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7-18 (목) 06:15
IP: 211.xxx.101
北의 벤츠 밀수



北의 벤츠 밀수


1996년 에스토니아 탈린항에서 현지 경찰이 주(駐)스웨덴 대사관 소속 북한 외교관들이 타고 있는 승합차를 덮쳤다. 차 안에는 덴마크산 '프린스' 담배가 가득 실려 있었다. 경찰이 담배 상자를 뜯는 장면은 사진기자들에게 찍혀 전 세계에 공개됐다. '고난의 행군'이 한창이던 당시 스웨덴 주재 북 대사관은 담뱃값이 싼 발트 연안 국가에서 담배를 밀수해 비싸게 넘기는 수법으로 수만달러를 벌었다. 태영호 전 공사는 "외무성이 전 세계 공관에 '스웨덴 대표부의 자력갱생 정신을 배우라'는 전보까지 내려보냈다"고 했다.

▶재작년에는 모잠비크에서 북한 태권도 사범 등이 코뿔소 뿔 4.5kg을 밀수하려다 체포됐다. 이들은 동상이나 조각 등에 코뿔소 뿔을 나눠 담아 국경을 넘으려 했다. 모잠비크에서만 북한인이 연관된 코뿔소 뿔, 상아(象牙) 밀수 적발 건수가 29건이 넘는다고 한다.

▶북의 밀수는 뿌리가 깊다. 무기는 물론이고 금괴, 위조지폐, 마약, 담배 등 손을 안 댄 게 없다. '치외법권'이 적용돼 소유국 동의 없이 열 수 없는 외교 행낭까지 밀수에 이용한다. 몇 년 새 '사치품'도 대북 제재 대상이 되면서 김정은이 즐긴다는 고급 술, 캐비아, 시가 등도 밀수 대상에 추가됐다. '김정일의 요리사'로 알려진 후지모토 겐지는 "김정은이 하룻밤에 보르도 와인을 열 병이나 마셨다"고 한 적이 있다. 김정은이 식습관을 바꾸지 않았다면 이젠 밀수 외에는 방법이 없다.

▶김정은은 미·북, 남북 정상회담 때 보란 듯이 금수품인 벤츠, 렉서스 등 고급차를 타고 나왔는데, 엊그제 뉴욕타임스가 이런 북한의 차량 밀수 경로를 추적해 보도했다. 최고 19억원에 이르는 마이바흐 S600 풀만 가드 등 2대는 지난해 네덜란드 로테르담 항구를 출발, 중국 다롄, 일본 오사카, 한국 부산, 러시아 나홋카까지 선박으로 옮겨졌다. 이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한 화물기를 통해 북한으로 최종 반입됐다고 한다. 반년여 동안 5국을 돌고 돌며 경로 세탁을 했다. '최고 존엄'의 요구를 맞추기 위해 북 관리들이 머리를 짜내 이  런 루트를 '개척'했을 것이다.

▶지난해 트럼프 미 대통령이 '중국이 대북 제재 구멍'이라고 하자 한 중국 교수가 "미국도 멕시코에서 불법 마약이 넘어오는 것을 못 막지 않느냐"고 받아쳤다. 제재가 작동하고 있지만, 죽기 살기로 밀수하는 걸 다 막기는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를 적당히 눈감아주는 '친구'들까지 있다면 앞으로도 꼬리는 쉽게 잡히지 않을 것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17/2019071703594.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19년 1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11-26
◈ 京畿50回 2019年度 送年會 案內 KG 50 2019-11-07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6022 한여름 밤에 듣는 클래식 선율 10곡 맑은샘 2019-12-09
16021 용서의 꽃 연 수 2019-12-09
16020 마에스트라 동아닷컴 2019-12-09
16019 추운 겨울…몸을 따뜻하게 하는 음식 kormedi.com 2019-12-09
16018 AI 정치인 세계일보 2019-12-09
16017 다정한 말에는 꽃이 핀다 이순범 2019-12-09
16016 코스피의 굴욕 晳 翁 2019-12-09
16015 아름다운 마지막 사랑의 편지 2019-12-09
16014 Linda Gentille - Autumn Leaves 맑은샘 2019-12-07
16013 지루함에 대하여 노년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연 수 2019-12-07
16012 얼룩진 나토 70년 파티 동아닷컴 2019-12-07
16011 코 후비지 말 것… 독감 예방법 kormedi.com 2019-12-07
16010 가야사 복원과 정치 코드 세계일보 2019-12-07
16009 삶의 진리 이순범 2019-12-07
16008 '코드형' 역사 전시 晳 翁 2019-12-07
16007 일금회 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9-12-06
16006 만다린(mandarin)과 푸퉁화 조선닷컴 2019-12-06
16005 요새 심리 동아닷컴 2019-12-06
16004 삶은 메아리 같은 것 연 수 2019-12-06
16003 감미로운 클라리넷 연주 모음 맑은샘 2019-12-06
16002 폐암보다 무서운 폐렴…노인 사망률 70배 높여 헬스조선 2019-12-06
16001 개천의 용 세계일보 2019-12-06
16000 나이 들어 생각해 두어야 할 일 이순범 2019-12-06
15999 '노력'이라는 재능 晳 翁 2019-12-06
15998 늘 행복(幸福)한 사람 연 수 2019-12-05
15997 한국인 기대수명 82.7세인데..18.3년 동안 '골골' 거린다 중앙일보 2019-12-05
15996 왕이 中 외교부장 동아닷컴 2019-12-05
15995 감기에 좋은 천연식품은 무엇이? 헬스조선 2019-12-05
15994 신라의 얼굴 토기 세계일보 2019-12-05
15993 삶과 인생 이순범 2019-12-05
15992 어린이 성범죄 晳 翁 2019-12-05
15991 겨울철 차가운 손과 발, 따뜻하게 하는 방법은? hidoc.co.kr 2019-12-04
15990 한 여름 밤, 흐르는 별빛따라...Mozart Piano Concerto 맑은샘 2019-12-04
15989 주민등록증 동아닷컴 2019-12-04
15988 그냥 있는 그대로 살아봅시다 남궁진 2019-12-04
15987 샌드백 효과 세계일보 2019-12-04
15986 마음의 정원, 사랑의 숲 연 수 2019-12-04
15985 디지털 흔적 晳 翁 2019-12-04
15984 발가벗은 여인을 훔쳐보는 이들의 위선 조선닷컴 2019-12-03
15983 Nini Rosso / Dear Friend 맑은샘 2019-12-03
15982 필리버스터 동아닷컴 2019-12-03
15981 뇌졸중 중에서도 위험한 '악질 뇌졸중' 아세요? 헬스조선 2019-12-03
15980 패션 정치 세계일보 2019-12-03
15979 왜 걱정 하십니까? 연 수 2019-12-03
15978 고래가 친·인척? 晳 翁 2019-12-03
15977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12-02
15976 하루를 살아도 행복하게 연 수 2019-12-02
1234567891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