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20-07-02 (목) 05:20
IP: 183.xxx.151
화웨이의 검은 백조



  화웨이의 검은 백조  


중국 광둥성 선전시에 있는 화웨이 옥스혼 연구개발(R&D) 캠퍼스의 인공호수에는 검은 백조 4마리가 산다.

런정페이 회장 지시로 마리당 120만 호주달러(약 9억9500만 원)를 주고 호주에서 수입했다.

검은 백조를 보며 연구원 2만 명이 고정관념을 깨고 상상력을 키우라는 취지다.

▷“중국 공산당이 네트워크의 취약점을 악용하고 중요한 통신 인프라를 훼손하는 것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다.”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그제 중국 공산당 및 군사기구와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는 이유로 중국 화웨이와 ZTE의 장비를 구입하는 통신업체엔 보조금을 주지 않기로 했다. 사실상 미국 통신시장에서 퇴출시킨 것이다. 미국 정보당국은 전산망에 침투해 정보를 빼돌릴 수 있는 ‘백도어(뒷문)’가 화웨이 장비에 심어져 있다고 본다.

▷세계 1위 통신장비업체, 2위 스마트폰 제조업체(대수 기준)인 화웨이는 미중 신(新)냉전의 한가운데 서 있다. 중국 인민해방군 장교 출신으로 1987년 회사를 세운 런 회장이 아무리 부인해도 실제론 중국 권부 소유의 회사라는 게 미국 측 판단이다. 비상장회사여서 런 회장 지분이 1%에 불과하다는 점 외에 지배구조가 베일에 싸여 있다. 화웨이(華爲)란 이름은 ‘중화민족을 위해 행동한다’는 ‘중화유위(中華有爲)’에서 따왔다.

▷미국 당국은 2007년 이란에 통신장비를 공급했다는 이유로 뉴욕 출장 중이던 런 회장을 조사했다. 중국 제조업의 질적인 성장을 꾀하는 ‘중국제조 2025’ 계획이 발표된 2015년 이후 미국의 경계심은 높아졌다. 5G 선두주자인 화웨이에 첨단산업 주도권을 뺏길 수 있다는 두려움이다.

▷화웨이에 얽힌 한국의 이해득실은 복잡하다. 화웨이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에서 연간 10조 원 규모의 D램, 낸드플래시를 구매하는 주요 고객이다. 미국이 화웨이에 자국 기술, 장비가 사용된 반도체 공급 통제를 강화하면 타격이 불가피하다. 반면 5G 장비,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는 삼성전자와 경쟁 관계다. 미국의 압박에 서구 선진국 업체들이 화웨이 장비 구매를 꺼리고 있어 반사이익이 기대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중국 중심의 글로벌 공급망이 흔들리자 미국은 경제번영네트워크(EPN) 등 중국을 뺀 공급체인을 모색하기 시작했다. ‘블랙 스완’이란 책에서 나심 탈레브 뉴욕대 교수가 글로벌 금융위기를 예견한 뒤 검은 백조는 ‘도저히 발생할 것 같지 않지만 실제로 발생하는 일’이란 뜻을 얻었다. 중국 정부의 지원을 등에 업고 첨단기술 굴기를 뽐내온 화웨이엔 코로나19가 검은 백조가 될지도 모른다.

박중현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8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07-31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7581 Vivaldi & Wagner Gold Edition 2020-08-13
17580 장마 끝물… 폭염이 고혈압·당뇨병 환자 노린다​ 헬스조선 2020-08-13
17579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0-08-13
17578 러시아 백신 동아닷컴 2020-08-13
17577 어떤 날의 바람 연 수 2020-08-13
17576 아부의 기술 세계일보 2020-08-13
17575 요즘남자, 은퇴 후 삶 이순범 2020-08-13
17574 홍콩 빈과일보(蘋果日報) 晳 翁 2020-08-13
17573 문무대왕릉·하동읍성 옆까지… 태양광의 습격 조선일보 2020-08-13
17572 ◆ 유원석(柳元錫) 동문 타계 KG 50 2020-08-12
17571 충간(忠姦)의 갈림길 조선닷컴 2020-08-12
17570 인 생 (人 生) 남궁진 2020-08-12
17569 틱톡과 위챗 차단 동아닷컴 2020-08-12
17568 여름철 흔한 '살모넬라 식중독' 원인, 2위는 김밥… 1위는? 헬스조선 2020-08-12
17567 지지율 까먹기 세계일보 2020-08-12
17566 술, 그 영원한 로망(roman) 연 수 2020-08-12
17565 태양광 산사태 晳 翁 2020-08-12
17564 올해 역대 최장 장마, 33년 전 기록 넘어섰다 News 2020-08-11
17563 여유와 휴식을 주는 클래식 맑은샘 2020-08-11
17562 확진자, 의료인, 일반국민까지 ‘코로나 우울’…지원 대책은? kormedi.com 2020-08-11
17561 알아야 면장을 하지 남궁진 2020-08-11
17560 트럼프와 큰 바위 얼굴 동아닷컴 2020-08-11
17559 기도 (祈禱) 연 수 2020-08-11
17558 사치(奢侈)의 여왕(女王) 세계일보 2020-08-11
17557 소나기의 유래 퇴 우 2020-08-11
17556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 晳 翁 2020-08-11
17555 4대강 VS 태양광 '폭우 피해 연관성' 전문가에 물었더니 경향신문 2020-08-11
17554 Bach & Beethoven Gold Edition 2020-08-10
17553 을사늑약보다 더한 치욕 당할 수 있다 조선일보 2020-08-10
17552 인생(人生) 길 남궁진 2020-08-10
17551 합병증 막아야 사는 당뇨병… ‘정기검진’으로 대비를 헬스조선 2020-08-10
17550 습 관 (習 慣) 이순범 2020-08-10
17549 반려동물, 재물 아닌 가족 동아닷컴 2020-08-10
17548 플레임의 법칙 연 수 2020-08-10
17547 애완용 검사(檢事) 세계일보 2020-08-10
17546 마스크와 비대면 사회 사랑의 편지 2020-08-10
17545 못 버틴 섬진강 제방 晳 翁 2020-08-10
17544 지구촌 인구가 100명 이라면 이순범 2020-08-09
17543 인생은 희노애락의 연속... 老朋友 2020-08-09
17542 심하면 우울증까지…여름철 습진 대처법 kormedi.com 2020-08-09
17541 류호정 '원피스' 논란 여진…외신 "성차별주의 논쟁 유발" 조선닷컴 2020-08-09
17540 '대변'으로 보는 내 건강상태 인포그래픽스 2020-08-08
17539 20/80 법칙 <<파레토법칙>> 연 수 2020-08-08
17538 아내 탓 동아닷컴 2020-08-08
17537 지끈지끈… 두통 완화에 도움 되는 식품 다섯 가지 kormedi.com 2020-08-08
17536 장 마 세계일보 2020-08-08
17535 지금 내가 그러고 있잖소 남궁진 2020-08-08
17534 중국인 집주인에게 월세 내고 살 날 晳 翁 2020-08-08
12345678910,,,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