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20-05-19 (화) 06:33
IP: 211.xxx.105
정대협 30년



정대협 30년


1991년 김학순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였음을 처음 증언한 것으로 알려져있지만, 사실 그보다 16년 전 배봉기 할머니의 고백이 있었다. 배 할머니는 1943년 "누워만 있어도 입으로 바나나가 떨어지는 곳에 간다"는 말에 혹해 일본 오키나와로 건너가 위안부 생활을 강요당했다. 광복 후에도 오키나와에 머물렀던 할머니는 1972년 미국이 오키나와를 일본에 반환한 뒤 일본 영주권을 신청했다. 그러려면 1945년 8월 15일 이전 위안부로 일본에 입국한 사실을 털어놓아야 했다. 이 사연이 일본 신문에 보도된 것이 1975년이다.

▶일제는 1943년 이화여전 1학년생 전원에게서 '정신대 차출 동의서'를 받았다. 이를 피하려면 학교를 자퇴하는 수밖에 없었다. 윤정옥 이화여대 명예교수도 그때 자퇴서를 낸 학생 중 한 명이었다. 배봉기 할머니 이야기를 접한 1970년대 중반부터 위안부 연구를 시작한 그는 일본·중국·태국·미얀마 등을 다니며 위안부 100여 명을 만났고 1988년 한국교회여성연합회 주최 세미나에서 위안부의 실상을 국내에 처음으로 알렸다.

▶윤 교수는 1990년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를 발족해 초대 대표를 맡았고 이듬해엔 김학순 할머니의 증언을 이끌어냈다. 당시만 해도 정신대와 위안부는 혼동되고 있었다. 노동 착취를 당한 정신대와 성 착취를 당한 위안부를 따로 정의하는 데도 정대협의 노력이 있었다. '성 노예'나 '강간 피해자'라는 표현이 더 적합하다는 주장도 있었으나 할머니들의 반대로 공식화하지는 못했다.

▶정대협 회원들은 1992년 1월 8일 미야자와 당시 일본 총리의 방한을 일주일 앞두고 일본 대사관 앞에 모여 "일본 정부는 정신대 희생자 위령비를 건립하라"고 외쳤다. 지난주 1439차를 맞은 수요집회의 시작이었다. 정대협의 수요집회는 전 세계에 일본의 만행을 알리는 역할을 했다. 유엔을 비롯해 미국과 캐나다, 유럽 의회에서 일본 정부의 사과와 법적 배상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미국은 위안부 문제를 '20세기 최대 인신매매 사건'으로 규  정했다.

▶정대협은 2018년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재단'과 통합해 지금의 '정의기억연대'가 됐다. 그런데 첫 수요집회 때부터 정대협 활동을 해왔고 대표까지 지낸 윤미향씨 행적 때문에 국민이 분노하고 있다. 피해는 위안부 할머니들이 당했는데 돈 쓰고 국회의원 된 건 엉뚱한 사람들이다. 일본인들이 이를 보고 뭐라고 할지 한탄스러울 뿐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5/19/2020051900013.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6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05-25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7253 커피 한잔과 혼자 듣는 클래식 맑은샘 2020-05-31
17252 노년(老年)의 취미생활(趣味生活) 연 수 2020-05-31
17251 5월 마무리 잘하시고 신록의 6월을 맞이하세요 남궁진 2020-05-31
17250 나이 70에 죽은 한 남자의 이야기입니다 이순범 2020-05-31
17249 다가온 여름…건강에 좋은 보라색 식품 kormedi.com 2020-05-31
17248 Goodbye May...Welcome June 이승우 2020-05-31
17247 Ost Classic Mix 맑은샘 2020-05-30
17246 美 코로나 사망 10만 동아닷컴 2020-05-30
17245 "여기선 안 걸리겠지?"…방심했다 코로나 감염되는 '이곳' MoneyToday 2020-05-30
17244 좋은 아침을 맞으세요 남궁진 2020-05-30
17243 내가 건강해야 세상이 있다 이순범 2020-05-30
17242 몸에 좋은 건 모르고…그냥 기피하는 식품 kormedi.com 2020-05-30
17241 두 사람의 유언(遺言)을 통해 내가 배운 것 조선닷컴 2020-05-30
17240 우주여행 세계일보 2020-05-30
17239 삶의 역설 연 수 2020-05-30
17238 단 1표의 반대 晳 翁 2020-05-30
17237 김찬규 회고록 출판 축하 김진태 2020-05-29
17236 "어제는 쿠팡, 오늘은 유니클로"..옮겨다니는 알바 '슈퍼 전파자.. News1.kr 2020-05-29
17235 기분이 밝아지는 클래식 맑은샘 2020-05-29
17234 다시 고개 드는 ‘감염 공포’… ‘신체활동 지침’ 10가지 헬스조선 2020-05-29
17233 의대 정원 동아닷컴 2020-05-29
17232 좋은 아침입니다~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5-29
17231 끈과 인간과 관게 이순범 2020-05-29
17230 비키니 챌린지 세계일보 2020-05-29
17229 건강(健康)을 지켜줄 10가지 수칙(守則) 연 수 2020-05-29
17228 소녀상 저작권 晳 翁 2020-05-29
17227 Sonatas for violin and guitar 맑은샘 2020-05-28
17226 눈을 늙게 하는 안구건조증…예방법은? kormedi.com 2020-05-28
17225 더 늦기전에..자신을 최고로 대접하며 살자 老翁化龍 2020-05-28
17224 中 첨단기술 ‘싹 자르기’ 동아닷컴 2020-05-28
17223 벌써 기승인 모기, ‘일본뇌염’ 피하기 위해서는? hidoc.co.kr 2020-05-28
17222 소고깃국 세계일보 2020-05-28
17221 마음의 아침이 내일을 밝힙니다 연 수 2020-05-28
17220 현대차 누른 카카오 시가총액 晳 翁 2020-05-28
17219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05-27
17218 소비냐, 기부냐 동아닷컴 2020-05-27
17217 더 늦기전에... 노년의 건강을 아껴라 老翁化龍 2020-05-27
17216 6·25 참전용사 보은 세계일보 2020-05-27
17215 어떤 보물 연 수 2020-05-27
17214 '재주는 곰이, 돈은 되놈이' 晳 翁 2020-05-27
17213 당분간은 짜게 먹어라 이순범 2020-05-26
17212 김찬규(John C. Kim) 동문 회고록 발간 KG 50 2020-05-26
17211 좋은 아침입니다~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5-26
17210 트럼프의 공직윤리 동아닷컴 2020-05-26
17209 비누 선보인 날, 고마워해야 할 까닭 kormedi.com 2020-05-26
17208 악어의 부고 세계일보 2020-05-26
17207 오월의 끝자락 연 수 2020-05-26
17206 위기의 금융 허브 홍콩 晳 翁 2020-05-26
12345678910,,,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