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연 수
작성일 2020-10-17 (토) 08:45
IP: 121.xxx.174
사랑으로 병을 낫게 할 수 있다





힘내! 가을이다.


병동 2층에서 나지막이 노래가 들려옵니다.

"나의 살던 고향은 꽃 피는 산골~
복숭아꽃 살구꽃 아기 진달래~♬"

그러면 중증환자부터 치매 노인까지 모두 자신만의 그리운 누군가, 가고 싶은 그곳을 떠올리며 노래를 따라 부릅니다.

다른 의사들과 회진부터 남다른 최고령 한원주 원장님. 그리고 원장님을 무척이나 좋아하던 환자들...
이 평화롭고 정겨운 일상은 얼마 전까지만 해도, 매그너스 재활 요양병원의 행복한 아침 풍경이었습니다.

한원주 원장님은 젊은 시절, 의과대학교를 졸업하고 산부인과 전문의를 딴 뒤 미국으로 건너가 인턴과 레지던트를 거쳐서 10년 동안 근무한 뒤 귀국했습니다.

당시에는 미국에서 의학을 공부한 사람이 많지 않았기에 귀국 후 개원을 하니 환자들이 수없이 밀려왔고, 부와 명예를 동시에 얻었습니다.

그렇게 잘 나가던 그녀에게 위기가 찾아왔습니다. 갑작스러운 남편의 죽음이었습니다. 인생의 의미를 잃어버린 그녀는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독립운동가이자 의사였던 아버지를 떠올렸습니다. 일제 강점기 시절부터 결핵 퇴치 운동과 콜레라 예방 운동, 한센병 환자와 산골 주민들을 위한 무료진료에 앞장섰던 아버지였습니다.

한원주 원장님 아버지가 자신에게 의학을 공부하게 한 것도 어쩌면 다른 이웃들을 위해 살라는 뜻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버지와 같은 삶을 살기로 한 이후 한원주 원장님은 부와 명예를 한순간에 버리고 소외된 이웃들을 위해 살았습니다.

1982년, 국내 최초로 환자의 질병뿐만 아니라 정신과 환경까지 함께 치료하는 '전인치유소'를 열어 가난한 환자들의 생활비, 장학금을 지원하며 온전한 자립을 돕는 무료 의료봉사에 일생을 바쳤습니다.

그렇게 세월이 흘러 아흔이 훌쩍 넘은 연세에도 환자를 돌보는 것을 자신의 사명으로 알고 가족들도 힘겨워하는 치매 노인들을 위해 의술을 펼쳤습니다.

요양병원에서 받는 월급 대부분을 사회단체에 기부하며 주말이면 외국인 무료 진료소에서 자원봉사를 하고, 주기적으로 해외 의료봉사도 다니셨습니다.

따뜻한 하루는 2년 전, 한원주 원장님을 만나 뵙고 그간의 귀한 걸음에 감사한 마음을 담아 칭찬 꽃바구니를 전해드렸었습니다.

당시 92세였음에도 주5일을 병원에서 숙식하며 환자 한 사람 한 사람의 이름을 부르며 안부를 묻는 원장님을 뵈며 진심으로 존경의 마음을 품었었습니다. 그리고 오래도록 우리 곁에서 귀감이 되시길 바라고 소망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9월 30일, 영원히 환자들 곁에서 함께 해주실 것 같았던 한원주 원장님이 숙환으로 세상을 떠나셨습니다.

별세 직전인 지난달 7일까지도 직접 회진을 돌며 하루 10여 명의 환자를 진료하셨다던 원장님은 갑작스레 노환이 악화해 하늘의 별이 되셨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일주일을 원장님의 뜻에 따라 자신이 헌신했던 요양병원에서 보내다가 영면에 들어가셨습니다.

환자들에게 평생 최선을 다했던 한원주 원장님. 그녀가 세상에 남긴 마지막 말은 다음과 같은 세 마디였습니다.

"힘내."  "가을이다."  "사랑해."

