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조선닷컴
작성일 2020-10-14 (수) 08:17
IP: 121.xxx.174
무군지신(無君之臣)



무군지신(無君之臣)


무군지신(無君之臣)이란 임금이나 주군을 있어도 없는 듯이 여기는 신하를 말한다. 한마디로 임금이나 겨우 할 수 있는 말이나 행동을 주제넘게 하는 신하를 무군지신이라 한다.

윗사람을 무시하는 망상(罔上)이나 윗사람에게 기어오르는 범상(犯上)도 같은 뜻이다. 이는 한마디로 불경(不敬)인데 왕조 시대에 제대로 된 임금이라면 그냥 두지 않았다.

한나라 때 유학자 유향(劉向)이 지은 책 ‘설원(說苑)’에는 무군지신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인 정의가 실려 있다. 큰일을 하면서 임금 의견을 듣지 않고 자기 마음대로 행하는 것을 무군지신이라 한다는 것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올 2월 “코로나19 확산 원인이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라고 했다가 큰 논란이 되자 “처음 코로나19가 국내에 유입될 때 그랬다는 의미다. 우리 국민이 감염의 주된 원인이라는 뜻은 아니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지난 추석 때는 뜬금없이 자기 얼굴을 전면에 내세운 복지부 포스터로 괴기스러우면서도 코믹한 장면을 연출했다가 복지부가 사과하는 해프닝도 있었다.

그러더니 급기야 얼마 전에는 사회적 거리 두기 완화와 관련해 “국민에게 자유를 더 부여하겠다”고 기본 인식부터 잘못된 발언을 했다가 “헌법에 정해진 기본권을 장관이 준다는 말이냐”며 거센 비판을 받은 바 있다. 하나같이 장관 직무 범위를 뛰어넘은 발언이 아닐 수 없다.

지난 12일에는 국회 국정감사에서 이수혁 주미 대사가 “70년 전에 한국이 미국을 선택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미국을 선택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발언했다. 그 취지는 미국과 맺은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라는 본인의 변명이 있었다.

그러나 그런 변명과 무관하게 이 정도 ‘민감한’ 얘기는 대사 수준에서 할 이야기가 아니다. 그 말의 옳고 그름을 떠나 그런 발언은 대통령 입에서 겨우 나올까 말까 한 중대한 사안이다.

반미(反美) 발언을 했다는 것이 아니라 무군(無君) 발언을 했기에 문제라는 말이다. 그래도 이 정부에서 이 대사는 무탈할 것이다. 지금까지 무군지신이 한두 명이 아니었는데도 문책은커녕 오히려 칭찬을 받아왔다. 왜냐하면 그것이 ‘고단수 아첨’임을 자기들끼리는 위도 알고 아래도 알기 때문이다.

이한우 논어등반학교장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10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10-01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7840 Am Alive / Celine Dion 맑은샘 2020-10-21
17839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10-21
17838 매일 계란을 먹으면 우리 몸에 어떤 일이 일어날까? hidoc.co.kr 2020-10-21
17837 SK의 인텔 반도체 인수 동아닷컴 2020-10-21
17836 살아온 세월이 아름다워 이순범 2020-10-21
17835 거짓말 사회 세계일보 2020-10-21
17834 좋은 생각만 하면 좋겠습니다 연 수 2020-10-21
17833 반도체, 총성 없는 전쟁터 晳 翁 2020-10-21
17832 태국 국왕의 엄청난 재산에 감춰진 비밀 News1 2020-10-20
17831 과거를 팔아 오늘을 사는 이들에게 조선닷컴 2020-10-20
17830 들을수록 넘 좋은 인기 O.S.T 모음 맑은샘 2020-10-20
17829 발가락에 쥐가 나는 이유와 대처법 Kormedi.com 2020-10-20
17828 나는 누구에게 전화할까? 이순범 2020-10-20
17827 코로나와 미세먼지 동아닷컴 2020-10-20
17826 오늘이라는 좋은 날에 남궁진 2020-10-20
17825 자판기의 부활 세계일보 2020-10-20
17824 오늘이 있기에 연 수 2020-10-20
17823 부자들의 ‘식초’ 晳 翁 2020-10-20
17822 삼월회 10월 모임사진 넉장 舍廊房 2020-10-19
17821 스마트폰 끼고 사는 시대…눈 건강법 Kormedi.com 2020-10-19
17820 한글날, 세종대왕 뵈러 광화문으로 갔지만… 조선닷컴 2020-10-19
17819 청마는 달리고 싶다 老朋友 2020-10-19
17818 일상의 행복 사랑의 편지 2020-10-19
17817 인생의 아름다움은 깨달음에 있다 이순범 2020-10-19
17816 中, 천만 명 검사 뚝딱 동아닷컴 2020-10-19
17815 찰리 채플린, 그가 우리에게 남긴 말 남궁진 2020-10-19
17814 점점 추워지는 시기…혈압 잘 관리하는 방법 Kormedi.com 2020-10-19
17813 표현의 자유 세계일보 2020-10-19
17812 언젠가 내 인생에 노을이 찾아 든다면 연 수 2020-10-19
17811 악플 대처법 晳 翁 2020-10-19
17810 나훈아와 조정래 조선닷컴 2020-10-17
17809 Cafe Music Medley 맑은샘 2020-10-17
17808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10-17
17807 꿈 많이 꾸는 것도 수면장애? 무호흡증 의심해야 헬스조선 2020-10-17
17806 당당한 워킹맘 리더들 동아닷컴 2020-10-17
17805 사랑으로 병을 낫게 할 수 있다 연 수 2020-10-17
17804 광기(狂氣) 논쟁 세계일보 2020-10-17
17803 10월 엽서 이순범 2020-10-17
17802 코로나 이혼 급증 晳 翁 2020-10-17
17801 우울한 인생 常數 조선닷컴 2020-10-16
17800 영화속의 클래식 명곡 맑은샘 2020-10-16
17799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0-10-16
17798 일 년에 세 번 좌천 인사 晳 翁 2020-10-16
17797 폐를 튼튼하게 만드는 조언 kormedi.com 2020-10-16
17796 나는 친구가 너무 좋다 이순범 2020-10-16
17795 바이드노믹스 동아닷컴 2020-10-16
17794 아무 것도 아닌 지금은 없다 연 수 2020-10-16
17793 손편지 세계일보 2020-10-16
12345678910,,,3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