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20-11-24 (화) 06:23
IP: 121.xxx.140
“우리 이혼했어요”



“우리 이혼했어요”


1994년 뉴욕에 처음 갔을 때 지하철 안에서 이혼 전문 변호사 광고를 봤다. 광고 내용은 ‘재산 분할에서 양육권까지 최고의 승소율을 기록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이혼 ‘잘’ 시켜주겠다는 광고가 신기하고 놀라웠다. 그러나 한국 TV에서도 이혼 전문 변호사를 자처하는 사람들을 보게 되고 그런 광고가 흔해지기까지 그로부터 오래 걸리지 않았다.

▶한동안 연락이 뜸했던 친구에게 전화해 요즘 어디 사느냐고 물었더니 오피스텔에 산다고 했다. 이유를 묻자 망설이지도 않고 “이혼했다”고 했다. 어떻게 연락 한번 없었느냐고 하니 뭘 그런 걸 친구하고 상의하느냐고 했다. 1990년대만 해도 한국에서 이혼은 마치 ‘전과’처럼 숨겨야 하는 일이었고 특히 여성들이 일방적으로 손가락질을 받곤 했다. 이혼을 무조건 여성의 잘못으로 규정하고 ‘칠거지악’까지 정해놓았던 조선 시대의 영향이었을 것이다.

▶작년 국내 이혼 건수는 11만800건으로, 10년 전(12만4000건)보다 줄었다. 그러나 그 사이 결혼 건수가 20% 넘게 줄었기 때문에 3명이 결혼하는 것과 동시에 1명 이혼하던 것이 2명 결혼할 때 1명 이혼하는 셈이 됐다. 50세 이상 황혼 이혼도 폭증해 평균 이혼 연령이 20년 전 남자 36.8세에서 작년 48.7세로 열두 살이나 많아졌다. 기대수명이 크게 늘면서 황혼 이혼에 대한 인식이 달라진 영향이 크다고 한다. ‘이렇게 90세까지 살 수는 없다’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TV조선 새 프로그램 ‘우리 이혼했어요’가 첫 회 최고 시청률 14.7%를 기록했다. 예능 프로그램으로 이 정도 시청률은 대단한 것이라고 한다. 이 프로에 출연한 이영하·선우은숙 커플은 결혼할 때 아홉 살 차이 스타 부부라서 큰 화제였다. 이들이 이혼하던 2007년만 해도 카메라 앞에서 ‘대국민 사과’ 같은 걸 했다. 그 사이 정말 세상이 바뀌었다. 이혼한 지 7개월 됐다는 젊은 커플은 마치 지금도 연애 중인 듯 발랄한 모습이었다. 이혼에 대한 세상 인식의 극적인 변화가 그대로 드러난다.

▶이혼 신고서에 기재돼 있는 이혼 사유 일곱 가지 가운데 ‘성격 차이’가 늘 압도적으로 많은 비율을 차지한다. ‘성격 차이’라는 네 글자에 수많은 사연이 담겨있을 테지만 과거엔 참고 사는 게 미덕이었다면 이제는 그렇지 않다. 연예인끼리 가상 부부가 돼보는 프로 ‘우리 결혼했어요’가 히트 친 게 불과 몇 년 전이다. 그 정반대로 실제 이혼 커플이 출연하는 예능 프로가 등장해 최고 시청률을 올렸다. 세상은 끊임없이 바뀌고 있다.

조선일보 한현우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1년 1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12-28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7257 눈의 피로회복을 위한 운동법 kormedi.com 2021-01-20
17256 코로나 사투 1년 동아닷컴 2021-01-20
17255 마음에도 힘이 필요 합니다 이순범 2021-01-20
17254 입양아 ‘반품’ 세계일보 2021-01-20
17253 산같이 물같이 연 수 2021-01-20
17252 입양의 이유 晳 翁 2021-01-20
17251 김영철(金泳哲) 동문 타계 KG 50 2021-01-19
17250 새해엔 우리 모두 행복했으면 좋겠습니다 老翁化龍 2021-01-19
17249 반복되는 복통, 혈변‥혹시 궤양성 대장염? 헬스조선 2021-01-19
17248 백명의 친구보다 한 사람의 적이 없어야 남궁진 2021-01-19
17247 추위에 혈압 ‘쑥’…겨울철 고혈압 관리법 kormedi.com 2021-01-19
17246 날씨가 춥습니다...감기조심하세요 老朋友 2021-01-19
17245 ‘복붙’ 글 도둑 동아닷컴 2021-01-19
17244 무념(無念) 이순범 2021-01-19
17243 세컨드 젠틀맨 세계일보 2021-01-19
17242 인생(人生)은 구름하고 바람인 것을 연 수 2021-01-19
17241 모성애 버린 엄마들 晳 翁 2021-01-19
17240 한문규(韓文奎) 동문 타계 KG 50 2021-01-18
17239 “다신 이런 일 없어야”, 이 정권이 말할 자격 있나 조선닷컴 2021-01-18
17238 야누스의 시선 사랑의 편지 2021-01-18
17237 오늘도 즐거운 시간을 보내세요 남궁진 2021-01-18
17236 고무줄 김영란법 동아닷컴 2021-01-18
17235 스콧틀랜드 양로원 어느 할머니의 시(詩) 이순범 2021-01-18
17234 공정 논란 조국 가족 세계일보 2021-01-18
17233 운명도 바꿀 수 있는 말의 놀라운 힘 50가지 연 수 2021-01-18
17232 내부에서 무너지는 국군 晳 翁 2021-01-18
17231 하루 세 번은 창문 활짝..바이러스 싹~, 온갖 질환 뚝 중앙일보 2021-01-18
17230 노르웨이·미국·이탈리아..화이자 백신 맞고 잇단 사망 '커지는.. 머니투데이 2021-01-17
17229 약, 우유랑 먹으면 안되나요? 주스는 되죠? 헬스조선 2021-01-17
17228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31일까지 연장 CBS노컷뉴스 2021-01-17
17227 Home Sweet Home 이순범 2021-01-17
17226 걱정을 쌓아놓지 않게 하소서 연 수 2021-01-17
17225 푹 잤는데 '찌뿌둥~'… 최악의 수면 자세는? 헬스조선 2021-01-17
17224 아름답고 고운 세미클래식모음 맑은샘 2021-01-16
17223 누가 우리를 불행하게 만드는가 조선닷컴 2021-01-16
17222 우울할 땐 피해야 할 음식 kormedi.com 2021-01-16
17221 오늘도 즐거운 시간을 보내세요 남궁진 2021-01-16
17220 집콕시대 층간소음 동아닷컴 2021-01-16
17219 몸과 마음을 단련해야 건강과 행복을... 이순범 2021-01-16
17218 김여정의 막말 세계일보 2021-01-16
17217 늙은이 용도폐기 피하기 연 수 2021-01-16
17216 백신 선택권 晳 翁 2021-01-16
17215 휴식을 위한 연주곡 감상 맑은샘 2021-01-15
17214 나라 안에선 제왕, 밖에 나가면 왕따 조선닷컴 2021-01-15
17213 좋은 아침이에요...건강하세요 남궁진 2021-01-15
17212 운동 후 먹으면 좋은 음식 3가지 헬스조선 2021-01-15
17211 ‘아시아 차르’ 동아닷컴 2021-01-15
17210 바티칸(Vatican) - 2000년의 문을 열다 이순범 2021-01-15
12345678910,,,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