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퇴 우
작성일 2019-06-21 (금) 06:53
IP: 121.xxx.228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저는 여태까지 삶을 지켜보면서 어쩌면 답답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이 비록 느리지만 오히려 삶을 보람되고 충실하게 산다고 생각합니다.

다음 이야기는 어느 답답한 이씨 아저씨 이야기입니다.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대구상고를 나와 경리일을 보던 사람이였습니다.

그는 양조장에서 일했고 그의 성품은 정말 답답할 정도로 1원 한장 틀림없는 계산과 품행으로 항상 정도를 걸으면서 살았습니다.

그런 답답한 그의 성격에 그 양조장 사장님은 그에게 모든 경비를 맡겨 그가 알아서 처리해도 절대 사장을 속이거나 장부를 속이는 일이 없었습니다.

그런 양조장이 경영난 보다는 수익성때문에 다른 사장님한테 인수되었고 그 인연이 되어  새로운 사장님과 같이 양조장 운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 새로운 사장님은 이 답답한 아저씨한테 오히려 더 많은 것을 맡기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당시 다른 양조회사의 경리부 소속 직원들은 횡령과 장부 누락등으로 은밀하게 금전을 챙기는 것이 마치 관행처럼 여겨졌던 시절이지만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절대 챙기지 않았습니다.

그의 고지식한 성품에 새로운 양조장 사장님은 또 다른 양조장과 과수원도 맡기고 본인은 서울로 무역업을 새롭게 시작합니다.

그리고 무역업으로 양조장 사장님은 정말 대단히 성공을 거두어 더 많은 돈을 벌어 양조장이나 과수원의 경영에 대해서는 잊고 살고 있었지만, 그래도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절대 돈을 탐내거나 장부를 누락시켜 횡령하는 일이 없었습니다.

그저 정도를 걸으면서 주위에서도 답답하다라는 욕을 얻어 먹으면서까지 답답한 경영관을 가지고 계속 양조장 두곳과 과수원을 조금씩 일구어 나갔습니다.

그리곤 얼마후 전쟁이 터져 피난을 미쳐 떠나지 못한 양조장 사장님은 가족들과 같이 혜화동에서 숨어지내다가 서울이 수복되고 어느정도 정리가 된후에 가족들을 데리고 다시 지방에 있는 양조장으로 내려갑니다.  

당시 내려갔을때 양조장 사장님의 재산은 정말 파산한 상태였습니다. 중일전쟁때도 파산하고 한국동란때도 다시 파산한 상태였습니다.

그런 파산한 상태에 양조장에 도착하니 보통 사람이라면 대부분 전쟁통에 피신을 하던가 아니면 금전 앞에서 자금을 횡령하는 일이 많았지만, 역시 우리의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그 자리에 계속 있었고 성실하게 일하고 있었습니다.

양조장 사장님은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한테 "어떻게 지내고 있었냐 ?"등의 양조장과 과수원의 현황을 묻자 우리의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자신의 사장님한테 돈 3억원을 전달해 주면서 "군납등으로 매상이 많았습니다."라고 말하자

양조장 사장님은 울먹이면서 "야 ! 이 친구야 자네가 어떻게 3억원을...." 그리곤 양조장 사장님은 자녀들에게 말씀하시길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에게 우리 집안은 항상 고마워해야 한다고 강조 하셨습니다.

그 3억원을 종자돈으로 다시 무역업과 제조업을 시작해 오늘날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게 됩니다.

그 답답한 이씨 아저씨의 성함은 "이창업 사장님"이시고, 그 양조장 사장님의 성함은 "호암 이병철 회장님"이십니다.

이창업 사장님은 삼성의 주요 계열사에 평생 계셨다가 퇴직하셨습니다.

호암 이병철 회장님은 이 답답한 이창업 사장님에게 항상 고마워 하셨습니다.

(출처 호암자전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2019년 7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06-26
동창회 유지를 위한 후원금 협조문 KG 50 2019-06-11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5116 찻잔 속에 넘치는 갈색의 진한 향기 맑은샘 2019-07-23
15115 아침 쾌변을 위한 생활습관 komedi.com 2019-07-23
15114 마음에 드는 사람 연 수 2019-07-23
15113 외래 많이 가는 한국인 晳 翁 2019-07-23
15112 알아두면 유용한 생활 팁 老朋友 2019-07-23
15111 값진 인생(人生) 이순범 2019-07-22
15110 노벨상과 독가스 사랑의 편지 2019-07-22
15109 번안곡과 원곡 - White house (Casa bianca) 외 맑은샘 2019-07-22
15108 숲 훼손 최소화한 공중 산책로 조선닷컴 2019-07-22
15107 강남경찰서 晳 翁 2019-07-22
15106 월요일 좋은아침 남궁진 2019-07-22
15105 체감온도 49도… 美, 폭염으로 6명 사망 한국일보 2019-07-21
15104 활력 찾게 하는 여름철 보양식 komedi.com 2019-07-21
15103 同行하는 人生 연 수 2019-07-21
15102 옛노래 모음 - 힛트 가요 특선집 10 맑은샘 2019-07-20
15101 최소 혈압도 중요…80이하로 유지해야(연구) komedi.com 2019-07-20
15100 구글의 반역죄? 동아닷컴 2019-07-20
15099 幸福한 아침의 人事 이순범 2019-07-20
15098 좋은 아침이에요 남궁진 2019-07-20
15097 클래식 모음 12 맑은샘 2019-07-20
15096 상산고와 벨러비스 晳 翁 2019-07-20
15095 부부 노래 맑은샘 2019-07-19
15094 오늘의 편지 연 수 2019-07-19
15093 요시다 쇼인과 토착 왜구 晳 翁 2019-07-19
15092 One hour with the Just For Laughs Gags 乾 達 2019-07-19
15091 기억하지 않는 '역사의 3등'… 달 착륙 50년 뒤 영웅으로 조선닷컴 2019-07-18
15090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 동아닷컴 2019-07-18
15089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맑은샘 2019-07-18
15088 순간적으로 ‘핑~’…여름철 ‘저혈압’ 주의보 스포츠경향 2019-07-18
15087 굿 모닝...좋은 아침 남궁진 2019-07-18
15086 아름다운 글 연 수 2019-07-18
15085 北의 벤츠 밀수 晳 翁 2019-07-18
15084 여름철 야생버섯, 함부로 먹다간 큰일나요~ Newsis 2019-07-17
15083 감성적인 클래식 음악 컬렉션 맑은샘 2019-07-17
15082 따뜻한 녹차 한 잔, 노화부터 암까지 막아준다 헬스조선 2019-07-17
15081 세계 '반도체 영웅' 故 강대원 박사 쓸쓸한 20주기 퇴 우 2019-07-17
15080 인생은 물처럼 살라고 교훈합니다 남궁진 2019-07-17
15079 괴롭힘 방지법 晳 翁 2019-07-17
15078 Serenade To Spring - Secret Garden 맑은샘 2019-07-16
15077 레오나르도 다빈치가 지은 죄 조선닷컴 2019-07-16
15076 여름철 꼭 알아둬야 하는 ‘냉방병’ 예방법 스포츠경향 2019-07-16
15075 사람을 지혜롭게 만드는 비결 연 수 2019-07-16
15074 전기 없는 세상 晳 翁 2019-07-16
15073 Haydn / String Quartet No.53 in D major 맑은샘 2019-07-15
15072 갈등 사랑의 편지 2019-07-15
15071 양치기 소년 軍 晳 翁 2019-07-15
15070 빨간색 바나나도 있다? 다양한 바나나 종류 news1.kr 2019-07-14
12345678910,,,3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