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1-12 (월) 07:22
IP: 121.xxx.250
1차 대전 終戰 100년
 

1차 대전 終戰 100년


1916년 7월 1일은 아침부터 후덥지근했다. 프랑스 북부 솜강(江)을 따라 22㎞ 진을 친 영국·프랑스 연합군이 독일군 참호를 향해 진격했다. 18~19세기 전쟁터처럼 대형을 짜 개활지로 나왔다. 독일군 기관총이 불을 뿜었다. 18세기 머스킷 총은 기껏해야 1분에 3발을 쐈지만 당시 기관총은 분당 600발을 발사했다. 1차 대전 최대 격전인 '솜 전투' 첫날에만 연합군 1만9000여명이 생명을 잃었다. 솜에서 5개월간 15만명이 전사했다. 7년 동안 베트남 전쟁에서 죽은 미군 전사자의 세 배다.

▶1915년 4월 벨기에 이프르 전선에서 참호에 숨어 있던 프랑스·캐나다 연합군 1만5000명이 잇따라 피를 토하고 쓰러졌다. 독일군의 최초 독가스 공격이었다. 5000명이 죽고 6000명이 기절 상태에서 포로가 됐다. 그해 5월 이프르에서 캐나다 군의관이 독일군 포격으로 전사한 친구 무덤을 찾았다. 십자가 사이에 피어난 선혈처럼 붉은 개양귀비 꽃을 보고 시(詩)를 썼다. 양귀비 꽃은 1차 대전 상징 꽃이 됐다. 1차 대전은 기관총·독가스·전차·잠수함·전투기 등 주요 대량 살상 현대 무기들이 동원된 최초의 전쟁이었다. 군인만 약 970만명이 숨졌고 민간인 사망자는 660만명에 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서유럽은 전례 없는 사망자 규모에 충격을 받았다. 1차 대전 당시 프랑스가 군인과 민간인을 포함해 약 170만명이 숨졌고 영국(식민지 포함)도 100만명이 사망하는 재앙을 겪었다. 2차 대전 당시 프랑스 군·민 사망자 약 60만명과 영국 약 45만명보다 2~3배 많았다.

▶어제는 1차 대전이 끝난 지 100년 되는 날이다. 1918년 연합군은 전쟁의 비극을 잊지 말라는 의미에서 기억하기 쉽도록 11이 세 번 겹치는 '11월 11일 11시'를 종전 시점으로 정했다. 그 100주년을 앞두고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금 세계가 1·2차 대전 사이 시기와 비슷해 충격적"이라며 "자국 우선주의와 국수주의에 빠져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하버드대 그레이엄 엘리슨 교수도 지난해 쓴 책 '예정된 전쟁'에서 미·중이 부딪히는 현재를 독일이 영국 패권에 도전하던 1차 대전 때와 비슷하다고 봤다. 지난 500년간 신흥 강대국이 기존 패권국에 도전하며 생겨난 역학 관계 16건을 분석했는데 12건이 전쟁으로 이어졌다고 했다. '미국 제일주의'와 '중화 민족주의' 충돌이 재앙의 씨앗이 될까 두렵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11/2018111101441.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388 동영상으로 보는 여의도 모음 舍廊房 2019-02-22
14387 맑음회 여의도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2-22
14386 黃昏(황혼)의 12道 연 수 2019-02-22
14385 섹스폰 가요 명상곡 맑은샘 2019-02-22
14384 오늘도 머문곳마다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9-02-22
14383 지금이 딱 제철…딸기, 한라봉 더 건강하게 먹기 스포츠경향 2019-02-22
14382 포공구덕(蒲公九德) 이순범 2019-02-22
14381 지옥 탈출에 실패한 어느 가족 晳 翁 2019-02-22
14380 불멸의 팝송 맑은샘 2019-02-21
14379 생각지 못하게 체내 독소 늘리는 식품 헬스조선 2019-02-21
14378 내 고운 친구야 연 수 2019-02-21
14377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2-21
14376 글 무섭게 잘 쓰는 AI 晳 翁 2019-02-21
14375 '타임캡슐'이 된 저습지 조선닷컴 2019-02-20
14374 감성적인 클래식 음악 컬렉션 맑은샘 2019-02-20
14373 굴, 호두…마음 다스리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9-02-20
14372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 연 수 2019-02-20
14371 정부의 '외모 평등 출연 지침' 晳 翁 2019-02-20
14370 Super Moon - Tacoma, Seattle 조광석 2019-02-19
14369 손흥민 · BTS · 퀸 조선닷컴 2019-02-19
14368 구름에 달 가듯이 둥글둥글... 정월 대보름 紫 翁 2019-02-19
14367 New Age Best 맑은샘 2019-02-19
14366 링컨과 스탠튼 국방장관 이순범 2019-02-19
14365 췌장암, 폐암 악명 높은 이유…전이 상태 발견이 40% komedi.com 2019-02-19
14364 이재웅의 돌직구 晳 翁 2019-02-19
14363 정월 대보름에는 ‘와작’ 부럼 깨기 남궁진 2019-02-19
14362 삼월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2-18
14361 커피처럼 은은한 샹송 모음 맑은샘 2019-02-18
14360 복이 많은 열 가지 이유 연 수 2019-02-18
14359 일본과 영국의 同異點 조선닷컴 2019-02-18
14358 '야동 볼 권리' 晳 翁 2019-02-18
14357 기본 사랑의 편지 2019-02-17
14356 산 넘어 남촌에서 봄소식이.... 紫 翁 2019-02-17
14355 동유럽 레이건 동상 晳 翁 2019-02-16
14354 '하늘의 호텔' 에어버스 A380, 생산 중단 Newsis 2019-02-16
14353 Yesterday - Placido Domingo 맑은샘 2019-02-15
14352 눈에 생긴 핏줄 방치하면 안구 건조해지고 시력 저하 헬스조선 2019-02-15
14351 일상의 기적 연 수 2019-02-15
14350 마음이 평화로워지는 명상음악 맑은샘 2019-02-15
14349 신진대사 활발하게 하는 음식 kormedi.com 2019-02-15
14348 긍정으로 '화이팅'하는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19-02-15
14347 '농업 일자리 10만 증가' 미스터리 晳 翁 2019-02-15
14346 추위에 미세먼지에 나가기 싫죠? 집에서 10분이면 건강 지킵니다.. 그래픽뉴스 2019-02-14
14345 쌍쌍파티 / 김준규, 주현미 맑은샘 2019-02-14
14344 정월 대보름에는 ‘와작’ 부럼 깨기 Hidoc.com 2019-02-14
14343 무상(無償) 이순범 2019-02-14
14342 "농락당했다" 晳 翁 2019-02-14
14341 대장암 검진, 80세 넘으면 이익 보다 불이익이 더 크다 연합뉴스 2019-02-13
14340 방탄소년단 (BTS) 그래미 어워드 레드카펫 인터뷰 남궁진 2019-02-13
14339 산골짜기의 '辰韓 우두머리' 무덤 조선닷컴 2019-02-13
12345678910,,,2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