정말 원장님다운 아름다운 말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영원한 이별이 너무도 아쉽고 슬프지만 한원주 원장님, 하늘나라에서 평안히 쉬세요.  그리고 원장님이 남긴 이웃을 향한 사랑의 정신, 부족하지만 따뜻한 하루가 조금이나마 계속 이어가겠습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랑합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11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10-27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7884 건강한 장수 비결 10가지 방법 이승우 2020-10-27
17883 환절기에 감기 조심 조심.... 남궁진 2020-10-27
17882 감홍시가 익어가듯 우리네 인생도... 老朋友 2020-10-27
17881 휴식을 위한 연주곡 감상 맑은샘 2020-10-27
17880 이건희 회장 앓던 심근경색… '골든타임'이 생사 갈라 헬스조선 2020-10-27
17879 삼성의 결정적 순간들 동아닷컴 2020-10-27
17878 내 멋진 친구들에게..! 이순범 2020-10-27
17877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 세계일보 2020-10-27
17876 인생 보따리 연 수 2020-10-27
17875 이병철의 ‘최대 업적’ 晳 翁 2020-10-27
17874 가장 숭고한 음의 미학, 천상의 그레고리안 성가 맑은샘 2020-10-26
17873 각막염? 결막염? 눈곱 색 보면 알 수 있어 헬스조선 2020-10-26
17872 ‘상계동 슈바이처’ 동아닷컴 2020-10-26
17871 매력 자본 (Erotic Capital) 이순범 2020-10-26
17870 검찰총장과 대선 세계일보 2020-10-26
17869 세상을 바꾼 기업인의 말 晳 翁 2020-10-26
17868 함께 살기 위해 사랑의 편지 2020-10-26
17867 빌 게이츠부터 마이클 잭슨까지, 이건희가 만난 사람들 조선일보 2020-10-26
17866 콩 먹는 노인 '치매' 위험 더 적은 까닭 헬스조선 2020-10-25
17865 남은 세월이 얼마나 된다고 ... 연 수 2020-10-25
17864 이재용 시대 막 올랐지만…풀어야 할 사법문제도 '가득' CBS 노컷뉴스 2020-10-25
17863 한국 재계의 거목 영면하다…이건희 삼성 회장 별세 연합뉴스 2020-10-25
17862 황혼까지 아름다운 사랑 이순범 2020-10-24
17861 너무 달라 두려움마저 드는 文 대통령의 겉과 속 조선일보 2020-10-24
17860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남궁진 2020-10-24
17859 美 사전투표 열기 동아닷컴 2020-10-24
17858 나도 모르게 '뇌 피로' 쌓는 습관 헬스조선 2020-10-24
17857 왕실 부패 세계일보 2020-10-24
17856 깨진 유리도 기회입니다 연 수 2020-10-24
17855 ‘사법 농단’ 100번째 재판 晳 翁 2020-10-24
17854 길을 묻다 조선닷컴 2020-10-23
17853 마음의 등불을 밝혀주는 '바로크'음악 맑은샘 2020-10-23
17852 가을철 건강 관리에 좋은 완전식품 hidoc.co.kr 2020-10-23
17851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0-10-23
17850 ‘라면 형제’ 동생 하늘로… 동아닷컴 2020-10-23
17849 人生은 빈잔 이순범 2020-10-23
17848 사뮈엘과 A씨 세계일보 2020-10-23
17847 명물들이 사라졌다 연 수 2020-10-23
17846 ‘백신 공포’ 晳 翁 2020-10-23
17845 계절에 어울리는 노래모음 맑은샘 2020-10-22
17844 유초유종 (有初有終) 조선닷컴 2020-10-22
17843 환절기에 특히 조심해야 하는 ‘아토피’ hidoc.co.kr 2020-10-22
17842 反독점 제소된 포털 제국 동아닷컴 2020-10-22
17841 황금인생을 만드는 다섯가지 富 이순범 2020-10-22
17840 동네 바보형 세계일보 2020-10-22
17839 신이 준 오늘이라는 선물 연 수 2020-10-22
17838 장관의 ‘저격(狙擊)’ 晳 翁 2020-10-22
17837 Am Alive / Celine Dion 맑은샘 2020-10-21
123456789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