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kormedi.com
작성일 2020-10-14 (수) 07:17
IP: 121.xxx.174
삶은 양파, 빨리 걷기...혈관 건강 지키는 법



    삶은 양파, 빨리 걷기...혈관 건강 지키는 법


    양파는 혈관 건강에 큰 도움이 식품이다. 몸속 혈관 벽에 낀 지방을 분해하고 염증은 물론 암 예방에도 도움을 준다.

    전문가들이 양파를 ‘혈관 청소부’로 부르는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다.

    그렇다고 양파만 먹으면 건강을 유지할 수 없다.

    양파와 운동, 다른 음식 등을 통해 혈관 건강을 유지하는 방법을 알아보자.

    ◆ “양파가 ‘혈관청소부’인 이유, 아세요?”

    양파를 자주 먹으면 혈액순환을 도와 고혈압, 동맥경화 등 혈관 관련 질병을 예방할 수 있다. 양파에 풍부한 퀘르세틴(quercetin) 성분은 우리 몸이 산화(노화, 손상)되어 염증으로 진행하는 것을 막는 항산화, 항염 효과가 뛰어나다. 양파가 혈관 벽의 손상을 막고 건강에 나쁜 콜레스테롤(LDL) 농도를 낮추는 역할을 한다.

    양파의 톡 쏘는 맛을 유발하는 유화아릴 성분은 혈관에 낀 지방을 분해해 뇌졸중을 예방한다. 매운 성분 때문에 눈물도 흘리지만 이 때문에 면역력을 올리는 효과가 있다. 또 몸속의 유해물질을 흡착해 체내 장기를 깨끗하게 해주고 비만 예방 효과도 있다.

    ◆ “끓이거나 튀겨도 영양 손실이 크지 않아요.”

    양파에 들어있는 많은 영양소는 열에 강해 끓이거나 튀겨도 손실이 크지 않아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다(국립원예특작과학원 자료). 양파를 생으로 먹으면 냄새를 유발해 피하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삶는 방식으로 섭취하면 냄새를 줄일 수 있다.

    간장, 고추장, 된장, 화학조미료 등에도 나트륨이 많기 때문에 주의해서 넣어야 한다. 짠맛을 내는 양념 대신 양파, 마늘, 생강, 고춧가루, 후추 등으로 맛을 낼 수 있다.  국, 찌개, 라면 등의 국물에는 나트륨이 많은데, 완성 직전 양파를 넣어 살짝 익힌 후 먹으면 냄새를 줄이고 양파의 건강효과를 볼 수 있다.

    ◆ “국내 1위 암, 위암 예방에 좋아요.”

    위암은 오랫동안 우리나라 1위 암의 불명예를 안고 있다. 2019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2017년 한 해만 3만여 명(2만 9685건)이 위암으로 고생했다. 젓갈, 국물 등 짠 음식 등이 장기간 위벽을 자극하면 염증이 생기고 결국 암으로 발전한다.

    세계암연구재단(WCRF)은 전 세계의 수많은 연구결과를 종합해 양파, 마늘 등 백합과 채소, 신선한 과일이 위암 발생 위험을 낮춘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영양보충제 형태는 암 예방 효과가 뚜렷하지 않다.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고, 음식을 짜지 않게 먹는 것이 위암 예방에 좋다.

    ◆ 다양한 양파 요리 어때요?

    양파는 양념 뿐만 아니라 요리의 주재료로 활용할 수 있다. 양파를  마른표고버섯과 간장양념으로 볶은 뒤 달걀부침과 함께 밥 위에 올려 먹는   ‘양파버섯덮밥’은 한끼 식사로 좋다. 먼저 불려서 채 썬 표고버섯에 물, 설탕, 간장 등을 넣고 볶는다. 여기에 채 썬 양파를 넣고 센 불에 볶은 뒤 양파가 투명해지면 간장, 후춧가루, 참기름을 넣어 간을 하면 된다.

    채 썰어 건조한 양파에 된장, 고추장, 간장소스 등을 섞어 만든 ‘건조양파삼색나물’도 좋다. 서늘한 곳에 보관했다가 필요할 때마다 밑반찬 재료로 사용할 수 있다. ‘적양파 초절임’은 어떨까? 적양파를 적당한 크기로 자른 뒤 유리병에 담은 뒤 설탕·양조식초·소금·물 등을 섞어 3분간 끓여 만든 절임액을 부어주면 된다. 이를 3일 정도 숙성하면 적양파의 색깔이 우러나 예쁘게 물든 새콤달콤한 양파 초절임을 즐길 수 있다.

