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퇴 우
작성일 2020-02-19 (수) 07:11
IP: 211.xxx.132
진정한 우정 '막역지우(莫逆之友)'






    진정한 우정
   '막역지우(莫逆之友)'



조선시대 광해군(光海君) 때 나성룡(羅星龍)이라는 젊은이가 억울하게 교수형을 선고받았다.

효자였던 그는 연로하신 부모님께 마지막 인사를 드리기 위해 귀향을 허락해달라고 간청했지만 광해군은 허락하지 않았다. 좋지않은 선례를 남기기 싫어서였다.

만약 나성룡에게 작별인사를 허락하게 되면 다른 사형수들에게도 공평한 기회를 줘야 한다. 게다가 사형수들이 부모와 작별인사를 하겠다는 핑계로 귀향하여 그대로 달아난다면 국법과 질서의 근본이 흔들릴 수도 있다.

광해군이 고심하고 있을 때, 나성룡의 친구 이대로(李大路)가 보증인이 되겠다며 나섰다. "폐하, 제가 그의 귀환을 보증하겠습니다. 그를 보내주십시오." "이대로야, 만일 나성룡이 돌아오지 않으면 누가 책임지겠느냐" "그렇다면 친구를 잘못 둔 제가 대신 교수형을 받겠습니다." "너는 성룡이를 믿느냐?" "폐하, 그는 제 친구입니다."

광해군은 어이가 없다는 듯이 웃었다. "나성룡은 돌아오면 죽을 운명이다. 그것을 알면서도 돌아올 것 같으냐? 돌아오려 해도 그의 부모가 보내주지 않겠지... 너는 지금 만용을 부리고 있다." "저는 나성룡의 친구가 되길 진심으로 원합니다. 제 목숨을 걸고 부탁드리오니 부디 허락해주십시오. 폐하!" 광해군은 어쩔 수 없이 허락했다. 이대로는 기쁜 마음으로 나성룡을 대신해 감옥에 갇혔다.

드디어 교수형을 집행하는 날이 밝아왔다. 그런데도 나성룡이 돌아오지 않자, 사람들은 스스로 죽음길을 자처한 이대로의 어리석음을 비웃었다. 정오가 가까워지자 이대로는 교수대로 끌려나왔다. 그의 목에 밧줄이 걸리자 이대로의 친척들은 울부짖기 시작했다. 그리고 우정을 저버린 나성룡을 욕하며 저주를 퍼부었다.

그러자 목에 밧줄이 걸린 채로 이대로는 눈을 부릅뜨며 화를 냈다. "내 친구 나성룡을 욕하지 마라. 그대들은 그 친구를 너무 모른다네." 죽음이 목전에 닥쳤는데도 불구하고 이대로의 의연한 모습에 소란스럽던 장내는 금새 잠잠해졌다. 집행관이 고개를 돌려 광해군을 바라보자 광해군은 주먹을 쥐었다가 엄지손가락을 아래로 향했다. 사형을 집행하라는 신호였다.

절대절명의 그 순간 멀리서 누군가 말을 재촉하여 달려오며 고함쳤다. 나성룡! 그는 숨을 헐떡이며 다가와 "오는 길에 배가 풍랑을 만나 겨우 살아났습니다. 그 바람에 늦고 말았습니다. 이제 이대로를 풀어주십시오. 사형수는 접니다"고 고하고 이대로를 끌어안고 작별 인사를 했다.

나성룡 : 이대로, 나의 진정한 친구여! 저 세상에 가서도 자네를 잊지 않겠네.
이대로 : 나성룡, 자네가 먼저 가는 것 뿐일세. 다시 태어나도 우리는 틀림없이 친구가 될 거야.

두 사람의 우정을 비웃던 사람들은 절로 탄식했다. 이대로와 나성룡은 영원한 작별을 눈앞에 두고도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고 담담하게 오직 서로를 위로하고 있지 않은가?

밧줄이 이대로의 목에서 나성룡의 목으로 바뀌어 걸린 뒤 교수형이 집행되려는 찰나, 광해군은 사형집행을 멈추라고 말했다. 그리고 의자에서 몸을 일으켜 계단을 내려와 두 사람 앞에 섰다. 광해군은 측근이 겨우 알아들을 만한 작은 목소리로 "부럽구나. 내 모든 것을 다 걸더라도 너희 두 사람 사이의 그 우정을 내가 갖고 싶구나"고 속삭였다.

