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21-01-18 (월) 07:39
IP: 211.xxx.68
고무줄 김영란법



  고무줄 김영란법  


음악가 노영심 씨가 1998년 펴낸 ‘노영心의 선물’이란 책에는 이런 이야기가 나온다.

그는 자신의 음식 토크쇼 첫 회에 당시 김수환 추기경(2009년 작고)을 초대하면서 오랫동안 관찰하고 고민한 끝에 베이즐(바질) 식물을 선물했다.

추기경은 방송 말미에 말했다.
“향기로운 프로그램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베이즐처럼 말이죠.” 선물하는 사람의 정성 담긴 마음은 말하지 않아도 받는 사람에게 잘 전달된다.

▷정부가 지난해 추석에 이어 올해 설에도 공직자 등에게 줄 수 있는 농수축산물 선물 상한액을 현행 10만 원에서 20만 원으로 올리는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가격 한도를 한시적으로나마 올리면 지친 농어민들에게 소중한 단비가 될 것이란 설명이다. 전국한우협회는 곧바로 성명을 내고 국내 10만 한우 농가를 대표해 환영과 감사의 뜻을 밝혔다.

▷정부는 지난해 추석 때에도 이들 품목의 선물 상한액을 20만 원으로 잠시 올린 바 있다. 그 결과 농수축산물 선물 매출이 전년 추석 대비 7% 늘고 10만∼20만 원대 선물이 10% 늘었다고 한다. 유통업계도 위축된 소비심리가 다소 풀릴 것으로 기대하면서 이번 설 선물세트에 프리미엄 한우와 굴비 물량을 20∼30% 늘려 내놓았다.

▷우리나라 선물 가격에 상한선이 매겨진 건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일명 ‘김영란법’이 2016년 시행되면서부터다. 공직자 등이 직무 관련자로부터 받을 수 있는 선물 상한액을 5만 원으로 정하면서 농수축산물에 대해서는 10만 원까지 허용하다가 작년부터 20만 원 명절 상한선이 깜짝 등판하고 있다. 우리 사회를 깨끗하게 만드는 데 기여해 온 법이지만 결국 공직자가 더 비싼 선물을 받게 되니 논란의 여지가 있다. 한도를 늘렸다 줄였다 하는 건 법 신뢰도 흔들리게 한다. 상한액을 현실화하거나 명절 예외조항을 두면 어떨까. 이 법에서 농수축산물 항목을 아예 빼는 것도 고려할 만하다.

▷코로나가 ‘선물 인심’은 키웠다고 한다. 만남이 어려워지니 다들 선물이라도 두둑하게 보내는 것이다. 생일과 경조사도 ‘카카오톡 선물하기’에서 간편하게 챙길 수 있는 세상이다. ‘노영心의 선물’ 책 제목 앞에는 ‘오래된 사랑의 습관’이라는 부제가 있다. 어쩌다 평범한 사랑의 습관(선물)마저 가격의 저울 위에 달게 됐는지…. 격무에 지친 어느 날 귀가해 보니 배달돼 있는 친구의 꽃다발, 거기에 담긴 응원하는 마음을 10만 원, 20만 원으로 가격 매길 수 있나. 그 사람이 어떤 순간에 힘든지, 언제 환하게 웃는지 살펴보는 선물의 마음을 되새겨봤으면 한다.

김선미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1년 3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1-01-27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6429 봄이 오는 소리... 연주곡 맑은샘 2021-02-28
16428 文 대통령은 철종인가, 고종인가 조선일보 2021-02-28
16427 감동할 줄 아는 사람 연 수 2021-02-28
16426 코로나19의 후유증으로 생기는 당뇨병…왜 생길까? hidoc.co.kr 2021-02-28
16425 힘들어도 힘내소! 老朋友 2021-02-28
16424 女色에 빠진 중국 공산당 간부들 조선닷컴 2021-02-27
16423 정월대보름, 몸에 좋은 우리 잡곡 5가지는? 헬스조선 2021-02-27
16422 정월 대보름...건강하시고 만사형통하세요 남궁진 2021-02-27
16421 푸에블로호 배상 판결 동아닷컴 2021-02-27
16420 작량감경(酌量減輕) 이순범 2021-02-27
16419 분노의 포도 세계일보 2021-02-27
16418 종이처럼 구겨진 신발 연 수 2021-02-27
16417 러시아 가족의 ’19세기적' 북한 탈출 晳 翁 2021-02-27
16416 별을 헤며 듣는 아름다운 선율 - 연주곡모음 맑은샘 2021-02-26
16415 밥 먹을 때마다 흐르는 콧물과 땀...그 원인은? hidoc.co.kr 2021-02-26
16414 뉴스 사용료 부과법 동아닷컴 2021-02-26
16413 나이별 이칭(異稱) 별칭(別稱) 이순범 2021-02-26
16412 빅브라더 세계일보 2021-02-26
16411 삶 자체가 스펙 연 수 2021-02-26
16410 로또 명당 晳 翁 2021-02-26
16409 세계 102번째로 백신 접종, 한국이 이런 나라인가 조선닷컴 2021-02-25
16408 입 자꾸 마르는 '쇼그렌증후군' 아세요? 헬스조선 2021-02-25
16407 좋은 아침이에요...건강하세요 남궁진 2021-02-25
16406 ‘성폭행’ 드파르디외 동아닷컴 2021-02-25
16405 넘어지면 안됩니다 이순범 2021-02-25
16404 코로나 백신 가짜뉴스 세계일보 2021-02-25
16403 우리들 마음속에 연 수 2021-02-25
16402 어떤 손 晳 翁 2021-02-25
16401 꽁꽁 언 폭포에 뒤로 무지개... 겨울왕국 된 나이아가라 Newsis 2021-02-24
16400 안경 쓴 사람, 코로나19 잘 안 걸려(연구) kormedi.com 2021-02-24
16399 허위 거래로 집값 띄우기 동아닷컴 2021-02-24
16398 한의학 지식을 알아봅시다 이순범 2021-02-24
16397 부창부수 세계일보 2021-02-24
16396 코로나 속 희망편지 연 수 2021-02-24
16395 ‘물 들어올 때 노 젓기’ 晳 翁 2021-02-24
16394 과로사의 90%는 혈관 때문입니다 [필독] 퇴 우 2021-02-23
16393 그리움과 함께 드리는 사랑의 멜로디 맑은샘 2021-02-23
16392 "거안실업" 회장 왈(曰) 남궁진 2021-02-23
16391 발목 삐끗했다면, 냉찜질부터 시작해야 헬스조선 2021-02-23
16390 코로나 블루 동아닷컴 2021-02-23
16389 백신 ‘1호 접종’ 세계일보 2021-02-23
16388 만공(滿空)의 거문고 소리 연 수 2021-02-23
16387 에어 포켓 晳 翁 2021-02-23
16386 손가락이 변하는 곤봉지? 폐암 알리는 의외의 징후들 kormedi.com 2021-02-22
16385 소셜 버블(Social Bubble) 동아닷컴 2021-02-22
16384 오늘도 건강한 모습으로 하루를 보내세요 남궁진 2021-02-22
16383 ‘가짜’ 블랙 스완 세계일보 2021-02-22
16382 새 아침을 열어가는 행복의 미학(美學) 이순범 2021-02-22
1234567891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