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4-10 (수) 07:03
IP: 211.xxx.71
'우리 아버지는'



'우리 아버지는'


어느 의원이 '늬들 아버지는 그때 뭐 하셨느냐'고 사납게 물었을 때 영화 '친구'에서 고교 선생이 학생들에게 "느그 아부지 뭐 하시노?" 묻고는 차례로 뺨을 때리던 장면이 떠올랐다. 그 의원은 제 아버지를 감싸느라 남들 아버지의 과거를 야유하듯 물었을 테지만 지금쯤 후회하고 있어야 옳다. 그 의원은 듣는 이들의 뺨을 향해 손바닥을 치켜든 셈이다.

▶이 의원의 '뭐 하셨느냐'는 글을 읽은 사람들이 '우리 아버지는'이란 제목의 글을 줄줄이 올리고 있다고 한다. 6·25 때 인민군이 독약 풀까 봐 친구들과 우물을 지켰던 아버지, 31년간 광산에서 석탄 캐며 6남매 키우고 진폐증 얻어 돌아가신 아버지, 평양에서 태어나 기관사로 일하다 전쟁 때 연합군 물자를 날랐던 아버지…. 모두 훈장감이다. 다달이 연금을 받지 않아도 아버지들은 다 유공자다. 시인 김현승이 쓴 대로 "바쁜 사람들도/ 굳센 사람들도/ 바람과 같던 사람들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고3 때 이북에서 전쟁을 맞은 아버지는 국군에 자원 입대했다. 전쟁 터지고 첫 겨울, 미군 수송기가 산등성이에 떨군 보급 물자를 두고 남과 북의 굶주린 군인들이 전투를 벌였다. 그곳에서 아버지는 팔과 다리에 총상을 입고 명예 제대하셨다. 그리고 40년이 지나서야 국가 유공 대상임을 알았다. 자식들이 대신 지원서를 넣을 때 아버지는, 불구가 된 것도 아닌데 미안한 일이로구나, 하셨다.

▶고속도로 통행료와 공영 주차장 요금을 할인받을 때마다 아버지는 아이처럼 좋아하셨다. 비닐봉지 한 장 허투루 안 버리고 달력 이면지를 메모지로 쓰시던 분이었다. 세상 뜨면 현충원에 안치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아시고는 무척 기뻐하셨다. 나 같은 졸병에게도 정말 그곳 자리가 있느냐고 몇 번이나 물으셨다. 영결식에서 3군 의장대 경례를 받는 아버지 영정을 보며 아들로 태어나 새삼 자랑스러웠다.