    ◆ “운동은 안전 제일입니다.” 빨리 걷기, 가볍게 뛰기…

    운동이 모두에게 다 좋은 것은 아니다. 건강을 위한다고 갑자기 심한 운동을 하면 심장-뇌혈관 질환, 근육 손상 등을 일으켜 후유증으로 고생할 수 있다. 운동은 자신에게 적당한 강도로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

    문제는 국내 30-39세 가운데 자신이 고혈압 환자인줄 알고 있는 인지율은 19.8%에 불과하다는 사실이다. 치료율도 16.9%에 머물렀다(질병관리청- 2018년 자료). 30대 10명 중 8명이 혈압이 높은 줄 모르는 상황이다. 이 때 과격한 운동을 하면 큰 부작용을 초래할 수 있다. 운동 중에 수축기 250mmHg이상, 이완기 115mmHg이상으로 혈압이 오른다면 운동을 중단하는 게 좋다.

    지속적으로 운동하면 체중이 줄지 않더라도 혈압이 5-7mmHg 정도 낮아진다.  혈압이 높다면 빨리 걷기, 가볍게 뛰기, 자전거타기, 계단 오르기 등을 하면서 옆 사람과 대화가 가능한 정도의 유산소운동을 30-60분 가량, 일주일에 3-5회 하는 것이 좋다. 양파를 자주 먹고 몸을 자주 움직이면 건강하게 오래 사는 건강수명을 누리는데 도움이 된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11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10-27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7884 건강한 장수 비결 10가지 방법 이승우 2020-10-27
    17883 환절기에 감기 조심 조심.... 남궁진 2020-10-27
    17882 감홍시가 익어가듯 우리네 인생도... 老朋友 2020-10-27
    17881 휴식을 위한 연주곡 감상 맑은샘 2020-10-27
    17880 이건희 회장 앓던 심근경색… '골든타임'이 생사 갈라 헬스조선 2020-10-27
    17879 삼성의 결정적 순간들 동아닷컴 2020-10-27
    17878 내 멋진 친구들에게..! 이순범 2020-10-27
    17877 공수래공수거(空手來空手去) 세계일보 2020-10-27
    17876 인생 보따리 연 수 2020-10-27
    17875 이병철의 ‘최대 업적’ 晳 翁 2020-10-27
    17874 가장 숭고한 음의 미학, 천상의 그레고리안 성가 맑은샘 2020-10-26
    17873 각막염? 결막염? 눈곱 색 보면 알 수 있어 헬스조선 2020-10-26
    17872 ‘상계동 슈바이처’ 동아닷컴 2020-10-26
    17871 매력 자본 (Erotic Capital) 이순범 2020-10-26
    17870 검찰총장과 대선 세계일보 2020-10-26
    17869 세상을 바꾼 기업인의 말 晳 翁 2020-10-26
    17868 함께 살기 위해 사랑의 편지 2020-10-26
    17867 빌 게이츠부터 마이클 잭슨까지, 이건희가 만난 사람들 조선일보 2020-10-26
    17866 콩 먹는 노인 '치매' 위험 더 적은 까닭 헬스조선 2020-10-25
    17865 남은 세월이 얼마나 된다고 ... 연 수 2020-10-25
    17864 이재용 시대 막 올랐지만…풀어야 할 사법문제도 '가득' CBS 노컷뉴스 2020-10-25
    17863 한국 재계의 거목 영면하다…이건희 삼성 회장 별세 연합뉴스 2020-10-25
    17862 황혼까지 아름다운 사랑 이순범 2020-10-24
    17861 너무 달라 두려움마저 드는 文 대통령의 겉과 속 조선일보 2020-10-24
    17860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남궁진 2020-10-24
    17859 美 사전투표 열기 동아닷컴 2020-10-24
    17858 나도 모르게 '뇌 피로' 쌓는 습관 헬스조선 2020-10-24
    17857 왕실 부패 세계일보 2020-10-24
    17856 깨진 유리도 기회입니다 연 수 2020-10-24
    17855 ‘사법 농단’ 100번째 재판 晳 翁 2020-10-24
    17854 길을 묻다 조선닷컴 2020-10-23
    17853 마음의 등불을 밝혀주는 '바로크'음악 맑은샘 2020-10-23
    17852 가을철 건강 관리에 좋은 완전식품 hidoc.co.kr 2020-10-23
    17851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0-10-23
    17850 ‘라면 형제’ 동생 하늘로… 동아닷컴 2020-10-23
    17849 人生은 빈잔 이순범 2020-10-23
    17848 사뮈엘과 A씨 세계일보 2020-10-23
    17847 명물들이 사라졌다 연 수 2020-10-23
    17846 ‘백신 공포’ 晳 翁 2020-10-23
    17845 계절에 어울리는 노래모음 맑은샘 2020-10-22
    17844 유초유종 (有初有終) 조선닷컴 2020-10-22
    17843 환절기에 특히 조심해야 하는 ‘아토피’ hidoc.co.kr 2020-10-22
    17842 反독점 제소된 포털 제국 동아닷컴 2020-10-22
    17841 황금인생을 만드는 다섯가지 富 이순범 2020-10-22
    17840 동네 바보형 세계일보 2020-10-22
    17839 신이 준 오늘이라는 선물 연 수 2020-10-22
    17838 장관의 ‘저격(狙擊)’ 晳 翁 2020-10-22
    17837 Am Alive / Celine Dion 맑은샘 2020-10-21
    12345678910,,,3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