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20-02-24 (월) 07:25
IP: 211.xxx.132
오염된 여론조사



오염된 여론조사


한국에서 정치 여론조사가 시작된 것은 1985년이다. 최병렬 전 한나라당 대표가 민정당 부설 연구소 부소장 시절 처음 시도했다. 방식은 가가호호 방문. 12대 총선 때는 지역구별로 500명씩 샘플을 뽑아 면접원을 내려 보냈는데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하루 8명만 조사토록 했다. 면접원이 실제 방문했는지 재확인하는 절차도 있었다고 한다. 응답률이 무려 90%대에 달했다. 87년 대선, 88년 총선까지 이런 식으로 조사했는데 들인 비용만큼이나 정확도가 높았다.

▶정치 여론조사를 놓고 공정성 논란이 본격 불거진 것은 2007년 한나라당 경선 때다. 유력 여론조사 회사 회장을 지낸 인사가 이명박 캠프에 합류하면서 여론조사 지형이 MB에게 유리해졌다는 얘기가 많았다. 박근혜 캠프는 입만 열면 여론조사에 대해 불평했다. 실제 경선 결과도 선거인단에선 이겼는데 여론조사에서 지면서 승부가 갈렸다. 이후 박 전 대통령은 여론조사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난다는 얘기가 나왔다. 여론조사를 '과학'으로만 볼 일은 아니라는 인식이 생기기 시작했다.  

▶여론조사 업무에 종사하다 현장 정치에 뛰어든 인사들도 적지 않았다. YS 시절 김현철 여론조사팀 소속 여러 인사가 이후 정계에 뛰어들었고, 박근혜 정부 때는 여론조사 전문가가 청와대 대변인에 기용됐다. 지난 총선 민주당에선 여론조사 회사를 경영하던 인사가 공천위 핵심이었다. 그의 손에서 나온 조사 결과가 심사 자료로 활용돼 '막후 실세'로 불렸다.

▶여론조사가 현실을 반영 못 한다는 지적을 하면 종사자들은 샘플링의 한계를 얘기한다. 휴대폰을 들고 다니는 세상에 집 전화를 주요 표본으로 하는 ARS(자동응답시스템) 조사로는 한계가 있다는 것이다. 응답률 5%짜리 조사가 제대로 나오겠냐고도 한다. 하지만 기법 한계만 탓할 일도 아닌 것 같다. 종사자들의 공정성에도 의문부호가 달린다.

▶리얼미터 전 본부장이 친문 인사들이 만드는 조국백서 필자로 이름 올렸다가 내렸다. 본인은 "원래 거절했다"지만 정치 성향이 완연한 일에 여론조사 담당자 이름이 오르내렸다는 것만으로도 공정성이 의심받기엔 충분하다.   이 회사 여론조사는 이 정부 들어 중앙여론조사심의위로부터 7번의 심의 조치를 받았다. 조사학회 윤리강령에는 조사자는 연구를 가장해 정치 행위를 해선 안 된다고 돼 있다. 하지만 이런 규정을 아는 이도 별로 없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여론조사 종사자가 마음만 먹으면 결과를 왜곡할 방법은 수십 가지라고 한다. 여론조사 수치 위로 정치 편향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23/2020022301696.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4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02-25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6771 오준철(吳俊哲) 회원 타계 KG 50 2020-03-31
16770 코로나가 바꿀 세상 晳 翁 2020-03-31
16769 변비를 악화시키는 음식 5가지 hidoc.co.kr 2020-03-31
16768 봄이 오는 길 ~ 당신의 행복도 함께 옵니다 남궁진 2020-03-31
16767 ‘불주사’와 코로나 동아닷컴 2020-03-31
16766 내 인생(人生)을 낭비(浪費)하게 하는 7가지 연 수 2020-03-31
16765 코로나 진단키트 세계일보 2020-03-31
16764 자가격리 하루 7000명씩 눈덩이..방역 '최후 시험대' News1 2020-03-31
16763 미 3명중 2명꼴 자택대기…코로나19 확진 하루새 12만→14만명 연합뉴스 2020-03-30
16762 사람간의 관계 연 수 2020-03-30
16761 여러 친구들 안녕 하십니까? 김화성 2020-03-30
16760 I자 폭락-V자 반등 동아닷컴 2020-03-30
16759 자려고 불 껐더니 두통, 눈 통증… 혹시 '폐쇄각 녹내장'? 헬스조선 2020-03-30
16758 쌀값과 아파트값 세계일보 2020-03-30
16757 노인의 다섯가지 좌절과 여섯가지 즐거움 이순범 2020-03-30
16756 늪에 빠진 손석희 晳 翁 2020-03-30
16755 웃겨서 올립니다 또 화나고요 / 국회의원의 특권 이순범 2020-03-29
16754 좋은 아침 오늘도 행복하세요 남궁진 2020-03-29
16753 코로나19로 지친 몸… ‘3대 실내 건강법’ 지켜라 헬스조선 2020-03-29
16752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글 연 수 2020-03-29
16751 밝고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 맑은샘 2020-03-28
16750 차량 내부 코로나 19 소독법 kormedi.com 2020-03-28
16749 빈 틈 남궁진 2020-03-28
16748 코로나 이긴 97세 할머니 동아닷컴 2020-03-28
16747 봄 Spring 힘찬 도약의 계절 老朋友 2020-03-28
16746 코로나와 진해 군항제 세계일보 2020-03-28
16745 나이에 비(比)해 젊게 사는 노인(老人)들의 공통점(共通點) 연 수 2020-03-28
16744 단 한 사람 때문에 못 바꾸는 탈원전 晳 翁 2020-03-28
16743 중국인이 진미라며 먹었던 천산갑, 코로나 숙주 재확인 조선닷컴 2020-03-27
16742 갑자기 생긴 '후각 상실', 코로나19 증상일 수도 헬스조선 2020-03-27
16741 굿 모닝! 건강관리 잘 하세요 남궁진 2020-03-27
16740 신발 뒷굽만 봐도 건강 상태 알 수 있다 헬스조선 2020-03-27
16739 살아남은 자의 눈물 동아닷컴 2020-03-27
16738 악마의 삶 세계일보 2020-03-27
16737 오늘의 명상 "여유" 연 수 2020-03-27
16736 뻔뻔한 '천안함 괴담' 유포자들 晳 翁 2020-03-27
16735 The Greatest Waltzes Ever - The Elegance 퇴 우 2020-03-26
16734 NBC "韓 코로나 검사비용이 0원이라니…" 감탄 CBS노컷뉴스 2020-03-26
16733 고마운 사람 이순범 2020-03-26
16732 ‘박사방’의 보이스피싱 동아닷컴 2020-03-26
16731 화장실 다녀온 후 몇 방울 똑똑, 대체 왜 그런 걸까? hidoc.co.kr 2020-03-26
16730 사이토카인 폭풍 세계일보 2020-03-26
16729 인 생 길 남궁진 2020-03-26
16728 마스크의 힘 晳 翁 2020-03-26
16727 노란 민들레의 환한 웃음 연 수 2020-03-25
16726 술집의 개와 사당의 쥐 /서구사서(酒拘社鼠) 퇴 우 2020-03-25
16725 집단 면역 동아닷컴 2020-03-25
16724 잡초(雜草) 이순범 2020-03-25
12345678910,,,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