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조선일보
작성일 2020-10-24 (토) 07:47
IP: 183.xxx.146
너무 달라 두려움마저 드는 文 대통령의 겉과 속



  너무 달라 두려움마저 드는 文 대통령의 겉과 속    


윤석열 검찰총장이 그제 국감에서 “지난 총선 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란 얘기가 나왔을 때 대통령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전했다”고 했다.

현직 대통령이 한 말을 검찰총장이 거짓으로 공개했을 리가 없다.

그렇다면 문 대통령은 뒤로는 윤 총장을 식물 총장으로 만들어 쫓아내려 갖은 궁리를 다 하면서 겉으로는 윤 총장에게 ‘흔들리지 말고 소임을 다하라’고 한 것이 된다.

사람은 누구나 어느 정도 겉과 속이 다를 수 있다. 그러나 이 경우는 그런 차원을 넘어섰다. 어떻게 이럴 수 있는지 보통의 상식으로는 정말 이해하기가 힘들다.

문 대통령은 전 정권을 겨냥한 적폐 수사를 이끌던 윤석열을 초고속 승진시켜 검찰총장에 임명하면서 “살아있는 우리 권력도 눈치 보지 말고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당시 모두가 문 대통령의 이 지시를 높이 평가했다. 모든 비리는 살아있는 현재의 권력이 저지르는 것이다. 검찰이 문 대통령의 이 지시만 지키면 그것이 진정한 검찰 개혁이다.

윤 총장은 문 대통령의 그 지시를 그대로 이행했다. 때마침 문 대통령이 조국씨를 법무장관으로 내정했다. 검증 과정에서 조국의 파렴치가 양파 껍질 벗겨지듯 드러났다. 구체적인 범법 혐의가 드러나고 고발이 들어와 검찰이 수사를 하지 않을 수도 없었다. 잠시 뒤엔 청와대가 문 대통령 친구를 울산시장에 당선시키려 경찰을 동원한 공작을 벌인 혐의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 이 역시 검찰이 수사하지 않을 도리가 없었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살아있는 권력도 수사하라’는 자신의 지시를 이행하는 윤 총장을 포위 공격하기 시작했다. 산 권력 수사를 하는 검사들을 인사 학살하고 수사팀을 공중분해시켰다. 독재정권 때도 없던 폭거다. 조국 비리 관련으로 기소된 청와대 비서관 출신 의원이 “윤석열을 손보겠다”고 위협하자 문 대통령은 이 의원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검찰 개혁을 함께하자”고 했다. 윤석열을 손보라는 것이다.

추미애 법무장관을 임명해 윤 총장에 대한 공세를 한층 강화했다. 추 장관은 윤 총장의 수족을 모두 잘라 완전히 식물 총장으로 만들었다. 추 장관이 펀드 사기꾼의 일방적 폭로를 근거로 윤 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자 하루도 안 돼 청와대 대변인이 “불가피한 조치”라며 추 장관을 두둔했다.

이 모든 일의 뒤에 문 대통령이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이 없다. 그런데 윤 총장에게 ‘흔들림 없이 소임을 다하라’고 했다니 이 이중성은 ‘유체 이탈’이라는 말로도 표현할 수 없을 지경이다. 문 대통령의 이 말에 조금이라도 진심이 담겨 있다면 지금 여권이 윤 총장을 향해 하루가 멀다 하고 ‘사퇴하라’고 공격하는 것을 멈추게 해야 하지만 오히려 그 반대다.

