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7-15 (월) 05:24
IP: 211.xxx.101
양치기 소년 軍



양치기 소년 軍


어떤 경우에도 거짓말을 해서는 안 될 직업으로 성직자와 교육자를 꼽는다. 그들에겐 신뢰가 생명이다. 그보다 더한 직업을 꼽자면 군인이 아닐까 싶다. 군인이 거짓말을 하면 여러 생명이 위태롭다. 그러나 군대 갔다 온 남자들은 안다. 군에서 사고가 나면 있는 그대로 보고 안 되는 경우가 적잖다. 자잘한 허위 보고에 사소한 거짓말이 통용되는 군 문화가 바닥에 자리 잡고 있음이다.

▶강릉 잠수함 침투 사건이 벌어진 1996년 싸리나무 채취 작업 하던 병사가 사라졌다. 군은 탈영이라고 했다. 소지품에서 연애편지가 나왔다는 이유로 "여자 문제가 복잡했다"고 했다. 얼마 뒤 무장간첩 사살 뉴스를 보던 병사 가족이 소스라쳤다. 무장간첩이 병사의 누나가 선물한 시계를 손목에 차고 있었다. 무장간첩에게 사살된 병사 시신은 작업 지점 50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됐다. 제대로 수색도 않고 탈영 보고부터 한 게 드러났다. 간첩이 안 잡혔으면 그는 영원히 탈영병으로 남았을지 모른다.

▶미국은 군에 대한 신뢰가 높다. 여론조사를 해보면 군인은 존경하는 직업군에서 늘 상위에 랭크된다. 국민이 어떤 조직보다 군을 신뢰하기에 제복 입은 군인은 공공 장소에서 최고 예우를 받는다. 우리 군은 어떨까. 한국갤럽이 2017년 '군을 얼마나 신뢰하느냐'고 물었더니 국민 43%가 '신뢰한다'고 답했다. 의료기관(58%), 교육기관(56%), 시민단체(46%)보다 낮았다. 검찰·경찰·국회보다 높은 게 위안이었다. 그러나 요즘 군 신뢰도를 조사하면 이 정도라도 나올까 싶다.

▶국방부가 '허위 자수' 조작이 있었던 해군 2함대사령부 거동 수상자는 사령부 내 병사라고 밝혔다. 음료수를 사러 자판기로 갔다가 수하(誰何)에 불응한 채 달아났고, 두려운 마음에 자수를 못 했다고 했다. 당장 야당에서 "이번 범인은 진짜 진범(眞犯)이 맞느냐"고 되물었다. "애초 인접 초소 초병의 근무지 이탈을 열흘간 파악 못 하고 무고한 병사를 대신 내세웠냐"고도 따졌다. 문제는 군 발표를 지켜본 적지 않은 국민도 그런 의심에 공감한다는 점이다.

▶한 달 전 북한 목선  의 삼척항 귀순을 놓고도 군의 거짓말 행진이 있었다. '입항'을 '표류'로, '삼척항'을 '삼척항 인근'으로 발표했다. 사소한 거짓말도 넘쳐났다. 자연히 국민 불신이 구르는 눈덩이처럼 커진다. 삼척항 인근 소초 근무 병사가 휴가 나왔다가 한강에 투신해 사망하자 "군이 뭔가를 숨기고 있다"는 음모론까지 퍼졌다. 군이 '양치기 소년'이 되면 나라가 불행해진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7/14/2019071402065.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19년 12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11-26
◈ 京畿50回 2019年度 送年會 案內 KG 50 2019-11-07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6022 한여름 밤에 듣는 클래식 선율 10곡 맑은샘 2019-12-09
16021 용서의 꽃 연 수 2019-12-09
16020 마에스트라 동아닷컴 2019-12-09
16019 추운 겨울…몸을 따뜻하게 하는 음식 kormedi.com 2019-12-09
16018 AI 정치인 세계일보 2019-12-09
16017 다정한 말에는 꽃이 핀다 이순범 2019-12-09
16016 코스피의 굴욕 晳 翁 2019-12-09
16015 아름다운 마지막 사랑의 편지 2019-12-09
16014 Linda Gentille - Autumn Leaves 맑은샘 2019-12-07
16013 지루함에 대하여 노년기를 살아가는 사람들은... 연 수 2019-12-07
16012 얼룩진 나토 70년 파티 동아닷컴 2019-12-07
16011 코 후비지 말 것… 독감 예방법 kormedi.com 2019-12-07
16010 가야사 복원과 정치 코드 세계일보 2019-12-07
16009 삶의 진리 이순범 2019-12-07
16008 '코드형' 역사 전시 晳 翁 2019-12-07
16007 일금회 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9-12-06
16006 만다린(mandarin)과 푸퉁화 조선닷컴 2019-12-06
16005 요새 심리 동아닷컴 2019-12-06
16004 삶은 메아리 같은 것 연 수 2019-12-06
16003 감미로운 클라리넷 연주 모음 맑은샘 2019-12-06
16002 폐암보다 무서운 폐렴…노인 사망률 70배 높여 헬스조선 2019-12-06
16001 개천의 용 세계일보 2019-12-06
16000 나이 들어 생각해 두어야 할 일 이순범 2019-12-06
15999 '노력'이라는 재능 晳 翁 2019-12-06
15998 늘 행복(幸福)한 사람 연 수 2019-12-05
15997 한국인 기대수명 82.7세인데..18.3년 동안 '골골' 거린다 중앙일보 2019-12-05
15996 왕이 中 외교부장 동아닷컴 2019-12-05
15995 감기에 좋은 천연식품은 무엇이? 헬스조선 2019-12-05
15994 신라의 얼굴 토기 세계일보 2019-12-05
15993 삶과 인생 이순범 2019-12-05
15992 어린이 성범죄 晳 翁 2019-12-05
15991 겨울철 차가운 손과 발, 따뜻하게 하는 방법은? hidoc.co.kr 2019-12-04
15990 한 여름 밤, 흐르는 별빛따라...Mozart Piano Concerto 맑은샘 2019-12-04
15989 주민등록증 동아닷컴 2019-12-04
15988 그냥 있는 그대로 살아봅시다 남궁진 2019-12-04
15987 샌드백 효과 세계일보 2019-12-04
15986 마음의 정원, 사랑의 숲 연 수 2019-12-04
15985 디지털 흔적 晳 翁 2019-12-04
15984 발가벗은 여인을 훔쳐보는 이들의 위선 조선닷컴 2019-12-03
15983 Nini Rosso / Dear Friend 맑은샘 2019-12-03
15982 필리버스터 동아닷컴 2019-12-03
15981 뇌졸중 중에서도 위험한 '악질 뇌졸중' 아세요? 헬스조선 2019-12-03
15980 패션 정치 세계일보 2019-12-03
15979 왜 걱정 하십니까? 연 수 2019-12-03
15978 고래가 친·인척? 晳 翁 2019-12-03
15977 Cyber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12-02
15976 하루를 살아도 행복하게 연 수 2019-12-02
12345678910,,,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