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21-01-15 (금) 07:14
IP: 211.xxx.68
‘아시아 차르’



  ‘아시아 차르’  


“김정일 수명은 길어야 3년 남았다.”
2010년 2월 방한한 커트 캠벨 미국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이 발언으로 외교가를 뒤집어놓았다.

김정일은 이로부터 22개월 뒤 사망해 ‘캠벨의 예언’은 적중했다. 이런 일이 어떻게 가능했을까.

2009년 8월 북한에 억류된 여기자들을 석방시키기 위해 방북한 빌 클린턴 전 대통령 일행에 응급의학 전문의가 있었고 그의 김정일 근접 관찰이 판단에 결정적이었다고 한다.

▷캠벨이 그런 예측을 왜 공개했는지는 의문이다. 당시 김정일 사망에 따른 급변사태 가능성에 촉각을 곤두세웠던 것을 감안하면 주변국에 경고음을 울리기 위한 의도였을 수 있다. 캠벨은 김정일 사망 후 한국 일본 중국과 연쇄 회동했고, 아버지를 잃은 김정은에겐 대화를 촉구하며 북한 상황의 관리에 나섰다. 이런 대북통 캠벨이 조 바이든 새 행정부의 ‘아시아 차르’로 합류한다.

▷차르(Tsar)는 원래 러시아 황제를 가리키는 말이다. 미국 관가에선 공식 직함은 아니고, 정책을 조율하는 백악관 특별고문이나 조정관을 이렇게 부른다. 바이든 당선인은 중요 사안에 차르를 임명했다. ‘기후 차르’ ‘코로나19 차르’에 이어 ‘아시아 차르’ 신설은 북한을 비롯한 아시아 정책에 집중하겠다는 메시지다. 바이든 행정부의 외교안보 라인이 주로 중동과 유럽 전문가로 채워졌고, 그나마 대북통인 웬디 셔먼 국무부 부장관 내정자도 멀리 클린턴 행정부 시절에 대북정책조정관을 맡았기 때문에 현안엔 낯설다는 우려도 있었다. 김정일-김정은 정권교체기(2009∼2013년)에 북한을 상대한 캠벨의 귀환은 그래서 의미가 있다.

▷북한도 당장 ‘캠벨 효과’ 분석에 들어갈 것이다. 김정은의 동생 김여정은 당 제1부부장에서 부부장으로 내려갔지만 대남 독설 성명을 내며 건재를 알렸는데, 그가 신설이 예상되는 북한판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이끌 가능성이 있다는 북한 전문가의 관측도 나온다. 그렇게 되면 향후 임명될 대북정책특별대표와 함께 캠벨이 김여정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을 상대할 수 있다. 김정은-바이든 대좌가 성사된다면 그 밑돌을 놓는 것도 이들 몫이다.

▷캠벨의 등장으로 남북관계 개선의 기대감도 나온다. 과거 북핵 6자회담을 하면서도 남북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던 캠벨이다. 하지만 그는 오바마 행정부 때 중국 견제를 위한 아시아 집중 전략인 ‘피벗 투 아시아(Pivot to Asia)’를 설계했으며 이번에도 대중 견제에 집중할 것 같다. 그는 취임 전 기고를 통해 중국 견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국을 비롯한 미국 동맹들의 ‘맞춤형 연합체’도 꺼냈다. 미중 간 선택의 압박에 놓인 한국에 구체적인 차르의 압박이 밀려오는 것은 시간문제일지 모른다. 그를 마냥 반길 수 없는 이유다.

황인찬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1년 3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1-01-27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6429 봄이 오는 소리... 연주곡 맑은샘 2021-02-28
16428 文 대통령은 철종인가, 고종인가 조선일보 2021-02-28
16427 감동할 줄 아는 사람 연 수 2021-02-28
16426 코로나19의 후유증으로 생기는 당뇨병…왜 생길까? hidoc.co.kr 2021-02-28
16425 힘들어도 힘내소! 老朋友 2021-02-28
16424 女色에 빠진 중국 공산당 간부들 조선닷컴 2021-02-27
16423 정월대보름, 몸에 좋은 우리 잡곡 5가지는? 헬스조선 2021-02-27
16422 정월 대보름...건강하시고 만사형통하세요 남궁진 2021-02-27
16421 푸에블로호 배상 판결 동아닷컴 2021-02-27
16420 작량감경(酌量減輕) 이순범 2021-02-27
16419 분노의 포도 세계일보 2021-02-27
16418 종이처럼 구겨진 신발 연 수 2021-02-27
16417 러시아 가족의 ’19세기적' 북한 탈출 晳 翁 2021-02-27
16416 별을 헤며 듣는 아름다운 선율 - 연주곡모음 맑은샘 2021-02-26
16415 밥 먹을 때마다 흐르는 콧물과 땀...그 원인은? hidoc.co.kr 2021-02-26
16414 뉴스 사용료 부과법 동아닷컴 2021-02-26
16413 나이별 이칭(異稱) 별칭(別稱) 이순범 2021-02-26
16412 빅브라더 세계일보 2021-02-26
16411 삶 자체가 스펙 연 수 2021-02-26
16410 로또 명당 晳 翁 2021-02-26
16409 세계 102번째로 백신 접종, 한국이 이런 나라인가 조선닷컴 2021-02-25
16408 입 자꾸 마르는 '쇼그렌증후군' 아세요? 헬스조선 2021-02-25
16407 좋은 아침이에요...건강하세요 남궁진 2021-02-25
16406 ‘성폭행’ 드파르디외 동아닷컴 2021-02-25
16405 넘어지면 안됩니다 이순범 2021-02-25
16404 코로나 백신 가짜뉴스 세계일보 2021-02-25
16403 우리들 마음속에 연 수 2021-02-25
16402 어떤 손 晳 翁 2021-02-25
16401 꽁꽁 언 폭포에 뒤로 무지개... 겨울왕국 된 나이아가라 Newsis 2021-02-24
16400 안경 쓴 사람, 코로나19 잘 안 걸려(연구) kormedi.com 2021-02-24
16399 허위 거래로 집값 띄우기 동아닷컴 2021-02-24
16398 한의학 지식을 알아봅시다 이순범 2021-02-24
16397 부창부수 세계일보 2021-02-24
16396 코로나 속 희망편지 연 수 2021-02-24
16395 ‘물 들어올 때 노 젓기’ 晳 翁 2021-02-24
16394 과로사의 90%는 혈관 때문입니다 [필독] 퇴 우 2021-02-23
16393 그리움과 함께 드리는 사랑의 멜로디 맑은샘 2021-02-23
16392 "거안실업" 회장 왈(曰) 남궁진 2021-02-23
16391 발목 삐끗했다면, 냉찜질부터 시작해야 헬스조선 2021-02-23
16390 코로나 블루 동아닷컴 2021-02-23
16389 백신 ‘1호 접종’ 세계일보 2021-02-23
16388 만공(滿空)의 거문고 소리 연 수 2021-02-23
16387 에어 포켓 晳 翁 2021-02-23
16386 손가락이 변하는 곤봉지? 폐암 알리는 의외의 징후들 kormedi.com 2021-02-22
16385 소셜 버블(Social Bubble) 동아닷컴 2021-02-22
16384 오늘도 건강한 모습으로 하루를 보내세요 남궁진 2021-02-22
16383 ‘가짜’ 블랙 스완 세계일보 2021-02-22
16382 새 아침을 열어가는 행복의 미학(美學) 이순범 2021-02-22
1234567891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