문 대통령은 자신은 나서지 않고 여권을 동원해 윤 총장에게 온갖 모욕을 줘서 스스로 물러나게 만들 계산인 듯하다. 그러면서 겉으로는 온갖 좋은 말, 옳은 말, 선한 말을 다 하나. 겉과 속, 말과 행동이 이렇게 다를 수 없다. 문 대통령은 공작을 그만두고 윤 총장을 직접 해임하고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

조선일보 사설 - 입력 2020.10.24 03:26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1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11-27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8107 코로나로 2주만 안 움직여도… 다리 근육 4% 빠져 헬스조선 2020-12-04
18106 그래도 “우리 이니 잘한다”는 철벽 40%에게 조선닷컴 2020-12-04
18105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12-04
18104 창피스러운 장관들 동아닷컴 2020-12-04
18103 인 간 (人 間) 이순범 2020-12-04
18102 대통령의 선공후사 세계일보 2020-12-04
18101 가을이 가건 겨울이 오건, 갈건 가고 올 건 온다 연 수 2020-12-04
18100 中 맞선 ‘민주주의 와인’ 晳 翁 2020-12-04
18099 간단하게 장 청소하는 법 4가지 헬스조선 2020-12-03
18098 영국, 세계 최초로 화이자 코로나 백신사용 승인 연합뉴스 2020-12-03
18097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12-03
18096 코로나 이동거리 동아닷컴 2020-12-03
18095 개 팔자 (犬 八字) 이순범 2020-12-03
18094 빵파만파 세계일보 2020-12-03
18093 행복의 얼굴 연 수 2020-12-03
18092 ‘코로나 수능’ 晳 翁 2020-12-03
18091 남의 돈 우습게 아는 사람들 조선닷컴 2020-12-02
18090 불면 방치했다간… 면역력 떨어지고 치매 발병률 '껑충' 헬스조선 2020-12-02
18089 오늘도 떠오르는 태양처럼 .... 남궁진 2020-12-02
18088 ‘돌민정음’ 빌보드 정복 동아닷컴 2020-12-02
18087 삶과 인생 이순범 2020-12-02
18086 BTS의 위대한 성취 세계일보 2020-12-02
18085 12월의 노래 연 수 2020-12-02
18084 “아파트가 빵이라면” 晳 翁 2020-12-02
18083 개천 용의 위로 조선닷컴 2020-12-01
18082 아침과 저녁의 의미 남궁진 2020-12-01
18081 사망 이를 수 있는 부정맥, 빠른 진단과 치료가 관건 헬스조선 2020-12-01
18080 정보기관의 존재 이유 晳 翁 2020-12-01
18079 비단과 걸레 이순범 2020-12-01
18078 생명 나눠준 당신께 동아닷컴 2020-12-01
18077 우유 한 잔 - 하워드 켈리 이야기 연 수 2020-12-01
18076 박근혜의 부활 세계일보 2020-12-01
18075 설렁탕과 곰탕, 대체 어떻게 구분하는 걸까요? 아시아경제 2020-11-30
18074 끝없는 뒤집기 神功 조선닷컴 2020-11-30
18073 먹으면 오히려 과식 막아주는 식품 Kormedi.com 2020-11-30
18072 한주를 시작하는 첫날 아침 상쾌한 하루를... 남궁진 2020-11-30
18071 美 첫 여성 재무장관 동아닷컴 2020-11-30
18070 믿음의 가치 이순범 2020-11-30
18069 마피아와 MS-13 세계일보 2020-11-30
18068 "내일은 내일의 해가뜬다" 연 수 2020-11-30
18067 “박근혜 대통령에게 미안합니다” 晳 翁 2020-11-30
18066 날씨가 추워졌어요, 감기 조심하세요 남궁진 2020-11-29
18065 “탁하고 거품⋯” 소변 관찰하면 건강 보인다 Kormedi.com 2020-11-29
18064 나이보다 젊게 사는 법 5가지 연 수 2020-11-29
18063 美추수감사절 상징 ‘칠면조 통구이’ 사라지려나 News & 2020-11-29
18062 親文? 反文?...멋있네요, 두 분 조선일보 2020-11-28
18061 노르웨이의 새 여권 론리플래닛 매거진 2020-11-28
18060 대한항공은 나를 한 살로 알고 있다 조선닷컴 2020-11-28
12345678910,,,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