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퇴 우
작성일 2020-05-20 (수) 05:21
IP: 211.xxx.105
[사랑방 야화] 사또 박눌



  사또 박눌  


전라도 나주 땅에 김한이라는 자가 있었는데 처녀고 유부녀고 가리지 않고 얼굴만 반반하면 수하의 잡놈들을 시켜 끌고 와 겁탈을 했다.

겁탈당한 여자들의 자살이 이어졌다.
이 고을 사또라는 위인은 빗발치는 민원에 김한을 찾아와 그 앞에 꿇어앉아 한다는 말이 “어르신, 제발 유부녀만은…”

보료에 삐딱하니 앉아 장죽을 문 김한이 눈살을 찌푸리며 “건방진 놈, 네놈 할 일이나 하지 쓸데없이 참견이야. 썩 꺼지지 못할까.”

나주 사또는 김한의 눈 밖에 나 옷을 벗고 물러났다. 도대체 김한은 누구인가? 연산군 애첩의 큰오빠였던 것이다.

박눌이라는 신관 사또가 부임하러 나주 땅에 들어섰건만 누구 하나 마중 나오는 사람이 없다. 신관 사또의 기를 꺾으려는 김한의 농간이다.

동헌에 들어오자 이방이 보따리 하나를 들고 찾아왔다. “나으리, 아무것도 준비하지 않으신 것 같은데 이거라도 들고 먼저 인사를 가시지요.”

박눌은 보따리를 걷어차며 고래고함을 질렀다. “여봐라, 당장 김한이란 작자를 잡아 오렸다.”

천하의 김한에게 인사를 가기는커녕 잡아 오라 대갈일성 하니 앞으로 닥칠 일이 눈앞에 선해 육방관속이 모두 벌벌 떨고 있었다.

“내 말이 들리지 않느냐!” 다시 호통을 쳐도 고개만 숙일 뿐 아무도 나서지 않았다. “그놈 집 마당에 형틀이 있다지.”

사또 박눌이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이방을 앞세워 김한의 집으로 가자 관속과 포졸들이 뒤따랐다. 박눌이 김한의 안마당에 들어서자 마루에선 김한이 두눈을 부릅뜨고 “네 이놈, 내가 누군지 알고 있느냐”며 사또에게 고함을 쳤다.

사또가 단숨에 뛰어올라가 김한의 멱살을 잡고 끌어내려 형틀에 묶고 형방에게 곤장을 치라 명했다. 얼떨결에 형틀에 묶인 김한이 “네놈 사또 옷을 당장 벗기리라” 악을 썼다.

형방이 곤장을 들고 벌벌 떨자 사또가 빼앗아 떡메 치듯이 내리치니 곤장 스무대에 김한은 똥을 싸며 뻗어 찬물을 퍼부었지만 일어나지 못하고 그대로 황천길로 가버렸다.

김한이 신관 사또에게 맞아 죽었다는 소문이 퍼지자 나주 백성들은 밤새도록 꽹과리를 울리며 춤을 췄다. 일은 크게 벌어졌다. 그날 밤 육방이 사또 앞에 엎드려 “사또 나으리, 변복을 하고 멀리 행적을 감추십시오. 여기 노잣돈을 마련했습니다.”

박눌의 대답은 단호했다. “필요 없다.” 이튿날 아침, 나주 사또 박눌은 당당하게 연산군에게 고하고 사약을 받을 참으로 집사만 데리고서 말을 타고 상경길에 올랐다.

애첩의 큰처남이 사또의 태장에 절명했다는 소식을 들은 연산군은 펄펄 뛰며 사헌부 관리를 나주로 보냈다. 그들은 엿새 만에 나주에 도착해 “박눌은 빨리 나와 사약을 받으라”고 고함쳤지만 박눌은 없었다.

한편 서울에 도착한 박눌은 간발의 차이로 남대문이 닫힌지라, 그날 밤은 성 밖 주막집에서 마지막 술잔을 기울이며 평생 데리고 다닌 집사에게 “함께 화를 당할지 모르니 너는 이 돈을 가지고 네 고향으로 내려가거라. 날이 밝으면 나 혼자 조정으로 들어가 사약을 받으리라.”

