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작성자 晳 翁
작성일 2019-03-09 (토) 07:59
IP: 121.xxx.250
반쪽 카풀(carpool)



반쪽 카풀(carpool)


다들 기억이 생생하다. 그 시절 대도시 늦은 밤이면 택시 잡기 전쟁이 벌어졌다. 야근이나 회식 뒤 집에 가려면 큰길 1차로까지 뛰쳐나가 외쳤다. 합승은 기본이고, 정상 요금의 곱절인 "따블", 네 배인 "따따블"을 불렀다. 어느 어르신이 '따따블'을 부르고 택시 탔는데 기사랑 요금 승강이를 벌이다 "늙어서 말을 더듬은 것"이라 했다는 우스개도 있다.

▶택시 기사에겐 '초호황기'였다. 목적지가 다른 손님 넷을 태우는 '쿼드러플 합승'을 두어 건 하는 밤은 대박이었다. 승객들 원성이 커지자 정부는 1982년 합승을 법으로 막았다. 그러나 그때는 서울 인구가 900만이고 지하철은 1호선밖에 없었다. 택시는 3만대였다. 그 뒤 택시를 늘리고 여러 지하철이 개통되고 마이카 시대가 열리면서 '따따블 시대'도 저물었다.

▶업태는 다르지만 본질은 비슷한 승용차 '합승 모델'이 다시 각광받고 있다.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미래 산업으로 떠오른 승차 공유 '카풀' 서비스다. 집마다 한두 대씩 갖고 있는 승용차로 서로가 서로를 돕는다. 소비자의 이동 수단 선택권이 넓어지고 고용 창출 효과도 크다. 여러 사람이 차 한 대를 나눠 쓰면 에너지도 아끼고 공기 오염도 줄인다. 발 빠른 이들이 글로벌 '카풀 사업'을 속속 선보였다. 1위 업체인 미국 우버는 지금 도시 785곳에서 영업 중이다. 우버 기업 가치는 미국 3대 자동차 업체를 합친 것보다 크다.

▶신(新)산업이 뜨면 기존 업계는 필사적으로 버틴다. 택시 기사에게 카풀은 재앙이다. 한국엔 택시가 25만대고, 기사·가족 합해 100만명쯤 된다. 다른 나라도 저항이 거셌다. 뉴욕에선 택시 기사 여럿이 우버에 반대하며 자살했다. 프랑스·독일도 비슷하다.

▶그제 '택시'와 '카풀' 둘 다 살리자는 사회적 대타협 기구가 결론을 냈다. 평일 오전·오후 2시간씩만 출퇴근 시간대에 카풀을 허용한다고 한다. 심야 시간, 토·일요일, 공휴일은 빠졌다. 반쪽 카풀이다. 택시 기사 월급제, 개인 택시 감차(減車) 지원 같은 국민 세금 퍼붓기는 당연히 또  나왔다. 식당 주인 월급을 세금으로 보태주더니 이제 택시 기사 월급도 세금으로 보태줄 모양이다. 말도 안 되는 일이 너무나 많지만 또 하나 추가다. 차량 공유 사업가로 변신한 포털 '다음' 창업자 이재웅은 "(이런 합의라면) 앞으로도 (한국에선) 의미 있는 카풀 업체가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했다. 그런데 정부는? 이번에도 '사회적 타협' 뒤에 숨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3/08/2019030803229.html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14726 Giuseppe Verdi's Nabucco 맑은샘 2019-05-19
14725 오늘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 남궁진 2019-05-19
14724 처세와 인내 5가지 명언 연 수 2019-05-19
14723 체지방 줄이는데 좋은 음식 komedi.com 2019-05-19
14722 옛노래 / 아코디언 기타 경음악 (2) 맑은샘 2019-05-18
14721 피로엔 땅콩, 동맥경화엔 잣… 건강 상태별 추천 견과류 헬스조선 2019-05-18
14720 백제 숨통 조였던 고구려 전초기지 조선닷컴 2019-05-18
14719 제프 쿤스 조각 '토끼', 1082억원에 경매 Newsis 2019-05-18
14718 참된 아름다움 연 수 2019-05-18
14717 줍줍족 晳 翁 2019-05-18
14716 Haydn / String Quartet No.53 in D major 맑은샘 2019-05-17
14715 스롱 피아비 – 3쿠션 챔피언 이순범 2019-05-17
14714 좋은하루 좋은시간 되시길 老朋友 2019-05-17
14713 70세 정년 晳 翁 2019-05-17
14712 좋은 하루 되세요 남궁진 2019-05-16
14711 오월의 편지.. 紫 翁 2019-05-16
14710 오늘 사랑은 제가 쏩니다 이순범 2019-05-16
14709 피곤하면 눈 비비는 습관, 눈에는 毒 헬스조선 2019-05-16
14708 한숨 나오는 대학가 소식 晳 翁 2019-05-16
14707 경기50회 동창회에.... 김진태 2019-05-15
14706    김진태 동문 ! KG 50 2019-05-15
14705 연주곡모음 - 그대, 그리고 나 .... 맑은샘 2019-05-15
14704 그렇게 살고 있을꺼야 다들 연 수 2019-05-15
14703 코 풀 때 잘못하다간 '귀' 망가질 수도 헬스조선 2019-05-15
14702 신동빈과 마주 앉은 트럼프 晳 翁 2019-05-15
14701 이경호(李慶浩) 회원 타계 KG 50 2019-05-14
14700 나는 이렇게 나이 들고 싶다 연 수 2019-05-14
14699 옛노래 / 아코디언 기타 경음악 (1) 맑은샘 2019-05-14
14698 콧구멍 주변에 바셀린.. 꽃가루 알레르기 대처법 komedi.com 2019-05-14
14697 눈이 간질간질… 알레르기 결막염 빨리 낫게 하는 법 헬스조선 2019-05-14
14696 그리움 남궁진 2019-05-14
14695 '과수' '국수' 晳 翁 2019-05-14
14694 이월회 분당모임에 김진태 부부 참석 - 사진 14장 舍廊房 2019-05-13
14693 억 소리나는 ‘보석 경매’ 118캐럿은 얼마에 팔릴까? 연합뉴스 2019-05-13
14692 멘델스존 무언가 중 봄 노래 맑은샘 2019-05-13
14691 운동하면 나타나는 건강 효과 komedi.com 2019-05-13
14690 나는 행복한 사람 이순범 2019-05-13
14689 더위 땀은 '짜증' 운동 땀이 진짜 '보약' 헬스조선 2019-05-13
14688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사람은 연 수 2019-05-13
14687 '여행 위험 지역'에 간 책임 晳 翁 2019-05-13
14686 '좋은 삶'에 이어 '좋은 죽음'을 준비하는 사람들 인포그래픽 2019-05-11
14685 또 기자회견 없는 취임 2주년 晳 翁 2019-05-11
14684 [영상] 2019년 경기50회 동창회 정기총회 연 수 2019-05-10
14683 2019년도 정기총회 43명 참석 사진 16장 舍廊房 2019-05-10
14682 미래의 노후 남궁진 2019-05-10
14681 백내장∙노안(老眼)수술, 이것만은 알고 하자 조선닷컴 2019-05-10
14680 봄이오는 길목에서 듣는 클래식 베스트 맑은샘 2019-05-10
14679 썩지 않는 씨앗은 꽃을 피울수 없다 연 수 2019-05-10
14678 9년 2개월 大使 晳 翁 2019-05-10
14677 You Need Me - Anne Murray 맑은샘 2019-05-09
12345678910,,,295