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세계일보
작성일 2020-07-02 (목) 05:08
IP: 183.xxx.151
윤석열과 백종원



  윤석열과 백종원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후보 선호도 여론조사에 처음 이름을 올린 것은 지난 1월30일자 세계일보였다.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1월26∼28일 성인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윤 총장은 10.8%의 지지를 얻어 이낙연 전 국무총리(32.2%)에 이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청와대와 대립각을 세우던 현직 검찰총장이 단번에 대선후보 지지도 2위를 기록한 이 조사는 순식간에 장안의 화제가 됐다.

다시 윤 총장의 이름이 정치판을 달구고 있다. 지난달 30일 리얼미터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윤 총장은 10.1%의 지지율을 기록해 이 전 총리(30.8%), 이재명 경기지사(15.6%)에 이어 3위에 올랐다.

윤 총장은 5개월 전이나 지금이나 범보수 진영 인사 중 가장 높은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다. 비단 여론조사뿐만이 아니다. 정치에 관심 있는 인사들이 삼삼오오 모인 자리에서도 차기 대선을 얘기할 때면 보수진영 후보로 윤 총장의 이름이 빠지지 않는다.

정치적 중립이 요구되는 현직 검찰총장이 특정 정파의 대선후보로 거론되는 게 바람직하지는 않다. 윤 총장 본인도 연초 세계일보 보도 당시 자기 이름을 빼 달라고 요청할 정도로 대권 잠룡으로 꼽히는 것에 거부감을 보였다. 그럼에도 인물난에 허덕이는 보수 지지층 사이에서는 ‘윤석열 대망론’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

차기 대선의 킹 메이커 역할을 자임하는 김무성 전 의원은 어제도 “윤 총장은 때리면 때릴수록 더 커질 것”이라며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 상당한 의미를 부여했다. 반면 여권에서는 윤 총장에 대한 견제에 들어간 모습이다. 윤 총장을 때리는 바람에 오히려 그를 키워줬다며 추미애 법무장관을 원망하는 소리도 들린다.

얼마 전에는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이 외식사업가인 백종원씨를 보수 대선후보로 거론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대권을 꿈꾸는 정치인이라면 그들의 이름이 부상한 이유를 심각하게 곱씹어봐야 한다.

윤 총장은 권력에 맞서 굴하지 않는 소신과 강단을 보여준다. 백씨는 TV프로그램에서 친근한 언어와 뛰어난 문제해결 능력으로 대중의 호감을 얻고 있다. 대선주자에게 꼭 필요한 덕목이다.

박창억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8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07-31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7581 Vivaldi & Wagner Gold Edition 2020-08-13
17580 장마 끝물… 폭염이 고혈압·당뇨병 환자 노린다​ 헬스조선 2020-08-13
17579 오늘도 즐거운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20-08-13
17578 러시아 백신 동아닷컴 2020-08-13
17577 어떤 날의 바람 연 수 2020-08-13
17576 아부의 기술 세계일보 2020-08-13
17575 요즘남자, 은퇴 후 삶 이순범 2020-08-13
17574 홍콩 빈과일보(蘋果日報) 晳 翁 2020-08-13
17573 문무대왕릉·하동읍성 옆까지… 태양광의 습격 조선일보 2020-08-13
17572 ◆ 유원석(柳元錫) 동문 타계 KG 50 2020-08-12
17571 충간(忠姦)의 갈림길 조선닷컴 2020-08-12
17570 인 생 (人 生) 남궁진 2020-08-12
17569 틱톡과 위챗 차단 동아닷컴 2020-08-12
17568 여름철 흔한 '살모넬라 식중독' 원인, 2위는 김밥… 1위는? 헬스조선 2020-08-12
17567 지지율 까먹기 세계일보 2020-08-12
17566 술, 그 영원한 로망(roman) 연 수 2020-08-12
17565 태양광 산사태 晳 翁 2020-08-12
17564 올해 역대 최장 장마, 33년 전 기록 넘어섰다 News 2020-08-11
17563 여유와 휴식을 주는 클래식 맑은샘 2020-08-11
17562 확진자, 의료인, 일반국민까지 ‘코로나 우울’…지원 대책은? kormedi.com 2020-08-11
17561 알아야 면장을 하지 남궁진 2020-08-11
17560 트럼프와 큰 바위 얼굴 동아닷컴 2020-08-11
17559 기도 (祈禱) 연 수 2020-08-11
17558 사치(奢侈)의 여왕(女王) 세계일보 2020-08-11
17557 소나기의 유래 퇴 우 2020-08-11
17556 병사 월급 100만원 시대 晳 翁 2020-08-11
17555 4대강 VS 태양광 '폭우 피해 연관성' 전문가에 물었더니 경향신문 2020-08-11
17554 Bach & Beethoven Gold Edition 2020-08-10
17553 을사늑약보다 더한 치욕 당할 수 있다 조선일보 2020-08-10
17552 인생(人生) 길 남궁진 2020-08-10
17551 합병증 막아야 사는 당뇨병… ‘정기검진’으로 대비를 헬스조선 2020-08-10
17550 습 관 (習 慣) 이순범 2020-08-10
17549 반려동물, 재물 아닌 가족 동아닷컴 2020-08-10
17548 플레임의 법칙 연 수 2020-08-10
17547 애완용 검사(檢事) 세계일보 2020-08-10
17546 마스크와 비대면 사회 사랑의 편지 2020-08-10
17545 못 버틴 섬진강 제방 晳 翁 2020-08-10
17544 지구촌 인구가 100명 이라면 이순범 2020-08-09
17543 인생은 희노애락의 연속... 老朋友 2020-08-09
17542 심하면 우울증까지…여름철 습진 대처법 kormedi.com 2020-08-09
17541 류호정 '원피스' 논란 여진…외신 "성차별주의 논쟁 유발" 조선닷컴 2020-08-09
17540 '대변'으로 보는 내 건강상태 인포그래픽스 2020-08-08
17539 20/80 법칙 <<파레토법칙>> 연 수 2020-08-08
17538 아내 탓 동아닷컴 2020-08-08
17537 지끈지끈… 두통 완화에 도움 되는 식품 다섯 가지 kormedi.com 2020-08-08
17536 장 마 세계일보 2020-08-08
17535 지금 내가 그러고 있잖소 남궁진 2020-08-08
17534 중국인 집주인에게 월세 내고 살 날 晳 翁 2020-08-08
12345678910,,,3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