집사는 박눌에게 술 한잔을 올린 후 큰절을 하고 말없이 닭똥 같은 눈물만 떨구었다. 이튿날 아침, 간밤에 마신 술로 주막에서 아직 자고 있는데 집사가 뛰어들었다. “나으리, 세상이 바뀌어졌습니다.” 간밤에 중종반정(中宗反正)으로 연산군은 폐위되어 강화도로 쫓겨나고 중종이 등극했다. 훗날, 박눌은 부제학까지 벼슬이 올라갔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6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05-25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7253 커피 한잔과 혼자 듣는 클래식 맑은샘 2020-05-31
17252 노년(老年)의 취미생활(趣味生活) 연 수 2020-05-31
17251 5월 마무리 잘하시고 신록의 6월을 맞이하세요 남궁진 2020-05-31
17250 나이 70에 죽은 한 남자의 이야기입니다 이순범 2020-05-31
17249 다가온 여름…건강에 좋은 보라색 식품 kormedi.com 2020-05-31
17248 Goodbye May...Welcome June 이승우 2020-05-31
17247 Ost Classic Mix 맑은샘 2020-05-30
17246 美 코로나 사망 10만 동아닷컴 2020-05-30
17245 "여기선 안 걸리겠지?"…방심했다 코로나 감염되는 '이곳' MoneyToday 2020-05-30
17244 좋은 아침을 맞으세요 남궁진 2020-05-30
17243 내가 건강해야 세상이 있다 이순범 2020-05-30
17242 몸에 좋은 건 모르고…그냥 기피하는 식품 kormedi.com 2020-05-30
17241 두 사람의 유언(遺言)을 통해 내가 배운 것 조선닷컴 2020-05-30
17240 우주여행 세계일보 2020-05-30
17239 삶의 역설 연 수 2020-05-30
17238 단 1표의 반대 晳 翁 2020-05-30
17237 김찬규 회고록 출판 축하 김진태 2020-05-29
17236 "어제는 쿠팡, 오늘은 유니클로"..옮겨다니는 알바 '슈퍼 전파자.. News1.kr 2020-05-29
17235 기분이 밝아지는 클래식 맑은샘 2020-05-29
17234 다시 고개 드는 ‘감염 공포’… ‘신체활동 지침’ 10가지 헬스조선 2020-05-29
17233 의대 정원 동아닷컴 2020-05-29
17232 좋은 아침입니다~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5-29
17231 끈과 인간과 관게 이순범 2020-05-29
17230 비키니 챌린지 세계일보 2020-05-29
17229 건강(健康)을 지켜줄 10가지 수칙(守則) 연 수 2020-05-29
17228 소녀상 저작권 晳 翁 2020-05-29
17227 Sonatas for violin and guitar 맑은샘 2020-05-28
17226 눈을 늙게 하는 안구건조증…예방법은? kormedi.com 2020-05-28
17225 더 늦기전에..자신을 최고로 대접하며 살자 老翁化龍 2020-05-28
17224 中 첨단기술 ‘싹 자르기’ 동아닷컴 2020-05-28
17223 벌써 기승인 모기, ‘일본뇌염’ 피하기 위해서는? hidoc.co.kr 2020-05-28
17222 소고깃국 세계일보 2020-05-28
17221 마음의 아침이 내일을 밝힙니다 연 수 2020-05-28
17220 현대차 누른 카카오 시가총액 晳 翁 2020-05-28
17219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05-27
17218 소비냐, 기부냐 동아닷컴 2020-05-27
17217 더 늦기전에... 노년의 건강을 아껴라 老翁化龍 2020-05-27
17216 6·25 참전용사 보은 세계일보 2020-05-27
17215 어떤 보물 연 수 2020-05-27
17214 '재주는 곰이, 돈은 되놈이' 晳 翁 2020-05-27
17213 당분간은 짜게 먹어라 이순범 2020-05-26
17212 김찬규(John C. Kim) 동문 회고록 발간 KG 50 2020-05-26
17211 좋은 아침입니다~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5-26
17210 트럼프의 공직윤리 동아닷컴 2020-05-26
17209 비누 선보인 날, 고마워해야 할 까닭 kormedi.com 2020-05-26
17208 악어의 부고 세계일보 2020-05-26
17207 오월의 끝자락 연 수 2020-05-26
17206 위기의 금융 허브 홍콩 晳 翁 2020-05-26
12345678910,,,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