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8-11-12 (월) 07:22
IP: 121.xxx.250
1차 대전 終戰 100년
 

1차 대전 終戰 100년


1916년 7월 1일은 아침부터 후덥지근했다. 프랑스 북부 솜강(江)을 따라 22㎞ 진을 친 영국·프랑스 연합군이 독일군 참호를 향해 진격했다. 18~19세기 전쟁터처럼 대형을 짜 개활지로 나왔다. 독일군 기관총이 불을 뿜었다. 18세기 머스킷 총은 기껏해야 1분에 3발을 쐈지만 당시 기관총은 분당 600발을 발사했다. 1차 대전 최대 격전인 '솜 전투' 첫날에만 연합군 1만9000여명이 생명을 잃었다. 솜에서 5개월간 15만명이 전사했다. 7년 동안 베트남 전쟁에서 죽은 미군 전사자의 세 배다.

▶1915년 4월 벨기에 이프르 전선에서 참호에 숨어 있던 프랑스·캐나다 연합군 1만5000명이 잇따라 피를 토하고 쓰러졌다. 독일군의 최초 독가스 공격이었다. 5000명이 죽고 6000명이 기절 상태에서 포로가 됐다. 그해 5월 이프르에서 캐나다 군의관이 독일군 포격으로 전사한 친구 무덤을 찾았다. 십자가 사이에 피어난 선혈처럼 붉은 개양귀비 꽃을 보고 시(詩)를 썼다. 양귀비 꽃은 1차 대전 상징 꽃이 됐다. 1차 대전은 기관총·독가스·전차·잠수함·전투기 등 주요 대량 살상 현대 무기들이 동원된 최초의 전쟁이었다. 군인만 약 970만명이 숨졌고 민간인 사망자는 660만명에 달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서유럽은 전례 없는 사망자 규모에 충격을 받았다. 1차 대전 당시 프랑스가 군인과 민간인을 포함해 약 170만명이 숨졌고 영국(식민지 포함)도 100만명이 사망하는 재앙을 겪었다. 2차 대전 당시 프랑스 군·민 사망자 약 60만명과 영국 약 45만명보다 2~3배 많았다.

▶어제는 1차 대전이 끝난 지 100년 되는 날이다. 1918년 연합군은 전쟁의 비극을 잊지 말라는 의미에서 기억하기 쉽도록 11이 세 번 겹치는 '11월 11일 11시'를 종전 시점으로 정했다. 그 100주년을 앞두고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금 세계가 1·2차 대전 사이 시기와 비슷해 충격적"이라며 "자국 우선주의와 국수주의에 빠져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하버드대 그레이엄 엘리슨 교수도 지난해 쓴 책 '예정된 전쟁'에서 미·중이 부딪히는 현재를 독일이 영국 패권에 도전하던 1차 대전 때와 비슷하다고 봤다. 지난 500년간 신흥 강대국이 기존 패권국에 도전하며 생겨난 역학 관계 16건을 분석했는데 12건이 전쟁으로 이어졌다고 했다. '미국 제일주의'와 '중화 민족주의' 충돌이 재앙의 씨앗이 될까 두렵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11/11/2018111101441.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231 연말연시 스트레스를 날릴 음식 kormedi.com 2018-12-12
14230 김포까지 내려온 夫餘의 금 귀걸이 조선닷컴 2018-12-12
14229 위대한 약속 남궁진 2018-12-12
14228 현역 군인 없는 '이재수 빈소' 晳 翁 2018-12-12
14227 경기50회 송년모임(2018. 12. 11) 55명 참석 KG 50 2018-12-11
14226 [영상] 경기50회 2018년 송년모임 연 수 2018-12-11
14225 감미롭고 애잔한 연주곡 맑은샘 2018-12-11
14224 강추위에 꽁꽁 언 물레방아 Newsis 2018-12-11
14223 한파 속 몸을 따뜻하게 하는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1
14222 한계는 자신이 정하는 것 남궁진 2018-12-11
14221 실세(實勢) 예산 晳 翁 2018-12-11
14220 몸도 따뜻하게 하고, 살도 빼는 겨울 먹을거리 kormedi.com 2018-12-10
14219 아름다운 Pop Song 모음 맑은샘 2018-12-10
14218 행복을 위한 마음가짐 연 수 2018-12-10
14217 수능 만점 취사병 晳 翁 2018-12-10
14216 열정(passion), 그리고 끈기(patience) 사랑의 편지 2018-12-10
14215 "베르나르 베르베르" 의 이야기 중.. 이순범 2018-12-09
14214 All for the love of a girl / Johnny Hort 맑은샘 2018-12-09
14213 '물' 오해와 진실 komedi.com 2018-12-09
14212 날마다 비울 것들 연 수 2018-12-09
14211 일요일 전국 꽁꽁...아침 서울 -12도 '곤두박질' 연합뉴스 2018-12-08
14210 매서운 날씨에 건강 조심하세요 남궁진 2018-12-08
14209 ‘부자바위’로 유명한 경남 의령의 ‘솥바위’ 퇴 우 2018-12-08
14208 사람보다 임신 기간이 긴 동물은? 인포그래픽 2018-12-08
14207 모자 쓰는 것이 큰 補藥이다 퇴 우 2018-12-08
14206 세월의 나이에 슬퍼하지마라 연 수 2018-12-08
14205 마지막 날의 유머 晳 翁 2018-12-08
14204 일금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7
14203 신선한 아침 향기 같은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18-12-07
14202 오늘도 떠오르는 태양처럼 .... 남궁진 2018-12-07
14201 "올겨울 들어 가장 강한 한파"…영하 10도 이하 연합뉴스 2018-12-07
14200 미워하지 말고 잊어버려라 연 수 2018-12-07
14199 대법관 후보 '넌 유죄, 난 무죄' 晳 翁 2018-12-07
14198 다뉴브강의 잔물결 / 이바노비치 맑은샘 2018-12-06
14197 사람 (人) 이순범 2018-12-06
14196 독감·암 피하려면 추워도 걸어야 합니다 연합뉴스 2018-12-06
14195 '건설적 반대상'(Constructive Dissent Awards) 晳 翁 2018-12-06
14194 오늘부터 강추위…말 어눌해지면 저체온증 '위험신호' news1.kr 2018-12-05
14193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맑은샘 2018-12-05
14192 I Can't Stop Loving You / Martina McBrid 이순범 2018-12-05
14191 '祭物'로 쓰인 통일신라 쟁기 조선닷컴 2018-12-05
14190 감사하는 마음으로 살다 가자 연 수 2018-12-05
14189 한국의 '보헤미안 랩소디' 열풍 晳 翁 2018-12-05
14188 마르티니 / 사랑의 기쁨 맑은샘 2018-12-04
14187 “마시지 말고 일상에 양보하세요” 콜라 활용법 데일리한국 2018-12-04
14186 꽃들에게 들으라 연 수 2018-12-04
14185 갓, 항산화물질 풍부..노화방지에 좋아요 kormedi.com 2018-12-04
14184 부시家 晳 翁 2018-12-04
14183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8-12-03
14182 작은 일에도 사랑의 편지 2018-12-03
12345678910,,,2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