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20-10-22 (목) 08:14
IP: 183.xxx.146
장관의 ‘저격(狙擊)’



장관의 ‘저격(狙擊)’


저격(狙擊)은 원거리에서 고성능 화기를 이용한 은밀한 공격을 말한다. 저격수를 뜻하는 스나이퍼는 야생 도요새(스나이프)에서 나왔다. 작고 날랜 새를 맞힐 만큼 총을 잘 쏜다는 뜻이다. 1차 대전 때 적 1명을 제거하는 데 들어간 탄약은 7000발, 2차 대전 때는 2만5000발이었다. 그런데 저격수들은 평균 1.7발을 사용했다. 핀란드 저격수 시모 해위해는 1939년 소련-핀란드 전쟁에서 700명 이상을 저격해 전쟁 양상을 바꿔놓았다.

▶저격수는 한때 야당 정치인들의 명예로운 이름이었다. 야당 저격수들이 제왕적 권력의 약점을 정확히 타격했을 때 국민들도 함께 카타르시스를 느꼈다. 홍준표, 박지원 의원 등이 저격수로 성가를 올렸다. 홍 의원은 저격수가 갖춰야 할 3가지를 팩트 검증과 네이밍(이름 붙이기), 정무 감각이라고 했다. 그중에서도 팩트가 가장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격수는 ‘원샷 원킬’이다. 잘못 쏘면 자기가 죽는다”고 했다.

▶저격은 요즘 10대 학생들 사이에서 일상적으로 쓰이는 용어이기도 하다. 한 학생을 타깃으로 조롱하는 글을 올리고 다른 학생들이 댓글을 다는 식으로 비난을 퍼붓는 사이버 폭력이다. 최근 조사에 따르면 중고생 가운데 저격글을 써본 경험 있는 학생이 14.5%라고 한다. 친구들끼리 돌아가며 저격하는 일을 당연시하는 분위기도 있다고 한다.

▶1966년 마오쩌둥은 인민일보에 ‘사령부를 포격(砲擊)하라’는 격문을 게재했다. 마오의 기고문을 본 홍위병들은 들불처럼 일어나 마치 자기 세상이 온 것처럼 마음대로 난동을 부렸다. 자기와 생각이 다르면 적으로 몰아 짓밟은 광기의 시대, 선동의 시작이었다. 추미애 장관이 어제 “국민을 기망한 대검을 저격하라”고 했다. 검찰이 라임펀드 사건과 관련해 여권 정치인들만 조사해 피의 사실을 흘리고 야당 정치인은 제대로 보고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래서 저격하라는 것이다. 추 장관은 ‘저격’이란 표현을 썼지만 오히려 마오가 사용한 ‘포격’과 비슷한 뉘앙스다.

▶추 장관이 대검을 저격하라며 든 이유부터 엉터리다. 피의 사실 유출이라는 언론 보도는 라임펀드 전주(錢主) 김봉현씨가 도피 중에 퍼트린 것이다. 추사단으로 불리는 남부지검장부터 “누설 사실이 없다”고 했다. 여권만 집중 조사했다고 했지만 김씨 진술에 따라 진행된 것이고 야당 관련 수사도 계좌·통신 추적이 상당부분 이뤄졌다. 허위 조작 채널 A사건을 두고 수사 지휘권을 발동하더니 펀드 사기꾼 말에 또 지휘권을 꺼내든 추 장관이 이제 선동까지 한다. 추 장관은 엉뚱한 표적을 겨냥한 난사를 멈춰야 한다.

조선일보 이동훈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1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11-27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8107 코로나로 2주만 안 움직여도… 다리 근육 4% 빠져 헬스조선 2020-12-04
18106 그래도 “우리 이니 잘한다”는 철벽 40%에게 조선닷컴 2020-12-04
18105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12-04
18104 창피스러운 장관들 동아닷컴 2020-12-04
18103 인 간 (人 間) 이순범 2020-12-04
18102 대통령의 선공후사 세계일보 2020-12-04
18101 가을이 가건 겨울이 오건, 갈건 가고 올 건 온다 연 수 2020-12-04
18100 中 맞선 ‘민주주의 와인’ 晳 翁 2020-12-04
18099 간단하게 장 청소하는 법 4가지 헬스조선 2020-12-03
18098 영국, 세계 최초로 화이자 코로나 백신사용 승인 연합뉴스 2020-12-03
18097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12-03
18096 코로나 이동거리 동아닷컴 2020-12-03
18095 개 팔자 (犬 八字) 이순범 2020-12-03
18094 빵파만파 세계일보 2020-12-03
18093 행복의 얼굴 연 수 2020-12-03
18092 ‘코로나 수능’ 晳 翁 2020-12-03
18091 남의 돈 우습게 아는 사람들 조선닷컴 2020-12-02
18090 불면 방치했다간… 면역력 떨어지고 치매 발병률 '껑충' 헬스조선 2020-12-02
18089 오늘도 떠오르는 태양처럼 .... 남궁진 2020-12-02
18088 ‘돌민정음’ 빌보드 정복 동아닷컴 2020-12-02
18087 삶과 인생 이순범 2020-12-02
18086 BTS의 위대한 성취 세계일보 2020-12-02
18085 12월의 노래 연 수 2020-12-02
18084 “아파트가 빵이라면” 晳 翁 2020-12-02
18083 개천 용의 위로 조선닷컴 2020-12-01
18082 아침과 저녁의 의미 남궁진 2020-12-01
18081 사망 이를 수 있는 부정맥, 빠른 진단과 치료가 관건 헬스조선 2020-12-01
18080 정보기관의 존재 이유 晳 翁 2020-12-01
18079 비단과 걸레 이순범 2020-12-01
18078 생명 나눠준 당신께 동아닷컴 2020-12-01
18077 우유 한 잔 - 하워드 켈리 이야기 연 수 2020-12-01
18076 박근혜의 부활 세계일보 2020-12-01
18075 설렁탕과 곰탕, 대체 어떻게 구분하는 걸까요? 아시아경제 2020-11-30
18074 끝없는 뒤집기 神功 조선닷컴 2020-11-30
18073 먹으면 오히려 과식 막아주는 식품 Kormedi.com 2020-11-30
18072 한주를 시작하는 첫날 아침 상쾌한 하루를... 남궁진 2020-11-30
18071 美 첫 여성 재무장관 동아닷컴 2020-11-30
18070 믿음의 가치 이순범 2020-11-30
18069 마피아와 MS-13 세계일보 2020-11-30
18068 "내일은 내일의 해가뜬다" 연 수 2020-11-30
18067 “박근혜 대통령에게 미안합니다” 晳 翁 2020-11-30
18066 날씨가 추워졌어요, 감기 조심하세요 남궁진 2020-11-29
18065 “탁하고 거품⋯” 소변 관찰하면 건강 보인다 Kormedi.com 2020-11-29
18064 나이보다 젊게 사는 법 5가지 연 수 2020-11-29
18063 美추수감사절 상징 ‘칠면조 통구이’ 사라지려나 News & 2020-11-29
18062 親文? 反文?...멋있네요, 두 분 조선일보 2020-11-28
18061 노르웨이의 새 여권 론리플래닛 매거진 2020-11-28
18060 대한항공은 나를 한 살로 알고 있다 조선닷컴 2020-11-28
12345678910,,,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