광해군은 두 사람을 한동안 물끄러미 바라보다가 다시 자리에 돌아와 앉았다. 그리고 큰 목소리로 말했다. "왕의 권위로 결정하노라. 저 두 사람을 모두 방면토록 하라. 비록 죄를 지었지만 저 두 사람이 조선의 청년이라는 사실이 진정 자랑스럽도다."

사형장에 모여있던 원로대신들과 백성들은 그제야 모두 환호성을 지르며 두 사람의 방면을 진심으로 환영하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4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02-25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6824 뉴욕에선 호랑이도 코로나19 확진...사람이 전염시켰나? 헬스조선 2020-04-07
16823 코로나 식량 위기 동아닷컴 2020-04-07
16822 일상의 은혜(恩惠) 남궁진 2020-04-07
16821 정은경의 말 세계일보 2020-04-07
16820 비울 때와 채울 때 연 수 2020-04-07
16819 코로나 방역에도 미운 놈 고운 놈 老翁化龍 2020-04-07
16818 "제발 오지 마세요" 晳 翁 2020-04-07
16817 오랜 '집콕' 생활로 관절·근육 '에구구'… 헬스조선 2020-04-06
16816 오늘도 건강한 일상을.... 남궁진 2020-04-06
16815 허영구 원장의 죽음 동아닷컴 2020-04-06
16814 맑은 영혼이 되어야겠습니다 연 수 2020-04-06
16813 백마 세계일보 2020-04-06
16812 기쁘게 받는 마음 사랑의 편지 2020-04-06
16811 '마스크 해적' 晳 翁 2020-04-06
16810 거리두기 2주 연장했지만 꽃나무 밑엔 사람 '북적북적' 한국일보 2020-04-06
16809 "씻고, 집에서, 2m 이상"…꼭 기억해야될 코로나19 예방법 News1 2020-04-05
16808 "몸에 좋은 줄 알았는데"…과일의 배신 MoneyToday 2020-04-05
16807 친구여~ 인생이란것은 말일세... 연 수 2020-04-05
16806 몰래 왔다가는 봄 老朋友 2020-04-05
16805 김상철(金相喆) 동문 타계 KG 50 2020-04-05
16804 소격동 옛 친구 김동규... 먼저 떠났구나 조광석 2020-04-05
16803 김동규(金東圭) 동문 타계 KG 50 2020-04-04
16802 The Poet And I - Frank Mills 맑은샘 2020-04-04
16801 고구마, 마늘…췌장 건강에 좋은 식품 kormedi.com 2020-04-04
16800 진화하는 마스크 동아닷컴 2020-04-04
16799 좋은일 이루소서 남궁진 2020-04-04
16798 ‘김칫국 마시다’ 세계일보 2020-04-04
16797 짐 없는 사람은 없습니다 연 수 2020-04-04
16796 "美 10만 희생이면 다행" 코로나 예측 晳 翁 2020-04-04
16795 One Day In Spring 맑은샘 2020-04-03
16794 갑작스러운 허리 삐끗! 운동할까? 말까? hidoc.co.kr 2020-04-03
16793 항상 건강하세요 남궁진 2020-04-03
16792 오픈소스 인공호흡기 동아닷컴 2020-04-03
16791 외출 못하는 노인, 집에서 가족과 '뇌 운동' 어때요? 헬스조선 2020-04-03
16790 진문 DNA 세계일보 2020-04-03
16789 고목(古木)에도 꽃은 핀다 연 수 2020-04-03
16788 코로나에 무너진 항공모함 晳 翁 2020-04-03
16787 When You And I Were Young, Maggie 맑은샘 2020-04-02
16786 친구야! 놀자 이순범 2020-04-02
16785 오렌지주스에 든 영양성분 3가지 kormedi.com 2020-04-02
16784 선거공영제의 빈틈 동아닷컴 2020-04-02
16783 코로나 공기 전파 우려 속…야외운동 괜찮을까? kormedi.com 2020-04-02
16782 코로나 무기명 채권? 세계일보 2020-04-02
16781 마음을 비우고 바라보는 세상 연 수 2020-04-02
16780 뒤늦게 마스크 쓰는 서양인들 晳 翁 2020-04-02
16779 집밥, 혼밥, 앞접시… 코로나19로 바뀌는 食문화 동아일보 2020-04-01
16778 4월의 시 남궁진 2020-04-01
16777 ‘무효’ 부르는 투표용지 동아닷컴 2020-04-01
12345678910,,,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