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퇴 우
작성일 2019-06-21 (금) 06:53
IP: 121.xxx.228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저는 여태까지 삶을 지켜보면서 어쩌면 답답하게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이 비록 느리지만 오히려 삶을 보람되고 충실하게 산다고 생각합니다.

다음 이야기는 어느 답답한 이씨 아저씨 이야기입니다.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대구상고를 나와 경리일을 보던 사람이였습니다.

그는 양조장에서 일했고 그의 성품은 정말 답답할 정도로 1원 한장 틀림없는 계산과 품행으로 항상 정도를 걸으면서 살았습니다.

그런 답답한 그의 성격에 그 양조장 사장님은 그에게 모든 경비를 맡겨 그가 알아서 처리해도 절대 사장을 속이거나 장부를 속이는 일이 없었습니다.

그런 양조장이 경영난 보다는 수익성때문에 다른 사장님한테 인수되었고 그 인연이 되어  새로운 사장님과 같이 양조장 운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 새로운 사장님은 이 답답한 아저씨한테 오히려 더 많은 것을 맡기기 시작하였습니다.

그 당시 다른 양조회사의 경리부 소속 직원들은 횡령과 장부 누락등으로 은밀하게 금전을 챙기는 것이 마치 관행처럼 여겨졌던 시절이지만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절대 챙기지 않았습니다.

그의 고지식한 성품에 새로운 양조장 사장님은 또 다른 양조장과 과수원도 맡기고 본인은 서울로 무역업을 새롭게 시작합니다.

그리고 무역업으로 양조장 사장님은 정말 대단히 성공을 거두어 더 많은 돈을 벌어 양조장이나 과수원의 경영에 대해서는 잊고 살고 있었지만, 그래도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절대 돈을 탐내거나 장부를 누락시켜 횡령하는 일이 없었습니다.

그저 정도를 걸으면서 주위에서도 답답하다라는 욕을 얻어 먹으면서까지 답답한 경영관을 가지고 계속 양조장 두곳과 과수원을 조금씩 일구어 나갔습니다.

그리곤 얼마후 전쟁이 터져 피난을 미쳐 떠나지 못한 양조장 사장님은 가족들과 같이 혜화동에서 숨어지내다가 서울이 수복되고 어느정도 정리가 된후에 가족들을 데리고 다시 지방에 있는 양조장으로 내려갑니다.  

당시 내려갔을때 양조장 사장님의 재산은 정말 파산한 상태였습니다. 중일전쟁때도 파산하고 한국동란때도 다시 파산한 상태였습니다.

그런 파산한 상태에 양조장에 도착하니 보통 사람이라면 대부분 전쟁통에 피신을 하던가 아니면 금전 앞에서 자금을 횡령하는 일이 많았지만, 역시 우리의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그 자리에 계속 있었고 성실하게 일하고 있었습니다.

양조장 사장님은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한테 "어떻게 지내고 있었냐 ?"등의 양조장과 과수원의 현황을 묻자 우리의 답답한 이씨 아저씨는 자신의 사장님한테 돈 3억원을 전달해 주면서 "군납등으로 매상이 많았습니다."라고 말하자

양조장 사장님은 울먹이면서 "야 ! 이 친구야 자네가 어떻게 3억원을...." 그리곤 양조장 사장님은 자녀들에게 말씀하시길 이 답답한 이씨 아저씨에게 우리 집안은 항상 고마워해야 한다고 강조 하셨습니다.

그 3억원을 종자돈으로 다시 무역업과 제조업을 시작해 오늘날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하게 됩니다.

그 답답한 이씨 아저씨의 성함은 "이창업 사장님"이시고, 그 양조장 사장님의 성함은 "호암 이병철 회장님"이십니다.

이창업 사장님은 삼성의 주요 계열사에 평생 계셨다가 퇴직하셨습니다.

호암 이병철 회장님은 이 답답한 이창업 사장님에게 항상 고마워 하셨습니다.

