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한국일보
작성일 2019-07-21 (일) 21:17
IP: 211.xxx.113
체감온도 49도… 美, 폭염으로 6명 사망

   
체감온도 49도… 美, 폭염으로 6명 사망



★*…◇ 미국 중서부에서 동부해안에 이르는 지역이 화씨 100도(섭씨 37.7도) 이상의 열기로 펄펄 끓고 있다. 뉴욕, 보스턴, 워싱턴, 필라델피아 등 주요 도시들이 폭염 비상사태를 선포한 가운데 인명 피해까지 속출하고 있다.

이번 주 후반부터 미 대륙을 달구고 있는 폭염은 주말로 가면서 절정에 올랐다. 20일 뉴욕 워싱턴 보스턴 시카고 세인트루이스 필라델피아 등 주요 도시들의 낮 최고 기온이 35~37도를 기록했으며 습도까지 감안한 체감온도(Heat Index)는 무려 41도~44도까지 치솟았다. 미국 중부 아이오와주에선 체감온도가 49.4도를 기록한 곳도 나왔다. 체감온도가 40도를 넘으면 발령되는 폭염 경보가 미국 인구의(3억2,700만 명)의 3분의 1이 넘는 1억2,600만 명에게 내려졌고 폭염주의보까지 합쳐 2억명 가량이 이번 폭염의 영향권 아래에 있다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 같은 폭염으로 매릴랜드주에서 4명, 아칸소에서 1명, 애리조나주 1명 등 최소 6명이 숨졌다고 미국 CBS방송이 이날 전했다. 아칸소에선 미식축구팀 뉴욕 자이언츠의 라인맨 출신이자 슈퍼볼 우승 멤버인 미치 페트러스(32)가 지난 18일 가족의 가게 밖에서 온종일 작업을 하다 열사 쇼크로 숨졌고, 애리조나주 피닉스 교외에서도 에어컨 기술자가 한 다락에서 작업하던 중에 숨졌다고 뉴욕타임스가 전했다. 메릴랜드주에서도 4명의 사망자가 나오자 래리 호건 주지사는 트위터에 "주민들에게 다시 한번 환기한다. 이 심각한 폭염의 영향으로부터 건강을 지켜야 한다"라고 올렸다.

이번 폭염은 2012년 이후 최고의 무더위로 평가되고 있다. 그린란드 빙하가 모두 녹아내렸던 2012년과 마찬가지로 올해도 역대급 해빙 추세를 보이고 있고 이달초에는 알래스카가 화씨 90도(섭씨 32.2도)까지 치솟았다. 무더위에 따른 북극 지역의 대규모 해빙은 겨울철에는 대규모 폭설도 동반해 올해는 폭염에 이어 폭설 등 이상 기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우려된다.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19년 1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11-26
◈ 京畿50回 2019年度 送年會 案內 KG 50 2019-11-07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6022 한여름 밤에 듣는 클래식 선율 10곡 맑은샘 2019-12-09
16021 용서의 꽃 연 수 2019-12-09
16020 마에스트라 동아닷컴 2019-12-09
16019 추운 겨울…몸을 따뜻하게 하는 음식 kormedi.com 2019-12-09
16018 AI 정치인 세계일보 2019-12-09
16017 다정한 말에는 꽃이 핀다 이순범 2019-12-09
16016 코스피의 굴욕 晳 翁 2019-12-09
16015 아름다운 마지막 사랑의 편지 2019-12-09
16014 Linda Gentille - Autumn Leaves 맑은샘 2019-12-07
16013 지루함에 대하여 노년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연 수 2019-12-07
16012 얼룩진 나토 70년 파티 동아닷컴 2019-12-07
16011 코 후비지 말 것… 독감 예방법 kormedi.com 2019-12-07
16010 가야사 복원과 정치 코드 세계일보 2019-12-07
16009 삶의 진리 이순범 2019-12-07
16008 '코드형' 역사 전시 晳 翁 2019-12-07
16007 일금회 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9-12-06
16006 만다린(mandarin)과 푸퉁화 조선닷컴 2019-12-06
16005 요새 심리 동아닷컴 2019-12-06
16004 삶은 메아리 같은 것 연 수 2019-12-06
16003 감미로운 클라리넷 연주 모음 맑은샘 2019-12-06
16002 폐암보다 무서운 폐렴…노인 사망률 70배 높여 헬스조선 2019-12-06
16001 개천의 용 세계일보 2019-12-06
16000 나이 들어 생각해 두어야 할 일 이순범 2019-12-06
15999 '노력'이라는 재능 晳 翁 2019-12-06
15998 늘 행복(幸福)한 사람 연 수 2019-12-05
15997 한국인 기대수명 82.7세인데..18.3년 동안 '골골' 거린다 중앙일보 2019-12-05
15996 왕이 中 외교부장 동아닷컴 2019-12-05
15995 감기에 좋은 천연식품은 무엇이? 헬스조선 2019-12-05
15994 신라의 얼굴 토기 세계일보 2019-12-05
15993 삶과 인생 이순범 2019-12-05
15992 어린이 성범죄 晳 翁 2019-12-05
15991 겨울철 차가운 손과 발, 따뜻하게 하는 방법은? hidoc.co.kr 2019-12-04
15990 한 여름 밤, 흐르는 별빛따라...Mozart Piano Concerto 맑은샘 2019-12-04
15989 주민등록증 동아닷컴 2019-12-04
15988 그냥 있는 그대로 살아봅시다 남궁진 2019-12-04
15987 샌드백 효과 세계일보 2019-12-04
15986 마음의 정원, 사랑의 숲 연 수 2019-12-04
15985 디지털 흔적 晳 翁 2019-12-04
15984 발가벗은 여인을 훔쳐보는 이들의 위선 조선닷컴 2019-12-03
15983 Nini Rosso / Dear Friend 맑은샘 2019-12-03
15982 필리버스터 동아닷컴 2019-12-03
15981 뇌졸중 중에서도 위험한 '악질 뇌졸중' 아세요? 헬스조선 2019-12-03
15980 패션 정치 세계일보 2019-12-03
15979 왜 걱정 하십니까? 연 수 2019-12-03
15978 고래가 친·인척? 晳 翁 2019-12-03
15977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12-02
15976 하루를 살아도 행복하게 연 수 2019-12-02
1234567891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