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20-03-21 (토) 08:11
IP: 211.xxx.7
댓글 정화



댓글 정화


2000년대 중반 한 가수의 인터뷰 기사에 댓글이 30만개가 넘게 달렸다. 아이돌 그룹 출신인 이 가수가 "록 음악을 하겠다"는 내용에 팬들과 안티 팬들이 뜨겁게 논쟁을 벌이면서 숫자가 천정부지로 치솟은 것이다. 몇 년이 지난 뒤에도 네티즌들은 '성지순례'라며 이 기사를 찾아와 글을 남겼다. 전 국민이 스마트폰을 들고 다니는 요즘이었다면 댓글 수가 어디까지 올라갔을까 궁금해진다.

▶세계인이 댓글을 달지만 우리는 좀 유별나다. '댓글 공화국' 말이 나올 정도다. 토론 문화가 정착되지 않아 익명이 보장되는 사이버 공간에서 그 욕구를 분출한다는 분석이 있다. 스마트폰 보급률이 세계 최고인 것도 큰 이유일 것이다. 국내 최대 포털인 네이버에는 댓글이 하루 50만~70만개가량 달린다. 마스크 대란으로 민심이 폭발했던 지난달 말에는 31만명이 100만개 넘는 댓글을 남긴 날도 있다.

▶워낙 수가 많고 나름대로 영향력이 있다 보니 댓글의 문제도 끊이질 않는다. 어느 순간 흉기로, 또 정치 행위로 변질된다. '표현의 자유'로 보호만 할 수 없을 정도로 오염돼 있다는 지적도 많다. 젊은 연예인의 극단적 선택 후에는 빠짐없이 '악플에 시달렸다'는 전언이 뒤따른다. 정치 세력들은 여론 조작 수단으로 댓글을 악용했다. 전 정부는 국가기관이 댓글을 썼고 현 정부에서는 대통령 최측근 실세가 댓글 여론 조작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엊그제 네이버가 댓글 작성자의 '과거 이력'을 공개하면서 인터넷 공간의 댓글 여론전 민 낯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1분여 단위로 33개 기사에 "대통령님을 존경한다"는 글을 단 네티즌이 있는가 하면, 정부를 욕하는 다른 네티즌은 14년간 1만7000개 댓글을 썼다. 검찰총장 장모 의혹에 대해 작년 청문회 때 "사위가 장모 일을 어떻게 아느냐"고 했던 네티즌은 최근에는 "총장이 법 위에 있으니 장모 기소도 안 한다"고 했다. 친정부·반정부 인터넷 커뮤니티들은 서로 "저쪽의 조직적 여론 조작이 들통났다"며 손가락질하고 있다고 한다.

▶댓글난은 건전한 공론화의 장이 될 수 있다. 정말 촌철살인 댓글을 보면서 무릎을 친 적도 한두 번이 아니다. 다만 지금 정화가 필요하다는 데는 별 이견이 없을 것 같다. 주요 포털들이 매크로 조작 방지 기술을 개발하고 인공지능으로 욕설을 걸러내는 등 자정책을 내놓고 있다니 두고 볼 일이다. 그런데 악플 못지않게 독하고 저급해진 정치권의 언어는 또 어쩌나.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3/21/2020032100004.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4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02-25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6771 오준철(吳俊哲) 회원 타계 KG 50 2020-03-31
16770 코로나가 바꿀 세상 晳 翁 2020-03-31
16769 변비를 악화시키는 음식 5가지 hidoc.co.kr 2020-03-31
16768 봄이 오는 길 ~ 당신의 행복도 함께 옵니다 남궁진 2020-03-31
16767 ‘불주사’와 코로나 동아닷컴 2020-03-31
16766 내 인생(人生)을 낭비(浪費)하게 하는 7가지 연 수 2020-03-31
16765 코로나 진단키트 세계일보 2020-03-31
16764 자가격리 하루 7000명씩 눈덩이..방역 '최후 시험대' News1 2020-03-31
16763 미 3명중 2명꼴 자택대기…코로나19 확진 하루새 12만→14만명 연합뉴스 2020-03-30
16762 사람간의 관계 연 수 2020-03-30
16761 여러 친구들 안녕 하십니까? 김화성 2020-03-30
16760 I자 폭락-V자 반등 동아닷컴 2020-03-30
16759 자려고 불 껐더니 두통, 눈 통증… 혹시 '폐쇄각 녹내장'? 헬스조선 2020-03-30
16758 쌀값과 아파트값 세계일보 2020-03-30
16757 노인의 다섯가지 좌절과 여섯가지 즐거움 이순범 2020-03-30
16756 늪에 빠진 손석희 晳 翁 2020-03-30
16755 웃겨서 올립니다 또 화나고요 / 국회의원의 특권 이순범 2020-03-29
16754 좋은 아침 오늘도 행복하세요 남궁진 2020-03-29
16753 코로나19로 지친 몸… ‘3대 실내 건강법’ 지켜라 헬스조선 2020-03-29
1675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글 연 수 2020-03-29
16751 밝고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 맑은샘 2020-03-28
16750 차량 내부 코로나 19 소독법 kormedi.com 2020-03-28
16749 빈 틈 남궁진 2020-03-28
16748 코로나 이긴 97세 할머니 동아닷컴 2020-03-28
16747 봄 Spring 힘찬 도약의 계절 老朋友 2020-03-28
16746 코로나와 진해 군항제 세계일보 2020-03-28
16745 나이에 비(比)해 젊게 사는 노인(老人)들의 공통점(共通點) 연 수 2020-03-28
16744 단 한 사람 때문에 못 바꾸는 탈원전 晳 翁 2020-03-28
16743 중국인이 진미라며 먹었던 천산갑, 코로나 숙주 재확인 조선닷컴 2020-03-27
16742 갑자기 생긴 '후각 상실', 코로나19 증상일 수도 헬스조선 2020-03-27
16741 굿 모닝! 건강관리 잘 하세요 남궁진 2020-03-27
16740 신발 뒷굽만 봐도 건강 상태 알 수 있다 헬스조선 2020-03-27
16739 살아남은 자의 눈물 동아닷컴 2020-03-27
16738 악마의 삶 세계일보 2020-03-27
16737 오늘의 명상 "여유" 연 수 2020-03-27
16736 뻔뻔한 '천안함 괴담' 유포자들 晳 翁 2020-03-27
16735 The Greatest Waltzes Ever - The Elegance 퇴 우 2020-03-26
16734 NBC "韓 코로나 검사비용이 0원이라니…" 감탄 CBS노컷뉴스 2020-03-26
16733 고마운 사람 이순범 2020-03-26
16732 ‘박사방’의 보이스피싱 동아닷컴 2020-03-26
16731 화장실 다녀온 후 몇 방울 똑똑, 대체 왜 그런 걸까? hidoc.co.kr 2020-03-26
16730 사이토카인 폭풍 세계일보 2020-03-26
16729 인 생 길 남궁진 2020-03-26
16728 마스크의 힘 晳 翁 2020-03-26
16727 노란 민들레의 환한 웃음 연 수 2020-03-25
16726 술집의 개와 사당의 쥐 /서구사서(酒拘社鼠) 퇴 우 2020-03-25
16725 집단 면역 동아닷컴 2020-03-25
16724 잡초(雜草) 이순범 2020-03-25
12345678910,,,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