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20-03-30 (월) 04:58
IP: 211.xxx.7
늪에 빠진 손석희



늪에 빠진 손석희


손석희씨는 3년 전 한밤중 주차장에서 접촉 사고를 냈다. 그냥 가 버리자 피해 차량이 따라붙었다. 골목길을 빠르게 달렸고 신호에 걸렸을 때 트렁크를 두들겨도 그대로 갔다고 했다. 그런데 손씨는 "사고 자체를 몰랐다"고 했다. 두 사람은 수리비 150만원에 합의했고 뺑소니 신고는 없었다. 손씨는 작년 초 이 사고를 기사화하겠다며 취업 청탁을 했다는 김웅씨를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접촉 사고를 낸 뒤 합의했다는 기사가 나오는 게 무슨 대단한 망신이라고 끌려다니다가 김씨가 폭행으로 고소하자 맞고소했다. 분명 뭔가 다른 게 있을 거라는 루머가 무성했다.

▶조주빈이란 패륜범 입에서 난데없이 '손석희'라는 이름이 다시 튀어나왔다. 손씨가 내놓은 해명은 이번에도 이상했다. 김씨가 가족을 해치려고 조씨를 사주했다는 증거를 잡으려고 조씨에게 돈을 줬다고 했다. "조씨 말고 다른 행동책을 구할까 봐 신고를 미뤘다"고 했다. 그럴 정도로 위협을 느꼈으면 신고하는 게 정상 아닌가. 인터넷에는 "돈 필요할 때 손씨에게 내놓으라고 하면 신고도 안 하고 줄 것"이라는 비아냥이 돈다.

▶손씨는 또 다른 해명에서 "김웅의 배후에 삼성이 있는 것 같아서 신고하지 못했다"고 했다고 한다. 청부업자가 미성년 포르노 제작·유포자이고 그 협박 뒤에 삼성그룹이 있다는 음모론에 헛웃음이 나온다. 이것이 대학에서 '말하기와 토론'이란 수업으로 유명했던 손씨의 해명이다. 자신의 해명이 스스로 말이 안 된다고 느꼈는지 또 다른 해명을 내놓을수록 늪으로 빠져든다.

▶손씨는 한 잡지가 조사하는 '가장 영향력 있는 언론인'에 1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그런데 주차장 사건 이후 '뒤가 구린 사람' 이미지가 더해지더니 이제 패륜범과 얽혀 그 일당을 방송사 사장실에서 만나기까지 했다. 도대체 뭘 숨기려고 이런 사람들과 뒷거래를 하는지 궁금해진다. 삼성 음모론으로 이런 의문이 해결되리라고 생각했다는 말인가. 그에게 '영향력 있는 언론인' 표를 던졌던 시청자는 어떤 기분이겠나.

▶재야 운동가 장기표씨는 작년 "손석희 사장은 정의의   표상처럼 굴거나 그렇게 인식된 경우가 많았기에 실망과 분노, 배신감이 엄청나다"고 했다. 손씨는 이직한 뒤 뉴스 첫 진행 때 르 몽드 창업자의 말을 빌려 "진실을, 모든 진실을, 오직 진실만을 말하겠다"며 "그럴 수만 있다면 저희들의 몸과 마음도 그만큼 가벼워질 것"이라고 했다. 국민이 지금 손씨로부터 듣고 싶은 것도 진실, 모든 진실, 오직 진실뿐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30/2020033000031.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6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05-25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7219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05-27
17218 소비냐, 기부냐 동아닷컴 2020-05-27
17217 더 늦기전에... 노년의 건강을 아껴라 老翁化龍 2020-05-27
17216 6·25 참전용사 보은 세계일보 2020-05-27
17215 어떤 보물 연 수 2020-05-27
17214 '재주는 곰이, 돈은 되놈이' 晳 翁 2020-05-27
17213 당분간은 짜게 먹어라 이순범 2020-05-26
17212 김찬규(John C. Kim) 동문 회고록 발간 KG 50 2020-05-26
17211 좋은 아침입니다~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5-26
17210 트럼프의 공직윤리 동아닷컴 2020-05-26
17209 비누 선보인 날, 고마워해야 할 까닭 kormedi.com 2020-05-26
17208 악어의 부고 세계일보 2020-05-26
17207 오월의 끝자락 연 수 2020-05-26
17206 위기의 금융 허브 홍콩 晳 翁 2020-05-26
17205 마스크도 경각심도 실종.. 코로나 진정국면, 유흥가서 뒤집다 국민일보 2020-05-25
17204 사랑과 우정의 카페음악 모음 맑은샘 2020-05-25
17203 허리, 무릎에 좋은 뜻밖의 식품 kormedi.com 2020-05-25
17202 화를 다스리는 방법 사랑의 편지 2020-05-25
17201 지금을 즐겨라 이순범 2020-05-25
17200 웃을 수록 행복이 커진담니다 남궁진 2020-05-25
17199 홍콩 국가보안법 동아닷컴 2020-05-25
17198 홍콩 보안법 세계일보 2020-05-25
17197 사랑스러운 하루의 문안 인사 연 수 2020-05-25
17196 재택근무의 생산성 晳 翁 2020-05-25
17195 상쾌한 아침을 여는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20-05-24
17194 더 늦기전에 스스로 자신을 잘 대접하라 老翁化龍 2020-05-24
17193 이렇게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연 수 2020-05-24
17192 운동이 신체에 미치는 효과 kormedi.com 2020-05-24
17191 좋은 아침.. 건강조심하세요 남궁진 2020-05-24
17190 장수하는 비법 38가지 연 수 2020-05-23
17189 "뉴질랜드는 지루한 천국이다" 조선닷컴 2020-05-23
17188 Best Classic Music 맑은샘 2020-05-23
17187 방치된 퇴직연금 동아닷컴 2020-05-23
17186 "손 씻고 소독하는 '청결 문화' 눈 질환도 예방" 헬스조선 2020-05-23
17185 좋은 아침입니다~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5-23
17184 구하라법 세계일보 2020-05-23
17183 희구(希求)하는 천수(天壽) 이순범 2020-05-23
17182 국회 제 밥그릇 챙기기 또 성공 晳 翁 2020-05-23
17181 커피 한잔과 혼자 듣는 클래식모음 맑은샘 2020-05-22
17180 기분 좋은 아침되세요 남궁진 2020-05-22
17179 그냥 좋은 사람 이순범 2020-05-22
17178 요즘 현대인들에게 흔하다는 VDT 증후군, 혹시 나도? hidoc.co.kr 2020-05-22
17177 ‘언택트’ 중국 양회(兩會) 동아닷컴 2020-05-22
17176 더 늦기전에... 나이 들어 쓰는 돈은 낭비가 아냐 老翁化龍 2020-05-22
17175 스웨덴의 눈물 세계일보 2020-05-22
17174 내일 일어날 일을 미리 걱정하지 말라 연 수 2020-05-22
17173 한명숙이 뭐길래 晳 翁 2020-05-22
17172 “고객 눈높이 못맞춰” 공인인증서, 이렇게 바뀐다 조선닷컴 2020-05-21
12345678910,,,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