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3-18 (월) 05:46
IP: 121.xxx.250
'관제 민족주의'



'관제 민족주의'


2008년 4월 베이징올림픽 성화가 서울 올림픽공원을 돌고 있었다. 봉송 행사에는 이를 지지하는 중국 유학생 수천 명이 나왔고, 티베트 인권단체와 충돌이 빚어졌다. 금속 조각과 돌멩이가 난무하는 폭력 사태가 뒤따랐다. 티베트 평화연대 측은 "(유학생들이) 50명을 한 조로 구성, 모두 90개 조를 짜 시위 참석 인원이 4500명에 이를 것"이라고 했다. 또 "많은 양의 대형 중국 국기가 동원된 것 역시 조직적 개입 없이는 설명 불가능하다"고 했다.

▶그날 유학생 시위는 중국식 '관제 민족주의'였다는 비판이 뒤에 나왔다. 1940년대 마오쩌둥이 공산주의를 뿌리내리면서 동력(動力)을 얻으려고 하강 침투식 민족주의를 만들었는데, 그 낡은 흔적을 서울에서 봤다는 것이다. 책 '상상된 공동체'를 쓴 역사학자 베네딕트 앤더슨은 19세기 제정 러시아에서 관제 민족주의의 출발을 찾는다. 왕권이 약해질 때 권력의 정당성을 얻으려고 왕이 민족을 내세우는 관제 민족주의가 싹텄다고 본다.

▶니콜라이 1세 때 러시아 교육대신은 국가 3대 원칙을 러시아정교·전제주의·민족주의라고 규정했다. 앞에 두 원칙은 '정신적 예속'과 차르의 '절대 불가침성'을 강조했다. 그때 민족주의란 '국민을 단일체로 묶는 정치적 유대'를 상상한 것이라고 보는데, 차르가 앞장서면서 '관제 민족주의'가 됐다는 것이다. 물론 관료와 어용학자도 일을 거들었다.

▶'관제 민족주의'란 말을 엊그제 다시 들었다. '진보 학자'로 평가받는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가 한 세미나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지난 3·1절 기념사를 "관제 민족주의의 전형적인 모습"이라고 단언했다. 외교부와 한국국제정치학회가 마련한 행사였는데, 최 교수는 현 정부의 일제 청산 움직임을 "관제 캠페인"이라면서 "지극히 갈등적인 문화 투쟁"이라고 했다. "문 정부는 '관제 민족주의'를 여러 이벤트를 통해 의식화하고 있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이 서너 차례 '빨갱이'란 말을 했던 것에도 최 교수는 "현 정부가 이념적 지형을 자극해서 촛불 시위 이전 못지않게 더 심한 이념 대립을   불러오고 있다. (…) 앞으로 100년간 정치가 발전할 거 같지 않단 생각도 든다"고 했다. 곁에 있던 문정인 외교안보 특보는 "(문 대통령의) 빨갱이 논쟁은 이념 전쟁을 넘어서자는 뜻인데 그게 그렇게 큰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러나 최 교수의 현실 진단이 정곡을 찔렀다는 반응이 많다. 정권이 자신감을 잃을 때 '관제 민족주의'로 급히 기운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17/2019031701808.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882 When a Child Is Born - Michael Holm 맑은샘 2019-06-16
14881 위부터 대장까지…장 건강에 좋은 음식 komedi.com 2019-06-16
14880 세상을 왜 사는지 의문이 들 때 연 수 2019-06-16
14879 한국, U-20 월드컵 준우승… FIFA 대회 남자 최고 성적 스포츠조선 2019-06-16
14878 금요산책 올림픽공원 모임 사진 舍廊房 2019-06-14
14877 ◈ 경기50회 동창회 후원금 현황 KG 50 2019-06-14
14876 슬픔 흘려 보내기 연 수 2019-06-14
14875 다뉴브강의 잔 물결 ㅡ 이바노비치 맑은샘 2019-06-14
14874 노후의 생활을 지혜롭게 이순범 2019-06-14
14873 이광종 동문에게 김진태 2019-06-14
14872 아침에 딴 생수병, 지금쯤 세균이… '헉' 헬스조선 2019-06-14
14871 홍콩 100만 시위 晳 翁 2019-06-14
14870 도스토옙스키와 '전당포에 맡긴 물건들' 조선닷컴 2019-06-13
14869 무심코 뿌린 말의 씨라도 연 수 2019-06-13
14868 Classical Healing Music 맑은샘 2019-06-13
14867 "노블레스 오블리주" 의 기원 이순범 2019-06-13
14866 속 쓰림, 혈당 상승… 공복에 먹으면 안 좋은 음식 헬스조선 2019-06-13
14865 처형장의 아이들 晳 翁 2019-06-13
14864 멋진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6-12
14863 주옥같은 연주음악 맑은샘 2019-06-12
14862 변비 해결에 좋은 식품 komedi.com 2019-06-12
14861 난... 바보 ! 이순범 2019-06-12
14860 자전거로 출퇴근하는 국회의원들 조선닷컴 2019-06-12
14859 한국, FIFA 남자대회 최초 결승 진출 스포츠조선 2019-06-12
14858 평범한 삶의 비밀 연 수 2019-06-12
14857 천안함 金군 晳 翁 2019-06-12
14856 로마 제국의 수로교 조선닷컴 2019-06-11
14855 경기50회 동창회 유지를 위한 후원금 협조문 KG 50 2019-06-11
14854 과일 신선하게 먹는 법…복숭아는 지퍼백에 헬스조선 2019-06-11
14853 함께 바라보는 사랑을 하세요 연 수 2019-06-11
14852 英, '대독' 여왕의 웅장한 귀가 Newsis 2019-06-11
14851 정치와 점 晳 翁 2019-06-11
14850 나에게 친구가 있다는 그 사실이 紫 翁 2019-06-10
14849 맑은 기억속의 아름아둔 추억 맑은샘 2019-06-10
14848 허리, 무릎 건강에 좋은 음식 komedi.com 2019-06-10
14847 누군가와 함께라면 이순범 2019-06-10
14846 노르망디 연설 晳 翁 2019-06-10
14845 성숙 (成熟) 사랑의편지 2019-06-10
14844 초연 외 / 김연숙 이순범 2019-06-09
14843 편안하게 감상하는 Classic 맑은샘 2019-06-09
14842 물에 씻으면 오히려 안 좋은 식재료 헬스조선 2019-06-09
14841 행복한 하루되세요 남궁진 2019-06-09
14840 종이배 / 타고르 연 수 2019-06-09
14839 내 생의 봄날은...Mozart Violin Concerto 맑은샘 2019-06-08
14838 나의 마음이 단단해졌으면 좋겠다 연 수 2019-06-08
14837 '천황'과 친일파 조선닷컴 2019-06-08
14836 코털, 잘못 뽑았다간 '큰 일' 납니다 헬스조선 2019-06-08
14835 '친일 나무' 晳 翁 2019-06-08
14834 지친 마음을 달래주는 클래식 맑은샘 2019-06-07
14833 중국의 持久戰 전략 조선닷컴 2019-06-07
12345678910,,,2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