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4-10 (수) 07:03
IP: 211.xxx.71
'우리 아버지는'



'우리 아버지는'


어느 의원이 '늬들 아버지는 그때 뭐 하셨느냐'고 사납게 물었을 때 영화 '친구'에서 고교 선생이 학생들에게 "느그 아부지 뭐 하시노?" 묻고는 차례로 뺨을 때리던 장면이 떠올랐다. 그 의원은 제 아버지를 감싸느라 남들 아버지의 과거를 야유하듯 물었을 테지만 지금쯤 후회하고 있어야 옳다. 그 의원은 듣는 이들의 뺨을 향해 손바닥을 치켜든 셈이다.

▶이 의원의 '뭐 하셨느냐'는 글을 읽은 사람들이 '우리 아버지는'이란 제목의 글을 줄줄이 올리고 있다고 한다. 6·25 때 인민군이 독약 풀까 봐 친구들과 우물을 지켰던 아버지, 31년간 광산에서 석탄 캐며 6남매 키우고 진폐증 얻어 돌아가신 아버지, 평양에서 태어나 기관사로 일하다 전쟁 때 연합군 물자를 날랐던 아버지…. 모두 훈장감이다. 다달이 연금을 받지 않아도 아버지들은 다 유공자다. 시인 김현승이 쓴 대로 "바쁜 사람들도/ 굳센 사람들도/ 바람과 같던 사람들도/ 집에 돌아오면 아버지가 된다."

▶고3 때 이북에서 전쟁을 맞은 아버지는 국군에 자원 입대했다. 전쟁 터지고 첫 겨울, 미군 수송기가 산등성이에 떨군 보급 물자를 두고 남과 북의 굶주린 군인들이 전투를 벌였다. 그곳에서 아버지는 팔과 다리에 총상을 입고 명예 제대하셨다. 그리고 40년이 지나서야 국가 유공 대상임을 알았다. 자식들이 대신 지원서를 넣을 때 아버지는, 불구가 된 것도 아닌데 미안한 일이로구나, 하셨다.

▶고속도로 통행료와 공영 주차장 요금을 할인받을 때마다 아버지는 아이처럼 좋아하셨다. 비닐봉지 한 장 허투루 안 버리고 달력 이면지를 메모지로 쓰시던 분이었다. 세상 뜨면 현충원에 안치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아시고는 무척 기뻐하셨다. 나 같은 졸병에게도 정말 그곳 자리가 있느냐고 몇 번이나 물으셨다. 영결식에서 3군 의장대 경례를 받는 아버지 영정을 보며 아들로 태어나 새삼 자랑스러웠다.

▶시인 손택수는 어려서 한 번도 목욕탕에 데려가지 않는 아버지를 원망했다. 다른 부자(父子)가 서로 등 밀어주는 모습을 부러워했다. 아버지가 병원에 실려간 뒤에야 비로소 그는 아버지 등  을 본다. 거기엔 지워지지 않는 시커먼 지게 자국이 있었다. 모두에게 아버지는 그런 사람일 것이다. 자신의 아버지가 소중한 것은 가족 간의 사랑이다. 그 울타리를 넘어서 자신의 아버지를 경우에 맞지 않게 국가의 유공자로 만들려다 논란이 벌어지자 '너희 아버지는 뭐 했느냐'고 핏대를 세운다면 제 아버지를 더 욕되게 할 뿐이다. 참으로 부박(浮薄)한 질문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4/09/201904090329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882 When a Child Is Born - Michael Holm 맑은샘 2019-06-16
14881 위부터 대장까지…장 건강에 좋은 음식 komedi.com 2019-06-16
14880 세상을 왜 사는지 의문이 들 때 연 수 2019-06-16
14879 한국, U-20 월드컵 준우승… FIFA 대회 남자 최고 성적 스포츠조선 2019-06-16
14878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舍廊房 2019-06-14
14877 ◈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4
14876 슬픔 흘려 보내기 연 수 2019-06-14
14875 다뉴브강의 잔 물결 ㅡ 이바노비치 맑은샘 2019-06-14
14874 노후의 생활을 지혜롭게 이순범 2019-06-14
14873 이광종 동문에게 김진태 2019-06-14
14872 아침에 딴 생수병, 지금쯤 세균이… '헉' 헬스조선 2019-06-14
14871 홍콩 100만 시위 晳 翁 2019-06-14
14870 도스토옙스키와 '전당포에 맡긴 물건들' 조선닷컴 2019-06-13
14869 무심코 뿌린 말의 씨라도 연 수 2019-06-13
14868 Classical Healing Music 맑은샘 2019-06-13
14867 "노블레스 오블리주" 의 기원 이순범 2019-06-13
14866 속 쓰림, 혈당 상승… 공복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 헬스조선 2019-06-13
14865 처형장의 아이들 晳 翁 2019-06-13
14864 멋진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6-12
14863 주옥같은 연주음악 맑은샘 2019-06-12
14862 변비 해결에 좋은 식품 komedi.com 2019-06-12
14861 난... 바보 ! 이순범 2019-06-12
14860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국회의원들 조선닷컴 2019-06-12
14859 한국, FIFA 남자대회 최초 결승 진출 스포츠조선 2019-06-12
14858 평범한 삶의 비밀 연 수 2019-06-12
14857 천안함 金군 晳 翁 2019-06-12
14856 로마 제국의 수로교 조선닷컴 2019-06-11
14855 경기50회 동창회 유지를 위한 후원금 협조문 KG 50 2019-06-11
14854 과일 신선하게 먹는 법…복숭아는 지퍼백에 헬스조선 2019-06-11
14853 함께 바라보는 사랑을 하세요 연 수 2019-06-11
14852 英, '대독' 여왕의 웅장한 귀가 Newsis 2019-06-11
14851 정치와 점 晳 翁 2019-06-11
14850 나에게 친구가 있다는 그 사실이 紫 翁 2019-06-10
14849 맑은 기억속의 아름아둔 추억 맑은샘 2019-06-10
14848 허리, 무릎 건강에 좋은 음식 komedi.com 2019-06-10
14847 누군가와 함께라면 이순범 2019-06-10
14846 노르망디 연설 晳 翁 2019-06-10
14845 성숙 (成熟) 사랑의편지 2019-06-10
14844 초연 외 / 김연숙 이순범 2019-06-09
14843 편안하게 감상하는 Classic 맑은샘 2019-06-09
14842 물에 씻으면 오히려 안 좋은 식재료 헬스조선 2019-06-09
14841 행복한 하루되세요 남궁진 2019-06-09
14840 종이배 / 타고르 연 수 2019-06-09
14839 내 생의 봄날은...Mozart Violin Concerto 맑은샘 2019-06-08
14838 나의 마음이 단단해졌으면 좋겠다 연 수 2019-06-08
14837 '천황'과 친일파 조선닷컴 2019-06-08
14836 코털, 잘못 뽑았다간 '큰 일' 납니다 헬스조선 2019-06-08
14835 '친일 나무' 晳 翁 2019-06-08
14834 지친 마음을 달래주는 클래식 맑은샘 2019-06-07
14833 중국의 持久戰 전략 조선닷컴 2019-06-07
12345678910,,,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