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이순범
작성일 2020-05-21 (목) 06:13
IP: 211.xxx.105
아 내






    아   내


저만치서 허름한 바지를 입고
엉덩이를 들썩이며 방걸레질을 하는 아내...

"여보, 점심 먹고 나서 베란다 청소 좀 같이 하자."

"나 점심 약속 있어."

해외출장 가 있는 친구를 팔아 한가로운 일요일, 아내와 집으로부터 탈출하려 집을 나서는데 양푼에 비빈 밥을 숟가락 가득 입에 넣고 우물거리던 아내가 나를 본다.

무릎 나온 바지에 한쪽 다리를 식탁위에 올려 놓은 모양이 영락없이 내가 제일 싫어하는 아줌마 품새다.

"언제 들어 올 거야?"

"나가봐야 알지."

시무룩해 있는 아내를 뒤로하고 밖으로 나가서, 친구들을 끌어 모아 술을 마셨다.

밤 12시가 될 때까지 그렇게 노는 동안, 아내에게 몇 번의 전화가 왔다. 받지 않고 버티다가 마침내는 배터리를 빼 버렸다.

그리고 새벽 1시쯤 난 조심조심 대문을 열고 들어왔다.
아내가 소파에 웅크리고 누워 있었다. 자나보다 생각하고 조용히 욕실로 향하는데 힘없는 아내의 목소리가 들렸다.

"어디 갔다 이제 와?"

"어. 친구들이랑 술 한잔.... 어디 아파?"

"낮에 비빔밥 먹은 게 얹혀 약 좀 사오라고 전화했는데..."

"아... 배터리가 떨어졌어. 손 이리 내봐."

여러 번 혼자 땄는지 아내의 손끝은 상처투성이였다.

"이거 왜 이래? 당신이 손 땄어?"

"어. 너무 답답해서..."

"이 사람아! 병원을 갔어야지!

왜 이렇게 미련하냐?"

나도 모르게 소리를 버럭 질렀다. 여느 때 같으면, 마누라는 미련하냐는 말이 뭐냐며 대들만도 한데, 아내는 그럴 힘도 없는 모양이었다. 그냥 엎드린 채, 가쁜 숨을 몰아쉬기만 했다. 난 갑자기 마음이 다급해졌다.

아내를 업고 병원으로 뛰기 시작했다. 하지만 아내는 응급실 진료비가 아깝다며 이제 말짱해졌다고 애써 웃어 보이며 검사받으라는 내 권유를 물리치고 병원을 나갔다.

다음날 출근하는데, 아내가 이번 추석 때 친정부터 가고 싶다는 말을 꺼냈다. 노발대발 하실 어머니 얘기를 꺼내며 안 된다고 했더니

"30년 동안, 그만큼 이기적으로 부려먹었으면 됐잖아. 그럼 당신은 당신집 가, 나는 우리집 갈 테니깐." 큰소리 친 대로, 아내는 추석이 되자, 짐을 몽땅 싸서 친정으로 가 버렸다.

나 혼자 고향집으로 내려가자,어머니는 세상천지에 며느리가 이러는 법은 없다고 호통을 치셨다. 결혼하고 처음 아내가 없는 명절을 보냈다.

집으로 돌아오자 아내는 태연하게 책을 보고 있었다. 여유롭게 클래식 음악까지 틀어놓고 말이다.

"당신 지금 제정신이야?"

"여보 만약 내가 지금 없어져도, 당신도 애들도 어머님도 사는데 아무 지장 없을 거야. 나 명절 때 친정에 가 있었던 거 아니야. 병원에 입원해서 정밀 검사 받았어. 당신이 한번 전화만 해봤어도 금방 알 수 있었을 거야. 당신이 그렇게 해주길 바랐어."

아내의 병은 가벼운 위염이 아니었던 것이다. 난 의사의 입을 멍하게 바라보았다.

'저 사람이 지금 뭐라고 말하고 있는 건가, 아내가 위암이라고?
전이될 대로 전이가 돼서, 더 이상 손을 쓸 수가 없다고?
삼 개월 정도 시간이 있다고... 지금, 그렇게 말하고 있지 않은가.'

아내와 함께 병원을 나왔다. 유난히 가을 햇살이 눈부시게 맑았다. 집까지 오는 동안 서로에게 한마디도 할 수가 없었다.