▶시인 손택수는 어려서 한 번도 목욕탕에 데려가지 않는 아버지를 원망했다. 다른 부자(父子)가 서로 등 밀어주는 모습을 부러워했다. 아버지가 병원에 실려간 뒤에야 비로소 그는 아버지 등  을 본다. 거기엔 지워지지 않는 시커먼 지게 자국이 있었다. 모두에게 아버지는 그런 사람일 것이다. 자신의 아버지가 소중한 것은 가족 간의 사랑이다. 그 울타리를 넘어서 자신의 아버지를 경우에 맞지 않게 국가의 유공자로 만들려다 논란이 벌어지자 '너희 아버지는 뭐 했느냐'고 핏대를 세운다면 제 아버지를 더 욕되게 할 뿐이다. 참으로 부박(浮薄)한 질문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4/09/201904090329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621 봄과 어울리는 클래식 맑은샘 2019-04-18
14620 오스카 와일드의 '공작 깃털과 벨벳 바지' 조선일보 2019-04-18
14619 사람아 무엇을 비웠느냐... 연 수 2019-04-18
14618 꿀은 과연 몸에 좋을까, 얼마나 먹어야 할까? komedi.com 2019-04-18
14617 정신질환자 범죄 晳 翁 2019-04-18
14616 청나라 조기유학생 '유미유동(留美幼童)'과 청일전쟁 조선일보 2019-04-17
14615 천하를 잃어도 건강하면 행복! 衰老翁 2019-04-17
14614 노인은 음식만 잘 먹어도 '뇌' 건강 헬스조선 2019-04-17
14613 별거 없더라 ! 이순범 2019-04-17
14612 노트르담(Notre-Dame) 晳 翁 2019-04-17
14611 하루 3만명 찾던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연합뉴스 2019-04-16
14610 그시절 그노래 / 패티김 노래집 맑은샘 2019-04-16
14609 장례 문화를 바꾸는 '서비스 디자인' 조선일보 2019-04-16
14608 물건 잘 안 잡히고 손 덜덜덜…'소뇌질환'일 수도 헬스조선 2019-04-16
14607 내가 보일때 행복과 기쁨도 찾아옵니다 연 수 2019-04-16
14606 마흔네 살 Tiger woods 晳 翁 2019-04-16
14605 "화산지진 벌써 3,000회"···946년 대폭발 백두산 분화 징후 포.. 서울경제 2019-04-15
14604 삼월회 모임 사진 다섯장 舍廊房 2019-04-15
14603 제시의 일기 사랑의 편지 2019-04-15
14602 Vivaldi four seasons spring 외 맑은샘 2019-04-15
14601 복(福)이란 ! 이순범 2019-04-15
14600 상쾌한 한주 시작하세요 남궁진 2019-04-15
14599 다섯 줄 짜리 인생교훈 연 수 2019-04-15
14598 콧물 날 때 한 쪽 코만 막히는 '놀라운' 이유 헬스조선 2019-04-15
14597 '등급' 떨어진 베이징 대사관 晳 翁 2019-04-15
14596 아름다운 선율 연주곡 모음집 60 맑은샘 2019-04-14
14595 생각하는 힘을 키우면 뇌의 용량이 확대된다 연 수 2019-04-14
14594 오늘도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9-04-14
14593 요즘처럼 일교차 심할수록 위험한 사람 komedi.com 2019-04-14
14592 숨 쉴때마다 가슴통증…열나고 기침하면 위험신호 news1.kr 2019-04-14
14591 커피 한잔과 샹송 8곡 맑은샘 2019-04-13
14590 '합성 이미지'와의 전쟁 조선닷컴 2019-04-13
14589 이길 수 없는 적(敵)? 남궁진 2019-04-13
14588 오늘을 사랑하라 연 수 2019-04-13
14587 '인공기' 방송 사고 晳 翁 2019-04-13
14586 경기고 총동창회 제29회 경기가족 걷기대회 KG 50 2019-04-13
14585 오늘도 머문곳마다 행복하세요 남궁진 2019-04-12
14584 홀로 듣고 싶은 클래식 명곡 모음 맑은샘 2019-04-12
14583 유일한 기회 이순범 2019-04-12
14582 갑자기 걸리는 뇌혈관질환, 의심 징조 7가지 하이닥 2019-04-12
14581 낙태 처벌 금지 晳 翁 2019-04-12
14580 안창식의 타계한 아들 安勝駿에 관한 한국일보 (2019. 4. 1) 기사.. 한국일보 2019-04-11
14579 ◈ 京畿50回 2019年度 定期總會 案內 KG 50 2019-04-11
14578 Chanson Pour Milan / Ernestine외 7곡 맑은샘 2019-04-11
14577 노인 운동은 젊을 때와 달라야… '1·2·3 수칙' 기억해요 헬스조선 2019-04-11
14576 늘 건강하세요 남궁진 2019-04-11
14575 따라하기 연 수 2019-04-11
14574 장관 정책보좌관 晳 翁 2019-04-11
14573 40년전 추억의 사진 / 탱크부대 방문 舍廊房 2019-04-10
14572 가슴깊이 스며드는 클래식 맑은샘 2019-04-10
12345678910,,,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