 同異點 조선닷컴 2019-02-18
14356 '야동 볼 권리' 晳 翁 2019-02-18
14355 기본 사랑의 편지 2019-02-17
14354 산 넘어 남촌에서 봄소식이.... 紫 翁 2019-02-17
14353 동유럽 레이건 동상 晳 翁 2019-02-16
14352 '하늘의 호텔' 에어버스 A380, 생산 중단 Newsis 2019-02-16
14351 Yesterday - Placido Domingo 맑은샘 2019-02-15
14350 눈에 생긴 핏줄 방치하면 안구 건조해지고 시력 저하 헬스조선 2019-02-15
14349 일상의 기적 연 수 2019-02-15
14348 마음이 평화로워지는 명상음악 맑은샘 2019-02-15
14347 신진대사 활발하게 하는 음식 kormedi.com 2019-02-15
14346 외로움과 외롭지 아니함 연 수 2019-02-15
14345 긍정으로 '화이팅'하는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19-02-15
14344 '농업 일자리 10만 증가' 미스터리 晳 翁 2019-02-15
14343 추위에 미세먼지에 나가기 싫죠? 집에서 10분이면 건강 지킵니다.. 그래픽뉴스 2019-02-14
14342 쌍쌍파티 / 김준규, 주현미 맑은샘 2019-02-14
14341 정월 대보름에는 ‘와작’ 부럼 깨기 Hidoc.com 2019-02-14
14340 무상(無償) 이순범 2019-02-14
14339 "농락당했다" 晳 翁 2019-02-14
14338 대장암 검진, 80세 넘으면 이익 보다 불이익이 더 크다 연합뉴스 2019-02-13
14337 방탄소년단 (BTS)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 인터뷰 남궁진 2019-02-13
14336 산골짜기의 '辰韓 우두머리' 무덤 조선닷컴 2019-02-13
14335 고향의 봄 - 와! 놀라운 프랑스거리음악가의 즉흥연주 이순범 2019-02-13
14334 귤에 대해 알아두면 더 맛있는 10가지 지식 komedi.com 2019-02-13
14333 오늘이 있음을 나는 기뻐합니다 연 수 2019-02-13
14332 공시지가(公示地價) 晳 翁 2019-02-13
14331 속 쓰림, 혈당 상승… 공복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 헬스조선 2019-02-12
14330 사랑과 그리움으로 듣는 음악 맑은샘 2019-02-12
14329 삼성전자, 작년 영업이익의 28.6%, 법인세 약 17조.. Newsis 2019-02-12
14328 감사(感謝)의 훈련 연 수 2019-02-12
14327 만남은 기쁨이요, 기다림은 행복이요 남궁진 2019-02-12
14326 '권력의 스피커' 라디오 晳 翁 2019-02-12
14325 이월회 분당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9-02-11
14324 영화감독 나운규의 "담배" 조선일보 2019-02-11
12345678910,,,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