엘리베이터에 탄 아내를 보며, 앞으로 나 혼자 이 엘리베이터를 타고 집에 돌아가야 한다면 어떨까를 생각했다.

문을 열었을 때, 펑퍼짐한 바지를 입은 아내가 없다면, 방걸레질을 하는 아내가 없다면, 양푼에 밥을 비벼먹는 아내가 없다면, 술 좀 그만 마시라고 잔소리해주는 아내가 없다면, 나는 어떡해야 할까...

아내는 함께 아이들을 보러 가자고 했다. 아이들에게는 아무 말도 말아달라는 부탁과 함께. 서울에서 공부하고 있는 아이들은, 갑자기 찾아온 부모가 그리 반갑지만은 않은 모양이었다. 하지만 아내는 살가워하지도 않은 아이들의 손을 잡고, 공부에 관해, 건강에 관해, 수없이 해온 말들을 하고있다.

아이들의 표정에 짜증이 가득한데도, 아내는 그런 아이들의 얼굴을 사랑스럽게 바라보고만 있다. 난 더 이상 그 얼굴을 보고 있을 수 없어서 밖으로 나왔다.

"여보, 집에 내려가기 전에... 어디 코스모스 많이 펴 있는 데 들렀다 갈까?"

"코스모스?" "그냥... 그러고 싶네. 꽃 많이 펴 있는 데 가서, 꽃도 보고, 당신이랑 걷기도 하고..."

아내는 얼마 남지 않은 시간에 이런 걸 해보고 싶었나보다. 비싼 걸 먹고, 비싼 걸 입어보는 대신, 그냥 아이들 얼굴을 보고, 꽃이 피어 있는 길을 나와 함께 걷고...

"당신, 바쁘면 그냥 가고..."

"아니야. 가자."

코스모스가 들판 가득 피어있는 곳으로 왔다. 아내에게 조금 두꺼운 스웨터를 입히고 천천히 걷기 시작했다.

"여보, 나 당신한테 할 말 있어."

"뭔데?"

"우리 적금, 올 말에 타는 거 말고 또 있어. 3년 부은 거야. 통장, 싱크대 두 번째 서랍 안에 있어. 그리구... 나 생명보험도 들었거든. 재작년에 친구가 하도 들라고 해서 들었는데, 잘했지 뭐. 그거 꼭 확인해 보고..."

"당신 정말... 왜 그래?"

"그리고 부탁 하나만 할게. 올해 적금 타면, 우리 엄마 한 이백만원 만 드려. 엄마 이가 안 좋으신데, 틀니 하셔야 되거든. 당신도 알다시피, 우리 오빠가 능력이 안 되잖아. 부탁해."

난 그 자리에 주저앉아 울고 말았다. 아내가 당황스러워하는 걸 알면서도, 소리 내어... 엉엉.....눈물을 흘리며 울고 말았다. 이런 아내를 떠나보내고... 어떻게 살아갈까....

아내와 침대에 나란히 누웠다. 아내가 내 손을 잡는다. 요즘 들어 아내는 내 손을 잡는 걸 좋아한다.

"여보, 30년 전에 당신이 프러포즈하면서 했던 말 생각나?"

"내가 뭐라 그랬는데..."

"사랑한다 어쩐다 그런 말, 닭살 맞아서 질색이라 그랬잖아?"

"그랬나?"

"그 전에도 그 후로도, 당신이 나보고 사랑한다 그런 적 한 번도 없는데, 그거 알지? 어쩔 땐 그런 소리 듣고 싶기도 하더라."

아내는 금방 잠이 들었다. 그런 아내의 얼굴을 바라보다가, 나도 깜박 잠이 들었다. 일어나니 커튼이 뜯어진 창문으로, 아침 햇살이 쏟아져 들어오고 있었다.

"여보! 우리 오늘 장모님 뵈러 갈까?"

"장모님 틀니... 연말까지 미룰 거 없이, 오늘 가서 해드리자.
여보... 장모님이 나 가면, 좋아하실 텐데...여보, 안 일어나면, 안 간다!
여보?!..... 여보!?....."

좋아하며 일어나야 할 아내가 꿈쩍도 하지 않는다. 난 떨리는 손으로 아내를 흔들었다. 이제 아내는 웃지도, 기뻐하지도, 잔소리 하지도 않을 것이다. 난 아내 위로 무너지며 속삭였다.