(출처 호암자전 어느 답답한 사람 이야기)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 京畿50回 2019年度 送年會 案內 KG 50 2019-11-07
◈ 2019년 11월에 만나는 우리들 모임을 알려드립니다 KG 50 2019-10-28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8
15889 2m, 재채기로 병균 날리는 거리 kormedi.com 2019-11-21
15888 평생 독신 70세 태국 재벌, 50년 연하 20세 여성과 결혼 서울신문 2019-11-21
15887 아름다운 커피 향기로운 피아노 맑은샘 2019-11-21
15886 중국발 초미세먼지 동아닷컴 2019-11-21
15885 남자는 왜 추우면 바지 주머니에 손 넣을까? kormedi.com 2019-11-21
15884 델로스 동맹과 트럼프 세계일보 2019-11-21
15883 마음의 행복 연 수 2019-11-21
15882 도떼기시장 晳 翁 2019-11-21
15881 여우와 쥐새끼 조선닷컴 2019-11-20
15880 전자올겐 경음악 / 옛노래모음 맑은샘 2019-11-20
15879 오늘도 좋은 하루 보내세요 남궁진 2019-11-20
15878 日 최장수 총리 아베 동아닷컴 2019-11-20
15877 식초, 올리브유… 인체 무해한 친환경 세제 kormedi.com 2019-11-20
15876 대학 등록금 동결 세계일보 2019-11-20
15875 친구야 너는 아니 연 수 2019-11-20
15874 '文 케어' 과속 증후군 晳 翁 2019-11-20
15873 Reflections In Deep Blue - Marc Enfroy 맑은샘 2019-11-19
15872 주의하세요... 지하철, 버스 실제랍니다 남궁진 2019-11-19
15871 인생(人生)과 시간(時間) 연 수 2019-11-19
15870 남성 못지않게 강인했던 스파르타의 여인들 조선닷컴 2019-11-19
15869 직립보행의 부작용 ‘관절염’, 관절염약 주의사항 hidoc.co.kr 2019-11-19
15868 요동치는 미국 대선 동아닷컴 2019-11-19
15867 모자 쓰는 것이 큰 補藥이다 퇴 우 2019-11-19
15866 젊은 불출마 晳 翁 2019-11-19
15865 역사추적 – 조선 왕릉은 어떻게 만들어졌나 KBS 2019-11-18
15864 삼월회 모임 사진 여섯장 舍廊房 2019-11-18
15863 아름답게 늙어가는 5가지 방법 퇴 우 2019-11-18
15862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11-18
15861 Semper Fidelis March 맑은샘 2019-11-18
15860 노천카페 동아닷컴 2019-11-18
15859 승리하는 삶 老朋友 2019-11-18
15858 미쉐린 가이드 세계일보 2019-11-18
15857 '조국스러운' 면회 특혜 晳 翁 2019-11-18
15856 가을에 쓴 일기 사랑의 편지 2019-11-18
15855 한국 대장암·위암 치료 수준 OECD 국가 1위 조선닷컴 2019-11-17
15854 역사스페셜 – 한글은 집현전에서 만들지 않았다 KBS 2019-11-17
15853 성우 오승룡의 오발탄 1960년대 인기프로그램 老朋友 2019-11-17
15852 한국 ‘여권 파워’ 미국 제치고 세계 2위 Newsis 2019-11-17
15851 물이 흐르면 자연히 도랑이 생긴다 연 수 2019-11-17
15850 가을처럼 아름다운 팝송 모음 맑은샘 2019-11-17
15849 인생무상 화무십일홍 이순범 2019-11-17
15848 곱게 물드는 가을 老朋友 2019-11-17
15847 당뇨병, 허리 통증…만성 질환 막는 운동 kormedi.com 2019-11-17
15846 나이 들수록 눈 뻑뻑하다면… 샤워할 때 '이것' 하세요 헬스조선 2019-11-16
15845 미워하지 말고 잊어버려라 연 수 2019-11-16
15844 베네치아의 수난 세계일보 2019-11-16
15843 인생말년에 행복하기를 원하는가? 老翁化龍 2019-11-16
12345678910,,,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