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동아닷컴
작성일 2020-03-27 (금) 07:21
IP: 211.xxx.7
살아남은 자의 눈물



  살아남은 자의 눈물  


“‘모두 각자 위치에서 번호!’ ‘하나, 둘, 셋…57, 58 번호 끝!’ 모두 100명이 넘어야 하는데 거기까지였다…. 나는 보이지 않는 동기와 후임병들의 이름을 미친 듯이 불러대기 시작했다.”

천안함 생존 장병인 전준영 씨(33)의 기억 속에 박제된 2010년 3월 26일 폭침 직후 순간이다. 그날 이후 전 씨는 예전의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없었다.

천안함 10주년인 올해 1월부터 그는 같은 아픔을 겪는 천안함 생존 장병 58명을 찾아다녔다. 이 가운데 17명을 인터뷰해 그들의 삶을 추적한 책 ‘살아남은 자의 눈물’을 썼다. 다음 달 초 출간된다.

▷천안함 생존 장병들은 지난 10년간 몸과 마음에 새겨진 상처가 덧나고 곪았다고 증언했다. 국가로부터 치료와 재활을 제대로 받지 못해 장애를 얻었고, 전우를 잃은 끔찍한 고통 속에서 밤마다 흐느꼈다. 천안함 생존 장병 중 33명이 전역했는데 이들 중 10명만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았다. 한 달 전상 수당은 2만3000원. 나머지는 덜 다쳤다는 이유로 국가유공자로 인정받지 못해 그조차도 받지 못한다.

▷특히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가 심각했다. 2년 전 발표된 김승섭 고려대 교수팀의 ‘천안함 생존자 건강 실태조사’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생존 장병 24명 중 절반이 자살을 심각하게 생각했고, 21명이 PTSD를 진단받거나 치료를 받았다. 이로 인해 정상적인 일상을 유지하기 어려웠고 취업에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이런 숨어 있는 질병은 각종 지원에서 배제된다.

▷천안함 폭침을 두고 두 동강 난 우리 사회에 이들을 냉소로 대하는 사람이 적지 않았다. 김정원 씨(31)는 지난 10년을 돌아보면 “전우를 버리고 살아 돌아온 놈”이라는 말이 가장 먼저 떠오른다. 김윤일 씨(32)는 “패잔병이니 사형시켜야 한다는 댓글에 충격을 받았다”고 했다. 대부분 천안함 생존 장병이란 사실을 가급적 숨기고 산다고 한다. “진실을 숨기려 말 맞추기를 했다” “군에서 거짓말하라고 지시받았다”는 끈질긴 의혹의 눈초리도 견디기 힘들었다.

▷천안함 폭침이라는 국가적인 재난의 피해자를 대하는 우리 사회의 실력이 형편없었다. 그 이후라고 달라졌을까. 전 씨는 책을 쓰게 된 동기에 대해 “천안함 생존 장병들이 잊혀지지 않기를 바라서”라고 말했다. 짐작하다시피 책 제목 ‘살아남은 자의 눈물’은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살아남은 자의 슬픔’에 빗댄 것이다. ‘강한 자는 살아남는다. 그러자 나는 자신이 미워졌다.’ 살아남았다는 이유만으로 미움 받고 아프지 않으려면 우리가 따뜻하게 품어줘야 한다. 우리는 이들의 스러진 젊음과 희생에 빚을 지고 있다.

우경임 논설위원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6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05-25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7219 오늘도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20-05-27
17218 소비냐, 기부냐 동아닷컴 2020-05-27
17217 더 늦기전에... 노년의 건강을 아껴라 老翁化龍 2020-05-27
17216 6·25 참전용사 보은 세계일보 2020-05-27
17215 어떤 보물 연 수 2020-05-27
17214 '재주는 곰이, 돈은 되놈이' 晳 翁 2020-05-27
17213 당분간은 짜게 먹어라 이순범 2020-05-26
17212 김찬규(John C. Kim) 동문 회고록 발간 KG 50 2020-05-26
17211 좋은 아침입니다~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5-26
17210 트럼프의 공직윤리 동아닷컴 2020-05-26
17209 비누 선보인 날, 고마워해야 할 까닭 kormedi.com 2020-05-26
17208 악어의 부고 세계일보 2020-05-26
17207 오월의 끝자락 연 수 2020-05-26
17206 위기의 금융 허브 홍콩 晳 翁 2020-05-26
17205 마스크도 경각심도 실종.. 코로나 진정국면, 유흥가서 뒤집다 국민일보 2020-05-25
17204 사랑과 우정의 카페음악 모음 맑은샘 2020-05-25
17203 허리, 무릎에 좋은 뜻밖의 식품 kormedi.com 2020-05-25
17202 화를 다스리는 방법 사랑의 편지 2020-05-25
17201 지금을 즐겨라 이순범 2020-05-25
17200 웃을 수록 행복이 커진담니다 남궁진 2020-05-25
17199 홍콩 국가보안법 동아닷컴 2020-05-25
17198 홍콩 보안법 세계일보 2020-05-25
17197 사랑스러운 하루의 문안 인사 연 수 2020-05-25
17196 재택근무의 생산성 晳 翁 2020-05-25
17195 상쾌한 아침을 여는 모닝 클래식 맑은샘 2020-05-24
17194 더 늦기전에 스스로 자신을 잘 대접하라 老翁化龍 2020-05-24
17193 이렇게 살아가면 좋겠습니다 연 수 2020-05-24
17192 운동이 신체에 미치는 효과 kormedi.com 2020-05-24
17191 좋은 아침.. 건강조심하세요 남궁진 2020-05-24
17190 장수하는 비법 38가지 연 수 2020-05-23
17189 "뉴질랜드는 지루한 천국이다" 조선닷컴 2020-05-23
17188 Best Classic Music 맑은샘 2020-05-23
17187 방치된 퇴직연금 동아닷컴 2020-05-23
17186 "손 씻고 소독하는 '청결 문화' 눈 질환도 예방" 헬스조선 2020-05-23
17185 좋은 아침입니다~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5-23
17184 구하라법 세계일보 2020-05-23
17183 희구(希求)하는 천수(天壽) 이순범 2020-05-23
17182 국회 제 밥그릇 챙기기 또 성공 晳 翁 2020-05-23
17181 커피 한잔과 혼자 듣는 클래식모음 맑은샘 2020-05-22
17180 기분 좋은 아침되세요 남궁진 2020-05-22
17179 그냥 좋은 사람 이순범 2020-05-22
17178 요즘 현대인들에게 흔하다는 VDT 증후군, 혹시 나도? hidoc.co.kr 2020-05-22
17177 ‘언택트’ 중국 양회(兩會) 동아닷컴 2020-05-22
17176 더 늦기전에... 나이 들어 쓰는 돈은 낭비가 아냐 老翁化龍 2020-05-22
17175 스웨덴의 눈물 세계일보 2020-05-22
17174 내일 일어날 일을 미리 걱정하지 말라 연 수 2020-05-22
17173 한명숙이 뭐길래 晳 翁 2020-05-22
17172 “고객 눈높이 못맞춰” 공인인증서, 이렇게 바뀐다 조선닷컴 2020-05-21
12345678910,,,3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