사랑한다고...어젯밤... 이 얘기를 해주지 못해 미안하다고...

아내를 떠나보낸 절절한 심정이 우리 가슴을 아릿하게 파고듭니다.

아내... 남편...보통 인연으로 만난 사이가 아닙니다.  
곁에 있는 이 순간, 가장 소중한 아내를 위하여 ㆍㆍㆍ
살아 오면서 아내에게 많이 소홀했던 것들을 반성 합니다.

여보 ! 사랑합니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6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05-25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7253 커피 한잔과 혼자 듣는 클래식 맑은샘 2020-05-31
17252 노년(老年)의 취미생활(趣味生活) 연 수 2020-05-31
17251 5월 마무리 잘하시고 신록의 6월을 맞이하세요 남궁진 2020-05-31
17250 나이 70에 죽은 한 남자의 이야기입니다 이순범 2020-05-31
17249 다가온 여름…건강에 좋은 보라색 식품 kormedi.com 2020-05-31
17248 Goodbye May...Welcome June 이승우 2020-05-31
17247 Ost Classic Mix 맑은샘 2020-05-30
17246 美 코로나 사망 10만 동아닷컴 2020-05-30
17245 "여기선 안 걸리겠지?"…방심했다 코로나 감염되는 '이곳' MoneyToday 2020-05-30
17244 좋은 아침을 맞으세요 남궁진 2020-05-30
17243 내가 건강해야 세상이 있다 이순범 2020-05-30
17242 몸에 좋은 건 모르고…그냥 기피하는 식품 kormedi.com 2020-05-30
17241 두 사람의 유언(遺言)을 통해 내가 배운 것 조선닷컴 2020-05-30
17240 우주여행 세계일보 2020-05-30
17239 삶의 역설 연 수 2020-05-30
17238 단 1표의 반대 晳 翁 2020-05-30
17237 김찬규 회고록 출판 축하 김진태 2020-05-29
17236 "어제는 쿠팡, 오늘은 유니클로"..옮겨다니는 알바 '슈퍼 전파자.. News1.kr 2020-05-29
17235 기분이 밝아지는 클래식 맑은샘 2020-05-29
17234 다시 고개 드는 ‘감염 공포’… ‘신체활동 지침’ 10가지 헬스조선 2020-05-29
17233 의대 정원 동아닷컴 2020-05-29
17232 좋은 아침입니다~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5-29
17231 끈과 인간과 관게 이순범 2020-05-29
17230 비키니 챌린지 세계일보 2020-05-29
17229 건강(健康)을 지켜줄 10가지 수칙(守則) 연 수 2020-05-29
17228 소녀상 저작권 晳 翁 2020-05-29
17227 Sonatas for violin and guitar 맑은샘 2020-05-28
17226 눈을 늙게 하는 안구건조증…예방법은? kormedi.com 2020-05-28
17225 더 늦기전에..자신을 최고로 대접하며 살자 老翁化龍 2020-05-28
17224 中 첨단기술 ‘싹 자르기’ 동아닷컴 2020-05-28
17223 벌써 기승인 모기, ‘일본뇌염’ 피하기 위해서는? hidoc.co.kr 2020-05-28
17222 소고깃국 세계일보 2020-05-28
17221 마음의 아침이 내일을 밝힙니다 연 수 2020-05-28
17220 현대차 누른 카카오 시가총액 晳 翁 2020-05-28
17219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05-27
17218 소비냐, 기부냐 동아닷컴 2020-05-27
17217 더 늦기전에... 노년의 건강을 아껴라 老翁化龍 2020-05-27
17216 6·25 참전용사 보은 세계일보 2020-05-27
17215 어떤 보물 연 수 2020-05-27
17214 '재주는 곰이, 돈은 되놈이' 晳 翁 2020-05-27
17213 당분간은 짜게 먹어라 이순범 2020-05-26
17212 김찬규(John C. Kim) 동문 회고록 발간 KG 50 2020-05-26
17211 좋은 아침입니다~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5-26
17210 트럼프의 공직윤리 동아닷컴 2020-05-26
17209 비누 선보인 날, 고마워해야 할 까닭 kormedi.com 2020-05-26
17208 악어의 부고 세계일보 2020-05-26
17207 오월의 끝자락 연 수 2020-05-26
17206 위기의 금융 허브 홍콩 晳 翁 2020-05-26
12345678910,,,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