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20-02-12 (수) 07:44
IP: 211.xxx.132
탈북자 첫 지역구 출마



탈북자 첫 지역구 출마


2010년 사망한 황장엽 전 노동당 비서가 생전에 '북 망명 정부'를 세워 이끌어 달라는 요청을 자주 받았다. 황 비서는 그때마다 "'망명 정부'라는 걸 만들면 북을 정식 국가로 인정하는 꼴이 되지 않느냐"며 "대한민국이 북 민주화 운동과 통일의 기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탈북자들이 "그럼 정치인이 돼서 북 민주화를 이끌어 달라"고 하자 "나는 철학 하는 사람이다. 언젠가 탈북자 중에도 대한민국 국회의원이 나올 것"이라고 답했다고 한다.

▶탈북자 출신 첫 의원은 2012년 나왔다. 조명철 전 김일성대 교원이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배지를 달았다. 조 전 의원 이후 '정치 꿈'을 꾸던 탈북자가 여럿 있었다. 비례대표가 아니라 지역구 출마를 고민하기도 했다. 그러나 현실 벽이 높았다. 한 탈북자는 "지역구에 나가려면 혈연·지연·학연 중 하나라도 있어야 한다는 걸 절감했다"며 "정치적으로 뿌리내릴 지역을 찾을 수가 없었다"고 했다. 1953년 휴전 이후 내려온 탈북자 3만3000여명 가운데 지역구 의원에 도전한 사람이 한 명도 없다고 한다.

▶태영호 전 주영 북한 공사가 어제 한국당 공천으로 4·15 총선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다. 서울 강남 지역이 유력하다고 한다. 그는 "(탈북자인) 태영호 같은 이도 대한민국 국민이 직접 선출하는 지역의 대표자로 일할 수 있다는 사실을 북 주민과 엘리트들이 확인하는 순간 우리가 바라는 통일은 성큼 더 다가올 것"이라고 했다. 실제 그럴 것이다. 그동안 김정은 집단은 "배신자(탈북자)들이 남한에서 3등 국민 대접받는다" "하인 취급 당한다"고 선전해왔다. 태영호 출마 뉴스만으로도 북 주민과 엘리트 마음이 흔들릴 수 있다.

▶태 공사 망명 직후 북은 "특급 범죄자" "밥 버러지"라고 맹비난했다. 김씨 일가의 '신성(神聖)'을 깨는 태영호 자서전이 나오자 "인간쓰레기가 최고 존엄을 헐뜯고"라며 남북 고위급 회담 연기를 일방 통보하기도 했다. 김정일은 '황장엽 암살조'를 내려보냈고 처조카 이한영을 총으로 암살했다. 김정은도 고모부를 고사총으로 산산조각 낸 데 이어 이복형을 외국 공항에서 화학무기로 살해했다.

▶태 전 공사가 이런 위험을 모를 리 없다. 지금 서울에는 '김정은 찬양조'에 '태영호 체포조'까지 활개치고 있다. 그럼에도 수많은 유권자와 악수해야 하는 지역구 선거에 나가려는 건 보통 결단이 아니다. 이런 용기들이 모여 태 전 공사가 자서전에 쓴 것처럼 "노예 상태인 북한 주민 해방"이 이뤄지길 바랄 뿐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2/11/2020021103981.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20년 3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20-02-25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6597 39일만에 '코로나19' 확진자 2천명 넘어…사망 13명 News1.kr 2020-02-28
16596 '감염' 공포… 최고 면역제 '잠'으로 잡는다 헬스조선 2020-02-28
16595 친일파 군불 땔감으로 아궁이서 사라질 뻔 했던 보물 ‘겸재화첩.. 세계일보 2020-02-28
16594 좋은하루 오늘 꼭 행복하세요 남궁진 2020-02-28
16593 미사·예배 중단 동아닷컴 2020-02-28
16592 가장 지혜롭고 행복한 사람은 연 수 2020-02-28
16591 '박능후 장관, 국민이 잘못해 죄송합니다' 晳 翁 2020-02-28
16590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 모음 맑은샘 2020-02-27
16589 노인에게 필요한 '백근(白筋)' 어떻게 단련하나? 헬스조선 2020-02-27
16588 대구와 ‘로세토 효과’ 동아닷컴 2020-02-27
16587 좋은 하루 오늘도 행복하세요 남궁진 2020-02-27
16586 코로나와 캠핑카 세계일보 2020-02-27
16585 희망가 연 수 2020-02-27
16584 메르스 때와 너무 다른 서울시장 晳 翁 2020-02-27
16583 감미로운 연주곡 맑은샘 2020-02-26
16582 ‘거리 두기’ 동아닷컴 2020-02-26
16581 가벼운 열·기침… 나도 코로나19? 헬스조선 2020-02-26
16580 자객 공천 세계일보 2020-02-26
16579 봄은 어디쯤에 연 수 2020-02-26
16578 #대구 힘내라 晳 翁 2020-02-26
16577 Just When I Needed You Most - Dana Winne 맑은샘 2020-02-25
16576 좋은 아침, 함께라서 행복합니다 남궁진 2020-02-25
16575 샤워하면서 세수하기…건강 해치는 의외의 습관 5가지 헬스조선 2020-02-25
16574 “위기에 동맹은 없다” 동아닷컴 2020-02-25
16573 잘 가가라 눈 사람아~~ 老朋友 2020-02-25
16572 바이러스 ‘손자병법’ 세계일보 2020-02-25
16571 인 생 길 이순범 2020-02-25
16570 의료진의 고귀한 헌신 晳 翁 2020-02-25
16569 행복한 상상하면 면역력↑… ‘상상’의 놀라운 치유력 헬스조선 2020-02-24
16568 삶의 다짐 9가지 남궁진 2020-02-24
16567 의료진 감염 동아닷컴 2020-02-24
16566 시련(試鍊) 사랑의 편지 2020-02-24
16565 트로트 열풍 세계일보 2020-02-24
16564 우리 곁에 숨어있는 행복 연 수 2020-02-24
16563 오염된 여론조사 晳 翁 2020-02-24
16562 한 번만 '콜록'해도 눈치… 기침 원인부터 찾으세요 헬스조선 2020-02-23
16561 임영웅 Cover 바램 (노사연) 閑 良 2020-02-23
16560 젊은날 추억의 노래모음 맑은샘 2020-02-22
16559 좋은 아침, 함께라서 행복합니다 남궁진 2020-02-22
16558 ‘고무줄’ 중국 통계 동아닷컴 2020-02-22
16557 감기와 독감, 코로나19와 폐렴... 어떻게 다를까? hidoc.co.kr 2020-02-22
16556 붉은 완장 홍위병 세계일보 2020-02-22
16555 아침의 향기 / 이해인 연 수 2020-02-22
16554 수퍼 전파자(super spreader) 晳 翁 2020-02-22
16553 인체 와 소금 헬스닷컴 2020-02-21
16552 식지 않는 `한국 탈출`…작년 4037명 해외이주 매경닷컴 2020-02-21
16551 달고 기름진 음식, 1주만에 두뇌 망친다 kormedi.com 2020-02-21
16550 코로나19 음모론 세계일보 2020-02-21
12345678910,,,3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