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20-05-23 (토) 08:01
IP: 211.xxx.105
방치된 퇴직연금



  방치된 퇴직연금  


지난해 임금피크제 돌입을 앞두고 개인형퇴직연금(IRP)으로 옮긴 A 씨. 최근 계좌를 열어보고는 얼어붙었다.

연금 총액은 3월 말 최저를 찍은 뒤 회복 중이었지만 ‘피 같은 나의 노후’가 코스피 등락에 따라 흔들린다는 사실이 엄청난 공포로 다가왔다.

집 한 채에 국민연금과 퇴직연금을 노후 준비의 중심축으로 삼은 자신의 처지가 참담했고, 연금운용사에 대한 배신감도 컸다.

유명 금융기관에 퇴직금을 맡길 때는 ‘이 계좌가 내 노후에 도움을 줄 것’이란 기대가 있었지만, 돌아온 것은 ‘투자 책임은 가입자에게 있다’는 차가운 현실이었다.

▷직장인들의 노후안전판인 퇴직연금에 빨간불이 켜졌다. 2005년 제도가 도입된 이래 전체 퇴직연금 적립금은 218조 원 규모로 불어났지만, 42개 퇴직연금 사업자의 1년 수익률은 평균 0.43∼1.72%에 그치고 있다(3월 말 현재). 코로나 사태로 증시가 급락했고 세계적인 저금리 현상으로 금융상품 수익률이 떨어진 탓. 적립금의 90% 이상이 저위험·저수익 상품에 쏠리는 등 가입자도 운용사도 기업도 퇴직연금 운용에 무관심한 현실이 한몫했다. 은행과 증권사 등 내로라하는 간판을 내건 운용사들은 고객 유치에만 힘쓰고 수익률은 방치하면서도 퇴직연금 수수료로 매년 0.45%, 근 1조 원을 걷어갔다. 1% 안팎의 쥐꼬리 수익에서 0.45%를 떼어가는 것이다.

▷코로나 사태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가도 최근 5년간 퇴직연금 수익률은 연평균 2.3%(금융투자협회)로 정기적금 이자율 정도에 그친다. 물가상승률을 감안하면 사실상 ‘마이너스’ 수준. 퇴직금을 굳이 퇴직연금에 묻어둘 이유가 없다는 얘기가 된다. 많은 퇴직연금 가입자가 “그 어렵고 복잡한 투자 책임을 개인에게 떠넘기면서 손실이 나도 수수료는 꼬박꼬박 떼먹는다”고 분개하는 이유다. 퇴직금을 적립하느니 은행에 적금을 꼬박꼬박 붓는 게 나았던 것 아니냐고 되묻는 사람이 많다.
 
▷전문가들은 퇴직연금이 은퇴 후 소득대체율 70%를 맞추려면 적어도 연 4% 정도의 수익률을 내야 한다고 말한다. 그러려면 연 5.2%의 수익률을 올리는 국민연금처럼 규모를 키워 기금형으로 만들거나 자동으로 투자 포트폴리오를 구성해구성해주는 디폴트 옵션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8.6%) 호주(9.2%) 등 연금 선진국들의 연간수익률이 이렇게 만들어졌다는 것. 20대 국회에서 두 제도의 도입을 위한 법안이 발의됐지만 자동 폐기됐다. 국민 대부분의 은퇴 후 금융자산은 국민연금, 퇴직연금, 개인연금으로 구성된다. 방치된 퇴직연금은 방치된 노후 준비와 같다.

서영아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1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11-27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8103 親文? 反文?...멋있네요, 두 분 조선일보 2020-11-28
18102 노르웨이의 새 여권 론리플래닛 매거진 2020-11-28
18101 대한항공은 나를 한 살로 알고 있다 조선닷컴 2020-11-28
18100 백명의 친구보다 한 사람의 적이 없어야 남궁진 2020-11-28
18099 김정은 ‘바다가 코로나에 오염’ 晳 翁 2020-11-28
18098 삶과 인생 이순범 2020-11-28
18097 국정원 대공수사권 동아닷컴 2020-11-28
18096 마음속에 여백을 연 수 2020-11-28
18095 불로장생(不老長生) 세계일보 2020-11-28
18094 "느슨해진 경각심이 독 됐다"..국민들 협조 없으면 하루 1000명도.. 헤럴드경제 2020-11-27
18093 공포정치와 대한민국 조선닷컴 2020-11-27
18092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11-27
18091 장진호(長津湖) 70년 晳 翁 2020-11-27
18090 미세먼지 정말 주의해야…관련 있는 질환 Kormedi.com 2020-11-27
18089 가끔은 서로에게 연 수 2020-11-27
18088 축구의 신 마라도나 동아닷컴 2020-11-27
18087 값진 생(生) 이순범 2020-11-27
18086 위정자의 뒷모습 세계일보 2020-11-27
18085 선을 넘은 사람들, 추미애의 광기와 문 대통령의 모르쇠 조선닷컴 2020-11-26
18084 기억력 나쁜데 불안하기까지 하다면? 알츠하이머병 가속해 hidoc.co.kr 2020-11-26
18083 ‘코로나 1학년’ 晳 翁 2020-11-26
18082 오늘도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11-26
18081 기세 꺾인 불복 동아닷컴 2020-11-26
18080 황혼까지 아름다운 우정 이순범 2020-11-26
18079 “더러워도 버텨주세요” 세계일보 2020-11-26
18078 희망은 불가능한 것을 이룬다 연 수 2020-11-26
18077 장탕의 무문교(舞文巧) 조선닷컴 2020-11-26
18076 코로나19백신 국내 생산 시작..국산 항체치료제도 눈앞에 MBC 2020-11-26
18075 행복의 아침 인사를.... 남궁진 2020-11-25
18074 가계부채 세계 최악, 3년여 만에 나라도 가계도 모두 빚더미 조선일보 2020-11-25
18073 두통, 복통…스트레스로 몸이 아프다 Kormedi.com 2020-11-25
18072 뒤처진 코로나 백신 확보 동아닷컴 2020-11-25
18071 부처님의 말씀! 이순범 2020-11-25
18070 이순신의 一心 세계일보 2020-11-25
18069 멋진 인생 내가 선택하며 산다 연 수 2020-11-25
18068 코로나 감염자 징계 晳 翁 2020-11-25
18067 “북군 통솔해달라” 링컨 제안 뿌리치고… 그는 왜 敵將이 됐나.. 조선닷컴 2020-11-24
18066 儒家를 키운 건 8할이 墨家 조선닷컴 2020-11-24
18065 건강관리 잘 하시고 감가조심하세요 남궁진 2020-11-24
18064 백설탕보다 흑설탕이 좋다? 당(糖) 관련 오해 헬스조선 2020-11-24
18063 연평도 도발 10년 동아닷컴 2020-11-24
18062 라피끄 (Rafik) - 먼길을 함께 할 동반자 이순범 2020-11-24
18061 반려견과 주인 세계일보 2020-11-24
18060 이런 오늘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연 수 2020-11-24
18059 “우리 이혼했어요” 晳 翁 2020-11-24
18058 코로나 시대 층간흡연 동아닷컴 2020-11-23
18057 오늘부터 공공부문 ⅓ 재택근무…대면 모임·회식 감염시 문책 Newsis 2020-11-23
18056 마리 앙투아네트 세계일보 2020-11-23
12345678910,,,3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